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1-08 23:51
[한국사] 조선시대 과거제도에 대해 궁금한 점
 글쓴이 : 코스모르
조회 : 1,218  

조선시대가  양천제라 해서  양인이면 누구나 과거를 볼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배웠습니다.
 
서얼차별법이 있어서 서얼은 문과응시가 불가능 했다지만

실제로 농민들이 문과 대과를 치러서 신분상승이 가능했나요???

아니,,,, 법적으로는 양반이나 농민이나  양천제에서는 같은 신분인데 왜 차별이 있는거죠?

이 부분이 잘 이해가 안돼요..

천인만 아니라면 다 같은 양인인데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eo987 17-01-09 00:08
 
조선시대 과거의 통계적 양상을 집대성 한 서적이 있는데요 이화여대 명예교수님인 한영우선생님이세용
책의 분량이 거진 전4권으로 2000쪽 가까워서 정독하시려면 좀 시간이 필요하지만 권마다 앞뒤로 워낙
초록을 잘 해놓으셔서 참 쉽게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일단 신문기사를 링크해 보면
http://www.hani.co.kr/arti/culture/religion/571811.html
그리고 추가해서 덧 붙이면 말씀하신 서얼의 경우는 그 과정이 지난하긴 하지만 대략 조선 숙종때나 늦어도
영조때는 과거 응시의 차별이 철폐되고용
또 이건 현재에서도 여전한 문제 현상인데 양반이라는게 과거 조선전기에
조정으로부터 막대한 토지 분급이나 높은 급여를 축적했던 계층이고 (어쩌면 고려시대부터) 경제적 기반이 튼실했을 가능성이 높잖아요 이런 복합적 이유들로 전근대 농업사회에서 노동을 하지않고 그 시간에 더욱 공부에  집중할수 있고 그래서 합격율은 높고 뭐 이런 양상 ^^

참고로 조선전기의 장영실의 경우 원래 아버지가 여진족으로 혼혈이었고 신분은 노비 였는데
종3품까지 지냈고
조선중기의 대표적 인물로는 노비출신의 반석평이 형조판서까지 지내기도 하고용
특히 반석평의 경우는 중간에 신분을 속인 것이 조정에서 발각되는데 그냥 유야무야 넘어가죵
     
mymiky 17-01-09 00:24
 
장영실 아버지는 원나라인이고,
민족으로 따지자면 강남쪽 한족 망명객일 가능성이 좀 더 높습니다.
엄마가 기생이여서, 엄마쪽 신분 따라서 장영실 또한 관노비였죠.
          
eo987 17-01-09 00:26
 
여러 설이있죠 그런데 그걸 가능성으로 논하기에는 힘든 문제고 각자가 가진
지식으로 판단하고 이야기 하는게 좋겠죠 어차피 사료는 한정적이니 ^^
mymiky 17-01-09 00:31
 
농민이 뛰어난 재주를 가지고, 경전에 통달해 있고, 시도 잘 쓰고
과거에 합격하면 됩니다. 그러면 법적으로, 차별도 없고요.

이런 경우를 [개천에서 용난다]고 하죠-
개인 능력이 출중하다면, 별로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훌륭한 사람이야.. 어느 집안에서든 태어날수 있는 것입니다.

피겨 볼모지인 한국땅에 김연아가 태어난거 보세요!
뛰어난 자는, 어디나 태어날수 있는 것입니다.

다만,,
과거 준비라는 것이 오늘날, 공무원 준비하는 것과 비슷한데..

언제 합격할수 있을지? 모르는 것이고,
또 시험 준비하는 동안 책도 사봐야 하고, 돈이 들어가니까..

아무래도, 여유가 되는 집안에서 공부 시키고, 뭐 그렇다보니..
실질적으로 공부시킬 여력이 되는 양반의 아들이 또 관리되고
뭐 그런 예가 많을뿐입니다.

반대로

아무리 아버지가 양반이라도,
그의 아들이 너무 머리가 나빠서;; 시험 칠 수준이 안 된다고 하면
그것도 어쩔 수 없는 노릇이구요..

애초에..
양반이라는 신분 자체가, 무조건 세습되는 것이 아닙니다.

원칙적으로, 3대에 합격자가 없으면, 걍 양인신분 입니다.
타샤 17-01-09 02:12
 
기록을 보면 천민도(누군가의 노비라죠?) 과거 시험에 합격하여 문관으로 제법 높은 지위까지 올라간 기록이 있긴 하지만...
대체로 일반 농민은 일반 농민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요즘도, 가난한 집 자식들이 부잣집 자식들보다 학력 수준이 높은 경우가 제법 많을까요?
거의 없을겁니다.

그때도 마찬가지에요.
땅 같은걸 갖고 잇는 양반들과...
자기땅도 제대로 갖기 힘든 농민... 경쟁이 됩니까?

위에 있는 천민이 벼슬에 올라간... 그런 예외적인 상황이 현재에도 없는건 아니지만..
보통은.. 아니죠.
그노스 17-01-09 06:42
 
조선 전기에는 양천제로 나누어 세금과 군역을 부담한 양인이 관직에 진출하는 것을 인정했는데, 다급한 임진왜란을 기점으로 천인도 군역을 점점 부담하면서 군제가 흔들리더니 왕실에 대한 양반의 공을 인정해 양반이 면역을 얻게 되면서 결국 양반, 중인, 상인 간의 신분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것이 고정화 되다가, 조선 후기에는 다시 신분제가 옅어지면서 하층 계급으로부터의 양반층 유입이 대거 생기고 양반 인구가 증가합니다.


조선 후기의 신분별 인구 변동(대구 지방) 
<국사편찬위원회>
 
이런 사례로 보건데 양인들의 관직 진출 사례는 그 시기에 따라 달라졌던 것으로 보이고, 또 당연히 경제적인 문제도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조선 후기에 양인의 관직 진출 사례보다는 하층민의 양반층으로의 유입 자체에 더 긍정적인 가치를 둡니다.
후기로 갈수록 넘쳐나는 과거 입시자에 대해 관이 적절하게 대처를 못한 것으로 보이고 또 시험 부정으로 인해 과거제도의 의의 자체를 상실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정조 24년 경과의 정시 초시 답안지와 이튿날 치른 인일제의 답안지가 각각 3만여 장이나 되었다고 하는데, 과거는 임금이 친림해서 당일날 결과를 공포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었다 하니 제대로 된 채점을 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시관이 답안지의 첫부분만 흝어보고 채점하기도 하고, 심지어 그 해 가을에 합격한 답안지는 먼저 낸 3백 장 안에서 거의 다 나왔다고 하니 아마 뒤늦게 낸 대부분의 답안지는 채점 대상조차도 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이지요.
상황이 이러다보니 수험생들이 답안지의 서두만 대충 써서 서로 얼마나 빨리 제출할 것이냐를 경쟁했다고 하니...

문제는 수험생들이 답안지 제출을 두고 경쟁하다 보니 고용되어 대신 몸씨름을 벌이는 '선접군' 같은 이들이 과거장을 난장판을 만들기도 했고, 심지어 대신 답안지를 작성해주는 '거벽'과 대신 글씨를 써주는 '사수'라는 전문(?) 업종이 존재했다고 합니다.
영남 제일의 인재라는 류광억이라는 이가 '거벽'으로 유명했는데 어느 정도 였느냐면 1,2,3등의 답안지를 모두 류광억이 작성했는데 받은 돈의 액수에 따라 그가 답안지 질의 순위를 적절히 조절했다고 하니...권력보다 금력을 택한 그야말로 과거의 신(...)

물론 그 당시 기술적 한계를 감안하면 어쩔수 없는 일들이었는지 모르지만, 꼭 임금이 친림하지 않아도, 그리고 각 지방에서도 그 수를 적절히 나누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통제된 과거를 치루었더라면 상황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선진적인 과거제도가 후대에 퇴색되고 제대로 된 인재 배출을 못했던 것을 보면(조선 말기의 어중이 떠중이가 아니라), 요즘에도 공정한 시험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mymiky 17-01-09 13:32
 
조선후기 양반의 수가 증가했다는 풍문이 웹상에서 떠도는데..

저런 조선후기 양반수의 증가는,
일본학자들이 순전히 [학생, 學生]이라는 단어를 오해한 것으로,

엄연히 서당이나, 향교나 이런데는  (양인)신분이면 누구나 다닐수 있었습니다.

거기다, 향교 학생이면 나라에서 세금을 줄여주거나 하는 이득이 있었기에,
백성들 사이에선 학교를 다니든, 못 다니든 일단 적(籍)을 올려놓는게 관행이였습니다.

이걸, 유학생(儒學生)=양반으로 모두 계산해 넣으니까,
조선후기에 비정상적으로 양반숫자가 증가한 것처럼 보일뿐입니다.

일제가 망하고, 일본학자들 밑에서 배운 한국 제자들이 관련 논문들을
답습한 면이 있기에, 한동안 통설처럼 잘못 알려졌을뿐..

어느 시대나 
중간층인 상민(일반 농민, 평민)들의 숫자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
조선후기 양반의 수의 증가는,
일본 학자 사카타 히로시가 조선시대 호적에서 유학호(戶)로 기재된 것을 양반으로 잘못 파악하여 생긴 오해이며,

실제 양반 비율은  1909년 민적법 시행 이전
전국 호구조사 총 가구(家口) 수 289만 4,777호 가운데
양반이 5만 4,217호로 전체 인구의 겨우 1.9%에 불과했다.

충청남도가 전체 가구 수의 10.3%로 가장 양반이 많았고, 충청북도(4.5%), 경상북도(3.8%), 한성(2.1%) 그리고, 전라북도(1%) 순이었다.
여타 도는 모두 1% 미만이고 양반이 많았던 고을은 경북 경주군(2,599호), 충남 목천군, 경북 풍기군, 충남 공주군 순이었다.

충청남북도와 경상북도, 한성(서울)에 양반들이 집중되어 있고 그나마도 전 인구의 5%를 넘지 못했다.

충청도 지역과 경상북도 북부 지역(안동, 예천, 영주, 청송 등)을 '양반의 고장'이라고 일컫는 것도 이러한 인구비율과 관련 있을 것이다.
          
그노스 17-01-09 15:22
 
네, 향교나 서당 같은 곳이 양인들에게 열려 있었다는 것에 역시 공감하고, 개인적으로는 조선 후기에 신분제도가 무너지면서 양반의 인구가 늘어난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마이미키님께서는 조선 후기 양반 인구 증가는 향교에서 유학호(戶)로 기재된 것을 양반으로 잘못 파악하여 생긴 오해라고 하시는데, 일단 제가 인용한 표는 출처불명의 인터넷 블로그가 아니라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인용한 것입니다.
한국학 중앙연구원인 김문준 교수의 논문에서는 19세기에 양반 인구가 80프로였다고까지 소개를 하시기도 합니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양반 인구 증대의 근거로 올린 것이 '장적'인데, 여기에 기재된 호주의 직역과 그 가족의 신분표시(처의 호칭, 率子의 직역)와 4祖직역, 그리고 그 가계 등은 군역의 유무, 신분 世傳의 유무, 身分內婚의 유무 등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장적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 장적은 보통 1부는 관찰사영에서, 1부는 호조에서 보관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평소에 다른 분들 말씀보다 더 많이 신뢰하는 마이미키님 말씀이므로 긍정적으로 생각하겠습니다.
               
볼텍스 17-01-09 16:55
 
두 분의 의견이 모두 맞습니다.

19세기에 양반 인구가 80%라면 나머지 20%중 천민을 제외한 양인이 세를 모두 부담했다는 것인데 그건 또 말이 안되죠. 역 파레토도 아니구요.
하지만 조선말에 양반계층이 늘어난건 또 맞는 말이죠.
그러니 두 분 말씀이 다 맞다에 한표를.
 
 
Total 14,1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572
14109 [한국사] 삼국지 위서동이전 한조와 낙랑군 문제 (8) 감방친구 03:54 117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7) 감방친구 09-22 329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6) 고이왕 09-22 635
14106 [세계사] 해인사 장경판전 '아름다운 세계 10대 도서관'… 러키가이 09-22 285
14105 [한국사] 조선시대 감동실화 레스토랑스 09-22 399
14104 [한국사] "강단=사기꾼"설 결국 사실로 판명되다 징기스 09-22 627
14103 [한국사] 조선시대 임금의 흔한 역사인식 (5) 레스토랑스 09-22 698
14102 [한국사] 낙랑과 대방, 고구려, 백제의 위치 (4) 감방친구 09-22 425
14101 [한국사] 경축!! 강단 전원 사망 선고 (15) 징기스 09-22 1589
14100 [한국사] 신당서 고구려전의 평양성 위치, 하천 지도 (6) 도배시러 09-22 697
14099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226
14098 [세계사] 독일의 영토 축소 과정 (6) 레스토랑스 09-21 1474
14097 [한국사]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4) 옐로우황 09-21 595
14096 [한국사] 밑의 패닉호랭이님께 노동운동세력은 90년 동구권붕… 맹구인 09-21 128
14095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432
14094 [한국사] 조선이 농업중심 사회라서 변화가 힘들었다는것은 … (1) 맹구인 09-21 195
14093 [한국사] mymiky님께 제가 홍경래의 난을 말한것은 (1) 맹구인 09-21 111
14092 [한국사] 하시바님께 예전에 평안도를 업신여긴건 종특이 아… (3) 맹구인 09-21 154
14091 [한국사] 일제가 평양에 [고려 총독부]를 세우려 했다? mymiky 09-21 358
14090 [한국사] 홍경래의 난이 성공했으면 일제강점기라는 불행한 … (2) 맹구인 09-21 385
14089 [세계사] 조선의 운명을 가른 청일전쟁 뒷얘기 (5) 레스토랑스 09-21 387
14088 [한국사] 만화 킹덤보다 더 만화같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강의 … (4) 인류제국 09-21 708
14087 [기타] 한국역사 왜곡의 핵심 주역 이마니시 류 (3) 관심병자 09-21 451
14086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386
14085 [기타] 여기서 지금 누가 난독인지 님들이 판단 좀 해주세요 (2) 소고기초밥 09-21 241
14084 [북한] 한국 전쟁 당시의 중공군의 un군 학살 (3) 고이왕 09-20 885
14083 [한국사] 北 "평양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3세기 전반 축조" (13) 다물정신 09-20 9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