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1-08 23:51
[한국사] 조선시대 과거제도에 대해 궁금한 점
 글쓴이 : 코스모르
조회 : 874  

조선시대가  양천제라 해서  양인이면 누구나 과거를 볼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배웠습니다.
 
서얼차별법이 있어서 서얼은 문과응시가 불가능 했다지만

실제로 농민들이 문과 대과를 치러서 신분상승이 가능했나요???

아니,,,, 법적으로는 양반이나 농민이나  양천제에서는 같은 신분인데 왜 차별이 있는거죠?

이 부분이 잘 이해가 안돼요..

천인만 아니라면 다 같은 양인인데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eo987 17-01-09 00:08
 
조선시대 과거의 통계적 양상을 집대성 한 서적이 있는데요 이화여대 명예교수님인 한영우선생님이세용
책의 분량이 거진 전4권으로 2000쪽 가까워서 정독하시려면 좀 시간이 필요하지만 권마다 앞뒤로 워낙
초록을 잘 해놓으셔서 참 쉽게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일단 신문기사를 링크해 보면
http://www.hani.co.kr/arti/culture/religion/571811.html
그리고 추가해서 덧 붙이면 말씀하신 서얼의 경우는 그 과정이 지난하긴 하지만 대략 조선 숙종때나 늦어도
영조때는 과거 응시의 차별이 철폐되고용
또 이건 현재에서도 여전한 문제 현상인데 양반이라는게 과거 조선전기에
조정으로부터 막대한 토지 분급이나 높은 급여를 축적했던 계층이고 (어쩌면 고려시대부터) 경제적 기반이 튼실했을 가능성이 높잖아요 이런 복합적 이유들로 전근대 농업사회에서 노동을 하지않고 그 시간에 더욱 공부에  집중할수 있고 그래서 합격율은 높고 뭐 이런 양상 ^^

참고로 조선전기의 장영실의 경우 원래 아버지가 여진족으로 혼혈이었고 신분은 노비 였는데
종3품까지 지냈고
조선중기의 대표적 인물로는 노비출신의 반석평이 형조판서까지 지내기도 하고용
특히 반석평의 경우는 중간에 신분을 속인 것이 조정에서 발각되는데 그냥 유야무야 넘어가죵
     
mymiky 17-01-09 00:24
 
장영실 아버지는 원나라인이고,
민족으로 따지자면 강남쪽 한족 망명객일 가능성이 좀 더 높습니다.
엄마가 기생이여서, 엄마쪽 신분 따라서 장영실 또한 관노비였죠.
          
eo987 17-01-09 00:26
 
여러 설이있죠 그런데 그걸 가능성으로 논하기에는 힘든 문제고 각자가 가진
지식으로 판단하고 이야기 하는게 좋겠죠 어차피 사료는 한정적이니 ^^
mymiky 17-01-09 00:31
 
농민이 뛰어난 재주를 가지고, 경전에 통달해 있고, 시도 잘 쓰고
과거에 합격하면 됩니다. 그러면 법적으로, 차별도 없고요.

이런 경우를 [개천에서 용난다]고 하죠-
개인 능력이 출중하다면, 별로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훌륭한 사람이야.. 어느 집안에서든 태어날수 있는 것입니다.

피겨 볼모지인 한국땅에 김연아가 태어난거 보세요!
뛰어난 자는, 어디나 태어날수 있는 것입니다.

다만,,
과거 준비라는 것이 오늘날, 공무원 준비하는 것과 비슷한데..

언제 합격할수 있을지? 모르는 것이고,
또 시험 준비하는 동안 책도 사봐야 하고, 돈이 들어가니까..

아무래도, 여유가 되는 집안에서 공부 시키고, 뭐 그렇다보니..
실질적으로 공부시킬 여력이 되는 양반의 아들이 또 관리되고
뭐 그런 예가 많을뿐입니다.

반대로

아무리 아버지가 양반이라도,
그의 아들이 너무 머리가 나빠서;; 시험 칠 수준이 안 된다고 하면
그것도 어쩔 수 없는 노릇이구요..

애초에..
양반이라는 신분 자체가, 무조건 세습되는 것이 아닙니다.

원칙적으로, 3대에 합격자가 없으면, 걍 양인신분 입니다.
타샤 17-01-09 02:12
 
기록을 보면 천민도(누군가의 노비라죠?) 과거 시험에 합격하여 문관으로 제법 높은 지위까지 올라간 기록이 있긴 하지만...
대체로 일반 농민은 일반 농민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요즘도, 가난한 집 자식들이 부잣집 자식들보다 학력 수준이 높은 경우가 제법 많을까요?
거의 없을겁니다.

그때도 마찬가지에요.
땅 같은걸 갖고 잇는 양반들과...
자기땅도 제대로 갖기 힘든 농민... 경쟁이 됩니까?

위에 있는 천민이 벼슬에 올라간... 그런 예외적인 상황이 현재에도 없는건 아니지만..
보통은.. 아니죠.
그노스 17-01-09 06:42
 
조선 전기에는 양천제로 나누어 세금과 군역을 부담한 양인이 관직에 진출하는 것을 인정했는데, 다급한 임진왜란을 기점으로 천인도 군역을 점점 부담하면서 군제가 흔들리더니 왕실에 대한 양반의 공을 인정해 양반이 면역을 얻게 되면서 결국 양반, 중인, 상인 간의 신분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것이 고정화 되다가, 조선 후기에는 다시 신분제가 옅어지면서 하층 계급으로부터의 양반층 유입이 대거 생기고 양반 인구가 증가합니다.


조선 후기의 신분별 인구 변동(대구 지방) 
<국사편찬위원회>
 
이런 사례로 보건데 양인들의 관직 진출 사례는 그 시기에 따라 달라졌던 것으로 보이고, 또 당연히 경제적인 문제도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조선 후기에 양인의 관직 진출 사례보다는 하층민의 양반층으로의 유입 자체에 더 긍정적인 가치를 둡니다.
후기로 갈수록 넘쳐나는 과거 입시자에 대해 관이 적절하게 대처를 못한 것으로 보이고 또 시험 부정으로 인해 과거제도의 의의 자체를 상실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정조 24년 경과의 정시 초시 답안지와 이튿날 치른 인일제의 답안지가 각각 3만여 장이나 되었다고 하는데, 과거는 임금이 친림해서 당일날 결과를 공포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었다 하니 제대로 된 채점을 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시관이 답안지의 첫부분만 흝어보고 채점하기도 하고, 심지어 그 해 가을에 합격한 답안지는 먼저 낸 3백 장 안에서 거의 다 나왔다고 하니 아마 뒤늦게 낸 대부분의 답안지는 채점 대상조차도 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이지요.
상황이 이러다보니 수험생들이 답안지의 서두만 대충 써서 서로 얼마나 빨리 제출할 것이냐를 경쟁했다고 하니...

문제는 수험생들이 답안지 제출을 두고 경쟁하다 보니 고용되어 대신 몸씨름을 벌이는 '선접군' 같은 이들이 과거장을 난장판을 만들기도 했고, 심지어 대신 답안지를 작성해주는 '거벽'과 대신 글씨를 써주는 '사수'라는 전문(?) 업종이 존재했다고 합니다.
영남 제일의 인재라는 류광억이라는 이가 '거벽'으로 유명했는데 어느 정도 였느냐면 1,2,3등의 답안지를 모두 류광억이 작성했는데 받은 돈의 액수에 따라 그가 답안지 질의 순위를 적절히 조절했다고 하니...권력보다 금력을 택한 그야말로 과거의 신(...)

물론 그 당시 기술적 한계를 감안하면 어쩔수 없는 일들이었는지 모르지만, 꼭 임금이 친림하지 않아도, 그리고 각 지방에서도 그 수를 적절히 나누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통제된 과거를 치루었더라면 상황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선진적인 과거제도가 후대에 퇴색되고 제대로 된 인재 배출을 못했던 것을 보면(조선 말기의 어중이 떠중이가 아니라), 요즘에도 공정한 시험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mymiky 17-01-09 13:32
 
조선후기 양반의 수가 증가했다는 풍문이 웹상에서 떠도는데..

저런 조선후기 양반수의 증가는,
일본학자들이 순전히 [학생, 學生]이라는 단어를 오해한 것으로,

엄연히 서당이나, 향교나 이런데는  (양인)신분이면 누구나 다닐수 있었습니다.

거기다, 향교 학생이면 나라에서 세금을 줄여주거나 하는 이득이 있었기에,
백성들 사이에선 학교를 다니든, 못 다니든 일단 적(籍)을 올려놓는게 관행이였습니다.

이걸, 유학생(儒學生)=양반으로 모두 계산해 넣으니까,
조선후기에 비정상적으로 양반숫자가 증가한 것처럼 보일뿐입니다.

일제가 망하고, 일본학자들 밑에서 배운 한국 제자들이 관련 논문들을
답습한 면이 있기에, 한동안 통설처럼 잘못 알려졌을뿐..

어느 시대나 
중간층인 상민(일반 농민, 평민)들의 숫자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
조선후기 양반의 수의 증가는,
일본 학자 사카타 히로시가 조선시대 호적에서 유학호(戶)로 기재된 것을 양반으로 잘못 파악하여 생긴 오해이며,

실제 양반 비율은  1909년 민적법 시행 이전
전국 호구조사 총 가구(家口) 수 289만 4,777호 가운데
양반이 5만 4,217호로 전체 인구의 겨우 1.9%에 불과했다.

충청남도가 전체 가구 수의 10.3%로 가장 양반이 많았고, 충청북도(4.5%), 경상북도(3.8%), 한성(2.1%) 그리고, 전라북도(1%) 순이었다.
여타 도는 모두 1% 미만이고 양반이 많았던 고을은 경북 경주군(2,599호), 충남 목천군, 경북 풍기군, 충남 공주군 순이었다.

충청남북도와 경상북도, 한성(서울)에 양반들이 집중되어 있고 그나마도 전 인구의 5%를 넘지 못했다.

충청도 지역과 경상북도 북부 지역(안동, 예천, 영주, 청송 등)을 '양반의 고장'이라고 일컫는 것도 이러한 인구비율과 관련 있을 것이다.
          
그노스 17-01-09 15:22
 
네, 향교나 서당 같은 곳이 양인들에게 열려 있었다는 것에 역시 공감하고, 개인적으로는 조선 후기에 신분제도가 무너지면서 양반의 인구가 늘어난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마이미키님께서는 조선 후기 양반 인구 증가는 향교에서 유학호(戶)로 기재된 것을 양반으로 잘못 파악하여 생긴 오해라고 하시는데, 일단 제가 인용한 표는 출처불명의 인터넷 블로그가 아니라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인용한 것입니다.
한국학 중앙연구원인 김문준 교수의 논문에서는 19세기에 양반 인구가 80프로였다고까지 소개를 하시기도 합니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양반 인구 증대의 근거로 올린 것이 '장적'인데, 여기에 기재된 호주의 직역과 그 가족의 신분표시(처의 호칭, 率子의 직역)와 4祖직역, 그리고 그 가계 등은 군역의 유무, 신분 世傳의 유무, 身分內婚의 유무 등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장적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 장적은 보통 1부는 관찰사영에서, 1부는 호조에서 보관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평소에 다른 분들 말씀보다 더 많이 신뢰하는 마이미키님 말씀이므로 긍정적으로 생각하겠습니다.
               
볼텍스 17-01-09 16:55
 
두 분의 의견이 모두 맞습니다.

19세기에 양반 인구가 80%라면 나머지 20%중 천민을 제외한 양인이 세를 모두 부담했다는 것인데 그건 또 말이 안되죠. 역 파레토도 아니구요.
하지만 조선말에 양반계층이 늘어난건 또 맞는 말이죠.
그러니 두 분 말씀이 다 맞다에 한표를.
 
 
Total 12,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12685
12537 [한국사] 백의민족으로 생각해본 민족의 기원 (6) 올바름 02-20 646
12536 [한국사] 안다가 고한국어로 친구인가요? (5) Marauder 02-20 917
12535 [기타] 조선의 뜻 (1) 관심병자 02-20 796
12534 [기타] 한국실증주의사학, 일제황국사관에 불과 (4) 인류제국 02-20 880
12533 [일본] ???: 캉코쿠진들은 진실을 모르는 death~ (9) 사과죽 02-20 1122
12532 [한국사] 일본 총석고 하면 맨날 같은자료만 나오던데 출처가 … (3) Marauder 02-19 451
12531 [한국사] 동이랑 고조선은 분명 다른데 왜 조선을 동이로 치죠 (12) Marauder 02-19 860
12530 [한국사] 전근대 조선의 위상 : 간단한 정리 (19) eo987 02-19 1135
12529 [세계사] 투르 푸아티에 전투 (Battle of Tours) - 732년 (9) 옐로우황 02-19 737
12528 [한국사] 상식님 한국과 인도네시아 총 실질 gdp 성장률 보고 … (7) 개정 02-18 2067
12527 [중국] 중국에 있는 김씨들 (5) 전쟁망치 02-18 2132
12526 [한국사] 박정희의 우상화는 어떻게 이루어졌는가? (20) 상식3 02-18 888
12525 [기타] 한비자- 인간의 마음 하시바 02-18 418
12524 [한국사] 외부의 적도 무섭지만 내부의 적은 더 무섭다. (3) 스리랑 02-18 579
12523 [한국사] 안중근의 코리아 우라 인류제국 02-17 1010
12522 [한국사] [취재파일] 발해, 백두산 화산폭발로 멸망했다? (8) 러키가이 02-17 1566
12521 [한국사] 역사공부 가장 많이 한 세대 (17) 하시바 02-17 1571
12520 [한국사] 부여성충과 화약 (5) 하시바 02-17 985
12519 [세계사] 이 지도상에 표시된 초록색 지역이 시베리아가 맞나… (9) 에치고의용 02-16 1086
12518 [세계사] 고대영어 (5) 인류제국 02-16 1019
12517 [한국사] 한국어의 이상한 특징 (11) 엄빠주의 02-16 1734
12516 [기타] "독도는 한국땅"19세기 일본 교과서 발견 햄돌 02-16 534
12515 [한국사] 매번 반복되는 어그로 조공과 공녀 드립 (2) 상식3 02-16 480
12514 [한국사] 선조들이 남겨준 한민족의 정신세계 (13) 스리랑 02-16 1024
12513 [기타] 임진왜란 잡생각 (24) 관심병자 02-16 954
12512 [기타] “日, 발해사를 자국 역사 확장의 도구로 이용” (4) 인류제국 02-16 1494
12511 [한국사] 구한말 러시아에 한국 정복의도가 있었나요? (12) Marauder 02-16 14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