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1-12 09:42
[기타] 일본의 전국시대 와 한국의 삼국시대
 글쓴이 : 고구려후예
조회 : 1,908  


국민들 입장에선 일본의 전국시대 보단 

한국의 삼국시대가 더 풍요롭다 할수있지
쉽게 생각하면 일본의 전국시대는 다이묘 지방 영주간

에 소규모 분쟁이 계속되는 전란의 시대이지만

삼국시대는 일본의 전국시대보다는 소규모 분쟁이 

적었고 국가의 개념 이기에 일정 부분 국민의 입장에서

정책을 펼처야 했다

 

근대영화들을 보면 일본군들의 자폭질을 보면 

알수 있지만 전쟁은 인명경시 풍조를 만들지

하지만 최소한 다이묘의 이익을 위한 경치가 국가적인 

이익을 위한 경시보다는 덜하다

 

과거 일본의 영주 즉 다이묘의 세력의 척도는 

석 ( 1년 쌀생산량 )을 기준으로 했지

인구수로 계산을 안했지 얼마나 인명 경시풍조가 

대단한 나라인지 알수있는 부분일거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목련존자 17-01-12 09:50
 
예리한 관찰력이시네요. 사실 전국시대는 우리나라로 본다면 마한-진한-변한의 중소 부족국가체제와도 비슷한 경우라고 봅니다. 지배층이 문인이 아니라 무사들이다 보니 민생을 우선시 하기보다는 천하제패에 더 집착하게 되고 그렇게 되다 보니까 국민총동원체제로 발전하게 되는 거지요. 지배자들이 민생 어쩌고 하면서 관심 가지기 시작한건 메이지 유신 이후 서구 근대국가 메뉴얼대로 따라가기 시작하면서부터 아니겠습니까? 아직도 부라쿠 차별이 알게 모르게 존재하는거 보면 전국시대나 지금이나 국민들에 대한 인식은 변한게 없는 것 같더군요
 
 
Total 15,7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6560
15768 [한국사] 인조의 삼전도 굴욕과 비교도 안되는 선조의 굴욕 히스토리2 00:34 26
15767 [중국] 화번공주....중국역사의 실제얼굴 히스토리2 04-21 112
15766 [한국사] 한 요동군 양평현 관련지 (7) 감방친구 04-21 92
15765 [한국사] 한원 동이전의 안시성 언급 기사 (7) 감방친구 04-21 174
15764 [한국사] 한국의 영토는 남북 삼천리가 맞는가? (사천리로 기… (18) 히스토리2 04-21 356
15763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94
15762 [기타] 몽골을 고전하게 만든 남송 (3) 응룡 04-21 587
15761 [한국사] 이 그림에서 신기한걸 발견했네요... (13) 북명 04-21 435
15760 [한국사] 후발해운동을 염두하지 않은 인하대의 고려 국경지… (22) 히스토리2 04-21 316
15759 [한국사] 한국의 실증사학 (2) 히스토리2 04-21 188
15758 [한국사] 지형도로 본 고려 전기 북방의 이해 (3) 감방친구 04-21 346
15757 [한국사] 거란(요) 동경의 교치상 추정 (3) 감방친구 04-21 183
15756 [한국사] 학계 통설 비정으로 본 고려 전기 북계 (9) 감방친구 04-21 231
15755 [일본] 정한론에 대한 간략한 정리 히스토리2 04-21 231
15754 [일본] 일본의 천황제 2 (1) 히스토리2 04-21 138
15753 [일본] 일본의 천황제 1 히스토리2 04-21 228
15752 [세계사] 역사적 세계 인구 변화 Irene 04-21 287
15751 [기타] 고죽국, 낙랑 관련 - 삼국유사, 한단고기, 관자, 대명… (1) 관심병자 04-20 136
15750 [한국사] 고구려 초기 도읍지(삼국사기) 남북통일 04-20 250
15749 [기타] 근대 시기 청나라(만주) vs 일본 국력 차이 (5) 고이왕 04-20 410
15748 [한국사] 북주서-고구려의 영토는 요수를 건너 2000리이다. (9) 남북통일 04-20 278
15747 [한국사] 고구려 안시성 위치에 대한 추정 (3) 감방친구 04-20 384
15746 [한국사] 고려 북계=요동에 이르렀다는 것이 헛소리인 이유 (12) 고이왕 04-20 378
15745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이 지금 요양인 이유 (18) 고이왕 04-20 346
15744 [기타] 고구려의 마지막 군주 보장왕 (7) 응룡 04-20 497
15743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232
15742 [한국사] 평양성주 장군 검용을 보고 드는 생각 (5) 히스토리2 04-20 3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