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14 11:23
[중국] 최근 1000년간 중국 한족의 역사는 대부분 피지배민이었습니다.
 글쓴이 : TeoJoo
조회 : 1,699  

당나라(618~907) 멸망 이후 명나라(1368~1644)를 제외한 요(거란족), 금(여진족), 원(몽골족), 청(만주족) 모두 한족이 피지배민이었던 역사입니다.

중국한족의 입장에서 보면 당(唐 618~907년)나라 이후로 1911년 신해혁명 직전까지 그 천년의 역사가운데 730년간이 타민족에 의한 피지배 식민의 역사였습니다.

오래시간 굴욕의 역사를 갖고있는 한족들에게 우리가 당할 이유가 없습니다.

피지배에 길들여져있는 한족들에겐 항상 강경하게 나가야 합니다.

그러면 한족은 본능적으로 자세를 낮추게 될 것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직장인 17-03-14 13:52
 
이 글의 본질이 뭔가요? 그래서 어떻게 했으면 좋겠어요?

전쟁까지 생각해야 한다는 말씀인가요?
흑요석 17-03-14 13:55
 
반대로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은 죄다 한족 문화에 동화되어버렸죠.

더 나아가 혈통적으로도 죄다 한족에 동화되어버려 역사 저편으로 사라졌습니다.

다른 지배층 민족들은 스스로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 초반에는 한족들을 탄압했지만

결국은 한족의 더 발달된 문화와 제도를 받아들이고 서서히 동화되어갔습니다.

한족이 무릎 꿇은 건 군사적으로 패배한 거지 문화적으론 거의 항상 우위에 있었습니다.

지금 겨우 숨통이 남아있는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은 몽골 정도?

나머지는 모두 한족에 동화되어 사라졌거나 소수 민족으로 전락했습니다.
     
직장인 17-03-14 13:59
 
근데 한족에 동화 되었을까 저는 항상 생각을 했거든요

정말인가요?
          
흑요석 17-03-14 14:04
 
동화됐으니까 지금 중국의 압도적인 비율로 가장 큰 민족이 한족이겠죠.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의 결과가 다 그렇습니다.

처음엔 한족과 거리를 두고 독자적인 정체성을 지켜가다가

결국엔 모조리 동화되어버립니다.

우선 인구와 문화 수준에서 차이가 크니까요.

지금의 중국이야 뭐 저런 미개한 놈들이 다 있냐 싶지만

전통 시대 내내 중원은 동아시아 문명의 중심지였습니다.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이 인구는 매우 적고 문화 수준은 떨어졌던 걸 보면

왜 죄다 동화되어버렸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국산아몬드 17-03-14 23:56
 
인구빨로 유목민을 흡수한 것이고 문화적으로 동화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만주족문화에 동화된 게 많습니다.  치파오만 봐도 그래요. 만주족의 복식이지 한족이 아닙니다. 지금 중국 전통문화에 만주문화가 상당해요
                    
흑요석 17-03-15 00:49
 
당연히 한족들도 문화적으로 영향받은 건 많습니다.

그리고 치파오는 가장 최근 왕조가 청나라였으니 치파오가 유명한 것이죠.

아예 영향을 제대로 받아서 민족 자체가 사라지다시피 한 쪽은 대부분

중원에 진출해서 눌러앉은 민족들입니다.

지금 만주어 쓰는 만주족 있나요? 극소수 노인들?

심지어 정체성이 제일 뚜렷해야 할 왕을 포함한 그 세력들도

청나라 말기로 갈수록 만주어 할 줄 아는 사람이 줄어들고

한족에 서서히 동화되어 갔던 건 역사적 사실인데요 뭘.

조상이 만주족이지만 현재는 한족으로 사는 중국인들이 대부분입니다.

지금 만주족만의 나라가 있나요? 없죠?

동화된 쪽은 만주족입니다.

언어도 잃고 나라도 없고 민족성 자체가 사라지다시피 했는데

치파오 남기고 만주족 문화 좀 남기고 갔다고 한족이 만주족에게 동화된 건 아니죠 ㅋ
밥밥c 17-03-14 14:06
 
역사책에 등장하는 본래의 한족은 주로 황하 이남지방에 살고있는 사람들을 말하죠.

당나라조차 남방계는 아니였습니다.

고대의 한족과 현재의 한족은 전혀 개념조차 다르죠.

중국의 공산당과 한국의 주류사학은 전혀 다른것을 완전히 동일하게 말하는데 ,

완전하게 틀린 무개념 주장입니다.
직장인 17-03-14 14:30
 
그렇군요 흑요석님 밥밥C님 설명 고맙습니다
정욱 17-03-14 16:57
 
월래 쭝화족들운 노예로 전예전에 900년간살아남아씀니다.
 
 
Total 14,6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9000
14627 [기타] 해외 한국 문화재 현황 레스토랑스 11-23 309
14626 [세계사] [희귀]서하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3 392
14625 [한국사] 세계최초로!! 내진설계가 이루어진 불국사 (1) 햄돌 11-23 794
14624 [세계사] 터키 호수 아래서 3000년前 고대 요새 발견 레스토랑스 11-23 1095
14623 [한국사] 역사 연구 과제 (1) 감방친구 11-23 178
14622 [한국사] 조선시대 수험생들은 모의고사를 몇 번이나 봤을까? 레스토랑스 11-23 221
14621 [한국사] 2천년전 압독국 왕릉 경산서 발굴…"규모·부장품 압… (3) 레스토랑스 11-23 978
14620 [기타] 선비족 복원 (1) 인류제국 11-23 1109
14619 [한국사] 역사관의 기형적 굴절 (2) 감방친구 11-23 527
14618 [한국사] 고구려 복식 인류제국 11-23 595
14617 [한국사] [중세국어]성조법으로 해례본낭독영상.중세국어재구 (1) Ichbin타냐 11-23 324
14616 [일본] 上代日本語[고대일본어]를 재구한 영상. (2) Ichbin타냐 11-23 493
14615 [한국사] 사도세자가 미치게 된 과정 (11) 레스토랑스 11-23 830
14614 [한국사] 한자는 우리 민족이 만들었는가? (7) 감방친구 11-23 708
14613 [중국] [습유장초]현대한어(북경관화)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137
14612 [중국] [습유장초]근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118
14611 [중국] [습유장초]중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112
14610 [중국] [습유장초]상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166
14609 [한국사] 우리말 어원 탐구는 미신이나 사이비가 아닙니다 (12) 감방친구 11-22 481
14608 [한국사] 11000명 vs 56000명 "남원성 전투" (3) 레스토랑스 11-22 458
14607 [한국사] 진한(辰韓) 6부의 명칭 변경과 그 감각 (5) 감방친구 11-22 392
14606 [한국사] 고대국어의 /ㅎ/ 발음 (10) 조막손 11-22 527
14605 [기타] 일본이 위조한 발해유물 (4) 인류제국 11-22 910
14604 [기타] 조선의 흔한 오이도둑 (4) 레스토랑스 11-22 953
14603 [기타] 경상도 사투리는 중세국어의 흔적일까요? (5) 탈레스 11-21 1383
14602 [한국사] 우리말의 신체어와 그 파생어 (8) 감방친구 11-21 418
14601 [한국사] 우리말 어원 재구에 대한 안내 (4) 감방친구 11-21 2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