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14 11:23
[중국] 최근 1000년간 중국 한족의 역사는 대부분 피지배민이었습니다.
 글쓴이 : TeoJoo
조회 : 1,762  

당나라(618~907) 멸망 이후 명나라(1368~1644)를 제외한 요(거란족), 금(여진족), 원(몽골족), 청(만주족) 모두 한족이 피지배민이었던 역사입니다.

중국한족의 입장에서 보면 당(唐 618~907년)나라 이후로 1911년 신해혁명 직전까지 그 천년의 역사가운데 730년간이 타민족에 의한 피지배 식민의 역사였습니다.

오래시간 굴욕의 역사를 갖고있는 한족들에게 우리가 당할 이유가 없습니다.

피지배에 길들여져있는 한족들에겐 항상 강경하게 나가야 합니다.

그러면 한족은 본능적으로 자세를 낮추게 될 것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직장인 17-03-14 13:52
 
이 글의 본질이 뭔가요? 그래서 어떻게 했으면 좋겠어요?

전쟁까지 생각해야 한다는 말씀인가요?
흑요석 17-03-14 13:55
 
반대로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은 죄다 한족 문화에 동화되어버렸죠.

더 나아가 혈통적으로도 죄다 한족에 동화되어버려 역사 저편으로 사라졌습니다.

다른 지배층 민족들은 스스로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 초반에는 한족들을 탄압했지만

결국은 한족의 더 발달된 문화와 제도를 받아들이고 서서히 동화되어갔습니다.

한족이 무릎 꿇은 건 군사적으로 패배한 거지 문화적으론 거의 항상 우위에 있었습니다.

지금 겨우 숨통이 남아있는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은 몽골 정도?

나머지는 모두 한족에 동화되어 사라졌거나 소수 민족으로 전락했습니다.
     
직장인 17-03-14 13:59
 
근데 한족에 동화 되었을까 저는 항상 생각을 했거든요

정말인가요?
          
흑요석 17-03-14 14:04
 
동화됐으니까 지금 중국의 압도적인 비율로 가장 큰 민족이 한족이겠죠.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의 결과가 다 그렇습니다.

처음엔 한족과 거리를 두고 독자적인 정체성을 지켜가다가

결국엔 모조리 동화되어버립니다.

우선 인구와 문화 수준에서 차이가 크니까요.

지금의 중국이야 뭐 저런 미개한 놈들이 다 있냐 싶지만

전통 시대 내내 중원은 동아시아 문명의 중심지였습니다.

중원에 진출했던 민족들이 인구는 매우 적고 문화 수준은 떨어졌던 걸 보면

왜 죄다 동화되어버렸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국산아몬드 17-03-14 23:56
 
인구빨로 유목민을 흡수한 것이고 문화적으로 동화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만주족문화에 동화된 게 많습니다.  치파오만 봐도 그래요. 만주족의 복식이지 한족이 아닙니다. 지금 중국 전통문화에 만주문화가 상당해요
                    
흑요석 17-03-15 00:49
 
당연히 한족들도 문화적으로 영향받은 건 많습니다.

그리고 치파오는 가장 최근 왕조가 청나라였으니 치파오가 유명한 것이죠.

아예 영향을 제대로 받아서 민족 자체가 사라지다시피 한 쪽은 대부분

중원에 진출해서 눌러앉은 민족들입니다.

지금 만주어 쓰는 만주족 있나요? 극소수 노인들?

심지어 정체성이 제일 뚜렷해야 할 왕을 포함한 그 세력들도

청나라 말기로 갈수록 만주어 할 줄 아는 사람이 줄어들고

한족에 서서히 동화되어 갔던 건 역사적 사실인데요 뭘.

조상이 만주족이지만 현재는 한족으로 사는 중국인들이 대부분입니다.

지금 만주족만의 나라가 있나요? 없죠?

동화된 쪽은 만주족입니다.

언어도 잃고 나라도 없고 민족성 자체가 사라지다시피 했는데

치파오 남기고 만주족 문화 좀 남기고 갔다고 한족이 만주족에게 동화된 건 아니죠 ㅋ
밥밥c 17-03-14 14:06
 
역사책에 등장하는 본래의 한족은 주로 황하 이남지방에 살고있는 사람들을 말하죠.

당나라조차 남방계는 아니였습니다.

고대의 한족과 현재의 한족은 전혀 개념조차 다르죠.

중국의 공산당과 한국의 주류사학은 전혀 다른것을 완전히 동일하게 말하는데 ,

완전하게 틀린 무개념 주장입니다.
직장인 17-03-14 14:30
 
그렇군요 흑요석님 밥밥C님 설명 고맙습니다
정욱 17-03-14 16:57
 
월래 쭝화족들운 노예로 전예전에 900년간살아남아씀니다.
 
 
Total 15,8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7048
15812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3 (4) 히스토리2 04-25 142
15811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2 히스토리2 04-25 54
15810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1 히스토리2 04-25 122
15809 [한국사] 고구려 본기 정리 (3) 스파게티 04-25 260
15808 [한국사] 연개소문이 없었다면 당과의 전쟁은 피할 수 있었을 … (1) 히스토리2 04-25 337
15807 [한국사] 임진왜란때 건립한 왜성에 대하여(서생포, 울산왜성) (4) 히스토리2 04-25 363
15806 [한국사] 거란 동경과 고구려 각 성의 위치 시각화(수정안 게… (19) 감방친구 04-25 405
15805 [기타] 누란의 위기에 빠진 조선을 구한 명나라 여인 (1) 응룡 04-25 415
15804 [기타] 명나라 복식 JPG 응룡 04-25 382
15803 [한국사] 고구려 평양성(장안성) 입지의 절대적 조건 (11) 지수신 04-25 368
15802 [한국사] 경희궁 ... 고려 만월대와 가장 닮은 궁궐 (2) 히스토리2 04-25 229
15801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261
15800 [기타] 청제국 군대 (2) 응룡 04-25 351
15799 [일본] 헤이안 시대 후지와라 가문의 비밀 히스토리2 04-25 324
15798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357
15797 [한국사] 거란 요수와 동경 추적 (9) 감방친구 04-25 193
15796 [다문화] 불교(33천) 부처(부츠=구두=9x2) 구리족, 바둑판 비가오랴나 04-24 254
15795 [기타] 송나라가 만약에 (4) 응룡 04-24 768
15794 [한국사] 용산의 일본인들의 자취 (4) 히스토리2 04-24 1044
15793 [기타] 초한쟁패 (1) 응룡 04-24 291
15792 [기타] 이건 무슨 영상인가요? (3) 응룡 04-24 289
15791 [한국사] 거란 동경은 현 요양이 아니었다 (24) 감방친구 04-24 362
15790 [한국사] 을미사변을 목격한 관문각과 시비찐이 건축한 서양… (3) 히스토리2 04-24 306
15789 [한국사] 구한말 공사관 산책과 & 사비찐 (4) 히스토리2 04-24 215
15788 [한국사] 시대별 동일지명 기술의 차가 발생하는 이유 (7) 감방친구 04-24 481
15787 [한국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 '무역' (고구려와 당나라… (1) 히스토리2 04-24 300
15786 [한국사] 경기 하남서 발견된 ‘백제 최고위층 석실 무덤’…… (10) 꼬마러브 04-23 9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