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15 14:23
[한국사] 한민족 해적, 동아시아 바다를 점령하다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2,219  

일본인에 대해 한국인들이 갖고 있는 여러 이미지 중 하나는, 그들이 과거 오랫동안 해적질을 했다는 점이다. 이 점은 중국인들의 역사인식에서도 마찬가지다. 중국인들 역시 역사 속의 일본을 해적과 동일시하는 경향이 있다. 일본인들이 해적이 되어 동아시아 바다를 교란한 적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일본이 과연 얼마나 오랜 기간 해적질을 했는가를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그래야만 역사 속 일본을 해적 국가로 간주하든 안 하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 해적이 동아시아 바다를 주름잡은 기간은 14세기 중반부터 16세기 후반까지였다. 14세기 중반 이전에도 일본 해적의 활동이 있었지만, 이때만큼 대규모적이고 본격적인 것은 아니었다. 우리 머릿속에 ‘왜구’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활동이 시작된 것은 14세기 중반부터였다.

 

몽골(원나라) 역사서인 『원사元史』의 순제 본기, 지정至正 23년 8월 1일(양력 1363년 9월 8일) 기사에 “왜인들이 봉주蓬州를 약탈하자, 수비대장 유섬이 격퇴했다”라며 “(지정) 18년 이래로 왜인들이 계속해서 연해 지방을 약탈했다”라는 내용이 있다. 봉주는 지금의 사천성에 있다. 티베트고원 오른쪽의 내륙 지방인 사천성까지 왜구가 어떻게 들어갔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봉주 인근까지 양자강이 흐르는 것을 생각하면 의문이 해소된다. 이 강을 따라 왜구가 이곳까지 침투했을 것이다.

 

『원사』의 기록에 따르면, 왜구가 본격 활동을 시작한 때는 지정 18년 즉 1358년이다. 한편, 1525년에 명나라 학자 진건陳建이 편찬한 『황명자치통기皇明資治通紀』에서는 “왜구가 일어난 것은 원나라 지정 10년”이라고 했다. 지정 10년은 1350년이다. 두 기록이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1350년대에 왜구 활동이 본격화된 것만큼은 사실이다. 이때 본격화된 왜구의 활동은 1569년 7월에 중국인 왜구 증일본曾一本이 체포되면서 크게 약화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왜구가 동아시아바다를 교란한 기간은 14세기 중반에서 16세기 중후반의 200여 년간이었다.

 

왜구의 약탈(16세기)_위키피디아.jpg

왜구의 약탈

 

왜구가 득세한 기간은 일본의 분열기와 대체로 일치한다. 이 기간에 일본열도는 남북조 시대와 센고쿠 시대의 분열에 휩싸여 있었다. 남북조 시대와 센고쿠 시대는 일본에 통일적 권력이 없었던 시대다. 강력한 정권의 부재는 해외 무역의 곤란을 초래했다. 정부 대 정부의 공무역이 국제교역을 주도하던 시대였기 때문에, 중앙 정권의 부재는 당연히 국제교역의 곤란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었다. 이런 곤란을 타개하고자 지방 세력들이 해적이 되어 무역이나 약탈 활동에 나섰다. 상황에 따라 그리고 상대에 따라 무역을 하기도 하고 해적질을 하기도 했던 것이다. 일본 해적이 사라진 때는 센고쿠 시대의 혼란이 진정되던 16세기 중후반 무렵이다. 16세기 후반 임진왜란 때 16만 명의 일본군이 일본이라는 하나의 깃발 아래에 전함을 타고 조선을 침공했다. 만약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일본을 통일하지 않았다면, 그 전함들은 제각각의 깃발을 달고 해적 활동에 사용되었을 것이다.


이런 사실에서 나타나듯이, 일본인들이 동아시아 바다를 주름잡은 것은 14세기 중반부터 약 200년간이다. 그럼, 14세기 중반 이전에 동아시아 해양을 지배한 사람들은 누구였을까? 그것은 바로 한민족이었다. 가야ㆍ백제 멸망 이후 신라 제도권에 빨려들지 않은 해상 세력들은 동아시아 바다를 출구로 삼았다. 9세기에 장보고가 한ㆍ중ㆍ일 삼각 네트워크를 운영한 사실, 14세기 중반에 명나라가 한민족 출신으로 보이는 동지나해의 해적들을 축출한 사실, 14세기 중반 이전에 다른 민족이 한민족을 제치고 동아시아 해역을 지배했다는 뚜렷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사실 등을 볼 때, 적어도 14세기 중반 이전까지는 한민족이 동아시아 바다의 주역이었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원사』 순제 본기에서도 그런 점을 이끌어낼 수 있다. 순제 본기의 지정 12년 8월 7일자(양력 1352년 9월 15일자) 기사에는 “고려인 해적들이 바다를 건너와 노략질을 한다”며 일본 측이 몽골 정부에 보고하는 대목이 나온다. 몽골에게 고려 해적의 소탕에 협조해달라고 요청을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몽골 조정의 요청을 받은 고려 공민왕이 고려 해적을 소탕하는 장면이 순제 본기에 묘사되어 있다. 몽골과 공식 외교관계를 체결하지 않은 일본 측이 고려 해적을 소탕해달라며 몽골 정부에 요청한 것은 일본인들이 고려 해적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1350년대 이전에 고려 해적 문제가 상당히 심각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15세기까지는 세계 교역의 중심이 바닷길이 아닌 비단길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14세기 중반까지 한민족 해적들이 동아시아 바다에서 주도권을 행사한 것이 세계사적으로 굉장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여기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점은 왜구가 동아시아 바다를 교란한 기간보다 한민족이 그렇게 한 기간이 훨씬 더 길다는 점이다.

 

한민족이 바다를 장악한 것과 관련하여 주의할 점이 있다. 국가 권력이 제대로 미치지 않는 해상에서는 무역선과 해적선이 명확히 구분되지 않았다. 해상에서는 무역선이었던 선박이 해적선으로 돌변하고 해적선이었던 배가 무역선으로 탈바꿈하는 일이 흔했다. 그래서 특정 해역에서 특정 세력이 상업 활동의 주도권을 잡았다면, 그 세력이 거기서 해적 역할도 겸했다고 봐야 한다. 그러므로 14세기 중반 이전에 동아시아 해역을 장악한 한민족 출신들이 항상 해적질만 한 게 아니라 해적질을 겸한 무역 활동을 했다고 보는 게 훨씬 더 타당하다.

 

한민족 해적들이 동아시아를 지배한 시기가 14세기 중반까지라고 하여, 14세기 중반부터는 한민족이 해적 활동의 무대에서 퇴출됐다고 볼 수는 없다. 명나라 역사서인 『명사明史』의 일본 열전에서는 가정 33년 5월(양력 1554년 5월 31일~6월 29일)에 왜구가 양자강 주변의 강남 지방을 약탈한 사건을 기술하면서 “대체로 볼 때, 진짜 왜인은 열의 셋이고 왜인을 따르는 자들이 열의 일곱이었다”고 말했다.

 

‘진짜 왜인’의 원문 표현은 진왜眞倭다. 이 기록에 따르면, 왜구 중에서 진짜 일본인은 적고 비非일본인이 훨씬 더 많았다. 이 시기에는 일본인들이 해적 활동을 주도했지만, 일본인이 아닌 사람들이 훨씬 더 많이 해적에 가담하고 있었던 것이다. 왜구의 탈을 쓰고 해적질을 하는 비非일본인들이 많았던 것이다.

 

비일본인 왜구들의 정체를 파악하는 데 힌트가 될 만한 것이 명나라 주원장朱元璋 시대의 기록인 『태조실록』에 실려 있다. 홍무 26년 10월 14일자(양력 1393년 11월 18일자) 『태조실록』에 따르면, 지금의 요동반도 대련시(다롄시)에 있었던 금주金州라는 곳에 왜구 100명이 출현했다. 명나라 정부군이 출동해서 이들을 체포해보니 그중에 장갈매라는 조선인이 있었다. 황해도 해주 사람인 그는 일본인 복장으로 무리에 섞여 있었다. 그중에서 장갈매 하나만 조선인이었다고는 볼 수 없다. 일본인으로 위장한 조선인들 중에서 장갈매 하나만 국적을 들켰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이다. 이런 점을 보면, 조선인들이 일본인 흉내를 내면서 해적 활동을 하는 사례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아니, 있었던 게 아니라 많았다고 이해해야 한다. ‘진짜 왜인은 열의 셋이고 왜인을 따르는 자들이 열의 일곱’이라는 『명사』의 기록을 보면, 조선인들이 왜구 집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컸으리라는 추정도 가능하다.

 

『명사』 일본 열전에서는 ‘열의 셋’ 즉 10분의 3이 진짜 일본인이라고 했지만, 실제 일본인은 그 숫자에도 훨씬 미치지 못했다. 왜냐하면, 명나라 사람들이 일본인이라 지칭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사실 대마도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1869년에 일본에 편입되기 이전만 해도 대마도는 독립국이었다. 대마도는 혈통상으로는 일본과 가까웠지만, 정치적으로는 별개였다. 명나라 사람들은 혈통상으로 일본과 가깝고 일본의 책봉을 받았다는 이유로 대마도 해적을 일본 해적으로 보았던 것이다.

 

위와 같이 한국 해적이 동아시아 바다를 지배한 기간이 훨씬 더 길고, 왜구가 동아시아를 장악한 기간에도 상당수의 한국인들이 왜구를 가장해서 해적 활동을 했고, 또 왜구의 대부분은 실제로는 대마도 해적이었다. 하지만 우리 교과서에서는 이런 것이 전혀 나타나지 않을 뿐 아니라 왜구와 관련한 비판의 화살을 일본에만 돌리고 있다. 또한 해적 활동을 한 것이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왜구로 가장한 한민족 해적의 숫자가 상당했으며 왜구가 득세하기 전에는 한민족 해적이 동아시아 바다를 지배했다는 사실이 우리 교과서에서는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

 

우리 민족이 오랫동안 동아시아 해적 활동을 주도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부끄러움을 느낄 사람들도 있겠지만, 우리 민족이 저 넓은 동아시아 해역을 지배했다는 것은 우리의 또 다른 역량을 보여주는 징표가 될 수도 있다.







http://ch.yes24.com/Article/View/28929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흑요석 17-03-15 15:46
 
즉 해적질은 한민족이 왜구보다 더 선배라는 건가요?

왜구 욕할 게 없네 그럼..;;;
     
mymiky 17-03-15 17:26
 
해적들 이야기는 바다를 끼고 있는 나라들이라면, 어디나 있습니다.

(흔히, 대중들의 머릿속엔 여진족들이 말타는 유목민 이미지가 있지만)
그것과 별개로, 해안가에 사는 여진족들은 해적으로 유명했음.

일본은 섬인데다,
남북국시대, 전국시대를 거치면서 왜구가 유명해진거고,
          
흑요석 17-03-15 17:30
 
여진족 해적들이 일본을 턴 적도 많다더군요... ㅎㄷㄷ

전투 민족 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이미키 님 말씀대로 일본은 섬나라인 데다가 중앙 정부의 힘이 섬 구석구석에 미치기 힘들었으므로

하나의 일본으로 통일되어 국토가 안정되지 않는 한 항상 왜구가 들끌었죠.
정욱 17-03-15 16:46
 
혹시 쫑화해적 아닐까? 지금도 중국해적이 재일많이 활동하고 있는데.
     
호랭이해 17-03-15 17:25
 
1300년도라면 고려말에 왜구가 기승부릴 적이고
그이전 기록에 해적들 관련 기록은 적은데
신라구 빼고 13세기이전에 한국해적이 많았다는 소리는 추측일뿐이네요
mymiky 17-03-15 17:18
 
조선인 해적들은
드라마 정도전, 육룡이 나르샤 등에서도 등장합니다.

왕조 말기엔, 보통 중앙에서 지방까지 영향력이 미치지 못할때,
거기다  자연재해까지 덮칠경우
백성들은 도적이 되기 쉬운 환경에 처하게 됩니다.

신라말에도 신라해구가 번창했고,
몽골과 싸우는 기간에도 백성들이 유랑민이 되거나
도적이나 해적이 되어 약탈로 먹고 살게 되는 예가 많았습니다.

위에서 말한, 정도전에서도, 난민이 일본왜적에게 끌려갔다 다시 왜구가 되어
본국에 들어와 여러가지 범죄를 저지르면서 결국에 잡혀 사형에 처하게 되죠.

정도전이, 그를 보며, 그도 시대가 좋았다면, 그냥 평범하게 살다 갔을꺼라고
평범하게 누구의 아들, 누구의 아버지로 살수 있었을텐데, 그렇지 못했던 것은
나라가 백성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썩었기 때문이라,
그래서 내가 꼭 이 나라를 바꾸겠다고 마음 먹게 되는 에피소드도 있었죠.
그노스 17-03-15 17:24
 
흠...분명 고려-조선인 왜구도 존재했고 사실 그 이전에도 신라구도 존재했었다고 하지만...

'진짜 왜인은 열의 셋이고 왜인을 따르는 자들이 열의 일곱’이라는 『명사』의 기록'에 따라 조선인들이 왜구 집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컸으리라는 추정을 해주셨는데, 제가 알기로는 저렇게 왜구가 다국적군(?)으로 많이 구성된 시기는 보통 16세기로 치며, 저 『명사』의 기록은 일반적으로 조선인이 아니라 중국인 왜구들을 지칭할 때 많이 인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다수 왜구들의 우두머리도 중국인들이었다고 합니다.
훗날 일본인들이 기념해서 비석까지 세운 '왕직' 같은 유명한 왜구 우두머리도 중국인이지요.
사실 왜구 초창기에 우리와 교전을 벌인 진포해전에서도 그들의 실체는 망한 송나라 유민(군인)이었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정규전도 아닌 해적들에 의한 살인, 약탈, 강x 한 것이 뭐 자랑스러운 일도 아닌데 굳이 이런 추정까지(...)
     
자기자신 17-03-16 02:24
 
진포해전에 왜구들이 송나라유민이였다는 것 무슨 소리죠? 근거가 있나요? 방송에서 보면 진포해전에 왜구들이 송나라유민이였다는 소리없습니다 처음 들어본소리데요 kbs1에서 해준 역사저널그날에서도  진포해전때 왜구가 송나라유민이였다는 소리는 없어요 언급조차 없군요 그당시 한족들은 주원장이 세운 명나라에 가있지않았나싶네요 대부분이요 그때 몽골원나라와 한참 싸우던시기고요
          
그노스 17-03-16 03:16
 

'과학기록으로 찾은 한국사'에서 인용했습니다.
               
자기자신 17-03-17 02:45
 
그책이 좀 잘못됐네요 진포해전이 일어난해가 1380년이 아니라니요 그리고 이씨조선초의전쟁은 또 뭐죠? 이씨조선은 일제강점기때 일본인들이 조선을 비하하고 폄하한 말인데요 그책작가가 의심되네 더구나나 역사를 다루는 프로그램 어디에서도 진포해전때 왜구가 송나라유민이였다는 언급이 없습니다 근거도 상당히 부족하군요 증거가 뉴스에서도 안나옴
                    
그노스 17-03-17 05:29
 
저도 책내용을 인용한 것이니, 송 유민이 아니라고 부정하신다면 저도 딱히 반박하진 않지만, 저 책이 일본 입장에서 조선을 비하한 책인지는 모르겠군요.
내용이 그 당시 일본의 선박기술이 뒤떨어졌다고 얘기하는 내용인데요. 저도 그 부분에서 공감이 가기도 하고요.
                         
자기자신 17-03-18 02:43
 
진포해전이 일어난해가 1380년이 아니라고 하는것부터가 신빙성이 매우 떨어짐 이책은
윈도우폰 17-03-15 18:04
 
so what?

모름지기 글을 올릴 때는 목적이나 의도가 있을텐데 ... 검증되지 않거나 일반화하기 어려운 단편적 사실을 기술하는 의도가 뭔지 모르겠네요...

해적질과 관련해서는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는 말을 하려고? 아니면 왜구를 조상으로 둔 일본인들을 옹호하기 위해서? 그것도 아니면 남들이 모르는 것을 나는 알고 있다고 지식을 자랑하기 위해서?

그런 의도도 없이 썼다면 좀더 자중하시길...특히 읽는 사람에게 의도하지 않은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그런 글은 객관적인 것 같은 것도 결코 객관적일 수 없습니다
셀틱 17-03-15 20:56
 
야쿠자 잡고 보니 중간보스급이 재일이더라.
한민족이 일본 밤의 세계를 주름잡았다...

류의 썬데서울에나 실릴법한 활극이네
그놈의 추정 추정...

이런걸 전문용어로 찌라시라고 하죠
푸른마나 17-03-15 22:56
 
뭔 개소리를 믿는건지 모르겠네요.. 원래 해적들이 저기서 그중에 조선인이 있었다는건 조선인은 외향이 다른민족과 많이 달라서 알아본거죠..분명히 저기서 잡혔으면 별고문 다해서 같은 조선인 누구누구인지 다 찾았을텐데.. 달랑 1명이었다는 소리는 해적중에 한명뿐이 조선인이 아니었다는거죠.. 저기서 3명이 일본인 이고 7명은 다른민족 즉 조선,중국, 만주, 동남아시아인 이엇다는 말이죠.. 고묘하게 사실에 자신이 생각한 허구를 집어넣은걸 믿는 사람들이 많네요... 역사학자들이 사실만 책에 표시하는 이유를 생각해보세요..추정은 사람마다 다 달라요..
치킨빙의 17-03-16 08:46
 
조선인이 지명된게 10의 7중 상당수가 조선인이 아니엿을까라는 추측보다는 조선인자체가 끼여있는게 일반적이지않기때문
아닐까요?
관심병자 17-03-16 10:47
 
외국가서 무슨 부끄러운일 있으면 일본인인척 하는것은 조상때부터 대대로 내려온것인듯.
해방후 한국의 주장이 대마도를 한국에 반환하라는 거였습니다.
일본이 독도를 물고늘어지며, 대마도에 대한건 조용히 묻혀버렸습니다.
대마도는 신라의 영토였고,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조선을 침략할 당시의 일본 지도에도
조선의 영토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어느순간 슬쩍 일본영토가 되어버리고 다들 인정하는 분위기.
 
 
Total 12,9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46721
12989 [기타] 이병도 관심병자 05-29 41
12988 [기타] 러시아 극동연방대 학술과학 박물관에 전시 되어있… (1) 인류제국 05-29 214
12987 [한국사] 대륙백제 같은 사이비 사학은 믿지도 않지만... (3) 사유라 05-29 203
12986 [한국사] 저렙무시하니 질의작성합니다 고렙 한국사 개념좀 … (7) 전투력 05-29 99
12985 [한국사] 대륙백제가 허구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논리. (5) 식민극복 05-29 445
12984 [기타] 대륙사관 (6) 관심병자 05-29 504
12983 [한국사] 몇년전에 미국인이 만든 이순신 만화가 가생이닷컴 … (8) 라이거어퍼… 05-29 736
12982 [세계사] 동아시아 역사는 없다 (39) 전투력 05-29 1041
12981 [한국사] 여기 가생이에서 활동하는 짜장들이 많네요. (4) 정욱 05-28 560
12980 [한국사] 중국인의 고구려사에 대한 생각, 여러분은 어떻게 생… (24) leehisto 05-28 1360
12979 [한국사] 왜 일본인은 만주계 국가라는것에 왜이렇게 집착할… (8) 설설설설설 05-28 1136
12978 [기타] 수나라 당나라 거란 고구려 백제 신라 모두 언어가 … 관심병자 05-28 787
12977 [기타] 선비족 (4) 관심병자 05-28 706
12976 [기타] 일본 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왜곡 (15) 햄돌 05-27 1769
12975 [세계사] 역사지도 기원전 3000년 ~ 기원전 1000년을 완성했습니… (19) 옐로우황 05-27 1482
12974 [한국사] 한사군의 크기, 고조선의 크기와 전쟁... (19) 타샤 05-27 1733
12973 [한국사] 대박특종!! 대방은 확실히 한반도에 존재하지 않았네… (19) 목련존자 05-27 1429
12972 [한국사] 후한서 동이열전의 진한에 대한 글을 보면 (7) 흑요석 05-27 756
12971 [기타] “북한에 ‘제2의 한사군’ 두고 한국도 속국 삼겠다… (9) 인류제국 05-26 1171
12970 [한국사] 대륙신라에 대해 궁금한게 생겨서 질문올립니다. (19) Marauder 05-26 820
12969 [기타] 소서노 여제(召西奴 女帝)와 백제(百濟)의 대륙(大陸) (9) 관심병자 05-26 879
12968 [한국사] 이순신 장군님 밥상 재현 (18) 설민석 05-26 1682
12967 [한국사] 조선시대 육아 (2) 설민석 05-26 482
12966 [한국사] 조선시대 장애인 제도 (10) 설민석 05-26 440
12965 [한국사] 조선시대 맛 칼럼니스트 설민석 05-26 336
12964 [한국사] 시민의식은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이다. (3) 눈틩 05-26 290
12963 [기타] 일본이 왜곡한 고려 국경서의 실체를 찾아 인류제국 05-26 8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