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20 11:02
[기타] 주류사학과 재야사학의 차이에 대해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748  

고조선에 대한 것.

일제에서 해방됐지만,

일제치하에서 정리한 사학을 벗어나질 못함.


일제에서 연구한 한국사에서

고조선은 국가로 인정받질 못했음.

일제 사학자들의 주장은 고조선에는 청동기 문화가 없었고,

그러므로, 강한 국가가 있었다고 볼수는 없다.

고조선과 단군은 신화이고,

고구려, 백제, 신라의 3국이 한반도 최초의 국가다.

라는 주장.


하지만, 고조선의 청동기 유물과 고인돌들이 발굴되고,

먀야 문명처럼 청동기문화가 없이도 강한 국가의 조직은 생길수 있다.

청동기문화 = 국가 라는 주장은 현재는 폐기된 주장이다.


한국과 만주의 역사 기록, 대륙의 역사 기록에서도

공통적으로 고대 조선이라는 나라의 기록들이 있고,

한반도에서 일제가 물러난 이후에,

더이상 그런 역사기록과 유물들을 무시하기 어려워진 주류사학에서는

고조선과 단군에 대해 인정하게 된다.

하지만, 그들이 알고있던 큰틀에서 벗어나지는 못하고 여전히 신화적으로 여긴다.


지금의 한국의 고대사의 틀은 식민지 시대에 정리된 내용이다.

일제 시대에 한국 고대사를 연구해서 교육한 목적은,

일본의 조선통치의 편의를 위한것이고,

조선총독부 즉, 일본 군부가 추천하는 일본학자와 조선인 학자에 의해 정리된 내용이다.


독립이 됐지만,

한국의 고대사는 결국 식민사관에 의해 정리된 내용을 배우는 것이다.

나중에 고조선에 대한건 한국사로 인정이 됐지만,

그 고조선을 존재하지 않았던 신화라고 봤던것을,

즉 고조선은 허상이다란 것을 기준으로 정리한 민족관 역사관은 그대로 이어오게 된것이다.


모든 고대사를 한반도 내부에 집어넣기 위해,

유명한 학자가 자기의 저서에서 요동을 한반도 내부의 지명이라는 주장을 했었다.

아무 중국인을 붙잡고 물어도 요동이 한반도에 있었다고는 하지않는다.

이런게 바로 현재의 주류사학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흑요석 17-03-20 11:24
 
냉정하고 객관적이게 고대 역사를 판단할 때마다

'식민사학' 프레임을 씌워서 매도하는 경우도 너무나도 많습니다.

물론 일제에 의해 변형되고 왜곡된 걸 바로잡아야 함이 타당하지만

그 외에 자신들의 주장과 다르다 해서 '식민사학' 운운하는 것도 여간 문제가 아닙니다;;
밥밥c 17-03-20 12:28
 
주류사학은 간단하게 사서 한장도 안보는 집단일 뿐이죠.

한장도 안보면서 모든것을 다알고 있다는 듯 떠드는게 전부입니다.

동전의 앞뒤처럼 똑같은 단체도 있는데 일명 지구조선사입니다.

사서따위는 그냥 무시하면 모든것이 해결되므로 어떠한 주장도 거침없이 할 수 있습니다.
꼬마러브 17-03-20 12:40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라는 책 읽어보기를 권함
밥밥c 17-03-20 12:42
 
가장 안타까운 것은 그들이 사서를 단 한장도 안보고 역사를 설명하고 있다는 것 자체를 모른다는 것이죠.

시중의 절대다수에 해당하는 역사 해설책은 아무런 사서적 근거가 없다는 것 자체를 모르죠.

그런책들 수십,수백권을 봐도 아무런 쓸모가 없다는 것을 먼저 알야야 합니다.

어짜피 정사와 틀린데 알아서 뭐하나요.

이런책들 위주로 보면 진짜 정사를 볼 수조차 없단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아무것도 몰랐다면 오히려 좋은데, 이런책들 보고 난 이후에는 머리속에 이상한 망상이 들어차 있어서

사서내용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된다는 것이죠.

그냥 역사장애인 다된 것입니다.
 
 
Total 12,7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36385
12780 [중국] 중국 피라미드 왜 침묵하는건가 ???? (1) 모름 01:21 350
12779 [한국사] 은주 동이와 한나라 동이는 같거나 비슷한 의미인가? (12) Marauder 04-25 552
12778 [중국] 중국인이 보는 한국전쟁의 시각 (12) 고이왕 04-25 1638
12777 [한국사] 만주족은 어디서 왔을까요? (9) 도은 04-25 939
12776 [중국] 국제학술지 中 '가짜 논문' 무더기 적발.. 107… (6) 번개머리 04-25 1412
12775 [한국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46부 삼국시대2 - 신라의 삼국통… (1) 바람의노래 04-25 252
12774 [다문화] 불법체류자 처리문제에 대하여(스압주의) (27) Marauder 04-24 725
12773 [중국] 중국의 놀라운 251 다시라인 - 다 우리꺼! (7) 정욱 04-24 1245
12772 [세계사] EBS - 명나라 남북조 지도 (11) 꼬마러브 04-24 883
12771 [기타] 서북면병마사 박서, 몽골군의 침략을 맞이하다 (2) 관심병자 04-24 827
12770 [기타] 몽골군 10진법 통한 명령체계의 단순화 (1) 관심병자 04-24 671
12769 [한국사] 여진족 군대 (15) 인류제국 04-23 1517
12768 [다문화] 우리가 몰랐던 매국노 유형.... (28) 대박행운 04-23 2291
12767 [기타] 나선정벌 (3) 관심병자 04-23 990
12766 [기타] 조선시대의 국궁문화 (3) 관심병자 04-23 785
12765 [기타] 망구다이(mangudai), 몽골제국군의 전술 (4) 관심병자 04-23 795
12764 [기타] 그렇다면 그 해결수단은? (잠정적 마지막글) (5) Marauder 04-23 146
12763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168
12762 [기타] 토론에대하여 (2) Marauder 04-23 104
12761 [한국사] ma님 ^^ (5) eo987 04-23 156
12760 [기타] 당나라의 전술-육화진법(六花陣法) (2) 인류제국 04-23 610
12759 [기타] 고구려군 모습 (3) 인류제국 04-23 1117
12758 [한국사] 우리 한반도가 언제 한족에 지배를 받은 적이 있었나… (12) 코스모르 04-22 1219
12757 [한국사] 통탄스런 한민족 역사 요약... (19) 대박행운 04-22 1181
12756 [기타] 만주족과 여진족 차이점 (7) 인류제국 04-22 1207
12755 [한국사] 만주족과 한민족의 언어 문화적 차이는 언제부터였… (8) 아스카라스 04-22 767
12754 [기타] 박정희가 김일성의 고정간첩 이었다는 증거를 보여… (7) 안보철수 04-22 11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