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20 11:02
[기타] 주류사학과 재야사학의 차이에 대해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20  

고조선에 대한 것.

일제에서 해방됐지만,

일제치하에서 정리한 사학을 벗어나질 못함.


일제에서 연구한 한국사에서

고조선은 국가로 인정받질 못했음.

일제 사학자들의 주장은 고조선에는 청동기 문화가 없었고,

그러므로, 강한 국가가 있었다고 볼수는 없다.

고조선과 단군은 신화이고,

고구려, 백제, 신라의 3국이 한반도 최초의 국가다.

라는 주장.


하지만, 고조선의 청동기 유물과 고인돌들이 발굴되고,

먀야 문명처럼 청동기문화가 없이도 강한 국가의 조직은 생길수 있다.

청동기문화 = 국가 라는 주장은 현재는 폐기된 주장이다.


한국과 만주의 역사 기록, 대륙의 역사 기록에서도

공통적으로 고대 조선이라는 나라의 기록들이 있고,

한반도에서 일제가 물러난 이후에,

더이상 그런 역사기록과 유물들을 무시하기 어려워진 주류사학에서는

고조선과 단군에 대해 인정하게 된다.

하지만, 그들이 알고있던 큰틀에서 벗어나지는 못하고 여전히 신화적으로 여긴다.


지금의 한국의 고대사의 틀은 식민지 시대에 정리된 내용이다.

일제 시대에 한국 고대사를 연구해서 교육한 목적은,

일본의 조선통치의 편의를 위한것이고,

조선총독부 즉, 일본 군부가 추천하는 일본학자와 조선인 학자에 의해 정리된 내용이다.


독립이 됐지만,

한국의 고대사는 결국 식민사관에 의해 정리된 내용을 배우는 것이다.

나중에 고조선에 대한건 한국사로 인정이 됐지만,

그 고조선을 존재하지 않았던 신화라고 봤던것을,

즉 고조선은 허상이다란 것을 기준으로 정리한 민족관 역사관은 그대로 이어오게 된것이다.


모든 고대사를 한반도 내부에 집어넣기 위해,

유명한 학자가 자기의 저서에서 요동을 한반도 내부의 지명이라는 주장을 했었다.

아무 중국인을 붙잡고 물어도 요동이 한반도에 있었다고는 하지않는다.

이런게 바로 현재의 주류사학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흑요석 17-03-20 11:24
 
냉정하고 객관적이게 고대 역사를 판단할 때마다

'식민사학' 프레임을 씌워서 매도하는 경우도 너무나도 많습니다.

물론 일제에 의해 변형되고 왜곡된 걸 바로잡아야 함이 타당하지만

그 외에 자신들의 주장과 다르다 해서 '식민사학' 운운하는 것도 여간 문제가 아닙니다;;
밥밥c 17-03-20 12:28
 
주류사학은 간단하게 사서 한장도 안보는 집단일 뿐이죠.

한장도 안보면서 모든것을 다알고 있다는 듯 떠드는게 전부입니다.

동전의 앞뒤처럼 똑같은 단체도 있는데 일명 지구조선사입니다.

사서따위는 그냥 무시하면 모든것이 해결되므로 어떠한 주장도 거침없이 할 수 있습니다.
꼬마러브 17-03-20 12:40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라는 책 읽어보기를 권함
밥밥c 17-03-20 12:42
 
가장 안타까운 것은 그들이 사서를 단 한장도 안보고 역사를 설명하고 있다는 것 자체를 모른다는 것이죠.

시중의 절대다수에 해당하는 역사 해설책은 아무런 사서적 근거가 없다는 것 자체를 모르죠.

그런책들 수십,수백권을 봐도 아무런 쓸모가 없다는 것을 먼저 알야야 합니다.

어짜피 정사와 틀린데 알아서 뭐하나요.

이런책들 위주로 보면 진짜 정사를 볼 수조차 없단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아무것도 몰랐다면 오히려 좋은데, 이런책들 보고 난 이후에는 머리속에 이상한 망상이 들어차 있어서

사서내용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된다는 것이죠.

그냥 역사장애인 다된 것입니다.
 
 
Total 13,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49598
13466 [세계사] 브레턴우즈 체제(Bretton Woods, 1944년) 옐로우황 09:51 53
13465 [세계사] 동서고금 세계사 이래 5일장 풍습이 있던 나라가 몇… (8) 아스카라스 00:41 512
13464 [일본] 아무리 일본이 싫고 미워도 사실관계는 명확히 합시… (18) 군자무본 00:08 675
13463 [한국사] KBS 광개토태왕 정복루트를 가다.jpg (9) 식민극복 06-27 657
13462 [한국사] 최재석 교수 "이병도 사단이 선생님들을 죽이려 합니… (4) 마누시아 06-27 435
13461 [한국사] 이동영상 실화인가요? (14) 꼬꼬동아리 06-27 679
13460 [한국사] 발해와 일본이 무역을 했었나요? (2) 아스카라스 06-27 369
13459 [기타] 고려전기의 국제관계(거란, 여진, 송, 일본 ) (3) 관심병자 06-27 432
13458 [기타] 거란의 건국 (1) 관심병자 06-27 402
13457 [한국사] 어느 사학과 학생의 하소연 (1) 마누시아 06-27 408
13456 [한국사] 현대인이 한국의 천문학사를 볼 때의 오류 솔루나 06-27 179
13455 [한국사] 고대의 요동의 위치 (1) 감방친구 06-27 520
13454 [한국사] 광개토대왕릉비의 백신토곡, 식신토곡 (9) 도배시러 06-27 624
13453 [한국사] 환단고기는 조족지혈이네요. (12) 환빠식민빠 06-27 929
13452 [한국사] 고려는 여성상위 시대 (4) 꼬꼬동아리 06-27 496
13451 [한국사] 독립운동가 자손을 능멸 모독한 『한겨레21』길윤형 … 마누시아 06-26 655
13450 [한국사] <한겨레21> 기자님들, 공부 좀 하세요! (1) 마누시아 06-26 284
13449 [기타] 세계를 정복한 칭기즈 칸은 고구려-발해인이다! (9) 관심병자 06-26 1383
13448 [한국사] 초록불 이문영과 유사역사학 (3) 마누시아 06-26 359
13447 [한국사] 원효 '판비량론' 잃어버린 조각 일본서 또 나… (2) 설설설설설 06-26 561
13446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238
13445 [한국사] 미국인이 본 미국이 대한제국에 취했던 태도 솔루나 06-25 905
13444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의 장래와 일본 민족성 (2) 솔루나 06-25 1210
13443 [한국사] 과거 미국인이 본 한중일 하수도 솔루나 06-25 750
13442 [중국] 청나라와 한족과의 관계 질문 (11) 꼬꼬동아리 06-25 778
13441 [한국사] 만주에 북한 망명 정부 들어설뻔한 사건 (4) angleSeve 06-25 810
13440 [기타] 선비(鮮卑)와 백제, 고구려의 전성기 (1) 관심병자 06-25 6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