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17 23:06
[한국사] 요즘 들어 근현대사 교과과정에 상당한 비율이더라구요
 글쓴이 : 코스모르
조회 : 440  

.저만 해도 근현대사는 그냥 넘어가는 거였는데

요즘은 한국사의 절반이 거의 근현대사.....

혹자는, 70 80년대 대학생들이  현실 참여가 가능한 현대사에 몰려서(반정부성향이라서)

고대사 연구생이 미미하고,


또. 자료가 많은 현대사를 연구하려는 경향이 강하고.. 고대사연구하는 학자는 거의 없다고하더라고요

현재 상당수 교수들이 현대사 전공이 많아, 교과서도 그쪽으로 편향되어있다는데


고대사 연구 vs 현대사

다들 어느쪽에 비중을 두시나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17-04-17 23:14
 
당연 고대사가...
그노스 17-04-18 04:58
 
개인적으로는 근현대사와 고대사-상고사가 논쟁이 치열하고 그에 따라 정치적으로 일부 이용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서 상대적으로 논쟁이 적은 중세, 근세사를 더 선호합니다.
(논쟁이 격해지면 별 근거없이 한쪽에서는 국x, 다른 쪽에서는 식민사학이라고 서로 낙인찍는 행위를 개인적으로 기피하는지라)
고대사에 대해 궁금하고 더 많이 배우고 싶지만, 제가 아무래도 부족한 아마츄어 역사 애호가이다 보니 현재로서는 학자분들이 이미 동일한 결론을 내려놓은 길을 따라가고 싶어지더군요.
     
흑요석 17-04-18 10:14
 
22..
tuygrea 17-04-18 05:56
 
현대사는 정치적으로 이용당할 우려가 있고 찬반의 논란도 너무 많기에....
고대~고려시대까지의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교과서는 조선시대~현대 위주로만 너무 몰려있는 것 같아요
Banff 17-04-18 06:05
 
사학은 천문학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눈으로 보이는 수백광년 거리이내의 별들에 대한 연구는 근현대사..  자료도 많고, 측정도 쉬운편이며 논문도 많지만,

특수장비로만 겨우 보이는 수천만년, 수억광년 은하에 대한 연구는 고대사.. 실험, 측정은 매우 어렵고, 겨우 하나 뭔가 측정하면 모집단이 작아 여러 이론으로 해석이 가능하다보니, 학파에 따라 설왕설래가 많은 분야.
꼬마러브 17-04-18 11:47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데

고대사에 있어서, 논쟁이 있는 것은
재야 vs 주류의 대결이 아니라

상식 vs 비상식 에 있는 겁니다.
정상 vs 비정상 에 있는 거에요

주류학설에 따라 한사군재한반도설을 지지한다면
만리장성의 위치 또한, 갈석산에서 평양지역으로 옮겨지는 겁니다.
중국이 북한지역에 명분을 가질 수 있다는 말입니다.

주류학설에 따른다면 한반도 남부에 임나일본부가 있음을 인정하게 되는 겁니다.
물론 대놓고 임나일본부를 주장하는 학자는 없습니다만
"간접적으로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은
주류사학계의 통설입니다.

주류학설에 따라 고조선의 건국시기를 과장되었다고 한다면
만주-한반도에서 발견되는
bc 2000년 이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청동기 유물들은 뭐가 되는 겁니까? 홍산문화는 뭐에요?
꼬마러브 17-04-18 11:56
 
적어도 어떤 학설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면
반드시 2개의 전제조건이 붙어야 합니다.

1. 증거가 있는가?
2. 반대되는 학설을 반박할 수 있는가?
혹은 반대되는 학설의 증거들을 (문헌 + 고고학 + 과학)
반박할 수 있는가?

이 두가지가 성립해야, 그 학설이 타당하다고 인정할 수 있는 겁니다.

만약, 서로 상반되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
둘 중 하나는 고의로 왜곡을 했다는 뜻이겠지요.
하나는 진짜고 하나는 거짓일 겁니다.

그 중 가장 조작하기 쉬운 것이 고고학이고
가장 조작하기 어려운 것이 과학입니다.

한 가지만 생각해보죠.

과학적으로 방사성연대측정을 해 본 결과,
한반도와 만주의 청동기 개시 연대는 bc 2500년 경입니다.

그런데 교과서에는 뭐라고 적혀있지요?
꼬마러브 17-04-18 12:04
 
정의의 여신 디케를 보면 눈을 가리고 있습니다.

정의는 편견을 버릴 때, 실행된다는 말이지요.

편견을 가지고, 혹은 고의를 가지고, 역사를 바라본다면
부정의한 겁니다.

편견을 버리고, 역사를 바라보는 것이 올바른 겁니다.

당연한 이야기 아닌가요?
 
 
Total 12,7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35316
12769 [한국사] 여진족 군대 (2) 인류제국 04-23 373
12768 [다문화] 우리가 몰랐던 매국노 유형.... (15) 대박행운 04-23 1203
12767 [기타] 나선정벌 (3) 관심병자 04-23 576
12766 [기타] 조선시대의 국궁문화 (2) 관심병자 04-23 468
12765 [기타] 망구다이(mangudai), 몽골제국군의 전술 (3) 관심병자 04-23 521
12764 [기타] 그렇다면 그 해결수단은? (잠정적 마지막글) Marauder 04-23 94
12763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99
12762 [기타] 토론에대하여 (2) Marauder 04-23 64
12761 [한국사] ma님 ^^ (5) eo987 04-23 96
12760 [기타] 당나라의 전술-육화진법(六花陣法) (2) 인류제국 04-23 398
12759 [기타] 고구려군 모습 (3) 인류제국 04-23 734
12758 [한국사] 우리 한반도가 언제 한족에 지배를 받은 적이 있었나… (6) 코스모르 04-22 919
12757 [한국사] 통탄스런 한민족 역사 요약... (19) 대박행운 04-22 971
12756 [기타] 만주족과 여진족 차이점 (7) 인류제국 04-22 1012
12755 [한국사] 만주족과 한민족의 언어 문화적 차이는 언제부터였… (8) 아스카라스 04-22 656
12754 [기타] 박정희가 김일성의 고정간첩 이었다는 증거를 보여… (5) 안보철수 04-22 930
12753 [기타] 중원을 지향하던 중국인들, 왜 요즘들어 변방을 기웃… (2) 인류제국 04-22 780
12752 [한국사] 역대 대통령에 대한 프레임이 강렬한 것이 아쉽습니… (6) 아스카라스 04-22 327
12751 [한국사] 대강 총체적 정리해봤습니다. (11) Marauder 04-21 421
12750 [기타] 박정희 대통령의 절약생활과 주변생활 (31) 관심병자 04-21 1095
12749 [한국사] ma님 아케치경감 이라는 분의 글을 이야기 할께용 ^^ (29) eo987 04-21 253
12748 [한국사] 해외 교과서의 한국사 꼬라지 (직접 조사) (12) shrekandy 04-21 1094
12747 [기타] 청년 세도가의 개화 정책 (4) 관심병자 04-21 330
12746 [한국사] 일본이 한국의 근대화에 영향을 준 점 (1) (13) 사과죽 04-20 1494
12745 [한국사] Marauder 님 오랜만에 (4) eo987 04-20 283
12744 [한국사] 어제 오늘 아케치님과 나눈 댓글 (5) Marauder 04-20 280
12743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