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17 23:06
[한국사] 요즘 들어 근현대사 교과과정에 상당한 비율이더라구요
 글쓴이 : 코스모르
조회 : 540  

.저만 해도 근현대사는 그냥 넘어가는 거였는데

요즘은 한국사의 절반이 거의 근현대사.....

혹자는, 70 80년대 대학생들이  현실 참여가 가능한 현대사에 몰려서(반정부성향이라서)

고대사 연구생이 미미하고,


또. 자료가 많은 현대사를 연구하려는 경향이 강하고.. 고대사연구하는 학자는 거의 없다고하더라고요

현재 상당수 교수들이 현대사 전공이 많아, 교과서도 그쪽으로 편향되어있다는데


고대사 연구 vs 현대사

다들 어느쪽에 비중을 두시나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17-04-17 23:14
 
당연 고대사가...
그노스 17-04-18 04:58
 
개인적으로는 근현대사와 고대사-상고사가 논쟁이 치열하고 그에 따라 정치적으로 일부 이용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서 상대적으로 논쟁이 적은 중세, 근세사를 더 선호합니다.
(논쟁이 격해지면 별 근거없이 한쪽에서는 국x, 다른 쪽에서는 식민사학이라고 서로 낙인찍는 행위를 개인적으로 기피하는지라)
고대사에 대해 궁금하고 더 많이 배우고 싶지만, 제가 아무래도 부족한 아마츄어 역사 애호가이다 보니 현재로서는 학자분들이 이미 동일한 결론을 내려놓은 길을 따라가고 싶어지더군요.
     
흑요석 17-04-18 10:14
 
22..
tuygrea 17-04-18 05:56
 
현대사는 정치적으로 이용당할 우려가 있고 찬반의 논란도 너무 많기에....
고대~고려시대까지의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교과서는 조선시대~현대 위주로만 너무 몰려있는 것 같아요
Banff 17-04-18 06:05
 
사학은 천문학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눈으로 보이는 수백광년 거리이내의 별들에 대한 연구는 근현대사..  자료도 많고, 측정도 쉬운편이며 논문도 많지만,

특수장비로만 겨우 보이는 수천만년, 수억광년 은하에 대한 연구는 고대사.. 실험, 측정은 매우 어렵고, 겨우 하나 뭔가 측정하면 모집단이 작아 여러 이론으로 해석이 가능하다보니, 학파에 따라 설왕설래가 많은 분야.
꼬마러브 17-04-18 11:47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데

고대사에 있어서, 논쟁이 있는 것은
재야 vs 주류의 대결이 아니라

상식 vs 비상식 에 있는 겁니다.
정상 vs 비정상 에 있는 거에요

주류학설에 따라 한사군재한반도설을 지지한다면
만리장성의 위치 또한, 갈석산에서 평양지역으로 옮겨지는 겁니다.
중국이 북한지역에 명분을 가질 수 있다는 말입니다.

주류학설에 따른다면 한반도 남부에 임나일본부가 있음을 인정하게 되는 겁니다.
물론 대놓고 임나일본부를 주장하는 학자는 없습니다만
"간접적으로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은
주류사학계의 통설입니다.

주류학설에 따라 고조선의 건국시기를 과장되었다고 한다면
만주-한반도에서 발견되는
bc 2000년 이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청동기 유물들은 뭐가 되는 겁니까? 홍산문화는 뭐에요?
꼬마러브 17-04-18 11:56
 
적어도 어떤 학설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면
반드시 2개의 전제조건이 붙어야 합니다.

1. 증거가 있는가?
2. 반대되는 학설을 반박할 수 있는가?
혹은 반대되는 학설의 증거들을 (문헌 + 고고학 + 과학)
반박할 수 있는가?

이 두가지가 성립해야, 그 학설이 타당하다고 인정할 수 있는 겁니다.

만약, 서로 상반되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
둘 중 하나는 고의로 왜곡을 했다는 뜻이겠지요.
하나는 진짜고 하나는 거짓일 겁니다.

그 중 가장 조작하기 쉬운 것이 고고학이고
가장 조작하기 어려운 것이 과학입니다.

한 가지만 생각해보죠.

과학적으로 방사성연대측정을 해 본 결과,
한반도와 만주의 청동기 개시 연대는 bc 2500년 경입니다.

그런데 교과서에는 뭐라고 적혀있지요?
꼬마러브 17-04-18 12:04
 
정의의 여신 디케를 보면 눈을 가리고 있습니다.

정의는 편견을 버릴 때, 실행된다는 말이지요.

편견을 가지고, 혹은 고의를 가지고, 역사를 바라본다면
부정의한 겁니다.

편견을 버리고, 역사를 바라보는 것이 올바른 겁니다.

당연한 이야기 아닌가요?
 
 
Total 13,4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49409
13438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1) 마누시아 14:56 70
13437 [한국사] 1-2세기 태조왕 시기의 고구려는 요서에 있었다 (3) 마누시아 14:45 92
13436 [한국사] 고구려 천문관측지 추정 (2) 감방친구 12:36 210
13435 [한국사] 자료, 고구려 일식관측과 NASA 식분도 (4) 도배시러 08:22 347
13434 [한국사] 가야 유적발견에 임나일본부설 식민학자들 아닥 (2) 징기스 08:04 585
13433 [기타] 공자(孔子)의 어록들.TXT (19) 샤를마뉴 01:21 436
13432 [한국사] 국회 동북아역사지도 이덕일vs임기환 (3) 도배시러 00:18 314
13431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4) 엄빠주의 06-24 301
13430 [한국사] 명성황후 추정 사진(엑박 수정) (11) 엄빠주의 06-24 788
13429 [다문화] 수저 받침대가 언제부터 나타난거죠? (5) 뚜리뚜바 06-24 279
13428 [한국사]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1) 마누시아 06-24 186
13427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316
13426 [한국사]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2) 마누시아 06-24 636
13425 [기타] 일본검술 (3) 인류제국 06-24 657
13424 [한국사] 경산서 1,500년 전 압독국 지배층 무덤 발굴 (7) 정욱 06-23 1856
13423 [세계사] 동아시아에서 사략선과 비슷한 개념이 나오지 않은 … (7) 툴카스 06-23 667
13422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12) 솔루나 06-23 2369
13421 [한국사] 한국사의 적폐청산을 위하여 (이주한) (3) 마누시아 06-23 470
13420 [한국사] 한겨레 21, 새빨간 거짓말 보도 (2) 마누시아 06-23 933
13419 [한국사] 자료, 고대 중국 산동반도는 섬이었다. (1) 도배시러 06-23 885
13418 [한국사] 식민사학과 언론카르텔 마누시아 06-23 304
13417 [한국사] 제국의 위안부 박요하 교수의 이덕일 비판 (3) 마누시아 06-23 508
13416 [한국사] 나무 위키 고대사 역사내용 진짜 가관이네요 (10) 카노 06-22 742
13415 [한국사] 한국 무기체계에 대한 이상한 프레임. (12) 상식3 06-22 791
13414 [한국사] 도올 김용옥 "중원은 변방 우리가 중심" (6) 마누시아 06-22 1281
13413 [한국사] 환단고기의 역사성과 사학사적 의미 (이덕일) (11) 마누시아 06-22 447
13412 [한국사] 만고의 명문(名文), 단군세기 서문 檀君世紀 序 (16) 스리랑 06-22 5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