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18 09:41
[기타] "일본 最古 석비, 신라 기술로 만들어"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2,078  

"7~8세기 이전 신라 이주민 유입… 고대 동아시아 문화 교류 증거"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석비(石碑·돌로 만든 비석)는 신라 기술로 만들었다."

지금 일본에선 7~8세기 고대 석비 3점을 묶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일본의 현존 최고(最古) 비석인 야마노우에비(山上碑·681년)를 비롯해 다고비(多胡碑·711년경)와 가나이자와비(金井沢碑·726년)가 그 주인공이다. 모두 군마(群馬)현 다카사키(高崎)시에 있어 옛 지명인 고즈케(上野)를 붙여 '고즈케 3비(碑)'라 불린다. 그동안 일본에선 3점 모두 고대 한반도의 비석 문화에서 영향을 받았다고만 막연하게 알려져 있었다.

진흥왕 순수비 중 유일하게 비석 전체가 온전히 남은 마운령비(왼쪽·568년)와 일본의 고대 비석 다고비(多胡碑·711년경). 몸체에 머릿돌을 올리고 아랫부분은 받침돌에 꽂아 넣은 형태가 비슷하다. /한국목간학회

일본 문자 자료 연구자이자 이 비석들의 세계기록유산 등재추진협의회 위원인 마에자와 가즈유키(前澤和之) 전 요코하마 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은 21일 동국대에서 열리는 2017 한국목간학회 춘계학술회의에서 "'고즈케 3비'는 고대 한반도 중에서도 신라 석비문화의 영향을 받았으며, 당시 신라에서 건너온 이주민이나 그 후손들이 직접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한다. 마에자와 위원은 미리 배포한 '일본 초기 석비의 형태에 대한 검토' 논문에서 비석 3점의 형태와 비문 내용 등을 소개하며 신라 석비와 비교했다.

특히 711년경에 만든 다고비(多胡碑)는 꼼꼼하게 가공한 비신(碑身·비석의 몸체)에 머릿돌을 올리고 아랫부분은 받침돌에 꽂아 넣은 형태가 신라의 진흥왕 순수비인 마운령비(摩雲嶺碑·568년)를 빼닮았다. 해서체로 6행 80자를 새겼는데 지방 제도를 확립하면서 세운 비석임을 알 수 있다. 진흥왕 순수비 중 유일하게 비석 전체가 온전히 남아 있는 마운령비는 진흥왕의 영토 확장을 기념해 세웠다.

반면 사적인 목적으로 세운 비석인 야마노우에비(山上碑)와 가나이자와비(金井沢碑)는 자연석 그대로 사용해 만든 비석 형태가 신라의 대구 오작비(塢作碑·578년), 경주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552년 혹은 612년) 등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마에자와 위원은 "비석의 건립 목적에 따라 형태를 달리했다는 점에서 신라에서 전파된 지식을 토대로 만든 게 분명하다"고 했다.

그는 '일본서기' 등을 인용해 "7~8세기 고즈케에는 일찍부터 신라에서 건너온 사람들이 거주하면서 공동체를 이루고 있었다. 이 비석들은 신라인들이 직접 만들거나 이들과 교류하며 기술을 전수 받은 일본인들이 세웠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학술회의에서는 팜 레 후이 베트남 하노이국립대 교수가 베트남에서 최근 발견된 '도황묘비(陶璜廟碑)'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최연식 동국대 교수는 "한·중·일뿐 아니라 베트남까지 중국의 한자문화권 영향을 받은 국가들이 어떻게 한자를 수용·변형했는지 비석을 통해 비교하는 자리"라며 "고대 동아시아 문화 교류의 증거"라고 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욱 17-04-18 17:48
 
결국엔 한반도에서 건너왔군요.
설설설설설 17-04-18 22:26
 
저게 무슨 기록을 세긴 돌이길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신청 한다는걸까요?
석비가 가공된 년도를 봐도 그렇게 오래된 석비도 아니고 한일간의 문화교류? 인적교류?가 내포되어있어서 가치가 높다는건가...
 
 
Total 14,3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7201
14300 [기타] 역사 속 유명한 명마들 (1) 레스토랑스 20:49 148
14299 [한국사] 조선시대 선비들의 개고기/동물권 토론 (4) shrekandy 16:09 502
14298 [기타] 태조 이성계 시기 조선과 여진 관계에 대한 기록 하… (9) 관심병자 09:55 921
14297 [한국사] 단군신화(2) (7) 공무도하 10-22 643
14296 [세계사] 다리 건축기술은 언제 어느 지역에서 발달한거죠? (2) 아스카라스 10-22 474
14295 [중국] 시작부터 치트키 쓴 중국의 황제 (1) 레스토랑스 10-22 1039
14294 [기타] 만약에 몽골이 들고 일어나지 않았다면 (4) 인류제국 10-22 772
14293 [한국사] 북한의 역사 시대구분법 (4) 꼬마러브 10-22 627
14292 [세계사] 범선의 원리에 대해 답을 구할 수 있을까요? (1) 아스카라스 10-22 303
14291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313
14290 [중국] 몽골이 뚫는데 40년 걸린 양양성 (4) 레스토랑스 10-22 1024
14289 [한국사] 중국 문헌의 백제강역 정리 5개소 도배시러 10-22 409
14288 [한국사] 여진족의 한국사 편입 (7) 감방친구 10-22 902
14287 [한국사] 발해 유적 관련 추가 (7) 감방친구 10-22 582
14286 [한국사] 발해 유적 발굴과 발해 영토 추정 변화 (9) 감방친구 10-22 697
14285 [중국] 남송의 최후- 3탄 [양양성의 함락] (5) mymiky 10-22 643
14284 [중국] 남송의 최후-2탄 (1) mymiky 10-22 455
14283 [기타] 신라 김씨 금 태조 완안 아골타 (4) 관심병자 10-21 592
14282 [한국사] 발해국명이 왜 발해죠? (9) 단도리 10-21 814
14281 [한국사] 일제강점기 창씨개명에 저항하던 조상님들의 유쾌함 (4) 레스토랑스 10-21 705
14280 [한국사] 단군신화(1) (5) 공무도하 10-21 738
14279 [한국사] 금나라 교과서에 한국사로 편입해야 (30) 드림케스트 10-21 1512
14278 [중국] 악비버린건 남송의 실수라고 생각합니다 (3) 콜라맛치킨 10-21 673
14277 [기타] 카스테라를 맛본 조선 사신 (5) 레스토랑스 10-20 2128
14276 [한국사] 백제유민 난원경묘지명에 대한 학계의 견해 (9) 감방친구 10-20 831
14275 [한국사] 백제 역사의 미스테리 (12) 감방친구 10-20 1385
14274 [중국] 1. 남송의 최후 (6) mymiky 10-20 11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