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19 13:17
[중국] 중공이나 지나(支那)가 있을 뿐 중국이라는 나라는 없습니다....그리고...
 글쓴이 : 윈도우폰
조회 : 826  

밀게 쪽에 하도 중국 중국 하는 글들이 올라오기에 중국이 아니고 중공으로 부르자고 올렸더니만 게시판 성격에 안맞는다고 비밀글로 처리해 놓았는데...여기도 그럴지 모르겠지만...어쨌든

제 글의 결론은 중국이라고 부르지 말고 중공으로 부르자는 것

중국은 아무나 그 땅 차지하고 있으면 중국이라 불릴 수 있는 것이지 국체를 반영하는 것은 아닙니다....몽골족도 그랬고 만주족도 그랬듯이 누구든지 중원 땅을 차지하고 나라를 세우면 그게 중국이라고 불린 것입니다.

사실 왜국도 미국에게만 덤비지 않았으면 왜국이 중국이 될 뻔한 끔찍한 도 있었지만...

중국이란 호칭은 우리가 좀 잘 지내보겠다고 오랜 기간 중공이라고 불렀던 것을 중국이라고 바꿔 불러준건데...그 고마움을 모르고...야들은 자기들이 중국의 정통 국가인듯 대국이니 뭐니 하는 꼴불견 짓을 하고 있지요.

중공은 청나라 뿐만 아니라 손문의 삼민주의도 승계하지 않은 뿌리없는 국가...국제공산주의운동에 빠진 일부 엘리트들이 무지몽매한 농민과 노동자를 꼬득여서 민족 개념을 부정하고 세워진 나라...단지 외세인 왜를 배척하려고 필요에 의해 민족 개념을 도입했던 국가였고...건국 후 모택동의 덜떨어진 마호이즘과 같은 교조주의에 빠져있다가 근래 들어 나라다워진 곳일 뿐...그런 점에서 역사적 정통성을 갖은 국가는 아니지요.

중공의 실체는 마적떼나 다름없는 무장집단이 부패한 국민당 정권이 약해져서 대만으로 쫒겨가서 겨우 국가를 만든 것에 불과...이러한 중공이란 1948년인가 국가를 세우기 전에는 국민당에 쫒겨서 북한에서도 연명했고, 그 보은 차원에서 6.25때 참전한 것도 있는 그런 얘들이지요.

공식적으로 중화인민공화국의 약칭은 중화의 '중'과 공화국의 '공'을 합쳐 '중공'이 맞습니다.

사실 우리한테 호의적이라면 역사적 정통성이 없더라도 중원 땅을 차지하고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을 배려하고 있으니 중국이라고 불러줄 수도 있는데...이런 정통성없는 국가를 20년이나 중국이라 불러주면 고마워하지는 못하고....하여간 80년대 이전처럼 중공으로 부르는게 맞을 듯

중국의 의미는 국체와는 상관없지요...역사적으로 볼 때도 중국은 지리적 중심이 아니라 문화나 정치 중심입니다. 중국은 허상의 한족 전유물이 아니고 아무나 그 땅을 차지하여 문화중심이나 정치중심이 되면 중국이 되는 것입니다.

동아시아에서 중공이 문화중심이나 정치중심이 된 적도 없고 될 수도 없습니다. 동아시아의 문화중심인 중국은 우리나라나 왜국이지 어설픈 공산주의 국가인 중공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중국이라 불러주면 안되는거지요.

차라리 중국이라고 불릴만한 나라는 명나라가 망하고 전통의 중국 문명을 승계하였다고 소위 소중화를 표방했던 조선, 그리고 조선을 승계한 우리가 중국이 될 수 있는 것이지 레닌주의나 마호이즘을 신봉하는 중공이 중국이 될 수는 없는 듯

실제 문화 측면에서만 보면 우리가 중심국가인 중국이지요...뭐 한류가 주류 문화가 아니라는 반론도 있기는 하지만....누가 아나요...통일되면 우리가 지리적으로도 중심국가인 중국이 될 수 있을지도^^

민족개념이 잘 정립되어 있지 않은 한족은 지금 중공이 하는 것처럼 약간만 세뇌시키면 우리의 이등국민으로 받아들고...그러면 우리가 중국이 되어도 괜찮을 듯

우리가 동아시아 중심국가 즉, 중국이 되도록 현재 중공은 중국이라고 부르지말고 중공이라 부르는 운동을 합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7-04-19 14:21
 
'중국' 이라는 단어는 근현대에 만들어진 단어가 아닙니다.

본래 '중국'은 중원에 위치했던 나라들의 통칭입니다.

원나라,명나라,청나라 모두 중국이지요.
중원을 차지했던 국가들이니까요.
조선시대에도 명나라를 듕귁 이라 불렀잖아요

즉, 중화인민공화국도 중국입니다.
돌배 17-04-19 17:33
 
성리학자들 소중화론같은 말도 안되는 소리는 좀 하지 맙시다.
정욱 17-04-19 17:54
 
지나 지나 짜요 ㅋㅋㅋ 똥냄새 나는 쭝화똥족들.ㅉㅉ ㅉ
올바름 17-04-19 20:23
 
우리가 중국이 되거나 중공을 먹을 필요는 없지만 중국이 아닌 중공이란 명칭을 쓰는데는 동의합니다
다른분 말씀처럼 중원을 차지한 국가란 유일무이한 고유명사로는 중국도 맞겠지만 중국은 또다른 세계의 중심 국가란 보통명사 의미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보통명사 의미를 저는 인정하지 않기때문에 중공이라 부릅니다. 중공도 맞고 중국도 맞다면 이왕이면 세계의 중심이란 의미가 없는 중공이라 부르는게 더 뜻깊지 않을까요?
 
 
Total 14,9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1958
14911 [한국사] 고구려 역사상 최악의 군주는 누구일까요? (4) 여름비 01-15 1642
14910 [다문화] 현장근로자가 전하는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상황 (8) 구르미그린 01-15 1085
14909 [기타] 고구려의 전성기때 군주 (9) 인류제국 01-15 1078
14908 [다문화] 현장 형편을 너무 모르는 글들이 있어서 몇자 적습니… (9) 견룡행수 01-15 1025
14907 [기타] 나무위키에서 (13) 인류제국 01-14 789
14906 [다문화] 외국인노동자, 일자리 정책의 가장 핵심을 짚은 칼럼 (20) 구르미그린 01-14 1713
14905 [다문화]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문화에 대한 반발이 생겨날지… (2) 송구리 01-14 667
14904 [한국사] 다문화 문제의 기원 (27) 감방친구 01-14 786
14903 [다문화] 모두가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 우리는 하나 「다문… (31) 행성제라툴 01-13 695
14902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239
14901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240
14900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0) 송구리 01-13 400
14899 [한국사] 광개토 태왕 비문 영상을 보고 (5) 스파게티 01-13 343
14898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348
14897 [한국사]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11) 스리랑 01-13 505
14896 [한국사] 한국어를 다른 언어와 독립된 언어로 보아야 하나요? (4) BTSv 01-13 778
14895 [중국] 1987, 6월 항쟁- 89년 중국 천안문 항쟁에 영향을 주다! (3) mymiky 01-13 498
14894 [한국사] 광개토 태왕비 이야기인대 (9) 스파게티 01-13 609
14893 [기타] 中 학계, 동북공정식 역사인식 심화… 고구려사 연구… (1) 인류제국 01-12 1546
14892 [한국사] 그동안 우리의 뇌리속에 잘못입력된 고구려,백제,신… (8) 스리랑 01-11 1642
14891 [한국사] 요수,요하 고지도 (1) 도배시러 01-11 925
14890 [기타] 조선과 명ㆍ후금(後金)과의 관계 관심병자 01-11 787
14889 [기타] 살수대첩의 영웅 을지문덕 (3) 관심병자 01-11 851
14888 [중국] 고대 중국의 세계관 (2) 월하정인 01-11 845
14887 [중국] 동이족을 연구했던 중국의 유사역사학자 하광악 (10) 고이왕 01-11 2498
14886 [한국사] 고려군 주축이 중무장보병이었다는데 맞나요? (10) 툴카스 01-10 1734
14885 [한국사] 누구의 눈으로 역사를 보는가에따라 시야가 달라진… (2) 스리랑 01-10 4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