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19 13:57
[세계사] 인류 역사상 최고의 부자는 누구일까? TOP 25
 글쓴이 : GleamKim
조회 : 1,615  




인류 역사상 최고의 재벌은 누구일까? TOP 25 

미국 '셀러브리티 넷워스'는 '인류 역사상 세계최고부자 TOP25'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1위는 14세기 아프리카 말리 왕국의 왕 '만사 무사'가 차지했다. 

'셀러브리티 넷워스'의 조사에 따르면 현재 최고의 부자 '빌 게이츠'는 12위에 올랐다. 현재 최고의 부자인 빌게이츠가 11위라면 1위 '만사 무사'는 얼마나 부자였던 것일까? 조사결과 만사무사의 재산을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약 455조 원으로 빌게이츠의 재산 800억 원의 다섯배에 달한다.

'만사 무사'는 아프리카의 말리 왕국의 왕이었다. 현재의 아프리카는 가난한 지역으로 알려져있으나 만사 무사 당시의 아프리카는 세계 황금의 중심지로 경제적으로 매우 부유한 지역이었다. 당시 말리는 전세계 황금의 70%를 생산하는 나라였고 만사 무사는 그 나라의 왕이었다. 또한 말리는 전세계 소금 공급의 50%를 담당하는 나라이기도 해 '금과 소금'이 모두 '만사 무사'의 손에 있었던 것이다.

'만사 무사'가 얼마나 부자였는지 알 수 있는 사례가 있다. '만사 무사'는 독실한 이슬람교도로 이슬람 규율에 따라 선지순례를 가야했다. 그래서 '만사 무사'는 성지순례를 떠나게 되는데 이 순례의 행렬이 역사상 최고 수준의 성대한 행렬이었다.  아내 800여 명, 노예 1천 200여명, 수행원 6만 명, 군대 40여 만명과 수많은 낙타를 거느렸으며 낙타들은 136kg의 사금과 금덩어리 보따리 100개가 실려 있었다. 


또한 만사 무사는 어마어마한 재산을 보유했음에도 어진 왕이었다고 전해진다. 만사 무사는 순례 도중 가난한 사람들에게 황금을 아낌없이 나누어주어서 그가 지나갔던 도시에서는 금값이 폭락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다만 만사 무사의 아낌없는 기부행위와 성대한 순례 등의 과시 행위로 인해 만사 무사와 말리는 당상한 량의 '부'를 소진해버린 것으로 밝혀졌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탄돌이 17-04-19 14:33
 
부자와 재벌은 다른 개념입니다
촐라롱콘 17-04-19 15:25
 
오늘날을 기준으로 일개 개인이 아니라 집안-가문단위의 재산규모로 따진다면.... 

갑중의 갑에 해당하는 부류들이 사우디, 카타르, 쿠웨이트, 브루나이, 바레인, 아랍에미레트
같은 석유부국의 왕가들입니다.

물론 국왕 개인차원의 재산규모도 보통 수 백억 달러 규모에 달할 정도로 엄청나지만
국왕과 촌수가 가까운 순서대로 국왕의 친인척 100~200명 규모로 한정하여 그들 왕실일가의
재산규모를 합친다면 수 천억 달러에 달하는지라.....

특히 사우디왕실의 지배구조하에 있는 사우디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자산규모는
무려 30조억 달러로 울나라 현재 GDP 기준으로 20년치 GDP에 해당하고
울나라 현재 국가예산 기준으로는 80년치 이상에 해당할만큼 어마어마합니다!

그리고 이들 왕족일가들은 전 세계의 알짜배기 부동산, 주식, 유망기업과 유망산업 등에도
천문학적인 액수를 분산투자해 놓았기 때문에, 설령 석유-천연가스 등의 부존자원이 고갈되어 그 나라 국민들은 쪽박차는 날이 오더라도 이들 왕족일가들은 대를 이어 떵떵거리며 살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해당 자원부국의 왕실뿐만 아니라.....아직까지는 위에 언급한 해당 국가의 국적인이라
한다면... 적어도 경제적으로는 어떤 웬만한 나라들에서도 중상류층 이상의 생활을 누리며 살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러한 호화생활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미지수이며, 자원부국들 대부분이 여성인권이
상대적으로 낙후된 이슬람권 국가들이라 여성들은 상당한 제약이 따르겠지만....)

그렇지만 사우디, 아랍에미레트, 카타르 같은 나라들의 경우 원칙상 여성들의 해외출국에
제약이 많기는 하지만.... 의료관광 등의 명분으로 편법을 써서 가끔씩 해외에 나가
여행-쇼핑-자유 등을 허용하게 해주어 최소한의 숨통은 트여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아랍에미레트같은 경우 싱가포르, 한국의 대형병원과 계약을 맺고 들어오는 자국인의 경우
환자(나이롱환자도 상당수)는 물론 보호자 1~2인의 해당병원 치료비와 특실병실비용(치료비 몇 억 이상이든
무한대), 보호자들의 5~6성급 이상 호텔체류비용과 체재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며...
중증환자의 경우 의료전용에 특화된 전세기와 싱가포르나 한국까지 동행할 의사1인까지 무상으로 지원합니다!
무한의불타 17-04-19 15:35
 
빌게이츠의 총재산이 800억 원 밖에 안된다구요? 80억 달러가 아니구요?
shrekandy 17-04-19 16:58
 
이런 자료 여러번 봤는데 14세기 일개 섬나라 귀족이 중국 통일 국가 황제들보다 돈이 많았을지 좀 의문이네요 개인적으로...하다못해 한반도 국가들 군주보다도 돈이 많았을지 인구부터 딸렸을텐데...예로 정복왕 윌리엄의 재산이 거의 200조라는건 어디 자료를 토대로 한거고 그 신빙성은 얼마인가요?
     
하얀그림자 17-04-20 09:40
 
말라가시와 혼동하셨나 보네요
쪼남 17-04-19 17:14
 
빌게이츠 재산이 800억, 800억의 다섯배가 455조
숫자에 개념이 없네
shrekandy 17-04-19 17:32
 
빌게이츠 재산이  동영상에선 156조라고 하는데 주로 80조에서 100조사이로 보는걸로 알고있슴다. 아마 800억 달러를 원으로 잘못 쓴 듯 하네요
옐로우황 17-04-20 09:20
 
로스차일드나 록펠러 가문이 아닌가요?
 
 
Total 13,4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49408
13438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1) 마누시아 14:56 67
13437 [한국사] 1-2세기 태조왕 시기의 고구려는 요서에 있었다 (3) 마누시아 14:45 88
13436 [한국사] 고구려 천문관측지 추정 (2) 감방친구 12:36 208
13435 [한국사] 자료, 고구려 일식관측과 NASA 식분도 (4) 도배시러 08:22 346
13434 [한국사] 가야 유적발견에 임나일본부설 식민학자들 아닥 (2) 징기스 08:04 583
13433 [기타] 공자(孔子)의 어록들.TXT (19) 샤를마뉴 01:21 434
13432 [한국사] 국회 동북아역사지도 이덕일vs임기환 (3) 도배시러 00:18 314
13431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4) 엄빠주의 06-24 301
13430 [한국사] 명성황후 추정 사진(엑박 수정) (11) 엄빠주의 06-24 788
13429 [다문화] 수저 받침대가 언제부터 나타난거죠? (5) 뚜리뚜바 06-24 279
13428 [한국사]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1) 마누시아 06-24 186
13427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316
13426 [한국사]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2) 마누시아 06-24 636
13425 [기타] 일본검술 (3) 인류제국 06-24 656
13424 [한국사] 경산서 1,500년 전 압독국 지배층 무덤 발굴 (7) 정욱 06-23 1856
13423 [세계사] 동아시아에서 사략선과 비슷한 개념이 나오지 않은 … (7) 툴카스 06-23 667
13422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12) 솔루나 06-23 2368
13421 [한국사] 한국사의 적폐청산을 위하여 (이주한) (3) 마누시아 06-23 470
13420 [한국사] 한겨레 21, 새빨간 거짓말 보도 (2) 마누시아 06-23 933
13419 [한국사] 자료, 고대 중국 산동반도는 섬이었다. (1) 도배시러 06-23 884
13418 [한국사] 식민사학과 언론카르텔 마누시아 06-23 304
13417 [한국사] 제국의 위안부 박요하 교수의 이덕일 비판 (3) 마누시아 06-23 508
13416 [한국사] 나무 위키 고대사 역사내용 진짜 가관이네요 (10) 카노 06-22 742
13415 [한국사] 한국 무기체계에 대한 이상한 프레임. (12) 상식3 06-22 791
13414 [한국사] 도올 김용옥 "중원은 변방 우리가 중심" (6) 마누시아 06-22 1281
13413 [한국사] 환단고기의 역사성과 사학사적 의미 (이덕일) (11) 마누시아 06-22 447
13412 [한국사] 만고의 명문(名文), 단군세기 서문 檀君世紀 序 (16) 스리랑 06-22 5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