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5-13 21:21
[중국] 중국 내부에서 도는 지도층의 인육 루머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2,880  

중국에서 62년경에 생긴 일이다. 소위 말하는 3년 자연재해(역주-중공 정권의 무모한 대약진운동으로 4천만 명 이상의 중국인이 아사한 시기)가 막 끝날 때쯤에 누군가 고대의 비방이라며 사람의 뇌수로 제조한 보약 제조법을 저우언라이(周恩來)에게 선물했다. 저우언라이는 이를 즉시 마오쩌둥에게 바쳤는데 마오쩌둥은 당시 매우 기뻐하면서 즉시 사람을 동원해 이를 제조하게 했다. 이 약은 이후 ‘저우궁탕(周公湯)’이라고 불렸던 그런 보약을 말한다. 이것을 먹고 난 마오쩌둥의 성욕은 대단히 왕성해졌다.



이후 마오쩌둥은 이 보약을 며칠에 한 번씩 즐겨먹었으며 나중에는 일부 지도자들까지 청해 함께 먹기도 했다. 이 일은 극히 비밀리에 진행됐다. 이 약은 보통 중난하이(中南海-베이징 중공 관리들의 집단 거주지) 중앙경위국에서 비밀리에 사람을 살해하고 뇌를 꺼내 특정 주방장에게 맡겨 제조하게 했다. 이후에는 사람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뇌를 꺼냈는데 이 방법으로 만든 약이 가장 효과가 좋았다고 한다.


주방에서 근무하는 다른 사람들은 이 사건을 모르고 있었다. 약재가 사람의 뇌인줄 모르는 일부 지도자들은 이 약을 마음 편히 먹기도 했다. 마오쩌둥은 기분이 좋을 때면 다른 지도자들을 청하는데 류사오치(劉少奇-제2기 국가주석을 역임)와 다른 원로들을 청해 함께 먹었다.


단지 린뱌오(林彪-중공의 군사지도자로 마오쩌둥을 암살하려다 실패함)는 이를 한입 먹는 척 하다가 나중에 화장실에 가서 토해냈다. 펑더화이(彭德懷-중공의 군사지도자로 대약진운동을 비판하다 숙청당함)와 린뱌오는 나중에 이 약으로 인해 마오쩌둥을 크게 비난했다고 한다.


사람들이 숱하게 죽었던 마오쩌둥 시기에는 이런 일이 많았지만 마오가 죽은 후에는 기본상 중지됐다. 이 일은 다만 중공 고위층에서만 알고 있다. 약을 만들었던 주방에서도 한 두 사람밖에 알지 못한다. 만약 비밀을 누설하게 되면 목숨을 잃을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마오쩌둥의 주치의도 이 사건에 대해 알 수 없었다. 덩샤오핑(鄧小平)은 이 약에 대해 큰 관심은 없었지만 마오쩌둥의 초대를 받을 때면 이를 공손히 받아먹었다고 한다.


마오쩌둥에 의해 후계자로 지목됐던 화궈펑(華國鋒-전 국가주석)에서 덩샤오핑에 이르기까지 이 약에 대한 관심도는 차차 사라졌다. 하지만 전 국가주석 장쩌민은 최고 권력을 잡게 되자 여러 차례 시험 삼아 이 약을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는 문화혁명 시기처럼 사람을 마음대로 죽이고 뇌를 꺼내 먹지 못했다. 게다가 90년대 중반에는 장쩌민이 아직 권력을 완전히 장악하지 못했고 당시 리루이환(李瑞環)과 웨이젠싱(尉健行) 등 지도자들이 늘 장쩌민을 지켜보고 있었다.



 장쩌민은 사람의 뇌를 먹으면 정력이 강화된다는 사실을 알고 늘 고민했지만 나중에 대체품으로 광둥성에서 보내준 영아탕을 받고는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았다고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라이언컹 17-05-13 23:51
 
일부 고위충만 알고 있는 애기를 어떻해 알고 계시나요?
     
Marauder 17-05-14 02:38
 
일부고위층이 그렇다는 소문이 돈다잖아요
전쟁망치 17-05-14 07:39
 
사람고기를 흔한하게 일반인 까지 먹는지는 모르겠는데
돈 많고 고위층들은 여전히 사람고기 먹는것이 있다는 설은 있어요.

특히 한국에 중국인 관광객들중 혹시 사람고기 먹으로 오는거 아닌가 하는 이야기도 있음.
한국 실종자수 보면 많아요

아직도 인신매매 있음
그노스 17-05-14 11:35
 
중국은 인육을 식도락의 개념으로 매매한 역사를 가졌으니 사실이라고 해도 이상하게 들리지 않네요.


저도 예전에 여기서 식인 많이 해봤음
관심병자 17-05-14 15:26
 
중국의 식인 풍습은 상당히 오래되었습니다.
공자가 인육요리를 즐겨먹었었는데 어느날 자기 제자중 한명이 죄를짓고 요리되서 자기 식탁에 올라온후 더이상 인육요리를 먹지 않게 되었다고 하고,
유비가 조조에게 쫓겨달아날 무렵 식량이 없자 백성중 한명이 자기 마누라를 잡아서 요리해 유비가 맛있게 먹었다고 합니다.
또 다른 기록에는 진귀한 음식을 즐기는 상관에게 잘보이기위해 자기 3살난 아들을 요리해 받쳐 출세한 이야기도 나옵니다.
그외 전쟁포로나 동남아인들을 잡아와서 식용으로 팔았다는 얘기도 있으며,
문화대혁명 당시 남부 일부지역에서 살해된 사람을 요리해서 나누어 먹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현대에도 죽은태아나 혹은 살아있는 아기를 입양식으로 돈을주고 사서 요리한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이게 영아탕이고,
한때 중국  인터넷쇼핑에 이 영아탕이 올라와서 팔리기도 했으며
중국에서 들어와 우리나라에서도 시끄러웠던 인육캡슐도 성분 분석결과 실제 사람을 재료로 만든것이란게 밝혀지기도 했습니다.

유교에서도 이 인육 문제로 중국 내부에서도 의견이 많았는데,
부모를 위해 자기신체 일부를 요리해 받친것을 때에따라,
효라 보고 상을 주기도 하고 부모에게 받은 신체를 훼손했다고 벌을 주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 식인 풍습이 중국내에 뿌리내리게 된 배경은,
고대부터 죄인을 요리해서 먹으며 일벌백계식으로 알리는 법을 정하게 되면서,
사람을 먹는다는 것에대한 거부감이 약해진게 아닐까 보는 의견도 있습니다.
꿀돼지꿀꿀 17-05-18 09:05
 
공자님 인육 다이스키! 설 은 와전된 이야기임에 확실하지만
마오쩌둥 인육설은 진위여부를 알수없군요
미월령 17-05-18 21:15
 
단군이 땅에 내려와서 보니 사람이 사람을 잡아먹고 살더라. 이를 안타깝게 여겨 매운마늘과 쓴쑥을 캐어먹게 함으로 심성을 부드럽게 안정시키게 하고 하늘의 선도를 가르쳐 사람이 모여 마을을 이루며 서로 돕고 살도록 하였다.
 
 
Total 15,7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6620
15785 [기타] 비내리는 궁궐의 풍경 히스토리2 12:56 547
15784 [한국사] 비오는 날 가보고 싶은 근대 건축물들 히스토리2 11:40 248
15783 [한국사] 몹시 혼란스럽고 복잡하네요 감방친구 11:00 225
15782 [기타] [부도지역법 응용] 요(7일, 담장).14만4천 (1440분= 하루 비가오랴나 04-22 185
15781 [한국사] 역사는 현재를 위해 존재해야 한다. (14) 히스토리2 04-22 285
15780 [한국사] 한국의 개화기 궁궐 내부 히스토리2 04-22 663
15779 [한국사] 한국의 궁궐 (야경) (1) 히스토리2 04-22 515
15778 [한국사] 아름다운 한국의 정원 (1) 히스토리2 04-22 364
15777 [한국사] 아름다운 청기와 건물 산책 (1) 히스토리2 04-22 366
15776 [한국사] 광해군의 재위기의 상징 인경궁 히스토리2 04-22 325
15775 [한국사] 무경총요로 본 안시성과 거란 동경의 위치 (16) 감방친구 04-22 359
15774 [한국사]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국으로서 지정한 5악 5진 4해 4… 히스토리2 04-22 405
15773 [한국사] 안시성과 주필산 (2) 감방친구 04-22 365
15772 [한국사] 대명일통지로 본 고구려 각 성의 위치 (3) 감방친구 04-22 453
15771 [한국사] 독사방여기요로 본 고구려 주요 성의 위치 (2) 감방친구 04-22 231
15770 [한국사] 성경강역고로 본 고구려 주요 지명 위치 (3) 감방친구 04-22 236
15769 [한국사] 고구려 음악 (4) 호랭이해 04-22 412
15768 [한국사] 인조의 삼전도 굴욕과 비교도 안되는 선조의 굴욕 (2) 히스토리2 04-22 467
15767 [중국] 화번공주....중국역사의 실제얼굴 히스토리2 04-21 520
15766 [한국사] 한 요동군 양평현 관련지 (7) 감방친구 04-21 199
15765 [한국사] 한원 동이전의 안시성 언급 기사 (8) 감방친구 04-21 306
15764 [한국사] 한국의 영토는 남북 삼천리가 맞는가? (사천리로 기… (18) 히스토리2 04-21 568
15763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154
15762 [기타] 몽골을 고전하게 만든 남송 (4) 응룡 04-21 769
15761 [한국사] 이 그림에서 신기한걸 발견했네요... (15) 북명 04-21 647
15760 [한국사] 후발해운동을 염두하지 않은 인하대의 고려 국경지… (22) 히스토리2 04-21 435
15759 [한국사] 한국의 실증사학 (2) 히스토리2 04-21 2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