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5-15 00:10
[일본] 쪽바리들이 떠날 때 풍경
 글쓴이 : 탄돌이
조회 : 2,676  

근대화??
그런 개소리는 일본 장학금 받아처먹은 교수들이 떠들던 헛소리이구요. 

기실, 6.25전쟁으로 그나마 쪼메 남은 거 다 털어먹었고, 
그리도 떠들던 철도시설은 6.25로 남북한 모두 다 망가져서 경부선은 미군이 복구했구요. 
부산에 남은 방직공장 몇개가 포탄 속에서 살아남았죠. 


쪽바리들이 한국땅을 떠날 때, 곱게 나간 게 아닙니다. 

산더미같은 화폐남발로 통화가치를 0%로 떨어트려서,  
어린아이들의 코묻은 돈까지 털어먹고 나갔읍니다. 
그래서 경제자체가 올스톱되어 물물교환하는 지경이였죠

즉, 인수받은 재산이 0원이 아니라, -1000% 빚을 떠안기고 나갔지요.

한국경제가 물물교환 경제로 돌아간 경우가 2번 있었는데,
바로, 쪽바리들이 한국땅에서 떠나갈 때와
박정희가 화폐개혁?으로 화폐경제를 망가트리자
지방시장에서는 물물교환을 했었지요.

그때문에, 미국에서 한국정부의 경제주권을 빼앗아버렸고,
1992년까지인가.... 환율주권을 겨우 돌려받았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쟁망치 17-05-15 01:31
 
일본은 임진왜란 이후로 한번도 대륙진출의 꿈을 포기 한적 없습니다.
그 첫번째 타겟이 우리고요.

참 웃긴건 그런 일본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한심하게 있다는 겁니다
     
자기자신 17-05-15 02:22
 
일뽕들이죠 뭐
     
아롱홀로 17-05-15 20:02
 
가르쳐 줘도 못 알아먹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고집만 센게 아니라 알아보고 확인할려는 자세도 없어서.. 배우지 못하는 사람들 보면 아 이래서 인간이 안될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도 분명 있습니다. 그냥 지 팔자죠
Banff 17-05-15 03:00
 
미국서 한국경제주권 뺏었다는건 오버에요.  금리, 환율 자율화를 늦게해서 그렇게 얘기하는 듯한데, 중국이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해서 경제주권없다고는 아무도 그렇게 얘기안하죠. 그건 금융시스템 발전이 늦어서 그런 것일뿐.
     
탄돌이 17-05-15 03:08
 
오버아님!
정확히 언제 되찾았는지는 기억 안나는데,

박정희 때 화폐개혁 개막장질 때문에 강재로 빼앗겼음
(미국은 가난이 공산주의를 확산시킨다는 확신을 갖고 있었고,
도저히 박정희로는 경제개발을 할 수 없다는 결정을 그때 내린 거라고 봐야죠)
          
Banff 17-05-15 03:47
 
박정희 화폐개혁은 62년이고, 원글서는 30년뒤인 92년을 슬쩍끼워 얘기하는건 오버입니다. ㅎㅎ  경제지원받으면서 채권국에게 요구사항 받는것은 주권과는 상관없는것이고. IMF때 IMF에게 경제주권뺐겼다고는 얘기안하죠.
               
탄돌이 17-05-15 08:57
 
일단 오해부터 풀죠, 62년 후 경제주권 박탈당했다는 이야기이구요.

혹시  한국이 외완위기(IMF한테 구걸)을 몇번 했는 지 아시나요?
정욱 17-05-15 15:19
 
일뽕 개패고십다. 18
아름드리99 17-05-16 16:31
 
글쓴님 말처럼 일본이 조선에 와서 해놓은 SOC는 조선을 위한 것보다 일제의 착취를 위한 사업이었고 그나마도 한국전쟁 겪으면서 파괴되기도 했고 패망 직전 천문학적인 화폐발행하고 그걸 현물로 싹 바꿔서 돌아가는 바람에 엄청난 인프레와 경제시스템 붕괴를 가져왔죠. 일제는 식민을 끝내는 날까지 뼈속까지 탈탈털어서 가버린 도적놈들인데 그들이 도적할때 쓰고 남은 연장 몇개 두고 간걸 찬양하는 꼴이라니...

오히려 일제시대보다 현대사에 들어와서 그들의 산업기술을 이전 혹은 모방하는 쪽으로 도움을 받은건 부인할 수 없죠. 하지만 그것 역시도 무상으로 받은 지원이나 도움이 아니라 그에 걸맞는 제휴와 이익보존을 해주면서 받은 기술이고 일본이라서가 아니라 모든 국가들은 인접국과 서로 교류하면서 발전한다는걸 고려하면 딱히 일본에 고마워할일도 아니죠. 왜냐하면 그런 논리라면 앞선 삼국시대 조선시대 우리가 전수해준 건축기술과 도공기술같은 것에 일본이 우리에게 고마워해야 하는데 전혀 안그런 것처럼 우리도 현대사에서 일본에 전수받은 기술들에 있어 고마워할 필요가 전혀 없는거죠. 다시 최근에는 역전되서 한국의 문화나 기술이 일본에 앞서면서 그들이 우리를 모방하고 있는데..

이런건 인접국 사이에서 발생하는 상호 교류와 시너지지 도움이 줬네 안줬네 고마워해야 하네 마네 할 일이 아니라고 봅니다.

막말로 옆나라가 일본이라 한국이 역사적으로 피해본게 많지 이득 본게 많은가??

그 많은 노략질과 7년간의 임진왜란 정유재란 37년 강점기 지금도 남북통일에 걸림돌 중 하나가 일본인데..

여튼 일제가 남긴 유산이라는건 개뼈다구같은 논리이고 일제가 자신들이 벌인 태평양전쟁을 미화하기 이한 변명내지는 날조된 명분 그 이하도 그 이상도 아님요.
 
 
Total 13,6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1526
13672 [기타] 병자호란 포로 관련 (8) 관심병자 09:35 446
13671 [한국사] 조선은 자원이 빈곤한 나라가 아니었음. (12) 솔루나 01:19 850
13670 [세계사] 30년 전쟁 레스토랑스 00:25 244
13669 [일본] 일본 사무라이 질문좀 드릴게요 (3) 꼬꼬동아리 07-21 384
13668 [한국사] 한국인 1/10이 노예로 끌려갔다 (팩트체크좀...) (10) 솔루나 07-21 571
13667 [세계사] 콘스탄티노플의 함락 - 1453년 (4) 옐로우황 07-21 689
13666 [중국] [ 기록 관점으로 보는 위치 ]과 [ 현재 중화 관점으로 … 현조 07-21 118
13665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북지(北地)의 위치.. [ 고조선(古… (4) 현조 07-21 221
13664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오환(烏丸)의 실제 위치.. (2) 현조 07-21 166
13663 [중국] 기록 관점으로 보는 삭방(朔方) ' 고궐(高闕)의 위… 현조 07-21 65
13662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누번(樓煩)에 따르는 고조선(古… 현조 07-21 78
13661 [중국] 기록 관점으로 보는 연주(燕州 : 燕)의 위치.. (1) 현조 07-21 81
13660 [한국사] *낙랑군의 인구는 왜 급감했나? (1) 마누시아 07-21 276
13659 [한국사] 낙랑군이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사했다고 (2) 마누시아 07-21 206
13658 [한국사] 중국의 동북공정 근황 (6) 레스토랑스 07-21 1188
13657 [한국사] 중국은 고구려를 역사적으로 어떻게 생각했는가? (3) 설설설설설 07-20 1034
13656 [한국사] 원나라 때의 민족 계급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12) 샤를마뉴 07-20 1043
13655 [한국사] 고려 황제복식 (5) 인류제국 07-20 1214
13654 [한국사] 신채호가 본 중국인의 특성 (4) 솔루나 07-20 1185
13653 [세계사] 4200년전 기후변화 사건과 아카드 제국의 붕괴 옐로우황 07-20 410
13652 [한국사] 신채호가 본 압록강의 위치 (3) 솔루나 07-20 651
13651 [한국사] 삼한(三韓)의 의미 솔루나 07-20 364
13650 [몽골] 몽골인들과 몽골의 풍경.JPG (4) 샤를마뉴 07-20 1636
13649 [중국] 서해(西海)의 위치.. (13) 현조 07-19 1074
13648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237
13647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166
13646 [한국사] 에도시대 일본 유학자 코벨 그리고 복기대 (1) 풍림화산투 07-19 12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