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6 14:30
[기타] 진국(辰國)은 고조선의 국호였나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73  

「춘추」의 기록에는 이런 것이 있다.

 

겨울.혜성(彗星)이 대진(大辰)에 나타났다. 초(楚)나라 사람과 오(吳)가 장안(長岸)에서 전쟁(戰爭)을 했다.

冬.有星孛於大辰.楚人及吳戰於長岸.

 

그런데 이에 대하여 좌전(左傳)은 이렇게 기록을 남긴다.

 

 

서(西)쪽으로 한(漢-은하수)에 미친다.신수(申須-노나라의 대부)의 말은 다음과 같다. 혜성(彗星)이 제구포신(除舊布新-묵은 것을 버리고 새것을 펼침)하려는 것은 천문에서 항상 보인다. 지금 제(除)하는 것은 화(火-화성)에서 하는데 화(火)가 나서면 반드시 펼친다. 그러면 제후(諸侯)가 화(火)의 재앙(災殃)을 갖을까.재신(梓慎)의 말은 다음과 같다. 왕년(往年)에 내가 이를 보았는데 이는 그 미(徵-미미한 징조)함이다. 화(火)가 나서 보이니 금자(今茲)엔 화(火)가 나와서 밝을 것이고 반드시 화(火)가 들어가서 엎퍼질 것이다.그 화(火)가 있은지 오래면 그렇지 않은 것인가.화(火)가 난다는 것은 하(夏)나라에겐 삼월(三月)이 되고 상(商)나라에겐 사월(四月)이 되고 주(周)나라에겐 오월(五月)이 된다. 하(夏)의 운수(運數)가 천(天)을 얻은 것이 마치 화(火)가 지은 것 같다. 그 네 나라가 마땅히 이를 당함이 송위진정(宋衛陳鄭)에 있는가? 송(宋)은 대진(大辰)의 허(墟)요 진(陳)은 대호(大皞)의 허(墟)요 정(鄭)은 축융(祝融)의 허(墟)라 다 화방(火房)이다. 성효천한(星孛天漢)이라. 여기서 한(漢)은 수조(水祥-물의 상서로운 징조)다. 위(衛)는 전욱(顓頊)의 허(墟)다. 그러므로 제구(帝丘-제왕의 터)다.그 성(星)은 대수(大水)가 된다. 수(水)란 화(火)의 모(牡-숫컷)다. 이는 병자(丙子)로 하려는 것은 임오(壬午)에 짓는 것 같은 것인가.수(水)와 화(火)가 합쳐지려는 것이다. 화(火)가 들어가 엎퍼지면 임오(壬午)로써 할 것이니 이 달을 넘지 않는다.

西及漢.申須曰.彗所以除舊布新也.天事恆象.今除於火.火出必布焉.諸侯其有火災乎.梓慎曰.往年吾見之.是其徵也.火出而見.今茲火出而章.必火入而伏.其居火也久矣.其與不然乎.火出.於夏為三月於商為四月.於周為五月.夏數得天.若火作.其四國當之.在宋衛陳鄭乎.宋.大辰之虛也.陳.大皞之虛也.鄭.祝融之虛也.皆火房也.星孛天漢.漢.水祥也.衛.顓頊之虛也.故為帝丘.其星為大水.水火之牡也.其以丙子若壬午作乎.水火所以合也.若火入而伏.必以壬午.不過其見之月.

 

 

여기서 위의 논리로 보자면 대진(大辰)이란 곧 송(宋) 나라의 전설적 시조인데 결국 대진씨(大辰氏)가 송(宋)의 전설의 시조가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송(宋)이란 주(周) 무왕(武王)이 은상(殷商)의 주(紂)를 쳐서 멸망시킨 후 그 후손인 미자계(微子啟)에게 상구(商丘) 땅을 봉토로 주어 은상의 유민을 옮겨서 만든 제후국이었다. 곧 송(宋)은 은상족이며 대진(大辰)은 바로 그와 관계가 된다. 이 몽문통의 논리가 정확히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오어(吳語)를 들먹이면서 삼진(三辰)은 곧 삼상(三商)-필자의 짧은 생각으로 은의 삼인(三仁)이라는 미자와 기자와 비간과 관련이 있는가 싶다-이 아닌가를 묻고 있다. 결국 진(辰)은 상(商)의 국호요 그 나라가 망하자 미자계는 송(宋)의 진(辰)나라를 열고 역시 상의 후예인 기자(箕子)가 바다로 가서 연나라가 옛 진(辰)나라가 아닌가 하는 것이다. 최근 요서(遼西)에서 기자족의 동기 명문이 출토되었는데 유감스럽게도 조선(朝鮮)이나 진(辰)이라는 말은 없고 다만 기(箕)라는 족명과 고죽(孤竹)이란 국호만 알려진 것으로 안다. 또한 「좌전」의 소공 9년조의 "숙신과 연과 박은 우리 북쪽 땅이다(肅慎.燕.亳.吾北土也)"에서 박(亳)이 은(殷)의 수도를 말하므로 이곳이 바로 기자가 머무르던 조선 즉 기자의 진국(辰國)이라는 논리인듯 싶다. 이 말은 주(周)의 입장에서 무왕이 은을 병탄한 후에 한 말이므로 기자가 은에 조회하러 왔다 곧 신속했다는 입장에서 본 것일 것이다(기자가 신하가 되었다는 말도 있고 그렇지는 않다는 말도 있다).

 

물론 이것은 동북공정의 논리이기도 할 것이다. 상문화동북기원설(商文化東北起原說)은 중국에서 꽤 유력한 학설에 하나인데 곽대순(郭大順)의 「동북문화와 유연문명」에 잘 정리되어 있다. 이에 의하면 상의 건국이전에 상족(商族)은 중국의 동북지방 즉 발해만 연안에서 고구려민족과도 연관이 되는 민족으로서 남하하여 은상을 건국하였으며 멸망할 때까지 동북인의 특성을 간직했고 멸망한 후 다시 고향인 동북으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그것이 최근 요서의 객좌 등지에서 발견되는 기족(箕族)의 청동기 명문인 것이다. 이것은 산동 지방에서도 많이 발견된다고 한다.

 

그러나, 이것을 우리 입장에서 사용을 하려면 한 개의 문제는 그것이 중국화된 상족이 진(辰)이라는 국명을 새롭게 가져왔다는 것이다. 결국 만주의 진(辰) 즉 위만이전의 고조선은 기자가 건국한 나라라는 것인데 이는 불쾌한 일이다. 오히려 상(商)의 진짜 명칭이 원래부터 진(辰)이었꼬 그들이 상을 건국하기 전부터 그 지역에서 진(辰)을 칭했고 그 남은 세력 즉 우리민족의 자칭한 국호가 진(辰)이어야 옳게 된다. 한반도가 아닌 만주의 진국을 뒷받침하는 것은 좋은데 왠지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비좀와라 17-07-16 14:45
 
조선이란 국호는 아궁이 신을 조왕신으로 부르는 것 에서 알 수 있듯이 아궁이 하고 관련이 있는 단어임을 알 수 있죠. 그리고 선이란 선仙이라고 신동국여지승람 에서 말했는데 선仙은 인격화된 신 즉 인신을 말하는 것 입니다.

다시 말해서 조선이란 조왕신이란 말이죠. 그리고 이것을 아궁이 신이라 부르는 것 이고요. 조선은 아선이라고 부름을 알 수 있는데 이 말이 북유럽에 가서는 아딘 또는 오딘으로 변했고 러시아에서는 아진 또는 나진으로 바뀝니다. 그리고 영국에선 아서로 되는 것 이고요.

조선은 따로 말하면 선아로도 말할수 있는 것이고 선은 신이죠. 그래서 조선은 신아 또는 신라가 되는 것 입니다. 조선과 신라는 같은 말이죠. 그리고 중국과 조선은 같은 말이죠.

중국을 영어로 China로 하지만 본래는 Sina에선 온 말이고 이 말은 진秦에선 온 말이라고 하죠. 그리고 단재 신채호 선생이 증명 하기를 진秦 - 신新 - 금金 - 청淸 - 조선은 같은 말이라고 합니다. 이 역시 위에서 말 했죠.

결국 진나라 - 신나라(왕망의 신나라) - 신라 - 금나라 - 청나라 - 조선 - 중국은 같은 말이란 거죠.

그리고 로마을 대진국大秦國이라 하는데 이 말의 연원을 아직 모르죠. 모르는 것인지 인정하기 싫은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로마 역시 진나라 즉 신라 계열의 국가라는 것 입니다.
도배시러 17-07-16 14:47
 
하(夏)나라에겐 삼월(三月)이 되고 상(商)나라에겐 사월(四月)이 되고 주(周)나라에겐 오월(五月)이 된다.
===> 요것은 위도에 대한 설명인듯... 같은 시기에 계절이 변한다는것은 위도차이.



하는 북에 가깝고, 주는 남에 가깝다는 설정일듯 합니다.
 
 
Total 14,5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369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 레스토랑스 13:34 244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3) 레스토랑스 11-17 849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1451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8) 레스토랑스 11-17 1564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523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621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406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641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026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399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597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5) 엄빠주의 11-15 778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185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425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671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194
14561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11-15 917
14560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4) 레스토랑스 11-14 1428
14559 [기타] 역대 중국계 국가들과 한민족계 국가들 이름이 (21) 황금 11-14 1997
14558 [한국사]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나라의 흑우 (2) 레스토랑스 11-14 1355
14557 [기타] 반공교육을 받아야 하는이유.. (13) 대박행운 11-14 807
14556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4) 레스토랑스 11-14 602
14555 [기타] 천안 위례성 '백제시대 최대 목곽고' 확인 (7) 황금 11-14 938
14554 [한국사] 최태성이 생각하는 조선시대 (7) 레스토랑스 11-14 980
14553 [기타] 한국에 김씨가 많은 이유 (13) 관심병자 11-14 1776
14552 [기타] 연나라-한씨-위씨 관심병자 11-14 444
14551 [한국사] 일본과 영국에 빼앗긴 흑우 (5) 인류제국 11-14 14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