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6 18:30
[기타] 현존 가장 오래된 스키 함경남도에서 발견.
 글쓴이 : 샤를마뉴
조회 : 899  

다운로드.jpg
 
                               C.J. 루터의 스키 전파도.





‘눈 위에서 신는 신발’을 뜻하는 스키는 노르웨이가 종주국으로 알려져 있다. 노르웨이어와 영어의 skid, skip, skiff, slide 및 skate 등이 어원으로 수 천년 전부터 겨울이 길고 눈이 많은 산악 지대에서 보행, 사냥, 운반의 목적으로 쓰였고 북유럽에서는 전쟁 당시 요긴한 이동 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이른바 ‘노르웨이 스키’는 농민과 사냥꾼에 의해 전파됐다. 1740년경 노르웨이 군대가 스키부대를 편성한 뒤 활성화돼 스키 경기로 발전했다. 1877년 노르웨이 크리스티아니아(현재 오슬로)에 스키클럽이 생겼고, 2년 뒤 하스비힐에서 제1회 점프대회가 열렸다. 19세기 후반엔 유럽 각국에 보급됐고, 특히 오스트리아에서 마시알 즈달스키가 알프스 산악 지대에 맞는 스키 기술을 연구하는 동시에 적합한 용구를 개발함으로써 급격한 발달을 가져왔다.

이처럼 유럽에서 스키가 시작된 것으로 흔히 알고 있지만 1955년 출판된 C.J. 루터의 ‘고대 스키역사 50년’에 담긴 그림을 보면 스키(썰매)는 오히려 한국의 북동쪽 지방과 중앙 시베리아에서 전세계로 전파된 경로가 구체적으로 그려져 있다.

지도 맨 위 왼쪽에 묘사된 그림은 아이슬란드의 신화에 나오는 스키의 신(神)인 우루의 모습으로, 17세기에 랍랜드인이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스키를 신고 활을 쏘는 장면으로 스키의 좌우 모양과 길이가 다르게 그려져 있는데, 이는 한국의 썰매의 모양과 동일하다.

한국 북동쪽 산간지방에 예부터 고유의 썰매(스키)가 있다는 설은 여러 나라에서 알고 있었다. 반면 일본의 경우는 1911년 1월 12일, 오스트리아 육군 소령 폰 레르히로부터 스키를 전수받았다고 기록돼 있다. 일본은 그러나 한국에도 고유의 썰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찾아 나섰다.


1.jpg
1912년 함경남도 명천소재 농가에서 발견된 스키. 탄소연대측정으로 4세기때 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2.jpg
일본군 유가와 중위가 함경남도 산간 농가 창고에서 스키를 발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실제 이듬해 당시 식민지 한국에 주둔한 일본군의 유가와 중위가 함경남도 명천소재 산간 농가의 창고에서 스키를 발견하고 탄소연대를 측정해보니 4세기 때 나무로 제작된 스키로 밝혀졌다. 특히 스키 몸통에 4개의 구멍을 뚫었고, 양쪽 스키의 길이가 약간 다르게 제작된 점이 현대 유럽에서 개발된 스키와 판박이로 닮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일홍 강원도개발공사 알펜시아 사업단 과장은 “현존 최고의 북유럽스키보다 우리나라 스키가 무려 1300년 가량 앞섰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현재 이 스키는 일본 니가타 현의 다카다(현 조에쓰시)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최 과장은 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관계자들도 이 같은 설명을 들으면 사뭇 분위기가 숙연해진다고 귀띔했다.


출처: http://v.sports.media.daum.net/v/20170716161029100


물론 한국이 스키의 종주국인지는 100% 확실하진 않지만

적어도 북유럽보다 1300년 가까이 

시기적으로 더 앞선 것이 한반도에서 나옴.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17-07-16 19:34
 
4세기 함경남도 명천 지역이라면. 옥저 또는 옥저지역을 흡수한 고구려의 영역인데.....

고구려 스키부대의 흔적이라도 발견되는 것은 아닌지....^^

순간 무용총 수렵도 벽화에 말달리고 사냥하는 장면이 아닌,

스키타면서 맹수나 적을 향해 활쏘는 고구려인의 이미지가 상상되는군요....^^
     
샤를마뉴 17-07-16 20:46
 
다시 읽어 보니 함경남도군요~ 함경북도와 혼동했네요 ㅎㅎ

고구려 땅 대부분이 겨울에 극심하게 추운 지역이었는데..

게다가 눈이라도 많이 오는 날엔 진짜 스키를 타던 부대가 있었을까요? ㅋㅋ

그런데 혹시 역사상 전근대 시절 스키 타고 활 쏘던 민족이 있었나요?
          
헤이얀 17-07-17 00:55
 
스키를 타면서 활 쏘던 민족은 없음 ....
     
의로운자 17-07-17 20:38
 
아직도 한국사를 비꼬고 있으시네요..
          
샤를마뉴 17-07-17 22:57
 
성격이 꼬이신 건지 저게 어딜 봐서 비꼬는 겁니까..;;
로적성해 17-07-16 20:07
 
저 시기 한반도 북부는 그야말고 시베리아 뺨 칠정도의 강추위와 푹설이 내렸을 때인데 북유럽 못지 않은 설상 장비가 발전하고 사용 하는게 당연한듯,,,
     
샤를마뉴 17-07-16 20:37
 
꼭 저 시기가 아니어도 현재 한반도 북부는 위도에 비해 엄청나게 춥습니다.

만주 바로 아래라 시베리아 기단의 영향을 직빵으로 받는 데다가 산지라 고도도 높아서 ㅋ

오히려 시기에 따라 과거에 더 따뜻했던 때도 있었습니다.
징기스 17-07-18 16:33
 
스키까지 다 도둑질해 간 일본놈들 하여간.....
 
 
Total 13,6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1813
13697 [한국사] 나무위키 정보가 편파적이고 엉터리라고 보는 이유 (4) 징기스 08:37 150
13696 [기타] 고대 한·중 국경 ‘패수’ 위치·학설 소개 인류제국 07-26 555
13695 [한국사] 솔직히 환국 대륙설 이런 거 믿는 이유가 자존심 때… (56) 러브슈터 07-26 566
13694 [세계사] 영어권 역사백가사전에서 소개된 한국역사 (6) 정욱 07-26 362
13693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3탄 솔루나 07-26 375
13692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2탄 솔루나 07-26 309
13691 [기타] 유라시아에 흩어져 있는 단군의 흔적 관심병자 07-26 325
13690 [한국사] 백제는 신라에 '한 주먹 거리'도 안 되었나? (12) 강철백제 07-26 1180
13689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326
13688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229
13687 [한국사] 대륙설 (8) 오자서 07-26 539
13686 [일본] 한자공부, 일본서기 임나의 위치 (9) 도배시러 07-26 502
13685 [한국사] 백제에 대해 질문 하나 드립니다. (8) 강철백제 07-26 350
13684 [한국사] 우리민족은 유목민인가?, 농경민인가? (11) 상식3 07-25 466
13683 [한국사] 나무위키보면 이덕일씨에 대한 글이 많이 쓰여있던… (12) Marauder 07-25 322
13682 [한국사] 조선말 큰사전. (1) 레스토랑스 07-25 420
13681 [한국사]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한현도 (4) 마누시아 07-25 950
13680 [한국사] 그들은 왜 고조선 역사를 없앴을까 (6) 인류제국 07-24 1091
13679 [한국사] 어느 고등학생들의 암담한 진로 (2) 마누시아 07-24 1332
13678 [한국사] 7광구 (4) 꼬꼬동아리 07-24 1157
13677 [한국사] 대한제국의 군사조직 정비 및 운영 체계 인류제국 07-23 519
13676 [기타] 조선, 청 관계 (7) 관심병자 07-23 1273
13675 [한국사] 부상하는 중국과 현패권국 미국 사이의 한국의 입장… (10) 상식3 07-23 999
13674 [한국사]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 무덤일까…익산 쌍릉 100년만… (7) 샤를마뉴 07-23 878
13673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2) 웅구리 07-23 483
13672 [기타] 병자호란 포로 관련 (18) 관심병자 07-22 1557
13671 [한국사] 조선은 자원이 빈곤한 나라가 아니었음. (30) 솔루나 07-22 24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