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6 18:30
[기타] 현존 가장 오래된 스키 함경남도에서 발견.
 글쓴이 : 샤를마뉴
조회 : 1,174  

다운로드.jpg
 
                               C.J. 루터의 스키 전파도.





‘눈 위에서 신는 신발’을 뜻하는 스키는 노르웨이가 종주국으로 알려져 있다. 노르웨이어와 영어의 skid, skip, skiff, slide 및 skate 등이 어원으로 수 천년 전부터 겨울이 길고 눈이 많은 산악 지대에서 보행, 사냥, 운반의 목적으로 쓰였고 북유럽에서는 전쟁 당시 요긴한 이동 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이른바 ‘노르웨이 스키’는 농민과 사냥꾼에 의해 전파됐다. 1740년경 노르웨이 군대가 스키부대를 편성한 뒤 활성화돼 스키 경기로 발전했다. 1877년 노르웨이 크리스티아니아(현재 오슬로)에 스키클럽이 생겼고, 2년 뒤 하스비힐에서 제1회 점프대회가 열렸다. 19세기 후반엔 유럽 각국에 보급됐고, 특히 오스트리아에서 마시알 즈달스키가 알프스 산악 지대에 맞는 스키 기술을 연구하는 동시에 적합한 용구를 개발함으로써 급격한 발달을 가져왔다.

이처럼 유럽에서 스키가 시작된 것으로 흔히 알고 있지만 1955년 출판된 C.J. 루터의 ‘고대 스키역사 50년’에 담긴 그림을 보면 스키(썰매)는 오히려 한국의 북동쪽 지방과 중앙 시베리아에서 전세계로 전파된 경로가 구체적으로 그려져 있다.

지도 맨 위 왼쪽에 묘사된 그림은 아이슬란드의 신화에 나오는 스키의 신(神)인 우루의 모습으로, 17세기에 랍랜드인이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스키를 신고 활을 쏘는 장면으로 스키의 좌우 모양과 길이가 다르게 그려져 있는데, 이는 한국의 썰매의 모양과 동일하다.

한국 북동쪽 산간지방에 예부터 고유의 썰매(스키)가 있다는 설은 여러 나라에서 알고 있었다. 반면 일본의 경우는 1911년 1월 12일, 오스트리아 육군 소령 폰 레르히로부터 스키를 전수받았다고 기록돼 있다. 일본은 그러나 한국에도 고유의 썰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찾아 나섰다.


1.jpg
1912년 함경남도 명천소재 농가에서 발견된 스키. 탄소연대측정으로 4세기때 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2.jpg
일본군 유가와 중위가 함경남도 산간 농가 창고에서 스키를 발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실제 이듬해 당시 식민지 한국에 주둔한 일본군의 유가와 중위가 함경남도 명천소재 산간 농가의 창고에서 스키를 발견하고 탄소연대를 측정해보니 4세기 때 나무로 제작된 스키로 밝혀졌다. 특히 스키 몸통에 4개의 구멍을 뚫었고, 양쪽 스키의 길이가 약간 다르게 제작된 점이 현대 유럽에서 개발된 스키와 판박이로 닮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일홍 강원도개발공사 알펜시아 사업단 과장은 “현존 최고의 북유럽스키보다 우리나라 스키가 무려 1300년 가량 앞섰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현재 이 스키는 일본 니가타 현의 다카다(현 조에쓰시)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최 과장은 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관계자들도 이 같은 설명을 들으면 사뭇 분위기가 숙연해진다고 귀띔했다.


출처: http://v.sports.media.daum.net/v/20170716161029100


물론 한국이 스키의 종주국인지는 100% 확실하진 않지만

적어도 북유럽보다 1300년 가까이 

시기적으로 더 앞선 것이 한반도에서 나옴.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17-07-16 19:34
 
4세기 함경남도 명천 지역이라면. 옥저 또는 옥저지역을 흡수한 고구려의 영역인데.....

고구려 스키부대의 흔적이라도 발견되는 것은 아닌지....^^

순간 무용총 수렵도 벽화에 말달리고 사냥하는 장면이 아닌,

스키타면서 맹수나 적을 향해 활쏘는 고구려인의 이미지가 상상되는군요....^^
     
샤를마뉴 17-07-16 20:46
 
다시 읽어 보니 함경남도군요~ 함경북도와 혼동했네요 ㅎㅎ

고구려 땅 대부분이 겨울에 극심하게 추운 지역이었는데..

게다가 눈이라도 많이 오는 날엔 진짜 스키를 타던 부대가 있었을까요? ㅋㅋ

그런데 혹시 역사상 전근대 시절 스키 타고 활 쏘던 민족이 있었나요?
          
헤이얀 17-07-17 00:55
 
스키를 타면서 활 쏘던 민족은 없음 ....
     
의로운자 17-07-17 20:38
 
아직도 한국사를 비꼬고 있으시네요..
          
샤를마뉴 17-07-17 22:57
 
성격이 꼬이신 건지 저게 어딜 봐서 비꼬는 겁니까..;;
로적성해 17-07-16 20:07
 
저 시기 한반도 북부는 그야말고 시베리아 뺨 칠정도의 강추위와 푹설이 내렸을 때인데 북유럽 못지 않은 설상 장비가 발전하고 사용 하는게 당연한듯,,,
     
샤를마뉴 17-07-16 20:37
 
꼭 저 시기가 아니어도 현재 한반도 북부는 위도에 비해 엄청나게 춥습니다.

만주 바로 아래라 시베리아 기단의 영향을 직빵으로 받는 데다가 산지라 고도도 높아서 ㅋ

오히려 시기에 따라 과거에 더 따뜻했던 때도 있었습니다.
징기스 17-07-18 16:33
 
스키까지 다 도둑질해 간 일본놈들 하여간.....
 
 
Total 16,0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738
16083 [한국사] 환단고기 역주본에 나오는 고구려 영토 이해 (13) 위구르 15:19 286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488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297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833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105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633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34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605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539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535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347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42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110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405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3) 히스토리2 05-19 403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316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500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83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405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653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723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799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793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595
16059 [한국사] 코페르니쿠스보다 100년 빨리 지동설을 주장한 이순… (4) 히스토리2 05-18 791
16058 [한국사] 이지함의 중상주의 히스토리2 05-18 228
16057 [한국사] 소동파의 혐한에 대한 생각 (3) 히스토리2 05-18 5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