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7 10:42
[기타] 진국(辰國)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08  

마진국

901년 궁예는 송도(개성)에서 후고구려를 건국한다.

904년 송도의 궁예는 청주일대의 마진인들로부터 도움을 받고,

마진의 청주호족 1천여가구를 철원으로 이주시켜 마진국을 선포한후,

태봉으로 바꿨다.

궁예는 국호를 후고구려>마진국>태봉국으로 바꾼다.


진시황은 절강성 소주에서 거병하여 강소성 남경을 점령하고 수도로 삼은 사람이다.

한마디로 강남사람인데 그 당시 실크로드를 장악하기 위하여 북벌을 단행하고,

산서성 진성시 일대에 있는 진한(辰韓)의 후신국인 진국(辰國)을 점령하여 하서시랑을 손에넣고

부국강병을 이루면서 진국(辰國)이 쌓고있던 만리장성을 이어받아 진(秦) 장성을 축조하게 된다.

bc213~210년에 걸쳐서 2~3년간 산서서부에서 섬서성 유림시 유림관까지 쌓다가 곧바로 멸망해버린다.

실크로드 종착지였던 하서시랑은 그 당시에도 금싸라기 땅이었다.

이곳을 서로 차지하기 위하여 춘추전국시대와 5호20국 시대가 펼쳐지게 된다.

http://blog.daum.net/ades6669/17146224


----

동북아역사재단이 고조선과 진국을 분리한건 틀렸다.

고조선과 진국을 분리한다는건,

삼한과 고조선을 분리한다는 것이다.

즉, 고조선과 현재의 대한민국인은 관련이 없다는 얘기로.

중국의 동북공정을 뒷바침하는것이다.


한반도 남 삼한.

한반도의 변한과 진한인은 이주민이다.

역사기록에 남아있다.

이 이주의 출발지와 배경을 추정할수 있는 사건에 그시대에 있었다.

한(漢)나라와 고조선의 전쟁이다.

이들이 어디서 왔을지 머리가 장식이 아니라면 바로 알수있는 일이다.


한국 주류 사학자들의 주장은

옛날 중국사람들은 동서남북도 구별 못했다는걸까?


고조선의 수도가 패수를 건너 동쪽에 있었다고 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평양은 이들이 주장하는 패수의 동쪽에 없다.

개소리란 얘기다.


진국과 고조선의 분리를 위해 이들이 인용한 사료에

진국은 위만조선의 동쪽에 있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이들이 주장하는 진국은 이들이 주장하는 고조선의 동쪽에 없다.


이 주류사학의 주장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이 기록을 남길당시 지나 학자들이 동서남북을 구별하지 못할만큼 미개했다는 근거자료를 제시할수 있어야 하겠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07-17 17:15
 
주류사학에 맞서는 자는 미개합니다. 주류사학은 학문이 아니라 종교 수준.
 
 
Total 14,9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2233
14932 [한국사] 도종환 장관...사학 개혁 의지가 있는지... (4) 북창 11:53 339
14931 [한국사] 와...이거 뭔가요? (2) 북창 11:44 174
14930 [한국사] 번역요청같은건 할수없으려나요 이강의가 흥미로워… (6) 개념의경 00:01 227
14929 [다문화] 통계에 의하면 다문화 자녀 10명중 1명이 동성연애자 (18) 큰형 01-20 406
14928 [한국사] "중국 랴오닝서 신석기 훙산문화 유적 무더기 발견" (1) 월하정인 01-20 728
14927 [한국사] 신라는 나당연합까지 철강으로 버틴건가요? (10) 아스카라스 01-20 820
14926 [기타] 수학으로 푼 고지도…“고려, 고구려 영토까지 통치… (7) 인류제국 01-20 1328
14925 [기타] 고조선 연구에 도움되는 역사서 (3) 인류제국 01-20 383
14924 [한국사] 고구려어 = 일본어를 퍼뜨리는 일본 공작원(펌) (13) 고이왕 01-19 1810
14923 [기타] 오월국, 제나라 잡생각 (2) 관심병자 01-19 723
14922 [기타] 2015년 한국 ‘온돌 난방’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5) Nightride 01-19 1723
14921 [한국사] 고령 고분군서 6세기 대가야 대외교류 짐작 ‘유물 … (4) BTSv 01-18 1517
14920 [기타] 반국가, 반민족을 지향하시는 분이 계시는데 (20) 여름비 01-17 917
14919 [한국사] 우리나라 가야 신라권 갑옷 사진 모음 (3) 고이왕 01-17 1842
14918 [다문화] 평택 국제대교 붕괴, 알고 보니 (10) 큰형 01-17 1678
14917 [기타] 고구려시대 생활모습 (1) 인류제국 01-17 1157
14916 [한국사] 백제의 코끼리는 어디서 왔을까? (1) 신수무량 01-17 1125
14915 [기타] 참 답답하네요 (35) 감방친구 01-17 684
14914 [한국사] 조선족, 고구려와 관련 없어”… 中 박물관, 버젓이 … (1) 고이왕 01-17 919
14913 [한국사] 신채호와 민족주의 (잡설) (28) 꼬마러브 01-17 539
14912 [북한] 북한 경제에 대해 (김병연 서울대 교수 인터뷰) (1) 끄와악ㄱ 01-16 698
14911 [한국사] 고구려 역사상 최악의 군주는 누구일까요? (7) 여름비 01-15 2559
14910 [다문화] 현장근로자가 전하는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상황 (14) 구르미그린 01-15 1771
14909 [기타] 고구려의 전성기때 군주 (10) 인류제국 01-15 1661
14908 [다문화] 현장 형편을 너무 모르는 글들이 있어서 몇자 적습니… (9) 견룡행수 01-15 1555
14907 [기타] 나무위키에서 (14) 인류제국 01-14 925
14906 [다문화] 외국인노동자, 일자리 정책의 가장 핵심을 짚은 칼럼 (20) 구르미그린 01-14 19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