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7 10:42
[기타] 진국(辰國)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563  

마진국

901년 궁예는 송도(개성)에서 후고구려를 건국한다.

904년 송도의 궁예는 청주일대의 마진인들로부터 도움을 받고,

마진의 청주호족 1천여가구를 철원으로 이주시켜 마진국을 선포한후,

태봉으로 바꿨다.

궁예는 국호를 후고구려>마진국>태봉국으로 바꾼다.


진시황은 절강성 소주에서 거병하여 강소성 남경을 점령하고 수도로 삼은 사람이다.

한마디로 강남사람인데 그 당시 실크로드를 장악하기 위하여 북벌을 단행하고,

산서성 진성시 일대에 있는 진한(辰韓)의 후신국인 진국(辰國)을 점령하여 하서시랑을 손에넣고

부국강병을 이루면서 진국(辰國)이 쌓고있던 만리장성을 이어받아 진(秦) 장성을 축조하게 된다.

bc213~210년에 걸쳐서 2~3년간 산서서부에서 섬서성 유림시 유림관까지 쌓다가 곧바로 멸망해버린다.

실크로드 종착지였던 하서시랑은 그 당시에도 금싸라기 땅이었다.

이곳을 서로 차지하기 위하여 춘추전국시대와 5호20국 시대가 펼쳐지게 된다.

http://blog.daum.net/ades6669/17146224


----

동북아역사재단이 고조선과 진국을 분리한건 틀렸다.

고조선과 진국을 분리한다는건,

삼한과 고조선을 분리한다는 것이다.

즉, 고조선과 현재의 대한민국인은 관련이 없다는 얘기로.

중국의 동북공정을 뒷바침하는것이다.


한반도 남 삼한.

한반도의 변한과 진한인은 이주민이다.

역사기록에 남아있다.

이 이주의 출발지와 배경을 추정할수 있는 사건에 그시대에 있었다.

한(漢)나라와 고조선의 전쟁이다.

이들이 어디서 왔을지 머리가 장식이 아니라면 바로 알수있는 일이다.


한국 주류 사학자들의 주장은

옛날 중국사람들은 동서남북도 구별 못했다는걸까?


고조선의 수도가 패수를 건너 동쪽에 있었다고 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평양은 이들이 주장하는 패수의 동쪽에 없다.

개소리란 얘기다.


진국과 고조선의 분리를 위해 이들이 인용한 사료에

진국은 위만조선의 동쪽에 있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이들이 주장하는 진국은 이들이 주장하는 고조선의 동쪽에 없다.


이 주류사학의 주장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이 기록을 남길당시 지나 학자들이 동서남북을 구별하지 못할만큼 미개했다는 근거자료를 제시할수 있어야 하겠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07-17 17:15
 
주류사학에 맞서는 자는 미개합니다. 주류사학은 학문이 아니라 종교 수준.
 
 
Total 13,6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1813
13697 [한국사] 나무위키 정보가 편파적이고 엉터리라고 보는 이유 (4) 징기스 08:37 152
13696 [기타] 고대 한·중 국경 ‘패수’ 위치·학설 소개 인류제국 07-26 557
13695 [한국사] 솔직히 환국 대륙설 이런 거 믿는 이유가 자존심 때… (56) 러브슈터 07-26 566
13694 [세계사] 영어권 역사백가사전에서 소개된 한국역사 (6) 정욱 07-26 362
13693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3탄 솔루나 07-26 375
13692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2탄 솔루나 07-26 310
13691 [기타] 유라시아에 흩어져 있는 단군의 흔적 관심병자 07-26 325
13690 [한국사] 백제는 신라에 '한 주먹 거리'도 안 되었나? (12) 강철백제 07-26 1180
13689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326
13688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229
13687 [한국사] 대륙설 (8) 오자서 07-26 539
13686 [일본] 한자공부, 일본서기 임나의 위치 (9) 도배시러 07-26 502
13685 [한국사] 백제에 대해 질문 하나 드립니다. (8) 강철백제 07-26 350
13684 [한국사] 우리민족은 유목민인가?, 농경민인가? (11) 상식3 07-25 466
13683 [한국사] 나무위키보면 이덕일씨에 대한 글이 많이 쓰여있던… (12) Marauder 07-25 322
13682 [한국사] 조선말 큰사전. (1) 레스토랑스 07-25 420
13681 [한국사]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한현도 (4) 마누시아 07-25 950
13680 [한국사] 그들은 왜 고조선 역사를 없앴을까 (6) 인류제국 07-24 1091
13679 [한국사] 어느 고등학생들의 암담한 진로 (2) 마누시아 07-24 1332
13678 [한국사] 7광구 (4) 꼬꼬동아리 07-24 1157
13677 [한국사] 대한제국의 군사조직 정비 및 운영 체계 인류제국 07-23 519
13676 [기타] 조선, 청 관계 (7) 관심병자 07-23 1273
13675 [한국사] 부상하는 중국과 현패권국 미국 사이의 한국의 입장… (10) 상식3 07-23 999
13674 [한국사]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 무덤일까…익산 쌍릉 100년만… (7) 샤를마뉴 07-23 878
13673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2) 웅구리 07-23 483
13672 [기타] 병자호란 포로 관련 (18) 관심병자 07-22 1557
13671 [한국사] 조선은 자원이 빈곤한 나라가 아니었음. (30) 솔루나 07-22 24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