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17 17:37
[한국사] 청사고(清史稿) 기록이 증언하는 근세 조선(朝鮮)의 불아한산(不兒罕山 : 不咸山) 및 흥안령(興安嶺)의 위치..
 글쓴이 : 현조
조회 : 792  

 

天山,在圖拉河之西,約出長城三千里。
천산,재도랍하지서,약출장성삼천리。
 
▶ 천산(天山)은 도랍하(圖拉河)의 서쪽에 위치하며, 장성(長城) 3천리에 약출합니다.
※ 현재 지도를 살펴보면 천산산맥(天山山脈)은 현재 신강성(新彊省)의 중앙에 가로 지르는 산맥이고, 옛 문헌 기록에 따르면 천산(天山)은 현 감숙성(甘肅省) 서북부의 기련산맥(祁連山脈)이라고 했습니다. 기련(祁連)은 흉노 언어로 번역하면 하늘 이라고 하기 때문에 기련산(祁連山)은 천산(天山)과 같은 말입니다.
▷ 그러나, 청사고(清史稿)의 기록상 합밀(哈密)의 동북쪽에 위치하는 아이태산( 阿爾泰山 : 알타이 산맥)을 천산(天山)이라고 불리우는 경우도 있습니다.
-
 
汗山之北為庫倫,即苦另山,山甚峻。土喇河即圖拉河。
한산지북위고륜,즉고영산,산심준。토라하즉도랍하。
 
▶ 한산(汗山)의 북쪽은 고륜(庫倫 : 몽고의 울란바토르)이며, 즉 고영산(苦另山)이고, 산은 심히 높습니다.
토라하(土喇河)는 즉 도랍하(圖拉河)이라고 합니다..
※ 따라서, 천산(天山) 산맥의 동쪽에는 토라하(土喇河)가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한산(汗山)의 서북쪽 지대에는  천산(天山) 산맥이 위치해 있어야 합니다.

▷ 외몽고 지역의 고륜(庫倫)은 현재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Ulan Bator )의 옛 이름입니다.
https://okok1111111111.blogspot.kr/2012/07/ulan-bator-mongolia.html
-
 
汗山,在興安嶺北、土喇河南岸,元祕史謂之不兒罕山。
한산,재흥안령북、토라하남안,원비사위지불아한산。
 
▶ 한산(汗山)은 흥안령(興安嶺)의 북쪽에 위치하며, 토랄하(土喇河)의 남안(南岸) 지역에 위치하고,
원나라(元)의 비사(祕史)가 이르기를 불아한산(不兒罕山)이라고 했습니다.
 
※ 불아한산(不兒罕山)은 흥안령(興安嶺)의 불함산(不咸山)이고, 즉 근세 조선(朝鮮)의 장백산(長白山)이기도 합니다.
-
 
★ 결국, 천산(天山) 산맥의 동남쪽 지대와 고륜(庫倫 : 몽고의 울란바토르)의 남쪽 지대에 청나라(淸) 당시, 근세 조선(朝鮮)의 흥안령(興安嶺)이 위치한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201704bulahansan.jpg

 
△ 구글 지도를 클릭해서 비교하시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2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71073
16261 [한국사] 고수/고당 전쟁 시 고구려와 수/당의 주요 접경지 지… (20) 감방친구 06-24 574
16260 [기타] 흉노, 스키타이 관련/ 잡설 (1) 관심병자 06-24 637
16259 [한국사] 신라 김씨왕조가 진짜 흉노인가요 (14) 햄돌 06-24 1178
16258 [한국사] 과연 단군은 우리의 선조일까. (29) 마구쉬자 06-23 877
16257 [한국사] 현 요하 하류 해안선 변화 관련 정보 (137) 감방친구 06-20 1543
16256 [한국사] 익산 미륵사지석탑, 20년만에 일제 땜질 떼고 본모습… (10) Attender 06-20 1757
16255 [한국사] 현 요동지역의 고대 해안선과 서안평의 위치 (65) 감방친구 06-18 1669
16254 [한국사] 낙랑군 등 전한(BC 1세기) 유주 형국도 시각화 (7) 감방친구 06-17 951
16253 [한국사] 백정이 백인이었다고 선동질하는 위조 족보 노비 출… (11) ep220 06-17 2526
16252 [한국사] 고조선부터 삼국시대(5세기)까지 역사영토 시각화 (15) 감방친구 06-17 1139
16251 [한국사] 요서 백제 추적(bc 3세기~ad 5세기) (23) 감방친구 06-16 1164
16250 [기타] 목참판 묄렌도르프 관심병자 06-15 805
16249 [기타] 신라의 마의태자는 어디로 갔나? (4) 관심병자 06-15 1224
16248 [한국사] 장수왕은 남하한것이 아니라 서진 했다. (24) 도배시러 06-15 1851
16247 [한국사] '낙랑군재평양설 증거No.1' 효문묘동종 분석글 지수신 06-14 797
16246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 (1) Attender 06-13 1394
16245 [한국사] [단독]“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4) 패닉호랭이 06-13 2182
16244 [한국사]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_ 고구려,부여는 몽골 부… (8) 조지아나 06-13 1393
16243 [한국사] 선비는 부여와 동본 (3) 감방친구 06-13 880
16242 [기타] 한국 전쟁 - 북한군의 침공과 지연전 관심병자 06-11 1640
16241 [한국사] 일본은 왜 김해김씨 족보 발행을 금지 시켰을까? (10) 피닉 06-11 3463
16240 [기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패전사-유재흥 (3) 관심병자 06-10 934
16239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3 (7) 지수신 06-10 744
16238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2 (4) 지수신 06-10 446
16237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1 (4) 지수신 06-10 765
16236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의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 지수신 06-10 485
16235 [기타] 고구려와 거란, 선비 잡설 (3) 관심병자 06-10 7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