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1 16:17
[기타] 유럽/중동에 존재했던 제국과 발해 크기 비교.JPG
 글쓴이 : 샤를마뉴
조회 : 1,577  

1.png

로마 제국



2.jpg

오스만 제국









3.png

프랑크 제국







4.png

신성 로마 제국







5.jpg

오스트리아 헝가리 제국








6.jpg

페르시아 제국






7.png

불가리아 제국






8.png

독일 제국







9.jpg

제국은 아니지만 발해





대영제국, 스페인 제국, 러시아 제국 같은 터무니 없이 거대하고 

여러 대륙에 걸쳐있던 제국들은 뺐습니다.

발해의 전성기 영토가 독일 제국이나 불가리아 제국과 비슷했으려나요?

불가리아라는 나라가 한때는 엄청 잘나갔네요 ㄷㄷ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인류제국 17-08-11 16:20
 
     
샤를마뉴 17-08-11 16:22
 
헐.. ㄷㄷ 그렇게 컸으려나요;;

진짜 역대 한민족 국가 중 끝판왕이긴 하군요..

전성기가 너무나도 짧은 게 안타깝네요.

거란 이 놈들.. ㅂㄷㅂㄷ
          
인류제국 17-08-11 16:27
 
동아시아에서는 제국놀이 할려면 중국연호에 의존하지 않고 독자적인 연호를 써야합니다

그래서 고구려 부여 발해가 제국이라는거죠 황제라는 용어만 안썼지 사실상 제국이죠

발해의 경우에는 조금다르게 봐야합니다 발해 금석문에 황후 황상이라는 용어가 발견되었기 때문이죠

http://blog.aladin.co.kr/bluedaisy/4872101



서양 경우에는 제국놀이 할려면 로마제국을 계승해야합니다
               
샤를마뉴 17-08-11 16:37
 
지방 정권은 ㅈㄹ..

짱개 새끼들 왜곡질 하는 거 보니 피 쏠리네요 -_-
도배시러 17-08-11 16:31
 
수나라때의 고구려 강역 동서6천리에 못 미치는듯 합니다. ㅎ
     
샤를마뉴 17-08-11 16:38
 
고구려 전성기가 발해 전성기 때보다 더 컸다는 말인가요?
          
인류제국 17-08-11 16:42
 
통전의 고구려 강역 

其地後漢時方二千里。至魏南北漸狹,纔千餘里。至隋漸大,東西六千里。

번역:그 땅은 후한때에 사방 2천리였다. 위나라 때 남북이 점점 좁아져서 겨우 1천여 리였으며, 수나라 때 점점 커져서 동서가 6천리가 되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01&aid=0002774090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65764&cid=40942&categoryId=34039



러시아 연해주 몽골의 다리강가에서 유적이 나오니 아주 틀리지는 않을겁니다








통전은 환단고기 처럼 위서가 아니라 당나라시대 투우라는 역사학자가 편찬한 서사라고 합니다
               
샤를마뉴 17-08-11 16:51
 
고구려 전성기 때의 영토면 진짜 프랑크 제국과 맞먹었겠네요;; ㄷㄷ
               
Marauder 17-08-11 16:59
 
발해가 서쪽으로는 고구려에 미치지 못하지만 동쪽으로는 고구려보다 더 크지 않았나요. 물론 동쪽은 대체로 똥땅이지만 크기자체로는 그렇게 차이났을지 의심스럽습니다.
                    
볼텍스 17-08-11 18:24
 
사실 현재는 그 지역이 별로 좋은 땅이 아니지만...
과거에는 어쩃는지는 알 수 없죠.
농사에는 안좋아도 유목에는 좋았을 수도 있으니까요.
          
도배시러 17-08-11 16:44
 
발해는 동서 4천리 정도네요
레스토랑스 17-08-11 17:03
 
단점은 땅이 너무 춥고 척박해서 인구가 부족했음
     
샤를마뉴 17-08-11 17:05
 
발해 인구가 한 200만은 됐나요? 그것도 안 됐을 것 같은데..
          
꼬마러브 17-08-11 17:32
 
발해 수도인 상경의  수용인구가 80만~120만이라고 합니다.

지구는 기온이 낮아졌다 높아졌다를 반복하는데 ..
(지금은 낮아진 기온이 다시 높아지는 추세)

발해 당시는 지구의 기온이 높을 시기입니다.
즉, 만주 땅이 지금처럼 척박하지 않았다는 것이지요.
(지금 상경 땅은 춥고 척박한 산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만,, 그 당시에는 100만명 가량의 인구를 가진 것만 보아도 ..)

그렇다면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인구가 적진 않았을 것입니다.
최소한 고구려의 인구와 비슷하거나 그 이상이겠지요.
               
샤를마뉴 17-08-11 18:32
 
고구려가 망하고 한동안 많은 지역이 와해되었는데 고구려 이상이라는 건 심한 오바인 듯..

수많은 유이민이 당나라 신라 일본 등으로 빠져나갔는데요..
               
촐라롱콘 17-08-11 22:09
 
비록 발해초기인 8세기 초 무왕대의 상황이기는 하지만...

신당서 발해전에 발해의 호수가 10여만호로 기록되어 있고

무왕의 동생인 대문예가 무왕의 흑수말갈 정벌에 반대하며 논리로 내세운 것이
고구려가 30만 대군을 동원할 수 있던 것에 반해 발해는 고작 그 몇 분의 일밖에
동원할 수 없는 현실을 내세우기도 했습니다.

물론 그로부터 대략 100년 후 발해의 전성기인 선왕대에 옛 고구려의 영역인 요동과
부여일대, 그리고 흑수말갈까지 아우르기는 했지만, 대체로 한시적인 영유에 그친
것으로 보입니다.
예를 들어 요동지역에서는 지금까지 발굴되거나 발견된 발해유물-유적이 거의 전무한
것이 근거입니다.

따라서 결론적으로 발해전성기를 기준으로 삼는다 하더라도 고구려인구를 능가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상경용천부의 인구가 80만~120만이라는 것은 도대체 어디에 근거한 것인지..??
상경용천부 외성 둘레가 16km로 조선시대 한양도성의 17~18km보다 규모가 오히려
약간 작은 정도인데....
게다가 둘레 17~18km의 한양도성의 인구 10만여명도 당시로서는 비교적 조밀한
인구밀도였습니다.

도대체 둘레 16km안에 100만 인구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 어떻게 나올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되지를 않네요!
둘레 16km라는 것은 오늘날 서울의 일개 구 정도의 둘레밖에 안되는데

물론 만주지역 전체에서는 요동지역을 제외한다면 둘레 16km의 도성규모라는 것이
거의 최대규모급의 도성이기는 하지만....
                    
꼬마러브 17-08-12 01:11
 
동북아역사재단에서 간행한 "발해 5경과 영역 변천" 62페이지에 나옵니다.

자세한 것은 저도 모릅니다.

다만 제가 알기로 당시 상경성이 당나라 장안성 다음으로 동아시아에서 규모가 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장안성벽의 둘레가 13km 아니던가요.
     
볼텍스 17-08-11 18:25
 
기후는 현재와 다르다고 봐야하고,
인구는 부족했다기보다 집중화가 안되었다고 봐야하지 않을까요?
너무 넓은데 반해, 도시화가 힘든 지역특색.
위구르 17-08-11 19:11
 
너무 축소됐네요 ㅋㅋ 식민사학자들의 주장과 일치하는듯
Banff 17-08-11 20:54
 
https://en.wikipedia.org/wiki/Medieval_Warm_Period

대체로 900~1200년때 북반구 평균기온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그래봤자 0.1~0.5도 내외이고 21세기 지금보다 낮다고는 하죠. 발해 698-926과도 조금 어긋나고요.  그래서 온난화보다는 다른데서 이유를 찾아야 할듯합니다.  미국과의 국경근처 몇몇 도시에만 대부분의 인구가 몰려 있는 캐나다처럼 극히 일부 도시지역에만 인구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되죠.  위로는 어차피 빈땅이니 러시아처럼 시베리아 알라스카까지 진출은 왜 안했을까 생각은 드네요. ㅎㅎ
     
굿잡스 17-08-11 22:49
 
중세 온난기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kissmenet&logNo=220148981967

http://www.kma.go.kr/kma15/2004/contents/200401_16.htm

21세기로 접어들면서 기온이 급상승 중이긴 하지만

900년에서 1300여년 사이를 보통 중세 온난기로 부를 정도로 20세기 평균 기온보다 확실히 높은

건 사실이군요. 흑룡강성 역사연구소에서도 뽕나무가 흑룡강 하구에서도 자라고

있었다는 연구를 낸 정도이니.
비좀와라 17-08-11 22:48
 
지금도 도시는 농촌지역이 아닙니다. 다시 말해서 도시는 농경문화에서 발달된 개념이 아니라 유목문화에서 나온 개념이란 말이죠. 도시에서 식량이 생산 됩니까? 도시와 농촌간의 유통로만 단절되도 도시민의 상당수는 굶어 죽는 것이 사실이죠.

단군신화에서도 나오듯이 한국은 도시민 즉 당시에는 성민城民이 세운 국가로 도시국가에서 고대국가 그리고 현재의 현대국가로 발전한 나라 입니다. 기본문화가 농촌문화가 아니란 말이죠.

고대나 중세의 역사를 보면 성안의 사람들이 지배층을 이루고 이들이 성밖의 농촌이나 어촌민 등에게 세금을 받는 구조로 되있죠. 당연히 한국의 직계조상들은 기마유목민으로 지배계층 이었단 말이죠. 이들이 식량생산을 신경 썼을까요? 당연히 신경 안쓰죠. 식량생산은 천민이나 노예의 몫이지 이들 지배층이 신경 쓸 일이 아니란 말입니다.

식량이 부족하면 약탈해서 충족 하거나 교역을 해서 충족하면 되는 것 입니다. 지금의 제국주의의 원형이 바로 저런 사고 방식에서 나오는 것이죠. 당연히 식량이 생산 안되도 많은 인구를 부양 할 수 있단 말이죠. 게다가 이들은 자국민에겐 세금을 적게 받았습니다. 그럼 이 부족한 재원을 어디에서 얻었을 까요? 당연히 그 들의 노예국가라는 지역을 약탈해서 얻었을 것이란 말이죠.

어떤 한 나라가 세금을 많이 걷는 다는 것은 어디 론가 지출해야 하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죠. 주위의 많은 나라들이 세금을 많이 걷었다는고 그와 비례해서 한국은 세금을 적게 걷었다는 것은 주위의 나라가 한국에 재원을 약탈 당했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당연히 우리는 기마유목민족으로 전투력과 호전성이 강한 용사의 나라 인지라 당연히 타국을 약탈 하였을 것이고 이 약탈에 대해 조금도 죄책감을 가지지 않았을 것도 추론이 되죠.

세금이 적으면 주위의 사람들이 이주해 오는 것은 당연 상식입니다. 본래 조선의 인구가 적었을 것 인데 그 것은 왕실의 의사와는 달리 고려의 호족들이 세금을 많이 걷었을 것이고 몽골의 영향을 받은 조선왕실은 세금을 경감 했을 것이란 것도 쉽게 추론이 되는 것이죠.

인구의 경감은 포로로 끌려가고 하는 것 보다 세금의 영향이 휠씬 큽니다. 근세조선 시기에는 당연히 주위의 나라 사람들이 살기 좋은 조선으로 이주해 왔을 것이란 추측도 어려운 것이 아니죠. 누가 봐도 근세조선은 주위의 어떤 나라 보다 살기 좋은 나라 였다는 것은 사실이죠.

지금은 본래의 한국인이 이주해 온 한국인에게 핍박받고 이주해 온 한국인들이 자신들이 본래의 한국인이라 말 같지 않은 주장을 하면서 원주인 행세를 하는 것 입니다. 이래서 한국은 이민을 받으면 안된단 말이죠.
굿잡스 17-08-11 23:01
 
함(咸), 신(信). 소(蘇), 복(復), 진(辰), 해(海), 동(同), 은(銀), 오(烏), 수(遂), 춘(春), 태(泰) 등의 요동 50여 곳 성안에서
해안가에 인접한 곳곳의 주에는 각각 창고가 있어서 조종법(祖宗法)에 따라 내어서 새 것으로 바꾸고,
백성들이 임시로 빌리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빌려주고 2푼의 이자를 받았다. 20~30만석 정도는 근심하지 않았고,
비록 누차에 걸쳐 전쟁이 일어났으나 일찍이 사용하기에 부족했던 적이 없었다.


 - 요사(遼史) 식화지(食貨志)-

[요동은] 편호(編戶)가 수십여만에 이르렀고, 경지도 1000여리가 되었다.

-송사(宋史) 송기전(宋琪傳)-


남북국시대 우리 고구려 후신인 해동성국 대발해의 도시문명은 이후 동북아의

패자였던 북방의 요와 금나라에도 지대한 영향을

지속적으로 미치게 됩니다. 고구려 5부의 영향을 받은 발해가 5경체재의 다중 수도 체재를

이루었듯 이후 요나라 역시 5경 체재를 구축하게 되는데 수도가 상경임황부이지만

실질적 수도는 중경대정부로 이를 건설한 사람 역시 우리 발해인이군요. 이후 발해인과 신라계 황제

여진족 연합의 금나라가 요나라를 무너뜨리고 송마저 멸망시키면서 북경에 세운 중도 역시 당시

금나라 황실의 주요행정 요직을 장악하고 있던 국무총리격인 고구려계 장호의 지휘 아래 건설.

그리고 위에 기록을 보면 알겠지만 요나라가 발해를 멸망시키면서 얻은 요동은 연운16주와 함께

요나라의 양대 곡창지대로 이런 중세 온난기와 맞물려 이 요동만해도 수십만호로 2,300여만명에 이를 정도.
굿잡스 17-08-11 23:17
 
그런데 이런 중세 온난기와 맞물려 북방지역으로의 활동 영역이 넓혀지면서 발해의 직접적 지배지가 고구려보다

넓어진건 사실이나

실질적 국력과 영향력은 고구려가 발해보다 상위로 동북아 최강대국의 반열에 있던 시기군요.(한마디로

당시 이런 만주일대의 모든 종족과 더 위의 북방 권역은 고구려의 세력권하이자 천하관 아래라고 해도

전혀 과언이 아니군요. 단지 그 일대가 척박하고 추우니 직접적 지배력을 강화할 동기가 약했던 시기일 뿐)

이는 발해 역시도 흑수말갈등을 복속시키지만 기본적으로 고구려는 이뿐 아니라 요서일대의 거란(후대

요나라로 이 요가 발해 멸망)이나 실위(후대 몽골)등에도 부용세력화 영향력을 갖추고 있었고 이때문에 당시 선

비족이 남하하여 낙양을 장악한 북조의 대국 북위 조차 고구려는 거란을 이용해서 변경을 수시로 두드리는

거침없는 기록들이 나옵니다. 물론 신라는 고구려에 상당기간 신속된 상태였고 백제 역시도 고구려의 군사력에

밀려 남으로 거듭 밀려나면서 열도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되는 계기가 되는 등.

그리고 5세기 장수태왕와 문자명태왕으로 이어지는 시기는 아예 고구려계 세종이 북위 황제로 등극하면서

이런 북위 조정에 고구려계 고조가 조정을 장악하고 고려묘까지 세워지는 등 정치적 투사력이 극대화

되는 시점. 이런 전통적 동북아 최강대국 지위에 있던 고구려와 이후 서토의 통일 왕조인 신생 수나라간에는

천하에 두개의 태양이 있을 수 없다는 수황제의 오만과 오판의 전쟁 준비가 가열차게 진행되자

고구려 영양태왕은 598년 직접 말갈병 1만을 동원 임유관을 선제공격을 하게 되면서

근대 독소전쟁 이전 고대사에서 가장 큰 대전인 서토문명과 우리 고조선 고구려 동방문명권간에

문명대전이 불붙기 시작합니다.
     
인류제국 17-08-12 00:35
 
통전의 고구려 강역 

其地後漢時方二千里。至魏南北漸狹,纔千餘里。至隋漸大,東西六千里。

번역:그 땅은 후한때에 사방 2천리였다. 위나라 때 남북이 점점 좁아져서 겨우 1천여 리였으며, 수나라 때 점점 커져서 동서가 6천리가 되었다.








발해의 강역은 사방5천리.


요사지리지 동경도 , 동경요양부


 아들 대조영(大祚榮)에 이르러 도읍을 세우고 진왕(震王)이라 자칭하였다. 발해 북쪽을 영역을 병합하니 영토가 사방 오천리나 되고, 병사가 수십만이나 되었다.


漢末 為 公孫度 所據, 傳子 康 孫 淵 自稱 燕王, 建元紹漢, 魏滅之.  晉 陷 髙麗, 後歸 慕容垂, 子寳 以勾麗王安 為 平州牧 居之.  元魏 太武遣 使 至其所居平壤城, 遼 東京 本此.  唐髙宗 平 髙麗 於此 置 安東都䕶府, 後為 渤海大氏所有.  大氏 始保 挹婁之東牟山, 武后萬歳通天中 為 契丹盡忠 所逼, 有 乞乞仲象者 度 遼水 自固, 武后 封為 震國公.  傳子 祚榮 建 都邑 自稱 震王, 併吞 海北, 地方五千里, 兵數十萬.  中宗 賜 所都 曰 輝罕州, 封 渤海郡王.  十有二世 至 彛震, 僭號 改元 擬建 宫闕, 有 五京十五府六十二州, 為 遼東盛國.  輝罕州 即 故 平壤城也, 號 中京顯徳府. 

한나라 말기에 공손탁(公孫度)이 점거하여 아들 공손강(公孫康)을 거쳐 손자 공손연(公孫淵)은 스스로 연왕(燕王)을 자칭하고 소원(紹漢)이라는 연호를 사용하였다. 위(魏)나라가 멸망시켰다. 진(晉)나라가 고려(高麗 ; 고구려)를 함락시켰고, 나중에는 모용수(慕容垂)에게 귀속하였다. 아들 보(寶)는 고구려 왕 안(安 ; 광개토왕)을 평주목(平州牧)에 임명하여 거주케 하였다. 원위(元魏 ; 북위) 태무제(太武帝)가 그들이 거주하는 평양성(平壤城)에 사신을 보냈으니, 요(遼)나라 동경(東京)이 바로 이곳이다. 당(唐)나라 고종(高宗)이 고구려를 평정하고 여기에 안동도호부(安東都護府)를 설치하였지만, 나중에 발해(渤海)의 대씨(大氏)가 차지하였다. 대씨는 처음 읍루(挹婁)의 동모산(東牟山)을 차지하고 있었다. 무후(武后 ; 측천무후) 만세통천(萬歲通天) 년간에 거란(契丹) 이진충(李盡忠)이 핍박을 받자 걸걸중상(乞乞仲象)이 요수(遼水)를 건너 스스로 지키니 무후가 진국공(震國公)에 봉하였다. 아들 대조영(大祚榮)에 이르러 도읍을 세우고 진왕(震王)이라 자칭하였다. 발해 북쪽을 영역을 병합하니 영토가 사방 오천리나 되고, 병사가 수십만이나 되었다. 중종(中宗)이 도읍한 곳에 홀한주(忽汗州)라는 명칭을 내려주고 발해군왕(渤海郡王)에 책봉하였다. 12대 지나 대이진(大彝震) 때에 참람되게 연호를 고치고, 궁궐을 본따서 짓고, 5경(京) 15부(府) 62주(州)를 두었으니 요동에서 가장 번성한 나라가 되었다. 홀한주는 바로 옛 평양성으로, 중경현덕부 (中京顯德府)라고도 한다.

http://history-backup.tistory.com/23 ( 요사지리지 , 동경도 , 동경도호부 , 2번째문단)



발해 고구려 강역 서로 비슷할까요?

아니면 발해 강역이 더 넓었을까요?
카노 17-08-13 14:16
 
저 발해강역도 축소된겁니다.
연해주 전부와 아무르 강 북부까지 영토를 늘려야하고 발해는 왕마다 연호를 쓰고 황상이라고 칭한 제국맞습니다.
 
 
Total 14,2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7167
14297 [한국사] 단군신화(2) (6) 공무도하 10-22 249
14296 [세계사] 다리 건축기술은 언제 어느 지역에서 발달한거죠? 아스카라스 10-22 162
14295 [중국] 시작부터 치트키 쓴 중국의 황제 (1) 레스토랑스 10-22 428
14294 [기타] 만약에 몽골이 들고 일어나지 않았다면 (4) 인류제국 10-22 388
14293 [한국사] 북한의 역사 시대구분법 (4) 꼬마러브 10-22 390
14292 [세계사] 범선의 원리에 대해 답을 구할 수 있을까요? (1) 아스카라스 10-22 224
14291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222
14290 [중국] 몽골이 뚫는데 40년 걸린 양양성 (3) 레스토랑스 10-22 690
14289 [한국사] 중국 문헌의 백제강역 정리 5개소 도배시러 10-22 292
14288 [한국사] 여진족의 한국사 편입 (6) 감방친구 10-22 752
14287 [한국사] 발해 유적 관련 추가 (7) 감방친구 10-22 526
14286 [한국사] 발해 유적 발굴과 발해 영토 추정 변화 (9) 감방친구 10-22 623
14285 [중국] 남송의 최후- 3탄 [양양성의 함락] (5) mymiky 10-22 564
14284 [중국] 남송의 최후-2탄 (1) mymiky 10-22 408
14283 [기타] 신라 김씨 금 태조 완안 아골타 (4) 관심병자 10-21 523
14282 [한국사] 발해국명이 왜 발해죠? (9) 단도리 10-21 729
14281 [한국사] 일제강점기 창씨개명에 저항하던 조상님들의 유쾌함 (3) 레스토랑스 10-21 633
14280 [한국사] 단군신화(1) (5) 공무도하 10-21 701
14279 [한국사] 금나라 교과서에 한국사로 편입해야 (30) 드림케스트 10-21 1471
14278 [중국] 악비버린건 남송의 실수라고 생각합니다 (3) 콜라맛치킨 10-21 634
14277 [기타] 카스테라를 맛본 조선 사신 (5) 레스토랑스 10-20 2035
14276 [한국사] 백제유민 난원경묘지명에 대한 학계의 견해 (9) 감방친구 10-20 801
14275 [한국사] 백제 역사의 미스테리 (12) 감방친구 10-20 1315
14274 [중국] 1. 남송의 최후 (6) mymiky 10-20 1074
14273 [중국] 과학승리 노리다 망한나라 (4) 레스토랑스 10-20 1056
14272 [한국사] 고종의 비자금 (5) shrekandy 10-20 637
14271 [한국사] 고려황제가 입었던 곤룡포의 모습 인류제국 10-20 8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