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1 18:28
[한국사] 아래글에서 너무 나아간거 같네요.
 글쓴이 : 솔루나
조회 : 396  

그래도 

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칠 때,

신채호가 쓴 내용은 어느 정도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솔직히 말해서 역사 교과서에 있는 것을 보면

여러 민족들이 너무 갑자기 막 튀어나와요.

언제부터 거기 있었는지도 모르고.

흉노,몽골,여진,선비 등이 신채호 주장이 사실이라면

교과서에 언급은 해야하지 않을까요?

자기 뿌리의 식구는 그래도 어느 정도 알아야 하지 않을까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17-08-11 19:16
 
이민족의 역사를 그냥 외국 역사로 취급하면 안되는게, 중공의 역사왜곡 행위로 인해 여러 북방민족 역사가 중국사로 둔갑되고 있고, 한국인들 조차도 거기에 속아넘어가거나 아는게 없어서 분간을 못하는 마당에 나라의 기둥이라는 학생들이 교과서 보면 거의다 그들을 대충 중국사 취급 할 것이기 때문에 우리와 뿌리가 같고 같지 않고를 다 떠나서 자세히 가르쳐야 합니다만은 신채호 선생의 논리를 대폭 인용해 우리 역사와 관련지어 가르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같은 뿌리일 가능성도 높지만, 함께 공존하며 같은 공간에서 역사를 만들어나간 민족들이니 더더욱 그러합니다. 튀르키예가 6.25때 한국을 형제로 여기며 피로써 도운 이유도 그들이 우리를 형제로 여겼기 때문인데 우리도 그런걸 잘 알아야지요.
비좀와라 17-08-11 20:00
 
이미 이전에 제가 앞에서 말을 했듯이 이상하게 한국의 모든 문화의 대부분은 북방 기마유목 민족의 문화를 기반으로 해서 남방의 농경문화가 첨부된 형태로 구성되어 있는데 주 구성원인 북방의 문화를 의도적으로 무시내지는 왜곡하고 농경문화만 강조 합니다.

이렇게 되면 한국문화를 말한다 하면서 사실 한국문화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쪽발이 문화와 짱골라 문화를 말하게 된다고 이미 말했죠. 지금의 한국 사회가 그 꼴이라고요. 한국의 문화가 이렇다 말하지만 사실 한국의 문화가 아니고 한국의 역사도 아니고 다른 개체의 역사와 문화를 말하고 있단 말이죠.

한국의 문화가 농경문화라고 말하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었습니다. 과거에는 한국의 문화는 북방 유목 문화라는 것이 기본상식으로 아무도 이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 하지 않은 당연 상식 이었거든요. 그런데 어느 순간 부터 한국의 문화는 농경문화라고 강요하기 시작 했죠. 다시 한번 말하지만 한국의 모든 문화는 유목 기마 문화에 기초해서 만들어져 있습니다.

지금도 대통령의 문장은 봉황으로 농경민족의 용의 나라가 아닌 기마 유목 민족의 토템인 새의 나라란 말입니다. 미국도 독수리를 토템으로 하는 기마 유목 민족의 문화를 토대로 하는 국가 이어서 우리와 사실 같은 문화권 입니다.

미국도 기마 유목 문화를 토대로 하는 앵글로 문화와 농경문화를 토대로 하는 켈트 문화로 나뉘어져 있는데 미국 문화의 주 문화는 앵글로 문화를 토대로 만들어져 있단 말이죠. 미국이 농경문화적인 면이 강하게 나오면 미국은 친일이나 친중의 성격을 보이고 반면에 앵글로 적인 나오면 그 반대로 친한적인 면이 나온다 보면 됩니다.

지금 한국을 농경문화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주로 좌파나 진보 쪽 인물들이 많은데 이 농경문화는 대 지주와 노예제 그리고 사회적인 독제체제를 옹호하는 사람들이 이죠. 그 반면에 기마 유목 민족의 본래 문화는 민주주의 / 소자본과 분권주의를 선호합니다.

신라에는 화백이란 민주주의 제도가 있었습니다. 그럼 이 신라가 농경국가 이었을 까요? 아님 기마유목의 국가 이었을 까요?
     
러브슈터 17-08-11 20:23
 
죄송한데 한번도 들어보도 못한 얘기를 하고 계셔서 굉장히 신박하네요
미국이 어떻게 동양에서 말하는 기마 유목 민족 문화에 해당하는 거죠? 너무 신박해서 당황스러울 정도인데요. 미국은 영국에서 독립했고 영국은 기존 켈트가 앵글로색슨에 정복되고 노르만이 첨가된 형태이기 때문에 이런 말을 하는가 예상은 해 봅니다만 켈트와 앵글로가 과연 거기에 부합하는지는 의심스럽네요. 미국이 친일 친중하면 농경이고 친한하면 앵글로다? 진짜 진지하게 하는 말인가요?

그리고 농경문화-좌파/진보-지주 노예제 vs 유목문화-우파?-민주주의 소자본 분권주의 이런 구도가 대체 어떻게 가능한지 너무 궁금하네요.
     
촐라롱콘 17-08-11 21:48
 
[[미국도 독수리를 토템으로 하는 기마 유목 민족의 문화를 토대로 하는 국가 이어서
우리와 사실 같은 문화권 입니다.]]
.
.
미국과 유럽의 여러 제국이나 국가에서 독수리를 문양으로 사용한 것은
로마제국-비잔틴제국의 영향 때문입니다만.....
     
숭구리 17-08-11 23:15
 
간혹 가생이 역사 게시판을 통해 역사를 어느정도 짐작, 유추하는 사람인데요... 
비좀님의 글을 꽤 신뢰하고 있지만 중간중간 요상한 말을 해서 혼란스럽습니다.
 
 
Total 13,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3148
13880 [기타] 파양호수전 & 적벽대전, 사실과 허구 사이 (1) 인류제국 08-23 333
13879 [한국사] 미지와의 조우 -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으로 본 조선 (3) 레스토랑스 08-23 545
13878 [중국] 전한-후한의 요서군, 요동군 속현의 이치 (4) 도배시러 08-23 389
13877 [기타] 초간단 중국역사 (15) 인류제국 08-22 1646
13876 [한국사] 삼국시대 삼국의 건국 순서는 뭐가 맞는 겁니까? (9) 샤를마뉴 08-22 817
13875 [한국사] (속보) 일제가 조작한 우리 고대사 이제 되찾아야 (6) 징기스 08-22 2034
13874 [한국사] 한국고대사 분야의 선구자 '신의 손'들 징기스 08-22 440
13873 [한국사] 한나라시대 요동이 나중 요동과 다른가요 아닌가요? (21) Marauder 08-22 496
13872 [한국사] 고구려 평양위치는 이미 연구중 (4) 인류제국 08-22 649
13871 [중국] 후한서, 후한을 괴롭힌 북방 국가들 (3) 도배시러 08-22 443
13870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 병주원정 (2) 관심병자 08-21 428
13869 [세계사] 바이킹족의 모습들 (1) 레스토랑스 08-21 752
13868 [한국사] 한반도는 고구려의 중심지 (9) 고이왕 08-21 748
13867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274
13866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244
13865 [세계사] 화려함의 끝을 보여주는 건축물 베르사유 궁전.JPG (4) 샤를마뉴 08-21 758
13864 [한국사] 살수대첩-한 병사의 일기 (1) 인류제국 08-21 1286
13863 [세계사] 흑사병이 활개치던 중세시대의 의사 (3) 레스토랑스 08-21 1193
13862 [세계사] 무어인들의 아름다운 이슬람 건축물 알함브라 궁전 (6) 샤를마뉴 08-20 1208
13861 [한국사] 일본의 주체할 수 없는 유물 조작 본능 (3) 징기스 08-20 1752
13860 [한국사] 한국 말의 품종과 조선 기병의 역사(펌) (4) 고이왕 08-20 1453
13859 [한국사] [조선 최고의 이인] 북창 정렴 선생과 용호비결 유수8 08-20 614
13858 [중국] 임진왜란때 명군은 무엇을 먹었는가? (2) 고이왕 08-20 1221
13857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천재 (9) 레스토랑스 08-20 1359
13856 [기타] 직지심체요절이 귀한 이유 (4) 레스토랑스 08-20 738
13855 [중국] 님들 후삼국지 라고 아시나요? (5) 이카르디 08-20 645
13854 [기타] 비운의 고국원왕 (5) 관심병자 08-19 8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