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2 00:44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743  

《신당서》 발해전에는 발해의 군사조직에 대해         '좌우맹분위(左右猛賁衛)·   좌우웅위(左右熊衛)·                좌우비위(左右羆衛)·   남좌우위(南左右衛)·        북좌우위(北左右衛)가 있다'고 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발해의 중앙 군사 조직을 10위제로 보고 있으나 남좌우위와 북좌우위를 각각 하나로 보아 8위제라고 하는 견해도 있다. 


맹분위, 웅위, 비위가 궁성의 숙위(宿衛)를 담당하고, 남좌우위와 북좌우위가  남위금병(南衛禁兵) 과 북위금병(北衛禁兵)을 관장했을 것으로 추측되는 정도이며 각 위의 구체적인 역할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각 위에는 대장군 1명, 장군 1명을 두었다. 10위제는 발해 멸망 때까지 지속되었다.







북우위

발해 중앙군대조직인 10위(衛)의 하나. 

각 위에는 각각 대장군 1명과 장군 1명을 두었다. 장군 밑에는 다시 여러 등급의 무관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우위의 역할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아 자세히 알 수 없다. 다만 10위 가운데 좌우맹분위(左右猛賁衛)·좌우웅위(左右熊衛)·좌우웅아(左右熊衙)가 궁성(宮城)의 숙위를 담당하는 데 대하여, 남북의 좌우위(左右衛)가 각기 남아금병(南衙禁兵)·북아금병(北衙禁兵)을 관장하였을 것이라고 추정한 견해가 있다. 10위와 마찬가지로 북우위도 역시 발해 초기부터 멸망할 때까지 존속한 것으로 보인다.








북좌위

발해 중앙군대조직인 10위(衛)의 하나. 

대장군 1명과 장군 1명을 두었으며, 장군 밑에는 다시 여러 등급의 무관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각 위의 역할이 전하지 않기 때문에 북좌위의 임무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 다만 당나라의 제도를 참조하여 남북의 좌우위(左右衛)가 각기 남아금병(南衙禁兵)·북아금병(北衙禁兵)을 관장했을 것이라고 추정한 견해가 있다. 북좌위도 역시 10위와 마찬가지로 발해가 멸망할 때까지 존속하였다고 보인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257426&cid=40942&categoryId=31749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04436&cid=40942&categoryId=31748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04475&cid=40942&categoryId=31748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755
16086 [한국사] 고구려 실제 강역에 대한 논의 (2) 감방친구 00:08 50
16085 [기타] 한민족 무대 반도 아닌 대륙史… 관심병자 05-22 103
16084 [기타] 낚시 후기 (6) 위구르 05-22 198
16083 [한국사] 환단고기 역주본에 나오는 고구려 영토 이해 (39) 위구르 05-22 580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536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384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875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153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669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43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622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551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547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362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47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119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413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3) 히스토리2 05-19 417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320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511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90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415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671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731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806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805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6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