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2 08:20
[한국사] 제주도 발자국 화석의 연대추정 논란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778  


7000년 전 
vs 1만4000년전
제주도 남제주군 안덕면 사계리 해안에서 
사람 발자국 등 수천 점에 달하는 대규모 화석이 발견된 뒤 1년4
개월이 지났다.
지난해 2월6일 남제주군 해안가 일대에서 중기 구석기시대인 약 
5만년 전 호모 사피엔스의 발자국 화석 100여점이 발견됐다는 문
화재청의 발표 직후 학계 일각에서 연대(4000년 전 이후 형성)와
사람 발자국의 진위여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본격화됐다.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개최한 국제심포지엄에 참가한 외국의 
전문가들로부터 ‘아시아에서 처음 발견된 선사시대 사람의 발자
국 화석(또는 준화석)’이라고 공인받는 등 국내외에서 사람 발 
자국의 진위문제는 일단락됐다.

그러나 사람 발자국 화석 연대는 지난해 6월 문화재청이 한국지 
질자원연구원에 의뢰한 결과가 최근 공개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
히 논란에 휩싸여 있다. 문화재청의 남제주군 발자국 화석형성시
기 발표를 계기로 다시 촉발된 연대문제에 관한 논란과 사람 발 
자국 및 각종 동물 발자국 화석이 갖는 의미를 조명하는 글을 3 
회에 걸쳐 게재한다.
문화재청(청장 유홍준)이 지난 1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보고서
‘남제주 해안 사람 발자국 화석 지질연대 측정’(총괄책임연구
원 박기화)을 토대로 남제주군 안덕면 사계리 해안가에서 발견된
사람 발자국 화석의 서로 다른 두 가지 형성시기를 제시하면서 
지난해 촉발된 연대문제에 대한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질자원연구원측은 탄소 유기물로 측정한 가장 오래된 연령인 1
만5161~1만3513년 전보다 발자국 화석이 산출된 지층의 위와 아 
래에 놓인 지층에서 광여기루미네선스(OSL) 측정법으로 구한 760
0~6800년 전 사이에 발자국 화석이 형성된 것으로 잠정적인 결론
을 내린 반면, 사계리 발자국 화석을 발견, 학계에 보고한 김정 
률 한국교원대 교수는 ¹⁴C 측정법으로 구한 1만5161∼1만3513년
전 사이, 즉 약 1만4000년 전에 발자국 화석이 형성됐다고 보 
는 게 합리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5만년 전 대 4000년 전’에서 ‘1만4000년 전 대 7000년 전 
’으로〓중기 구석기시대(5만년 전)의 것인가, 신석기시대 후기(
4000년 전)의 것인가로 대립하던 사람 발자국의 형성시기가 이번
지질연대 측정을 통해 ‘구석기시대 후기 또는 말기(1만4000년 
전) 대 신석기 시대 전기(7000년 전)’로 연대 폭이 좁혀진 것은
진전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당초 발자국 화석의 생성시기를 5만년 전의 것으로 본 김정률 교
수의 추정이나 발자국 산지를 측정한 지질연대 자료도 없는 상태
에서 화석연대가 청동기시대(3000~2000년 전)까지 내려갈 수 있 
다고 본 손영관 경상대 교수와 연구책임자인 박기화 박사, 강순 
석(제주화산연구소 연구원) 박사 등의 견해 모두 일단 지나친 비
약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연대 폭은 크게 좁혀졌지만 화석이 발견된 지층의 연대를
아무리 올려봐도 1만년 전 이전의 것으로 볼 수는 없다는 지질 
자원연구원측 및 손 교수 등과 발자국 화석 산출지층에 대한 ¹
⁴C 측정결과보다 더 정확한 것은 없다며 화석의 형성시기를 1만
4000년 전으로 보는 김 교수의 입장차는 크다.
국내외에서 구석기·신석기시대의 경계이자 지질학에서 현세(現 
世·홀로세 또는 충적세라고도 함)가 시작하는 1만년 전 이전 또
는 이후가 갖는 의미와 상징성의 차이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지질자원연구원이 해석한 7000년 전이란 이유는〓지질자원연구
원의 보고서에는 총 25개의 시료를 ¹⁴C과 OSLArAr법 등 3 
가지 연대측정 방법을 동원해 얻은 결과가 제시돼 있다.
이 중 가장 중요한 A·B·C·D 4개의 층으로 구성된 사람 발자국
화석이 형성된 퇴적층의 경우 패각(조개껍데기)편 같은 화석이 
산출되지 않아 각 층에서 휴믹(Humic)휴민(Humin)이란 
미세 유기물 성분을 추출해 뉴질랜드의 지질핵과학연구소에서 
가속기 질량분석기(AMS)로 꺪C 연대측정을 실시했다.
그 결과 휴민의 연령 값이 사람 발자국 화석이 형성된 A·B·C 
지층 중 최하부 층인 C층은 1만5161±70년 전, B층은 1만3513±6
5년 전, 최상부 층인 A층은 1만901±60년 전으로 순차적으로 나 
타나 신뢰성이 높은 것으로 설명됐다. 
반면 휴믹은 최하부 층이 
8098±50년 전 인데 비해, 최상부 층은 9289±90년 전으로 역전 
된 연령체계를 보여줬다.
그러나 지질자원연구원측은 알칼리성 용액에 잘녹는 휴믹과 달리
산성 및 알칼리성 용액에 모두 강한 휴민은 여러차례 재순환 과
정을 거쳐도 없어지지 않고 새로운 퇴적층으로 재순환되는 성질 
이 있어 발자국 화석이 형성된 지층의 퇴적 당시의 시기와는 다 
소 차이(왜곡)가 있을 수 있다며 발자국 형성 지층의 상하부 사 
질층(A·D층)에서 추출한 시료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OSL 
법으로 측정해 얻은 7600±500~6800±300년 전 사이를 발자국 화
석의 형성시기로 해석했다.
사람 발자국 산출 지층과 주변 하모리층에서 채취한 18개의 시료
를 ¹⁴C으로 측정한 지질자원연구원측은 이 중 발자국 화석 덮 
개돌에서 추출한 시료를 미국 크뤼거 엔터프라이즈사의 지질연대
실험실에 보내 얻은 6930±70년 전을 적정연대로 보았다.

◈김정률 교수가 주장하는 1만4000년 전이란 근거는〓김 교수는 
지질자원연구원이 아무런 증거 없이 휴민의 ¹⁴C 연대를 왜곡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번에 지질자원연구원의 의뢰를 받은 뉴질랜드와 미국 연대측 
정기관의 전문가들에게 문의한 결과 많은 학자들이 휴믹 보다 휴
민 성분의 ¹⁴C 측정 값을 신뢰하고 있으며 서로 다른 방법으로
측정한 자료 중에서 가장 오래된 (휴민)자료를 지질연대로 해석
할 것을 권고받았다는 것이다.

1만900년, 1만3500년, 1만5200년 전으로 체계적인 지질연대를 나
타내는 사람 발자국 화석이 형성된 연속적인 지층 A·B·C의 휴 
민 성분 ¹⁴C 측정결과를 지질연대가 왜곡됐다고 해석하는 것은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김 교수는 말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연대측정에서 중요한 절차 중의 하나인 시료의
정확한 층서적 위치에 대한 설명도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특 
히 지난 2000년 측정 장비가 도입된 뒤 2003년쯤부터 연구결과를
내기 시작한 OSL 연대측정법이 온도·햇빛 등 환경변화에 민감 
하게 영향을 받는 등 ¹⁴C 연대측정법에 비해 정밀도와 정확도 
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도 불구하고 발자국 지층의 상·
하부에서 추출한 2개의 시료에 대한 OSL 자료를 가지고 발자국 
화석 형성시기를 결론 지은 것은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또 김 교수는 이번 보고서에서 ArAr법으로 용암류의 연대를 측
정한 결과와 해수면 변화에 대한 논문을 고려해 송악산 응회암의
지질연대를 1만년 전으로 추정한 것에 의문을 제기하는 한편, 
사계리 사람 발자국 화석 지층은 남제주군 지질도를 작성한 박기
화 박사 등이 이곳을 분류한 하모리층과는 지층의 특성과 형성시
기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결과 사계리 발자국 화석지층이 하모리-송악산 지역의 
4000년 전 이후 만들어진 것으로 주장돼온 하모리층보다 연대가 
오래됐음이 사실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남는 의문과 과제들〓김 교수의 주장대로 발자국 화석연대가 1
만4000년 전이란 주장이 설득력을 얻기 위해서는 당시 고환경과 
관련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다.
황해와 남해가 육지로 한·중·일이 하나로 연결돼 있었던 마지 
막 빙하기인 뷔름 빙기의 최성기(2만년 전·해수면이 현재보다 
약 120m 낮음)와 지질학적으로 현재의 해수면과 같게된 1만년 전
사이에 위치한 1만4000년 전은 이번 보고서에 실린 해수면 변동
도로 추정해 볼 때 지금보다 해수면이 약 50m 이하로 내려갔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사계리 발자국 화석 지층이 형성되기 위해선 해수
면을 포함 송악산 등 남제주 일대 지형이 50m 이상 융기했다는 
증거가 필요하다. 물론 김 교수는 발자국 화석 지층을 다르게 보
지만 수성화산인 송악산의 분출로 형성된 하모리층의 생성연대를
손 교수와 지질자원연구원측이 아무리 올려봐도 7000년 전 이전
으로 소급하기는 어렵다고 보는 것도 이런 해수면 변동에 관한 
연구결과 때문이다.

이번 지질자원연구원의 보고서가 사람 발자국 화석의 연대측정에
만 한정돼 지질과 지층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지 못한 것도 아쉬 
운 점이다. 학계는 이번에 제시된 절대연대들은 현 단계에서 잠 
정적인 수치에 불과하다며 연대측정 자료의 지속적인 축적과 함 
께 하모리층과 송악산 응회암 아래에 놓인 퇴적층 및 사계리 발 
자국 화석 지층의 관계, 두께가 4~5m에 달하는 하모리층 각 층의 형
성시기에 대한 정밀한 분석, 동물 발자국 및 식물화석에 대한 검
토를 앞으로의 과제로 들었다.  최영창기자ycchoi@munhwa.com 2005.06.16

고고학 유물 논란도 재미나네요.
12년이 지났습니다. 어케 진행되었을까요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3,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3148
13880 [기타] 파양호수전 & 적벽대전, 사실과 허구 사이 (1) 인류제국 08-23 333
13879 [한국사] 미지와의 조우 -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으로 본 조선 (3) 레스토랑스 08-23 545
13878 [중국] 전한-후한의 요서군, 요동군 속현의 이치 (4) 도배시러 08-23 389
13877 [기타] 초간단 중국역사 (15) 인류제국 08-22 1646
13876 [한국사] 삼국시대 삼국의 건국 순서는 뭐가 맞는 겁니까? (9) 샤를마뉴 08-22 817
13875 [한국사] (속보) 일제가 조작한 우리 고대사 이제 되찾아야 (6) 징기스 08-22 2034
13874 [한국사] 한국고대사 분야의 선구자 '신의 손'들 징기스 08-22 440
13873 [한국사] 한나라시대 요동이 나중 요동과 다른가요 아닌가요? (21) Marauder 08-22 496
13872 [한국사] 고구려 평양위치는 이미 연구중 (4) 인류제국 08-22 649
13871 [중국] 후한서, 후한을 괴롭힌 북방 국가들 (3) 도배시러 08-22 443
13870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 병주원정 (2) 관심병자 08-21 428
13869 [세계사] 바이킹족의 모습들 (1) 레스토랑스 08-21 752
13868 [한국사] 한반도는 고구려의 중심지 (9) 고이왕 08-21 748
13867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274
13866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244
13865 [세계사] 화려함의 끝을 보여주는 건축물 베르사유 궁전.JPG (4) 샤를마뉴 08-21 758
13864 [한국사] 살수대첩-한 병사의 일기 (1) 인류제국 08-21 1286
13863 [세계사] 흑사병이 활개치던 중세시대의 의사 (3) 레스토랑스 08-21 1193
13862 [세계사] 무어인들의 아름다운 이슬람 건축물 알함브라 궁전 (6) 샤를마뉴 08-20 1208
13861 [한국사] 일본의 주체할 수 없는 유물 조작 본능 (3) 징기스 08-20 1752
13860 [한국사] 한국 말의 품종과 조선 기병의 역사(펌) (4) 고이왕 08-20 1453
13859 [한국사] [조선 최고의 이인] 북창 정렴 선생과 용호비결 유수8 08-20 614
13858 [중국] 임진왜란때 명군은 무엇을 먹었는가? (2) 고이왕 08-20 1221
13857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천재 (9) 레스토랑스 08-20 1359
13856 [기타] 직지심체요절이 귀한 이유 (4) 레스토랑스 08-20 738
13855 [중국] 님들 후삼국지 라고 아시나요? (5) 이카르디 08-20 645
13854 [기타] 비운의 고국원왕 (5) 관심병자 08-19 8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