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00:18
[한국사] 낙랑국의 역사 정리 -1-
 글쓴이 : 꼬마러브
조회 : 598  

1. 낙랑국의 위치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자. 낙랑국의 위치는 어디인가? 낙랑국에 대하여 기록한 중국 사서는후한서<동이열전>삼국지<오환선비동이전>이 대표적이다. 따라서 낙랑국의 위치를 알아보기 위하여 우리는 이 두 기록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참고로 이 두 문헌은 모두 중국의 정사(正史)이다. 그러므로 신뢰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앞서 밝히겠다.

 

우선 후한서<동이열전>에 따르면, ()의 북쪽과 예의 서쪽에 낙랑이 있으며, 고구려의 남쪽에 조선이 있다고 한다. 이해를 돕기 위한 개념도를 그려보면 아래와 같다.

 

 

후한서.png



다음은 삼국지<오환선비동이전>을 살펴보겠다. 이 기록에 따르면, ()의 북쪽에 대방이 있으며, 예의 서쪽과 고구려의 남쪽에 조선이 있다고 한다. 이를 개념도로 그려보면 아래와 같다.

 

오환선비.png



우선 여기에 나오는 대방국은 후에 낙랑국에서 독립한 소국이라는 것을 알아두자. (이는 나중에 밝히겠다)

 

위의 기록들을 보면 모두 '조선'이라는 나라가 공통된다. 이에 대하여 일부 인간들은 기록의 조선이 낙랑군의 군현인 조선현을 말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만약 기록의 조선이 고작 낙랑군의 일개 현이었다면 조선을 다른 국가들과 대등하게 기록할리가 없다. 예를 들어 한국에 서울이란 도시가 있다고 해서 한국을 서울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기록의 조선은 낙랑군의 조선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낙랑국의 별칭으로 보아야 타당하다. , 낙랑국은 스스로를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칭한 것이다.

 

이러한 것들을 전제로 개념도를 다시 그려보면 아래와 같다.

 

삼국지.png



역사에 관심이 있다면 알겠지만, 예는 현재의 강원도 지역에, ()은 한반도 남부에 비정된다. 그렇다면 낙랑국의 위치는 지금의 황해도-평안남도 일대일 것이다.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하여 고구려의 기록을 살펴보겠다. 앞서 밝혔듯이 낙랑국의 위치는 고구려의 남쪽이다. 그렇다면 고구려의 남쪽 경계는 곧 낙랑국의 북쪽 경계가 되는 것이다.

 

다음은 삼국사기<고구려본기> 태조대왕조의 기록이다

 

4(서기 56) 가을 7, 동옥저를 정벌하고 그 땅을 빼앗아 성읍으로 삼았다. 국경을 개척하여 동으로는 창해, 남으로는 살수에 이르렀다.

 

고구려의 영토가 남쪽으로 살수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 살수에 관해선 여러가지 의견이 분분하다. 만주의 소자하라는 설이 있고 북한 청천강이라는 설이 있다. 현재 학계에서는 청천강이 살수라는 주장이 우세하다. 만주의 소자하라는 설도 내가 보기에는 설득력 있으나, 우선 통설을 존중하여 살수를 청천강으로 비정하겠다.

 

그렇다면 낙랑국의 위치는 북으로 고구려와 청천강을 경계로 하고, 동으로는 예와 강원도에서 접하며, 남으로는 한()과 접할 것이다

 

낙랑국지도

낙랑국 지도.png



이를 증명하는 기록은 삼국사기에 또 나온다. 다음은 <고구려본기> 대무신왕조의 기사이다.

 

27(서기 44) 가을 9, 한나라 광무제가 병사를 보내 바다를 건너와서 낙랑을 정벌하고, 그 땅을 빼앗아 군현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살수(薩水) 이남이 한나라에 속하게 되었다.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7-08-13 00:23
 
글이 짤리네요. 댓글로 이어 정리합니다.

,,,

이를 증명하는 기록은 《삼국사기》에 또 나온다. 다음은 <고구려본기> 대무신왕조의 기사이다.

27년(서기 44) 가을 9월, 한나라 광무제가 병사를 보내 바다를 건너와서 낙랑을 정벌하고, 그 땅을 빼앗아 군현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살수(薩水) 이남이 한나라에 속하게 되었다.

한(漢)나라의 광무제가 살수 이남의 낙랑국을 정벌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즉, 낙랑국의 북쪽 경계는 살수이다. 다시 말해 청천강을 경계로 아래에 낙랑국이 존재했던 것이다.

결론

낙랑국은 황해도 - 평안남도를 중심으로 스스로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칭한 국가였다.

다음은 낙랑국의 건국에 대해 다뤄보자.

---------------------------------------------------------

1. 《후한서》<동이열전>과 《삼국지》<오환선비동이전>에 적힌 낙랑이 중국의 낙랑군이라는 주장하는 인간들이 있다. 그러나 당시 중국은 자국의 군현에 대해서 <군국지>에 별도로 기록해 놓았다. <동이열전>이란 이름 그대로 중국 입장에서 동쪽 오랑캐의 역사를 기록한 사서이다. 즉, 위 문헌에 나오는 낙랑은 중국의 낙랑군이 아니라 별도로 한반도에 존재했던 독립국 낙랑국으로 보아야 한다.

2. 광무제가 살수 이남의 낙랑을 정벌했다는 <삼국사기>의 기록을 근거로 낙랑군이 평양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인간들이 있다. 하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만약 이 기록의 낙랑이 중국의 군현인 낙랑군이었다면, 광무제는 자국의 군현을 공격하여 정벌한 미친 왕이 된다. 앞서 <군국지>의 기록을 살펴보았을 때, 당시 중국의 낙랑군에는 커다란 변화 같은 것은 없었다. 즉, 여기에서 광무제가 정벌했다는 낙랑은 중국의 낙랑군과는 다른 제 2의 존재로 보아야 하며, 이것이 바로 낙랑국이다.
인류제국 17-08-13 00:27
 
낙랑국이 낙랑군과 다르게 국가맞죠???
     
꼬마러브 17-08-13 00:28
 
본래 낙랑국은 요서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고조선이 와해되고 중국의 침입과 위만의 왕위찬탈 등의 혼란으로

낙랑국은 혼란을 피해 지금의 평양지역으로 이주하게 됩니다.

이후, 한나라가 요서지역의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군현을 설치하기 때문에

요서에 낙랑군과 평양의 낙랑국의 지명이 중복되서 나타난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평양의 낙랑국은 한사군의 낙랑군과는 별개의 독립국이라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호동왕자와 낙랑공주 설화의 낙랑은 중국의 낙랑군이 아니라 평양의 낙랑국을 말합니다.

2편에 개략적으로 설명해놓았습니다.
비좀와라 17-08-13 00:57
 

노래 악,즐길 락,즐길 낙,좋아할 요 
1. 노래, 음악(音樂) 2. 악기(樂器) 3. 연주하다(演奏--) 4. 아뢰다(말씀드려 알리다) a. 즐기다 (락) b. 즐거워하다 (락) c. 편안하다(便安--) (락) d. 풍년(豐年) (락) e. 즐거움 (락) f. 좋아하다 (요)...

낙랑의 낙은 위의 한문사전에도 나와 있듯이 요로 발음 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낙랑은 낙랑이라고 불러도 되고 요랑이라 불러도 아무 문제 없단 말이죠.

여기서 랑은 남자로 남자는 남南 또는 서西의 의미를 갖습니다. 남편과 서방님이라는 말이 여기서 나온 말이죠.

따라서 낙랑은 요서 또는 요남 이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닙니다.
또르롱 17-08-13 09:28
 
그냥 단순하게 낙랑이란 국가가 있었다는 것만 알았지 덕분에 잘 알고갑니다
 
 
Total 13,8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2903
13852 [한국사] 주호, 섭라는 제주도가 아니라 대만, 타이완이다. (2) 도배시러 19:39 137
13851 [한국사] 태조왕건의 훈요 10조 글을 보다가 발견한 건데요 (19) 샤를마뉴 08-17 1305
13850 [기타] 고구려의 동맹이던 돌궐, 어떻게 소아시아까지 흘러… 관심병자 08-17 1649
13849 [기타] 고대 중국땅은 대부분 뻥카 (3) 인류제국 08-16 2020
13848 [세계사] 모세의 출애굽 - 기원전 16세기 ? 옐로우황 08-16 755
13847 [중국] 후한서지리지의 천리를 100km로 바꾸면 ? (6) 도배시러 08-15 1088
13846 [일본] 일본이 초강대국 미국을 청소부로 부려먹던 시절 후… (15) 고이왕 08-15 1975
13845 [중국] 후한서 지리지, 중국의 강역 ~ 호주까지 먹음. (1) 도배시러 08-15 719
13844 [한국사] 고구려시대의 압록강은 어디 ? (강원대 사학과 남의… (2) 고독한늑대 08-15 674
13843 [기타] 조선 농민의 통찰력 (2) 레스토랑스 08-15 941
13842 [한국사] 세계 최고(最古) 최초(最初)인 한국의 문화유산 70가… (2) 생생지락 08-15 1089
13841 [한국사] 명성황후 맞으신가요? (20) 엄빠주의 08-15 986
13840 [한국사] 日 우익의 광기…일제군복에 전범기 나부낀 광복절 … (5) 하하하호 08-15 997
13839 [기타] 몽골 역사 관심병자 08-15 750
13838 [한국사] 연해주 ‘독립운동가 기념비’, 러시아 극단세력이 … (2) 인류제국 08-14 813
13837 [한국사] 평상복 입은 명성황후 추정 초상화 공개 (1) 엄빠주의 08-14 754
13836 [세계사] 중국 정사는 한국 번역본이 아예 없나요? (7) 솔루나 08-14 687
13835 [한국사] 낙랑 관련 삼국사기 사료의 교차검증 19건 (1) 도배시러 08-14 512
13834 [한국사] 후한 광무제의 낙랑정벌은 사실인가 ? 교차검증 실패 (8) 도배시러 08-14 632
13833 [일본] 일본 근대화 - 일본 교수 시각 솔루나 08-13 905
13832 [한국사] 임진왜란 조총하니 뜬금없이 생각난거 사과죽 08-13 685
13831 [한국사] 낙랑국의 역사 정리 -5- (44) 꼬마러브 08-13 464
13830 [한국사] 낙랑국의 역사 정리 -4- (2) 꼬마러브 08-13 226
13829 [일본] 일본의 근대화는 운이 좋았다 (11) 솔루나 08-13 595
13828 [기타] 온달과 평강공주 관심병자 08-13 426
13827 [한국사] 우리나라 전쟁사 관련 책 추천좀 부탁드려요~! 코카토닌 08-13 164
13826 [한국사] 대한제국은 무기력하게 망하지 않았다 (4) 국산아몬드 08-13 7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