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00:20
[한국사] 낙랑국의 역사 정리 -2-
 글쓴이 : 꼬마러브
조회 : 627  

2. 낙랑국의 건국

 

삼국사기의 기록을 보면 낙랑이 BC 28년에 신라를 공격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낙랑국의 건국 시기는 그 이전일 것이다. 그러면 정확한 건국 연대는 언제일까

 

BC 3세기 경이 되면, 수많은 제후국을 통치하던 단군조선이 몰락하게 된다. 그러자 고조선 통치 아래에 있었던 제후국들이 서로 독립하거나 전쟁을 일으키기 시작하는데, 이 시기를 열국시대라고 한다.

 

대충 그린 열국시대 개략도

대충그림.png



열국시대에는 크게 3개의 혼란이 있었다.

 

첫째, 중국의 연나라가 고조선을 침입했을 때, 이로 인하여 단군조선의 서쪽경계인 요서지역은 엄청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여기서 다량의 이주민 발생했다.

둘째, 연나라 출신의 위만이 고조선의 제후국 중 하나인 기자조선(조선후)의 왕권을 찬탈한다. 그 이후 위만정권은 세력을 넓히는데, 이 때 다량의 이주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셋째, 중국의 한()나라가 요서지역의 위만조선을 정복하여 군현을 세운다. 이 때, 위만조선의 거수국들 역시, 이주민을 이끌고 요동-한반도 지역으로 이주했을 것이다.

 

낙랑국은 이 3개의 혼란 속에서 건국된 것으로 보인다.

 

()나라의 침입과 열국의 이동 - 자세한 건 링크로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48500&sca=&sfl=wr_subject&stx=%EB%8C%80%EC%9D%B4%EB%8F%99&sop=and 

9d19b9ca29e80051e291c2910c72ab88_7wrEBjYddZ1bBak7fxuUg5.png


 

 

, 낙랑국은 본래 요서에 위치했으나 혼란을 피해 당시 마한의 영토인 평양으로 이동한 것이다. 그리고 낙랑국은 정치세력 뿐만 아니라 그 지명까지도 함께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고구려 역시 마찬가지이다. 고조선의 거수국이었던 고구려가 요동일대로 이주하고 고구려국이 되었다.

옥저가 이주하여 동옥저가 되고, 예가 이주하여 동예가 된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후에, 한나라가 그 지역의 이름으로 군현을 설치하자

요서지역의 낙랑군과 평양의 낙랑국

요서지역의 고구려현과 요동의 고구려국 등으로 지명이 중복된 것이다.


(앞서 낙랑국은 스스로를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칭했다는 것을 밝혔다. 그들의 역사인식은 바로 이런 것에서 기인한 것이다.)

 

낙랑국의 위치.png



 

그렇다면 낙랑국의 건국시기는 위의 혼란의 시기와 같을 것이다.

이를 전제로 낙랑국의 건국시기는 3가지로 압축된다.

 

1. 서기전 3세기 경

2. 서기전 194(위만의 기자조선 왕위 찬탈)

3. 서기전 108(한사군 설치)

 

3가지의 시기중 정확한 건국연대는 알지 못하겠으나 대략 BC 3~1세기로 추측된다.

 

결론

 

요서에는 낙랑군, 평양에는 낙랑국이 위치했다. 낙랑국의 건국시기는 대략 BC 3~1세기.

 

다음은 낙랑의 전성기를 다뤄보도록 하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08-13 02:32
 
낙랑국은 스스로를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칭했다는 것을 밝혔다. => 구체적으로 설명추가해주세요
     
꼬마러브 17-08-13 02:41
 
앞의 1편에 나옵니다. 근거는 없는 추측이에요.

--------------

위의 기록들을 보면 모두 '조선'이라는 나라가 공통된다. 이에 대하여 일부 인간들은 기록의 조선이 낙랑군의 군현인 조선현을 말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만약 기록의 조선이 고작 낙랑군의 일개 현이었다면 조선을 다른 국가들과 대등하게 기록할리가 없다. 예를 들어 한국에 서울이란 도시가 있다고 해서 한국을 서울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기록의 조선은 낙랑군의 조선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낙랑국의 별칭으로 보아야 타당하다. 즉, 낙랑국은 스스로를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칭한 것이다.

--------------

덧붙여, 삼국유사 낙랑국편을 보면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전한(前漢) 때에 처음으로 낙랑군을 두었다. 응소(應邵)는 이를 “옛 조선국이다.”라고 하였다

삼국유사를 지은 일연 선생은 낙랑국과 낙랑군의 이름이 중복되기 때문에, 이를 구별하지 못하고 동일시하는 우를 범하긴 했으나, 여기서 제가 주목하고자 하는 부분은 낙랑국이 '옛 조선국'으로 불렸다는 점입니다. 이는 아마, 고조선의 수도였던 평양을 낙랑국이 차지하였기 때문일 것이고, 낙랑국 스스로 고조선의 후예임을 자청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로마제국이 멸망한 후에도 스스로 제2의 로마제국이라고 자칭했던 유럽의 소국들과 같은 맥락입니다.
고조선은 우리 역사의 로마제국이지요.
 
 
Total 14,7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0036
14741 [한국사] 고대국어에 대해 이해가 없기 때문에 나타나는 헛소… (6) 타이치맨 16:33 263
14740 [기타] 고구려 전성기 영역 (5) 인류제국 15:29 581
14739 [한국사] 고대국어의 닿소리 (2) 타이치맨 08:24 398
14738 [한국사] 산동반도 등주에서 고구려 가는 코스 고찰 (26) 감방친구 06:34 697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45) 감방친구 12-11 636
14736 [한국사] 한국어의 계통 (37) 타이치맨 12-11 1606
14735 [한국사] 사마천의 조선열전과 사군 (4) 도배시러 12-11 971
14734 [일본] 사무라이정신과 선비정신 비교 (22) 내일을위해 12-10 1579
14733 [기타] 흥할 시기에 있는 국가들은 어떤 징조들이 있을까요? (19) 이해한다 12-09 1614
14732 [중국] 만주족의 잔혹한 중국 정복사 (12) 고이왕 12-09 2601
14731 [한국사] 일본과 한국의 차이에 대한 개인적 고민. (5) 필라델피아 12-09 1952
14730 [한국사] 칙령 41호로 본 우리땅 독도. (46) 닥터그리어 12-09 1091
14729 [한국사] [가설1] 우리 민족의 기층 종족 (14) 윈도우폰 12-09 911
14728 [한국사] [가설2]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3) 윈도우폰 12-09 604
14727 [한국사] [가설3] 단군조선 (5) 윈도우폰 12-09 367
14726 [한국사] [가설4] 고죽국과 기자조선 (3) 윈도우폰 12-09 282
14725 [한국사] [가설5] 위만조선과 민족대이동 (3) 윈도우폰 12-09 279
14724 [한국사] [가설6] 열국시대 (3) 윈도우폰 12-09 254
14723 [한국사] [가설7] 한사군과 졸본부여, 백제 (11) 윈도우폰 12-09 292
14722 [한국사] [가설8] 부여계 중심의 고대국가의 형성 (7) 윈도우폰 12-09 317
14721 [기타] 독도 공유론자 이신철의 역사관련 정부 요직 등용을 … (1) 풍림화산투 12-08 925
14720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538
14719 [기타] 인격 모욕은 범죄입니다 (25) 감방친구 12-07 810
14718 [세계사] 기마민족이 흥하던 시기가 기후와 관련있나요? (7) 아스카라스 12-07 1069
14717 [기타] 병자호란 중 청나라 황제가 인조와 조선 백성들에게 … (19) 인류제국 12-07 2537
1471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3) 감방친구 12-07 777
14715 [한국사] 3세기 이후 고구려의 팽창과 그 서쪽 영역 (20) 감방친구 12-06 11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