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14:12
[한국사] 발해시대 만주지역의 기온
 글쓴이 : 카노
조회 : 691  

발해시대 만주 지역은 지금의 만주 지역보다 연평균 기온이 1도가 높았다고 합니다.
고작 1도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연평균 기온 1도 차이는 어머어마한 기후변화를 보여줍니다.
자세한 것은 아래 글을 참조하시고
http://kyb2884.blog.me/50099097543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1℃상승시 변화

`안데스산맥의 작은 빙하 녹음 ⇒ 5천만명 물 부족
`매년 30만명이 말라리아 따위의 기후관련 질병으로 사망
`영구 동토층이 녹아 러시아와 캐나다의 건물 및 도로 손상
`북극 바다의 얼음이 영원히 사라짐
`세계 대부분의 산호 죽음
`10%의 생물 멸종 위기

그때 남만주 지역에서는 벼농사도 가능했다고하니 지금의 혹독하기 그지없는 추운 만주 날씨를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발해가 거기가 기온도 적합하고 사는데 불편함이 없으니 굳이 한반도 남부나 중국 서부로 진출하지않은 것이죠.
이후 지구 소빙하기와 백두산 폭발등을 거치면서 만주 지역의 기온이 너무 낮아져서 도저히 사람이 살기에 부적합한 지역이 되자 이후에 그지역에서 일어난 금, 청을 세운 여진, 만주족들은 필사적으로 중원으로 진출하려고 하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Banff 17-08-13 14:26
 
https://en.wikipedia.org/wiki/Medieval_Warm_Period

보통 북반구에 900-1250년에 소온난화, 중세온난기가 있었다고 하는데, 발해는 698년-926년 그전이죠. +1도 높았다는 것도 방법론적 오차가 있으니 조사한 논문마다 다 다른지라 과학적 정설도 아니고.  중세온난기는 보통 12, 13세기 몽골 원나라제국 팽창기 설명할때 종종 나오는 그냥 가설.
     
카노 17-08-13 14:31
 
KBS 역사프로그램에서 기상전문가가 발해시대 만주 지역은 지금의 만주 지역보다 연평균 기온이 1도가 높았다고 과학적으로 해설했습니다.
          
Banff 17-08-13 14:34
 
위 링크보면 꽤많은 논문들 요약되어있는데, 내용이 조금씩 다 다릅니다. 2000년이후 논문들이 많다보니 아직 성숙된 이론도 아니고. 과학하는 사람이라면 논문하나를 그대로 믿지는 않죠.
               
카노 17-08-13 14:36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요즘같이 그렇게 추운데 어떻게 상경성같은 인구 100만을 넘나드는 초거대 대도시가 건설될 수 있었겠습니까?
                    
Banff 17-08-13 14:42
 
과학적으로 얘기하시려면 600년~900년에도 온난화가 있었다는것을 증명하셔야하는데, 그건 논문발표로 얘기하시는게 좋겠습니다. 맞을수도 있고 틀릴수도 있고 지금은 아직 가설이라는 정도이니까.
인류제국 17-08-13 14:29
 
고독한늑대 17-08-13 14:55
 
금나라는 고려에 망한 신라인이 세웠습니다 여진족이 아니고요..
후금은 여진족이 세운게 맞고요..
     
꺽지 17-08-18 16:56
 
오....그렇군요...
 
 
Total 13,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3148
13880 [기타] 파양호수전 & 적벽대전, 사실과 허구 사이 (1) 인류제국 08-23 333
13879 [한국사] 미지와의 조우 -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으로 본 조선 (3) 레스토랑스 08-23 545
13878 [중국] 전한-후한의 요서군, 요동군 속현의 이치 (4) 도배시러 08-23 389
13877 [기타] 초간단 중국역사 (15) 인류제국 08-22 1646
13876 [한국사] 삼국시대 삼국의 건국 순서는 뭐가 맞는 겁니까? (9) 샤를마뉴 08-22 817
13875 [한국사] (속보) 일제가 조작한 우리 고대사 이제 되찾아야 (6) 징기스 08-22 2034
13874 [한국사] 한국고대사 분야의 선구자 '신의 손'들 징기스 08-22 440
13873 [한국사] 한나라시대 요동이 나중 요동과 다른가요 아닌가요? (21) Marauder 08-22 496
13872 [한국사] 고구려 평양위치는 이미 연구중 (4) 인류제국 08-22 649
13871 [중국] 후한서, 후한을 괴롭힌 북방 국가들 (3) 도배시러 08-22 443
13870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 병주원정 (2) 관심병자 08-21 428
13869 [세계사] 바이킹족의 모습들 (1) 레스토랑스 08-21 752
13868 [한국사] 한반도는 고구려의 중심지 (9) 고이왕 08-21 748
13867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274
13866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244
13865 [세계사] 화려함의 끝을 보여주는 건축물 베르사유 궁전.JPG (4) 샤를마뉴 08-21 758
13864 [한국사] 살수대첩-한 병사의 일기 (1) 인류제국 08-21 1286
13863 [세계사] 흑사병이 활개치던 중세시대의 의사 (3) 레스토랑스 08-21 1193
13862 [세계사] 무어인들의 아름다운 이슬람 건축물 알함브라 궁전 (6) 샤를마뉴 08-20 1208
13861 [한국사] 일본의 주체할 수 없는 유물 조작 본능 (3) 징기스 08-20 1752
13860 [한국사] 한국 말의 품종과 조선 기병의 역사(펌) (4) 고이왕 08-20 1453
13859 [한국사] [조선 최고의 이인] 북창 정렴 선생과 용호비결 유수8 08-20 614
13858 [중국] 임진왜란때 명군은 무엇을 먹었는가? (2) 고이왕 08-20 1221
13857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천재 (9) 레스토랑스 08-20 1359
13856 [기타] 직지심체요절이 귀한 이유 (4) 레스토랑스 08-20 738
13855 [중국] 님들 후삼국지 라고 아시나요? (5) 이카르디 08-20 645
13854 [기타] 비운의 고국원왕 (5) 관심병자 08-19 8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