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14:12
[한국사] 발해시대 만주지역의 기온
 글쓴이 : 카노
조회 : 1,016  

발해시대 만주 지역은 지금의 만주 지역보다 연평균 기온이 1도가 높았다고 합니다.
고작 1도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연평균 기온 1도 차이는 어머어마한 기후변화를 보여줍니다.
자세한 것은 아래 글을 참조하시고
http://kyb2884.blog.me/50099097543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1℃상승시 변화

`안데스산맥의 작은 빙하 녹음 ⇒ 5천만명 물 부족
`매년 30만명이 말라리아 따위의 기후관련 질병으로 사망
`영구 동토층이 녹아 러시아와 캐나다의 건물 및 도로 손상
`북극 바다의 얼음이 영원히 사라짐
`세계 대부분의 산호 죽음
`10%의 생물 멸종 위기

그때 남만주 지역에서는 벼농사도 가능했다고하니 지금의 혹독하기 그지없는 추운 만주 날씨를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발해가 거기가 기온도 적합하고 사는데 불편함이 없으니 굳이 한반도 남부나 중국 서부로 진출하지않은 것이죠.
이후 지구 소빙하기와 백두산 폭발등을 거치면서 만주 지역의 기온이 너무 낮아져서 도저히 사람이 살기에 부적합한 지역이 되자 이후에 그지역에서 일어난 금, 청을 세운 여진, 만주족들은 필사적으로 중원으로 진출하려고 하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Banff 17-08-13 14:26
 
https://en.wikipedia.org/wiki/Medieval_Warm_Period

보통 북반구에 900-1250년에 소온난화, 중세온난기가 있었다고 하는데, 발해는 698년-926년 그전이죠. +1도 높았다는 것도 방법론적 오차가 있으니 조사한 논문마다 다 다른지라 과학적 정설도 아니고.  중세온난기는 보통 12, 13세기 몽골 원나라제국 팽창기 설명할때 종종 나오는 그냥 가설.
     
카노 17-08-13 14:31
 
KBS 역사프로그램에서 기상전문가가 발해시대 만주 지역은 지금의 만주 지역보다 연평균 기온이 1도가 높았다고 과학적으로 해설했습니다.
          
Banff 17-08-13 14:34
 
위 링크보면 꽤많은 논문들 요약되어있는데, 내용이 조금씩 다 다릅니다. 2000년이후 논문들이 많다보니 아직 성숙된 이론도 아니고. 과학하는 사람이라면 논문하나를 그대로 믿지는 않죠.
               
카노 17-08-13 14:36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요즘같이 그렇게 추운데 어떻게 상경성같은 인구 100만을 넘나드는 초거대 대도시가 건설될 수 있었겠습니까?
                    
Banff 17-08-13 14:42
 
과학적으로 얘기하시려면 600년~900년에도 온난화가 있었다는것을 증명하셔야하는데, 그건 논문발표로 얘기하시는게 좋겠습니다. 맞을수도 있고 틀릴수도 있고 지금은 아직 가설이라는 정도이니까.
인류제국 17-08-13 14:29
 
고독한늑대 17-08-13 14:55
 
금나라는 고려에 망한 신라인이 세웠습니다 여진족이 아니고요..
후금은 여진족이 세운게 맞고요..
     
꺽지 17-08-18 16:56
 
오....그렇군요...
 
 
Total 16,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755
16086 [한국사] 고구려 실제 강역에 대한 논의 (3) 감방친구 00:08 58
16085 [기타] 한민족 무대 반도 아닌 대륙史… 관심병자 05-22 107
16084 [기타] 낚시 후기 (6) 위구르 05-22 199
16083 [한국사] 환단고기 역주본에 나오는 고구려 영토 이해 (39) 위구르 05-22 580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536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384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875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154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669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43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622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551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547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362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47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119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413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3) 히스토리2 05-19 417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320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511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90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415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671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731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806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806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6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