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5:58
[한국사] 위만조선의 위만은 서융 흉노족 이다.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785  

이병도가 위만을 조선인으로 간주한 사마천 사기의 조선열전

魋結蠻夷服而東走出塞, 渡浿水, 居秦故空地上下鄣 사기 조선열전
추결-상투머리에 만이복 을 입고 동쪽으로 달아나 국경을 나아가 패수를 건너서 
진나라의 옛 공지인 상하장에 웅거하였다.   

이병도는 추결(魋結, 椎結) -상투머리에 민족적 동질성을 느꼈다는 소문이 있다.


그러면 추결-상투머리가 동이족을 뜻하는가 문헌검증을 해봅니다.

1. 한서 南夷전
南夷君長以十數,夜郎最大。其西,靡莫之屬以十數,滇最大。
自滇以北,君長以十數,邛都最大。此皆椎結,耕田,有邑聚。

남이 南夷 의 군장은 수십명이며 [야랑]이 가장 크다.... 모두 추결-상투머리를 한다.


2. 漢書 卷四十三 酈陸朱劉叔孫傳 第十三
高祖使賈賜佗印爲南越王. 賈至, 尉佗魋結箕踞見賈[2].

[2]服虔曰:「魋音椎, 今兵士椎頭髻也.」 
후한시대의 인물 복건 : 추결은 요즘 병졸의 [추두계] 이다. - 후한식 상투 ?
師古曰:「結讀曰髻. 椎髻者. 一撮之髻, 其形如椎. 箕踞, 謂伸其兩腳而坐. 亦曰箕踞其形似箕.」 


3. 漢書 卷九十一 貨殖傳 第六十一
程鄭, 山東遷虜也, 亦冶鑄, 賈魋結民, 富埒卓氏[1]. 
[1]師古曰:「魋結, 西南夷也. 言程鄭行賈, 求利於其人也. 埒, 等也. 魋音直追反. 結讀曰髻.」 
당나라 시대의 인물 안사고 : 추결-상투머리는 서이와 남이를 말한다. 동이족이 아니라는데 ?

그리고 위에서 언급된 [만이복 蠻夷] 이란 것은 기마민족이 말을 타기위해 고안된 의상 입니다. 승마복 ?



■ 결 론

위의 고문을 통해서 위만조선 위만의 출신을 정의할때

가. 추결-상투머리 에서 남이나 서이 출신인 것을 유추 할수있다.

나. 만이복 을 입은 것은 말타기 편한 복장이므로 밀림지대 남이라기 보다는 서융, 흉노에 가깝다.

다. 위만조선 위만은 서융, 흉노족이다.


-. 한문 실력이 부족해 번역에 충실하지 못한 부분은 양해바랍니다.
-. 참고로 삼한의 마한 사람은 귀두노개 魁頭露紒, - 마한식 상투머리 : 위서동이전, 후한서 동이전
-. 변한/진한은 其人形皆長大美发衣服洁清。미발입니다.(뽀대나는 장발족) : 후한서 동이전
-. 고구려/백제/신라 문헌은 다른분이... ㅋ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09-09 07:07
 
머릿발을 정수리 등의 머리 위에서 틀어묶는 형태인 소위 상투는 우리 겨레만 한 것이 아닙니다

고대 월족도 했고, 심지어 인도에서 한 머리 모양입니다

다만 우리 겨레가 한 상투머리는 정수리 머리를 짧게 자르거나 하얗게 밀고 뒷머리까지 모두 틀어올려서 원뿔형태로 묶어 고정시킨 형태로 이 형태는 청동기시대 유물, 부여, 고구려, 신라 등의 유물, 고구려 고분 벽화 등에서 확인 되며 그것이 그대로 조선시대까지 이어내려 옵니다

이 머리형태는 다른 겨레, 다른 문화권과 차이가 있는 배타적이고 고유한 모양입니다

다음으로,

도배시러님은 맥락을 보지 않고 논리를 비약하고 계십니다

위만이 추결에 만이복장을 하고 조선으로 갔다는 말은
ㅡ 위만이 연에 살 적에는 추결도 만이복장도 하지 않았다
ㅡ 즉 머리모양과 복장이 추결도 만이복도 아니었다
ㅡ 위만은 현재 조선으로 망명을 하고 있다
ㅡ 즉 여기에서 말하는 추결과 만이복은 조선인의 머리모양과 복식을 가리키는 말이다
라고 추론할 수 있는 것입니다
     
도배시러 17-09-09 07:23
 
저는 사서 기록자의 입장에서 우리역사를 보고 있습니다. 한국식 시각을 당분간 버릴겁니다.
전한과 후한 사람들은 추결에 대한 용어정의를 했습니다. 남이와 서이의 문화라구요.

재야학자들이 주장하듯이 몇몇 중국의 고대왕조가 동이족 계열이라면
추결을 언급할때 동이족을 빼먹는것은 말이 안됩니다. 오히려 남이서이보다 더 잘알죠.

사서 기록자가 생각하는 추결이라는 상투머리는 조선인의 머리모양과 다르기에
기록한 것입니다.
우리의 상투머리에 대한 정의보다 사서기록자가 생각하는 추결-상투머리에 주목해야죠.
그래서 마한의 상투머리는 [귀두노개]라는 다른 단어를 적용합니다.
왜노국의 상투에 대해서는 그냥 [노개] 라고 정의하죠.

(오랜만에 뵙습니다^^)
          
감방친구 17-09-09 08:16
 
이른 바 마한지역으로 비정되는 충청도 지역에서 출토된 것으로 보이는 농경문청동기에도 우리 식의 상투머리가 보입니다

우리에 대한
중국의 기록, 특히 문화사적인 부분은 곧이곧대로 믿거나 확대해석하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사서기자들이 충분히 그 나라, 그 지역에서 생활하면서 보고 듣고 검토한 것이라 볼 수 없기에 그렇습니다

또 우리가 익히 아는 조선후기의 하멜부터 구한말, 20세기 초반에 여러 외국인들이 남긴 기록을 보더라도 피상적이거나 단편적이거나 단면만 보거나 부정적으로, 제국주의적 문화우위론으로 보거나 일면을 부풀리거나 오해하는 식으로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는 게 비일비재합니다


ㅡ 상투를 이르는 말
ㅡ 오랑캐를 이르는 말
각등이 혼용돼 쓰였던 것을 고려해서 보셔야 합니다

그러나 도배시러님이 상투를 이르는 말의 차를 토대로 그 대상과 그 문화집단의 차를 따져보고자 하는 태도와 노력은 생산적이라 생각합니다
도배시러 17-09-10 02:28
 
우리 민족만 상투머리를 했을거라는 잘못된 환상을 만든 이병도를 저격하는 겁니다.
전투 상황에서 생머리 때문에 눈먼 화살에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은 누구도 바라지 않습니다.
당연히 생머리로 전투에 나가는것은 미련한 행동이죠.

모발을 자르거나 묶어야 하는데... 대부분 머리를 묶고 전투에 나섭니다.
그것을 상투라고 본다면 각각 상투를 만드는 문화적 차이는 있을수밖에 없죠.
윗글에 나오는 상투의 종류 : 추결, 추두계, 괴두노개, 노개,...
이중에 무엇이 우리민족 상투의 명칭인지 밝히는 과정이 누락 되었습니다.
     
도배시러 17-09-11 06:13
 
오환의 여성들도 상투를 하네요. 髻 : 상투 계
婦人至嫁時乃養髮, 分爲髻
오환 남자들은 모발을 가볍게 자르고요 悉髡頭以爲輕便
 
 
Total 14,5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412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1) 엄빠주의 07:44 582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3) 감방친구 07:15 229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441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3) 감방친구 11-18 629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694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9) 레스토랑스 11-18 1188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6) 레스토랑스 11-17 1162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1796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1826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608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732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607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701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135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441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677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6) 엄빠주의 11-15 896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216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484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777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343
14561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11-15 950
14560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4) 레스토랑스 11-14 1470
14559 [기타] 역대 중국계 국가들과 한민족계 국가들 이름이 (21) 황금 11-14 2083
14558 [한국사]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나라의 흑우 (2) 레스토랑스 11-14 1418
14557 [기타] 반공교육을 받아야 하는이유.. (13) 대박행운 11-14 851
14556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4) 레스토랑스 11-14 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