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8:49
[기타] 만약 대한제국이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722  

지금의 대한민국 군사력과 제도를 가졌다면


일본에 나라는 안뺏겼겠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현조 17-09-09 09:24
 
당시 국방력이 높았더라도 외세에 굴복하거나 굴종하여 제 이익을 쫓은 매국노들이 많았기 때문에
외세의 요구에 따르거나 혹 외세에 해가 될까 저어하여 설마 자국의 군방력을 해체하도록 할 수 있을까요?

그 댓가로 일제 식민지 지배로 당해온 것이지요. 매국노들이 워낙 많았고 세가 강력했기에 국방력조차 쉽게 무너지게 된 거라고 생각합니다.
촐라롱콘 17-09-09 10:01
 
지금 현재의 대한민국 군사력이 그대로 일본의 국권침탈 이전인 100여 년 전에 존재했다면....

도리어 일본이 우리에게 순삭당할 처지지요~~~

그리고 오늘날의 미국이 세계에서 차지하는 지위 이상으로 대한민국이 차지하고 있을 겁니다.....^^
     
Marauder 17-09-09 10:35
 
지금 한국을 옮겨놓자는게 아니라 군사력이 당대에 10위권 수준이라면 뭐 이런식으로 말하는것 같은데요.
          
rozenia 17-09-09 23:44
 
당대 10위권 순위면 .... 터키나 많이 쳐주면 상시대 중국, 이탈리아 수준.

풀어서 이야기하면 애초에 독일-미국-영국-일본-프랑스-러시아 뭐 이런친구들은 기술력이나 경제력 산업력과 군사력자체가 이친구 들이외의 하위친구들에 비해 압도적인 차이가 나는 수군이기에

10위권이라도 이익이 될것같으면 쳐들어갑니다. 더불어 박살내죠. 왜냐. 동원가능한 능력에서 애초에차이가 나거든요.

러시아가 마음먹고 내란일어나더라도 싸우자 했으면 일본은 러일전쟁에서 패전했을겁니다. 아프리카 보어전쟁에서 영국이 열받아서 50만명 동원에서 밀어버린 예도 있지요.

청일전쟁 당시 청나라해군이 세계4위였습니다. 완전히 변방떨거지 수준은아니었습니다. 애초에 1-3위와 그 아래 해군력들 차이가 어마어마한 거였죠. 그런데 청나라해군은 물론 일본해군조차도 영국동양함대(후 태평양함대)가 홍콩에 들어오거나 상해로 분견대가 움직여도 덜덜 떨던시기가 있었습니다.

완전히 약육강식의 시대로, 우리나라가 군사력이 있다한들 지도자가 멍청하면 순식간에 나라가 망하는 시대였습니다. 투르크의 왕조당시 군사력이 무시못할 수준이었으나 결국 여러번의 삽질로 망하고 이탈리아도 마찬가지죠.

팩트는 일본과 경쟁하다 전쟁났겠죠. 동양과 태평양에 직접영향력을 행사할수있는 나라들이 산지에 널려있고 양국의 산업경제력이라는게 지금이나 그때나 비슷한 산업을 할수밖에 없는 환경이니 모든 분야에서 경쟁하겠죠. 그런 아슬아슬한 시대의 분위기라면 전쟁이 났겠죠.
 
 
Total 14,5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412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1) 엄빠주의 07:44 583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3) 감방친구 07:15 230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441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3) 감방친구 11-18 629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694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9) 레스토랑스 11-18 1188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6) 레스토랑스 11-17 1162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1796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1826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608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732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607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701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135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441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678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6) 엄빠주의 11-15 896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216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484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777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343
14561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11-15 950
14560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4) 레스토랑스 11-14 1470
14559 [기타] 역대 중국계 국가들과 한민족계 국가들 이름이 (21) 황금 11-14 2083
14558 [한국사]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나라의 흑우 (2) 레스토랑스 11-14 1418
14557 [기타] 반공교육을 받아야 하는이유.. (13) 대박행운 11-14 851
14556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4) 레스토랑스 11-14 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