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9:31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글쓴이 : 현조
조회 : 660  

 
요서(遼西)의 위치를 찾기 위해서, 태평환우기(太平寰宇記) 기록을 살펴보면 다음 아래와 같습니다.
 
===============
 
元領縣一 : 遼西
四至八到 ::
東南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七十六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一十三里 
東至檀州八十里 
西至幽州九十里 
西至幽州昌平縣五十五里 
北至大山五里 
西南至芹河五里 
東南至後魏廢易城四十里 
西北至乾河山五里 
東北至宋城鎮二十五里
 
▷ 요서(遼西)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요서(遼西)의 동쪽에서 이르니 단주(檀州)까지 8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9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창평현(昌平縣)까지 5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북쪽에서 이르니 대산(大山)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이르니 근하(芹河)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후위(後魏)의 폐현 역성(易城)까지 4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건하산(乾河山 : 長治市(潞州)의 長子県)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송성진(宋城鎮)까지 25리(里) 이라고 했습니다.
 
===============
 
檀州 ::
元領縣二 : 密雲, 燕樂
四至八到 ::
東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三十五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九十五里
東至霸州二百一十七里
南至幽州潞縣界五十五里
北至長城四十里
東南至薊州一百九十里
西北至幽州一百九十里
西北至媯州二百五十里
東北至長安障塞一百一十里
 
▷ 단주(檀州)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단주(檀州)의 동쪽에서 이르니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남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로현(潞縣) 경계까지 55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북쪽에서 이르니 장성(長城)까지 4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계주(薊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규주(媯州)까지 25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장안(長安)의 장새(障塞)까지 110리(里)이라고 했습니다.
 
===============
 
◇ 아주 특이한 사항이 있는데,
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위치하는 근하(芹河)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강이고,
② 단주(檀州)의 동쪽에 위치하는 패주(霸州)는 중화인민공화국 관점으로 확실히 위치하는 곳은 현재 하북성(河北省) 남부에 실존하는 지명입니다.

{ ※ 정확한 위치를 찾으려면, 천진(天津)의 서쪽과 보정(保定)의 동쪽 사이에 위치하는 곳입니다. }
 
yoseo_001.jpg

-
 
◈ 요서(遼西)에서 동쪽으로 단주(檀州)까지 80리(里)으로 이르고, 단주(檀州)에서 동쪽으로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으로 이른다고 했습니다.
 
-
 
▷ 당시 송나라(宋) 시대의 기록에는 그 곳을 요서(遼西)이라고 지정한 곳이었고,
이전에서 후한(後漢) 시대 당시에도 원래 요서(遼西)이었으나, 낙랑(樂浪) 관련 한사군(漢四郡)을 두면서, 요동(遼東)으로 변모하게 된 것입니다.

{ ※ 즉, 한나라(漢)의 경계 지대는 동쪽에서 서쪽으로 축소하게 되는 셈입니다. }
 
왜냐하면, 원래 요서(遼西)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근하(芹河)에서 동쪽 인근으로 위치하는 지명이었으니까요.
 
yoseo_002.jpg

 
※ 원래 본문을 올려두려고 했으나 일부를 제외하고 본문이 잘려져 나가는 버그가 여럿이 발생해서, 부득이 수정하고 잘 나오도록 해두었습니다.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4,9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1994
14913 [한국사] 신채호와 민족주의 (잡설) (15) 꼬마러브 01:23 106
14912 [북한] 북한 경제에 대해 (김병연 서울대 교수 인터뷰) (1) 끄와악ㄱ 01-16 408
14911 [한국사] 고구려 역사상 최악의 군주는 누구일까요? (4) 여름비 01-15 2165
14910 [다문화] 현장근로자가 전하는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상황 (8) 구르미그린 01-15 1388
14909 [기타] 고구려의 전성기때 군주 (9) 인류제국 01-15 1295
14908 [다문화] 현장 형편을 너무 모르는 글들이 있어서 몇자 적습니… (9) 견룡행수 01-15 1248
14907 [기타] 나무위키에서 (13) 인류제국 01-14 828
14906 [다문화] 외국인노동자, 일자리 정책의 가장 핵심을 짚은 칼럼 (20) 구르미그린 01-14 1776
14905 [다문화]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문화에 대한 반발이 생겨날지… (2) 송구리 01-14 695
14904 [한국사] 다문화 문제의 기원 (28) 감방친구 01-14 833
14903 [다문화] 모두가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 우리는 하나 「다문… (31) 행성제라툴 01-13 720
14902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251
14901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252
14900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0) 송구리 01-13 428
14899 [한국사] 광개토 태왕 비문 영상을 보고 (5) 스파게티 01-13 371
14898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355
14897 [한국사]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11) 스리랑 01-13 521
14896 [한국사] 한국어를 다른 언어와 독립된 언어로 보아야 하나요? (4) BTSv 01-13 813
14895 [중국] 1987, 6월 항쟁- 89년 중국 천안문 항쟁에 영향을 주다! (3) mymiky 01-13 523
14894 [한국사] 광개토 태왕비 이야기인대 (9) 스파게티 01-13 624
14893 [기타] 中 학계, 동북공정식 역사인식 심화… 고구려사 연구… (1) 인류제국 01-12 1564
14892 [한국사] 그동안 우리의 뇌리속에 잘못입력된 고구려,백제,신… (8) 스리랑 01-11 1671
14891 [한국사] 요수,요하 고지도 (1) 도배시러 01-11 941
14890 [기타] 조선과 명ㆍ후금(後金)과의 관계 관심병자 01-11 807
14889 [기타] 살수대첩의 영웅 을지문덕 (3) 관심병자 01-11 866
14888 [중국] 고대 중국의 세계관 (2) 월하정인 01-11 859
14887 [중국] 동이족을 연구했던 중국의 유사역사학자 하광악 (10) 고이왕 01-11 25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