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9:31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글쓴이 : 현조
조회 : 597  

 
요서(遼西)의 위치를 찾기 위해서, 태평환우기(太平寰宇記) 기록을 살펴보면 다음 아래와 같습니다.
 
===============
 
元領縣一 : 遼西
四至八到 ::
東南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七十六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一十三里 
東至檀州八十里 
西至幽州九十里 
西至幽州昌平縣五十五里 
北至大山五里 
西南至芹河五里 
東南至後魏廢易城四十里 
西北至乾河山五里 
東北至宋城鎮二十五里
 
▷ 요서(遼西)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요서(遼西)의 동쪽에서 이르니 단주(檀州)까지 8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9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창평현(昌平縣)까지 5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북쪽에서 이르니 대산(大山)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이르니 근하(芹河)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후위(後魏)의 폐현 역성(易城)까지 4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건하산(乾河山 : 長治市(潞州)의 長子県)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송성진(宋城鎮)까지 25리(里) 이라고 했습니다.
 
===============
 
檀州 ::
元領縣二 : 密雲, 燕樂
四至八到 ::
東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三十五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九十五里
東至霸州二百一十七里
南至幽州潞縣界五十五里
北至長城四十里
東南至薊州一百九十里
西北至幽州一百九十里
西北至媯州二百五十里
東北至長安障塞一百一十里
 
▷ 단주(檀州)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단주(檀州)의 동쪽에서 이르니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남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로현(潞縣) 경계까지 55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북쪽에서 이르니 장성(長城)까지 4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계주(薊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규주(媯州)까지 25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장안(長安)의 장새(障塞)까지 110리(里)이라고 했습니다.
 
===============
 
◇ 아주 특이한 사항이 있는데,
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위치하는 근하(芹河)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강이고,
② 단주(檀州)의 동쪽에 위치하는 패주(霸州)는 중화인민공화국 관점으로 확실히 위치하는 곳은 현재 하북성(河北省) 남부에 실존하는 지명입니다.

{ ※ 정확한 위치를 찾으려면, 천진(天津)의 서쪽과 보정(保定)의 동쪽 사이에 위치하는 곳입니다. }
 
yoseo_001.jpg

-
 
◈ 요서(遼西)에서 동쪽으로 단주(檀州)까지 80리(里)으로 이르고, 단주(檀州)에서 동쪽으로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으로 이른다고 했습니다.
 
-
 
▷ 당시 송나라(宋) 시대의 기록에는 그 곳을 요서(遼西)이라고 지정한 곳이었고,
이전에서 후한(後漢) 시대 당시에도 원래 요서(遼西)이었으나, 낙랑(樂浪) 관련 한사군(漢四郡)을 두면서, 요동(遼東)으로 변모하게 된 것입니다.

{ ※ 즉, 한나라(漢)의 경계 지대는 동쪽에서 서쪽으로 축소하게 되는 셈입니다. }
 
왜냐하면, 원래 요서(遼西)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근하(芹河)에서 동쪽 인근으로 위치하는 지명이었으니까요.
 
yoseo_002.jpg

 
※ 원래 본문을 올려두려고 했으나 일부를 제외하고 본문이 잘려져 나가는 버그가 여럿이 발생해서, 부득이 수정하고 잘 나오도록 해두었습니다.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4,5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412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1) 엄빠주의 07:44 582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3) 감방친구 07:15 230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441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3) 감방친구 11-18 629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694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9) 레스토랑스 11-18 1188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6) 레스토랑스 11-17 1162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1796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1826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608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732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607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701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135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441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677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6) 엄빠주의 11-15 896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216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484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777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343
14561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11-15 950
14560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4) 레스토랑스 11-14 1470
14559 [기타] 역대 중국계 국가들과 한민족계 국가들 이름이 (21) 황금 11-14 2083
14558 [한국사]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나라의 흑우 (2) 레스토랑스 11-14 1418
14557 [기타] 반공교육을 받아야 하는이유.. (13) 대박행운 11-14 851
14556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4) 레스토랑스 11-14 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