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9:31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글쓴이 : 현조
조회 : 478  

 
요서(遼西)의 위치를 찾기 위해서, 태평환우기(太平寰宇記) 기록을 살펴보면 다음 아래와 같습니다.
 
===============
 
元領縣一 : 遼西
四至八到 ::
東南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七十六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一十三里 
東至檀州八十里 
西至幽州九十里 
西至幽州昌平縣五十五里 
北至大山五里 
西南至芹河五里 
東南至後魏廢易城四十里 
西北至乾河山五里 
東北至宋城鎮二十五里
 
▷ 요서(遼西)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요서(遼西)의 동쪽에서 이르니 단주(檀州)까지 8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9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창평현(昌平縣)까지 5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북쪽에서 이르니 대산(大山)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이르니 근하(芹河)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후위(後魏)의 폐현 역성(易城)까지 4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건하산(乾河山 : 長治市(潞州)의 長子県)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송성진(宋城鎮)까지 25리(里) 이라고 했습니다.
 
===============
 
檀州 ::
元領縣二 : 密雲, 燕樂
四至八到 ::
東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三十五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九十五里
東至霸州二百一十七里
南至幽州潞縣界五十五里
北至長城四十里
東南至薊州一百九十里
西北至幽州一百九十里
西北至媯州二百五十里
東北至長安障塞一百一十里
 
▷ 단주(檀州)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단주(檀州)의 동쪽에서 이르니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남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로현(潞縣) 경계까지 55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북쪽에서 이르니 장성(長城)까지 4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계주(薊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규주(媯州)까지 25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장안(長安)의 장새(障塞)까지 110리(里)이라고 했습니다.
 
===============
 
◇ 아주 특이한 사항이 있는데,
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위치하는 근하(芹河)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강이고,
② 단주(檀州)의 동쪽에 위치하는 패주(霸州)는 중화인민공화국 관점으로 확실히 위치하는 곳은 현재 하북성(河北省) 남부에 실존하는 지명입니다.

{ ※ 정확한 위치를 찾으려면, 천진(天津)의 서쪽과 보정(保定)의 동쪽 사이에 위치하는 곳입니다. }
 
yoseo_001.jpg

-
 
◈ 요서(遼西)에서 동쪽으로 단주(檀州)까지 80리(里)으로 이르고, 단주(檀州)에서 동쪽으로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으로 이른다고 했습니다.
 
-
 
▷ 당시 송나라(宋) 시대의 기록에는 그 곳을 요서(遼西)이라고 지정한 곳이었고,
이전에서 후한(後漢) 시대 당시에도 원래 요서(遼西)이었으나, 낙랑(樂浪) 관련 한사군(漢四郡)을 두면서, 요동(遼東)으로 변모하게 된 것입니다.

{ ※ 즉, 한나라(漢)의 경계 지대는 동쪽에서 서쪽으로 축소하게 되는 셈입니다. }
 
왜냐하면, 원래 요서(遼西)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근하(芹河)에서 동쪽 인근으로 위치하는 지명이었으니까요.
 
yoseo_002.jpg

 
※ 원래 본문을 올려두려고 했으나 일부를 제외하고 본문이 잘려져 나가는 버그가 여럿이 발생해서, 부득이 수정하고 잘 나오도록 해두었습니다.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4,1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559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감방친구 09-22 190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5) 고이왕 09-22 432
14106 [세계사] 해인사 장경판전 '아름다운 세계 10대 도서관'… 러키가이 09-22 235
14105 [한국사] 조선시대 감동실화 레스토랑스 09-22 344
14104 [한국사] "강단=사기꾼"설 결국 사실로 판명되다 징기스 09-22 589
14103 [한국사] 조선시대 임금의 흔한 역사인식 (5) 레스토랑스 09-22 636
14102 [한국사] 낙랑과 대방, 고구려, 백제의 위치 (4) 감방친구 09-22 393
14101 [한국사] 경축!! 강단 전원 사망 선고 (15) 징기스 09-22 1532
14100 [한국사] 신당서 고구려전의 평양성 위치, 하천 지도 (6) 도배시러 09-22 673
14099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219
14098 [세계사] 독일의 영토 축소 과정 (6) 레스토랑스 09-21 1434
14097 [한국사]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4) 옐로우황 09-21 580
14096 [한국사] 밑의 패닉호랭이님께 노동운동세력은 90년 동구권붕… 맹구인 09-21 125
14095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427
14094 [한국사] 조선이 농업중심 사회라서 변화가 힘들었다는것은 … (1) 맹구인 09-21 186
14093 [한국사] mymiky님께 제가 홍경래의 난을 말한것은 (1) 맹구인 09-21 108
14092 [한국사] 하시바님께 예전에 평안도를 업신여긴건 종특이 아… (3) 맹구인 09-21 153
14091 [한국사] 일제가 평양에 [고려 총독부]를 세우려 했다? mymiky 09-21 347
14090 [한국사] 홍경래의 난이 성공했으면 일제강점기라는 불행한 … (2) 맹구인 09-21 372
14089 [세계사] 조선의 운명을 가른 청일전쟁 뒷얘기 (5) 레스토랑스 09-21 375
14088 [한국사] 만화 킹덤보다 더 만화같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강의 … (4) 인류제국 09-21 693
14087 [기타] 한국역사 왜곡의 핵심 주역 이마니시 류 (3) 관심병자 09-21 444
14086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376
14085 [기타] 여기서 지금 누가 난독인지 님들이 판단 좀 해주세요 (2) 소고기초밥 09-21 237
14084 [북한] 한국 전쟁 당시의 중공군의 un군 학살 (3) 고이왕 09-20 871
14083 [한국사] 北 "평양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3세기 전반 축조" (13) 다물정신 09-20 921
14082 [일본] 칼을 버리는 사무라이들, 메이지 유신 시대 (6) 레스토랑스 09-20 14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