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0-12 22:38
[세계사] 라면 박스에 들어있던 흔한 쓸모없는 원나라 고서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954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012/486616/428381950/804018134/0e5ce1ba7e0320b1fcf2eb05bc03cccf.png


당시 경주손씨 종가 종손 송동만씨가 쓸모없다 생각하여 이 고문서를 버릴려고 라면 박스에 넣어 창고에 보관하고는 까먹음

 

동만씨가 죽고 아들 손성훈씨가 대를 이어 물건들을 관리, 보수를 하려다 도난 사건이 생기자

 

한중연장서각에 기탁하기로 하고 짐을 옮기던 과정에서 연구원 안씨가 라면박스에 담긴 '쓸모없는 책'을 발견했는데

 


이 책이 바로 지정조격 이라는 것으로 원나라 시절 만들어진 법전

 

문제는 지정조격 원본과 판본 모두 역사의 흐름 동안 파괴되고 유실되어 전 세계 학자들이 포기하고 있었는데

 

전 세계 유일무이한 지정조격이 라면박스 안에서 거의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발견됬으니....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0-12 22:51
 
대박!!!

유기니 신집이니 삼대목이니 하는 우리 고서도 발견되길
감방친구 17-10-12 22:56
 
2002년 4월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 경주 손씨(孫氏) 종가의 고문헌 등 유물들을 기탁 받으러 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안승준 책임연구원은 주인에 의해 버려질 예정이던 라면박스를 가져가 이듬해인 2003년 그 박스 안 고서들의 정체가 1346년 완성된 원나라의 마지막 법전 ‘지정조격(至正條格)’의 일부임을 발표한다. 거의 660년 가까운 세월을 견뎌내고 극적으로 발굴된 이 귀중한 사료는 이후 연구 결과 2007년 세계 유일본으로 밝혀져 국내외 학계의 주목을 받았고 2010년에는 몽골 대통령과 몽골 방문단이 이 유물을 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감방친구 17-10-12 22:57
 
‘문서계 인디애나 존스’ 안승준 실장, 그 앞엔 ‘할배들’이 줄을 선다

600여 종가의 10만점 고문서 발굴의 주인공
집안의 가보 선뜻, 노인들과의 소통은 ‘정성’
보존 처리 시급한 고문서 수두룩…지역 보관시설 갖춰야
“고문서는 우리 조상의 삶의 전략이자 미래의 통찰이죠”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6&aid=0001254389


유수8 17-10-12 23:42
 
대단하신분.... ㄷㄷㄷㄷ
 
 
Total 14,7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0015
14739 [한국사] 고대국어의 닿소리 타이치맨 08:24 247
14738 [한국사] 산동반도 등주에서 고구려 가는 코스 고찰 (24) 감방친구 06:34 423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45) 감방친구 12-11 586
14736 [한국사] 한국어의 계통 (28) 타이치맨 12-11 1475
14735 [한국사] 사마천의 조선열전과 사군 (4) 도배시러 12-11 916
14734 [일본] 사무라이정신과 선비정신 비교 (22) 내일을위해 12-10 1544
14733 [기타] 흥할 시기에 있는 국가들은 어떤 징조들이 있을까요? (19) 이해한다 12-09 1592
14732 [중국] 만주족의 잔혹한 중국 정복사 (12) 고이왕 12-09 2539
14731 [한국사] 일본과 한국의 차이에 대한 개인적 고민. (5) 필라델피아 12-09 1929
14730 [한국사] 칙령 41호로 본 우리땅 독도. (46) 닥터그리어 12-09 1068
14729 [한국사] [가설1] 우리 민족의 기층 종족 (14) 윈도우폰 12-09 887
14728 [한국사] [가설2]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3) 윈도우폰 12-09 589
14727 [한국사] [가설3] 단군조선 (5) 윈도우폰 12-09 362
14726 [한국사] [가설4] 고죽국과 기자조선 (3) 윈도우폰 12-09 276
14725 [한국사] [가설5] 위만조선과 민족대이동 (3) 윈도우폰 12-09 272
14724 [한국사] [가설6] 열국시대 (3) 윈도우폰 12-09 246
14723 [한국사] [가설7] 한사군과 졸본부여, 백제 (11) 윈도우폰 12-09 284
14722 [한국사] [가설8] 부여계 중심의 고대국가의 형성 (7) 윈도우폰 12-09 309
14721 [기타] 독도 공유론자 이신철의 역사관련 정부 요직 등용을 … (1) 풍림화산투 12-08 920
14720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534
14719 [기타] 인격 모욕은 범죄입니다 (25) 감방친구 12-07 801
14718 [세계사] 기마민족이 흥하던 시기가 기후와 관련있나요? (7) 아스카라스 12-07 1053
14717 [기타] 병자호란 중 청나라 황제가 인조와 조선 백성들에게 … (19) 인류제국 12-07 2511
1471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3) 감방친구 12-07 768
14715 [한국사] 3세기 이후 고구려의 팽창과 그 서쪽 영역 (20) 감방친구 12-06 1149
14714 [한국사] 이병도에 대한 개인적 견해 (6) 감방친구 12-06 730
14713 [기타] 식민사학이 끼치고 있는 해악 (26) 관심병자 12-06 7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