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1 13:39
[기타] 물길족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733  

7세기 후반 신라의 삼국통일은 대동강 이남의 고구려 영토를 합치는 데 그쳤으므로 그 이북의 넓은 고구려의 옛 영토는 ()나라의 지배하에 들어갔다. 이 지역은 과거 고구려의 지배하에 있었다고 하나, 주민 대부분은 말갈족과 고구려의 유민()이었다. 말갈은 BC 4세기 무렵 숙신()으로, AD 3세기경에는 읍루()로, 6세기경에는 물길로 불리다가 7세기에 이르러 말갈로 불렸다. 이들은 뒤에 다시 여진()이라 호칭하였으며, 이들이 바로 금 ·청왕조를 건설한 종족이다. 이들은 일찍부터 쑹화강[] 연안에 널리 퍼져 살면서 목축과 농업에 종사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물길 [勿吉] (두산백과)




물길족이 후에 흑수말갈 여진족 만주족으로 변함


애네들이 고구려 후손이라고 하는말은 인터넷에 퍼진 개소리중 개소리



고구려는 만주족 입장에서는 우리한테 지배당한 흑역사




만주원류고에 고구려가 제외된 이유가 다있음 자신들 흑역사를 덮기위해


만주원류고가 제작시기가 청나라때 그때는 만주족들의 전성기이고 잘나갈때이니





원래 인간은 잘나가다 보면 흑역사는 덮기 마련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구름위하늘 17-11-01 15:25
   
저는 말갈이든 물길이든 우리 민족의 선조 중에 하나로 보는 입장이고,
고구려족(부여족이든 예맥족이든)과 말갈족이 다른 것이 아니었다고 보는 편 입니다.
그 둘 사이의 지배-피지배의 계층관계가 아니라 협력-동맹의 관계로 생각하고요.

외국인은 미국인을 양키라고 하지만,
미국인에게는 양키는 미국 내의 특정장소에 사는 사람을 의미한다는 것과 비슷하게 생각합니다.

http://curryyou.tistory.com/44

To foreigners, a Yankee is an American.
To Americans, a Yankee is a Northerner.
To Easterners, a Yankee is a New Englander.
To New Englanders, a Yankee is a Vermonter.
And in Vermont, a Yankee is somebody who eats pie for breakfast

외국인에게 양키는 미국인이다.
미국인에게 양키는 북부사람이고
북부사람에게 양키는 뉴잉글랜드 사람이고
뉴잉글래드 사람에게 양키는 버몬트 사람이고
버몬트 사람에게 양키는 아침에 파이를 먹는 사람이다.

중국인에게 어떻게 불려지든... 말갈은 우리 선조의 이름 중에 하나였다고 생각합니다.
     
감방친구 17-11-01 15:30
   
말갈은 애초에 예맥 등 우리 조상이에요
고구려를 본래 이르는 말이기도 하구요
맥구여 = 무쿠리 = 말갈
고구려 본진에 대하여 대맥(고구려 = 고 + 맥),
지방민에 대하여서는 소맥, 혹은 소수맥

고구려라는 말 자체가 고말갈, 즉 대말갈=대맥 이라는 뜻입니다
일본에서 고구려를 이르는 말인 고마가 여기에서 기인한 것으로 저는 주장하는 것이죠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56973&sca=&sfl=&stx=&spt=0&page=4
          
인류제국 17-11-01 16:22
   
백산말갈 속말말갈은 이상하게 우리민족이랑 말이 통했다고 하더군요

문제는 흑수말갈인데 애네들 말이 안통했다고 기록에 나옵니다
               
아스카라스 17-11-01 16:38
   
말갈 중에 흑수말갈만이 언어도 풍습도 다르고 반골기질도 다분하고 아주 말썽이었다지요.
얘네가 고구려인가 발해에서 제일먼저 탈퇴해다가 나중에 만주한국이 사라지니까 점차 세력을 확장해서 훗날 말갈과 여진족이 된게 아닌가싶습니다.
흑수면은 흑룡강인가요? 아무튼 만주에서도 제일 북쪽아닌가요
               
감방친구 17-11-01 16:48
   
여진=흑수말갈 = 물길 = 읍루 = 숙신
               
Marauder 17-11-01 18:04
   
예전에 저도 이렇게 들었는데 다시 찾아보니 자료가 없더군요... 혹시 출처 알고계신가요? 다시 찾아봐도 관련 내용이 없어서 누가 근거를 달라고 했는데 못줬네요.
 
 
Total 17,3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7 [기타] 타이미르 반도 (Taymyr) 사모예드 (Samoyed)계 원주민 응… 하플로그룹 08-22 756
896 [한국사] 평양과 고구려 고분 (3) 감방친구 02-19 756
895 [한국사] 조선사 내용은 대폭 축소해서 가르쳐줘야 한다고 봅… (12) 진주만 02-28 756
894 [한국사] 지도로 보는 압록강2 (6) history2 03-02 755
893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755
892 [한국사] 진짜 여기는 과대망상 소굴이라 그래서 안들어왔었… (7) 여의도야왕 12-23 755
891 [세계사] 2차 대전 이란으로 피난온 폴란드인 이야기 (1) 고이왕 02-17 755
890 [한국사] 소자하가 두개라는 걸 방금 발견했습니다.(혼하지류,… (2) history2 03-11 755
889 [한국사] 優台는 누구인가? 1 지수신 07-11 755
888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754
887 [한국사] 고구려 장안성 위치에 대한 대략적인 힌트? (7) 남북통일 02-28 754
886 [한국사] 고구려 평양 및 원 수도(압록강) 재만주설이 웃긴 이… (7) 고이왕 03-16 754
885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기초정보와 개인적인 생각 정… history2 04-03 754
884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754
883 [북한] 악의신. 이오시프 스탈린. 독재의 최고봉 4편.. (1) 돌통 10-08 754
882 [북한] 비록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11편.. 돌통 10-08 754
881 [한국사] 일본애들 만나보면서 자국역사에 굉장히 관심많다는… (6) 연개소문킹 02-22 753
880 [한국사] 낙랑군 유물의 연속성 (10) 도배시러 03-27 753
879 [기타] 가쓰라-테프트 밀약1(밀약의 국제법적 정의) (2) history2 03-27 753
878 [한국사] 한국의 근대 건축물(지방) (2) 히스토리2 05-15 753
877 [한국사] '오향친제반차도'로 재현한 조선후기 종묘제… BTSv 08-08 753
876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三 (1) 감방친구 04-29 753
875 [세계사] 이집트학과 유사 피라미드학의 주요 인물 옐로우황 04-26 752
874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752
873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752
872 [한국사] 2018 년 과제는 지도 제작을 통한 시각적 고찰 (3) 감방친구 12-28 752
871 [한국사] 백제 (1) history2 02-13 752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