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2 13:19
[한국사] 4000명 vs 1000명 영천성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755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2/486263/789752372/834256648/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1592년 음력 7월24일

영천성 전투

 

개전초기 경상좌수영 소속 군관이던

권응수

 

권응수는 개전 이틀만에 경상좌수영이 박살나며

생존한 패잔병들이 뿔뿔히 흩어질때

고향으로 내려와 의병대를 만들었다

 

소규모 작전만을 실행하던 권응수의 부대는

초유사 김성일이 공식적인 의병대로 인정 해준 이후로

인근의 의병대를 통합하고

관의 정식 지원을 받는 등 그 세를 불려갔다

그 수는 대략 4000여명으로 추정된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2/486263/789752372/834256648/2c24f9fb3cf1947ce1c9db4fce1c7703.JPG

음력 7월24일

당시 영천읍성에는 왜5군 장수 후쿠시마 마사노리와 그의 병력 1000명이

주둔 중이었다

영천읍성은 1591년 전쟁 준비의 일환으로 급히 축조된 성이었으나

북쪽의 마현산과 남쪽의 절벽을 최대한 이용하여 축조된

꽤 튼튼한 성이었다

권응수는 경상좌도 병마사 박진에게 대규모의 군수품을 지원받고

영천성의 공략을 시도했다

박진은 개전 당시에는 밀양 부사였으며

밀양 방어전에서 패퇴하였으나

경상좌도 병마사로 임명되어 각지의 조선군과 의병대를 지원하고 있었다

 

25일

양군은 서로 활과 총으로 사격전을 벌인다

왜군은 상황이 불리함을 인지하여 감히 성밖으로 나서지 못했다

 

26일

권응수의 동생 권은평이 병사 500을 대동하여

성으로 접근하자 왜군이 성문을 열고 나와 백병전이 벌어졌다

하지만 의병대의 활 사격에 왜병 30명이 전사하고

급히 성으로 들어갔다

 

27일

의병대는 경상좌도 병마사 박진에게서 지급받은 화포와 화약을 이용해

마현산에 화공을 가하였다

이 화공이 성내로 옮겨붙어 무기고가 폭발하였다

왜군은 전의를 잃고 급히 서북문으로 빠져나왔으나

서북문 밖에 매복하여있던 의병대에게 대다수 목숨을 잃는다

남문으로 빠져나온 극소수의 왜병만이 겨우 목숨을 건졌다

 

이 전투로 왜군은 500여명의 전사자를 내고

군마 200필과 총검 900여점을 빼앗겼으며,

성내에 잡혀있던 조선인 1000여명이 구출되었다

 

의병대는 83명의 전사자와 238명의 부상자를 내었다

 

29일

전투가 끝났다는 소식을 들은 경상좌도 병마사 박진은

29일 영천성을 방문하였다

박진은 그 성과에 크게 감복하여 의병대의 전공을 조정에 보고했다

 

의병장 권응수는 정3품 통정대부에,

그의 부하 정대임은 예천군수에 임명되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0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1 [기타]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비의 이동에 관하여 (동… (3) 관심병자 05-09 907
1510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6) 마누시아 06-25 907
1509 [한국사] 유튭 한국사강의 번역2편와서 올립니다. 개념의경 01-26 907
1508 [한국사] 속국 타령과 관련해서 생각해볼 문제..(1) (5) Centurion 08-31 906
1507 [한국사] 자삭 (14) 대쥬신1054 06-06 906
1506 [한국사] 인조 고구려 땅이 중국보다 컸어? 인류제국 06-05 905
1505 [한국사] 강단사학이 욕을 먹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15) 프로이 06-14 905
1504 [한국사] 용강군 황룡국 (5) 호랭이해 02-20 905
1503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2) 감방친구 02-14 905
1502 [한국사] 위서동이전의 누락된 조선과 강역에 대하여 제 견해… (1) 현조 08-05 904
1501 [기타] 솔직히 말해서 (5) 인류제국 10-29 904
1500 [한국사] 15일 간의 역사 연구 (7) 감방친구 11-11 904
1499 [한국사] 우리는 일본 역사학자들이 ‘한반도 지배 논리’를 … (1) 스리랑 03-17 904
1498 [기타] 통전과 삼국유사에 나오는 말갈 (4) 관심병자 11-01 903
1497 [기타] [잡설] 소피스트 식민빠 어그로들이 몇명 보이네요 (1) 환빠식민빠 10-28 902
1496 [한국사] 백정 (5) history2 02-10 902
1495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902
1494 [한국사] '매국위증, 갱단사학계', 이제 설자리 없다. (2) 인류제국 07-06 901
1493 [기타] 고려시대 기병의 무기와 기병전술 관심병자 07-16 901
1492 [한국사] 일단 우리 역사 강역의 문제는 (5) 감방친구 11-28 901
1491 [한국사] 한국의 유사역사학(일부강단 +사이비역사학) (2) history2 03-11 901
1490 [한국사] 한국역사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역사2 (4) history2 04-15 901
1489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900
1488 [기타] 병자호란 전투들(1) 관심병자 05-28 900
1487 [한국사] 사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요....? (6) Attender 04-23 900
1486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899
1485 [북한] 탈북자 출신 "주성하"기자,극우,극좌 구분없이 오직 … 돌통 01-29 899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