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2 19:14
[기타] 한나라와 고조선의 관계가
 글쓴이 : 황금
조회 : 697  

어떤 관계였던 거죠? 명나라 - 조선의 관계처럼 한나라가 고조선이 고개 숙이고 알아서 기길 원했던 건가요 아니면 고조선 땅을 먹고 싶었던 건가요? 한나라가 고조선을 침략한 이유가 고조선이 한나라에 고개 숙이지 않고 오히려 독자적으로 중계무역 등으로 이익을 보니 그게 배알이 꼴려서 고조선을 공격했던 건가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7-11-12 19:32
 
한나라가 침입한 것은 고조선이 아니라
고조선의 거수국 중 하나인 위만조선입니다.

기원전 1100년경, 중원에서 기자가 고조선으로 망명해 거수(제후)가 됩니다.

이후 위만이 기자국의 왕위를 찬탈하여 왕이 되었구요. 이것이 위만조선입니다.

위만조선은 스스로 한나라의 신하를 자처하며 고조선을 공격했습니다. 해서 영역을 넓힌 것이고요.

하지만 나중에 국력이 강성해진 한나라는, 더이상 위만조선이 필요 없게 되어 멸망시키고 직접 군현을 세웠습니다.

이것이 한사군이고요.

물론 위만조선이 망했을 뿐, 고조선은 그 동쪽에 여전히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서부 영토에 다소 변화가 있었을 뿐이지요.
촐라롱콘 17-11-12 19:43
 
한무제가 고조선은 흉노의 왼팔에 해당하니, 후환이 될 여지를 미리 제거했다고 보더군요~~~
     
도배시러 17-11-12 20:14
 
夫燕亦勃、碣之閒一都會也. 南通斉、趙,東北邊胡. 上谷至遼東,地踔遠,人民希,數被冦,
大與趙、代俗相類,而民雕捍少慮,有魚塩棗栗之饒. 北鄰烏桓、夫餘,東綰穢貉、朝鮮、真番之利. 사기 화식열전 의돈외, 진시황 시기
연나라는 발해와 갈석 사이의 도회지입니다. 남으로는 제, 조와 통하고 동북 변방에는 호胡가 있습니다.
상곡에서 요동에 이르는 지역은 멀고 인민이 적어 침략을 자주 당합니다.
풍속은 趙, 代와 비슷하고 주민은 독수리처럼 사납지만 사려깊지 못하고, 물고기, 소금, 대추, 밤이 풍족합니다.
북쪽은 오환(烏桓), 부여(夫餘)와 이웃해 있고, 동은 예맥(穢貉), 조선(朝鮮), 진번(眞番)의 이점이 있습니다.

諸左方王將居東方,直上谷以往者,東接穢貉、朝鮮 -사기 흉노열전 (전한 초기 흉노 묵돌)
모든 (흉노)좌방(左方)의 왕과 장수들은 동쪽에 거주하고
상곡군(上谷郡)에서부터 (흉노는)동쪽으로 예맥(穢貉), 조선(朝鮮)과 국경을 맞대고 있었다.

상곡(上谷郡) : 북경 베이징의 북쪽 혹은 서북
댓글에 첨부된 서진의 강역[구글 버전 그림]에서 上谷郡 참조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58758

===> 위만조선 으로 바뀌기 직전의 조선 입니다.
밥밥c 17-11-12 22:50
 
정사인 사마천의 '사기'(전한)와 후한서(후한)을 기준으로 본다면,

 크게 두가지인데,

 첫번째가 고조선이 한나라의 무역을 전면적으로 방해했기 때문이며, 두번째는 진시황때 연나라와 제나라

난민들을 많이 받아들였기 때문입니다.

 이 두가지를 가지고 한나라와 고조선의 협상을 하다가 일이 틀어져서 서로 전면전을 하게 된 것이죠.

 그런데 일반적인 생각과는 다르게 이 전쟁에서 한나라는 참패를 하죠.

 고조선과 한나라는 서로간에 전쟁을 하기 이전에는 서로간에 관심조차 없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조용하니 후한서에는 군자국같다고 적혀있어요.
     
황금 17-11-12 23:52
 
그런 사실이 있었군요. 설명 감사합니다.
밥밥c 17-11-12 23:13
 
보다 정확히는 한나라가 오히려 고조선에 대해서 두려워했죠.

 왜냐하면 한나라이전의 춘추전국시대때 북방계열 국가인

 제나라, 연나라, 조나라 ,흉노가 서로 엄청나게 전쟁을 하던 시기였는데

 최소 수백년동안 고조선과 전쟁을 한적이 단 한번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진시황이후에 갑작스럽게 무역제제를 하는데, 주변국들이 고조선이 하자는 대로 하기 때문이죠.
 
 
Total 14,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650
14599 [한국사] 서울의 어원과 그 제반에 대한 소고 감방친구 14:23 97
14598 [한국사] 금관가야 추정 왕궁지서 대형 건물지군·의례용 유물… (3) 레스토랑스 13:54 127
14597 [한국사] 이게 조롱과 모욕이 아니면 무엇입니까? (9) 감방친구 12:03 285
14596 [세계사] [과거 유럽 사람들의 위생관념] (6) 레스토랑스 11:06 255
14595 [한국사] 한자음과 우리말 (21) 감방친구 06:33 453
14594 [한국사] 조선시대 찜질방 주인 "한증승" (1) 엄빠주의 05:16 392
14593 [한국사] 이 자료 팩트 체크 좀 부탁드립니다. (5) Nightride 00:20 315
14592 [기타] 백제가 산지 비율이 높고 지형이 좀 더 험했으면 (8) 황금 11-20 476
14591 [한국사] 밑에 갑옷 얘기나와서 때마침 찾아보다가... 백제 갑… (10) 뚜리뚜바 11-20 506
14590 [일본] 일제시대 사진 컬렉션 (12) 햄돌 11-20 964
14589 [한국사] 조선왕조 중 가장 손꼽히는 혈통 (3) 레스토랑스 11-20 1142
14588 [한국사] 백제(百濟)의 어원에 대한 소고 (12) 감방친구 11-20 927
14587 [기타] 하멜표류기의 진실 (3) 레스토랑스 11-20 1153
14586 [한국사] 8000명 vs 93000명 "2차 진주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20 946
14585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갑옷 (5) 고이왕 11-19 2203
14584 [한국사] 한반도의 진정한 지옥도였던 경신대기근의 상황 (3) 레스토랑스 11-19 2305
14583 [한국사] 초정밀 마이크로의 세계 고려불화 인류제국 11-19 1595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8) 엄빠주의 11-19 2119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5) 감방친구 11-19 841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892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5) 감방친구 11-18 1131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868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4) 레스토랑스 11-18 1789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7) 레스토랑스 11-17 1426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2231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2210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7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