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2 23:55
[기타] 中 최고쌀 ‘우창미’ 기원은 조선
 글쓴이 : 햄돌
조회 : 1,312  

<앵커 멘트>

어제(3일) 중국 제일의 쌀, 우창미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중국인들이 천하일미로 치는 이 우창미를 만든 사람들은 바로 조선족이라고 합니다.

중국 쌀의 역사는 파란만장했던 질곡의 조선족 역사,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합니다.

강민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헤이룽장 평야, 그중에서도 자연환경이 좋은 우창, 그리고 그 우창에서도 최고로 꼽히는게 바로 민락현의 쌀입니다.

민락현은 조선족 마을 입니다.

마을 곳곳에 있는 이런 벽화들은 이곳이 우리와 다르지 않은 한민족 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구한말부터 먹을 것을 찾아 이주해온 조선족들이 이곳에 정착해 논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금천(민락현 주민) : "장화도 없이 맨발 바람으로 찬물에 들어가 개간했다고 그러더라고요. 아버지 이상들이 싹 다, 한족들을 할 줄 모르니까..."

흑룡강성 정부가 펴낸 책에는 조선족들이 1895년 처음 우창에 들어온 것으로 돼 있습니다.

정착 과정에서 중국인들에게 설움을 당했고, 

<녹취> 故 서명훈(전 하얼빈시 민족종교사무국 부국장/흑룡강신문사 제공) : "민국정부에서 조선 사람한테 토지를 개척 못하게 했어요."

일제 강점기에는 일본인들에게 설움을 당했습니다.

<녹취> 이춘실(하얼빈 조선족 예술관 부관장) : "(1920~30년대에는) 강제이민으로 일본사람에게 끌려온 분들도 많고, 지주의 땅을 부치거나 황무지 진짜 돌들을 손으로 걷어내면서..."

하지만 조선인들은 끝까지 살아 남았습니다.

황무지를 옥토로 일궜고, 지금 가장 각광받고 있는 도화향미 품종개발도 조선인이 해냈습니다.

중국인이 펴낸 '흑룡강 벼농사 발전사'라는 책에는 벼농사 공훈자 43명이 나오는데, 이가운데 조선족이 무려 39명이나 포함돼 있습니다.

헤이룽장 우창시 민락현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11-12 23:59
 
     
장진동 17-11-14 02:10
 
한국재래종 아끼바리 (칼로스종)입니다.
전쟁망치 17-11-13 00:06
 
한족들은 쌀민족이 면서 의외로 북방에서의 쌀농사에는 취약한가?
     
햄돌 17-11-13 00:25
 
뭔 소리임?
     
황금 17-11-13 01:31
 
중국은 땅이 엄청 넓습니다. 화북평원 같은 경우는 세계적인 밀 생산지이고요, 양쯔강 이북은 밀이 주식입니다. 양쯔강 이남으로는 쌀이 주식이죠. 즉, 수억 명의 중국인들이 밀을 주식으로 먹는다는 소리입니다.
          
장진동 17-11-14 02:08
 
만토우(개떡) 주식 맞습니다
               
황금 17-11-14 10:42
 
만터우는 개떡이 아니라 중국식 빵입니다. 속에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는 밍밍한 맛으로 밥처럼 먹습니다. 북부 중국인들은 만터우를 비롯해 면 요리 같은 밀가루 음식을 주식으로 먹죠.
                    
장진동 17-11-14 22:19
 
실제먹어보면 개떡 하고 똑같아요 한국식표현으로 개떡하면 됩니다 짱깨음식를 폄하하는거  아닙니다 ^^
 
 
Total 14,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650
14599 [한국사] 서울의 어원과 그 제반에 대한 소고 감방친구 14:23 97
14598 [한국사] 금관가야 추정 왕궁지서 대형 건물지군·의례용 유물… (3) 레스토랑스 13:54 127
14597 [한국사] 이게 조롱과 모욕이 아니면 무엇입니까? (9) 감방친구 12:03 285
14596 [세계사] [과거 유럽 사람들의 위생관념] (6) 레스토랑스 11:06 255
14595 [한국사] 한자음과 우리말 (21) 감방친구 06:33 453
14594 [한국사] 조선시대 찜질방 주인 "한증승" (1) 엄빠주의 05:16 392
14593 [한국사] 이 자료 팩트 체크 좀 부탁드립니다. (5) Nightride 00:20 315
14592 [기타] 백제가 산지 비율이 높고 지형이 좀 더 험했으면 (8) 황금 11-20 476
14591 [한국사] 밑에 갑옷 얘기나와서 때마침 찾아보다가... 백제 갑… (10) 뚜리뚜바 11-20 506
14590 [일본] 일제시대 사진 컬렉션 (12) 햄돌 11-20 964
14589 [한국사] 조선왕조 중 가장 손꼽히는 혈통 (3) 레스토랑스 11-20 1142
14588 [한국사] 백제(百濟)의 어원에 대한 소고 (12) 감방친구 11-20 927
14587 [기타] 하멜표류기의 진실 (3) 레스토랑스 11-20 1153
14586 [한국사] 8000명 vs 93000명 "2차 진주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20 946
14585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갑옷 (5) 고이왕 11-19 2203
14584 [한국사] 한반도의 진정한 지옥도였던 경신대기근의 상황 (3) 레스토랑스 11-19 2305
14583 [한국사] 초정밀 마이크로의 세계 고려불화 인류제국 11-19 1595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8) 엄빠주의 11-19 2119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5) 감방친구 11-19 841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892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5) 감방친구 11-18 1131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868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4) 레스토랑스 11-18 1789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7) 레스토랑스 11-17 1426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2231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2210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7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