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3 17:42
[한국사] 동검+장성+동이+신화로 보는 고조선 영역
 글쓴이 : 하늘아아
조회 : 759  

고조선 = 동이계열로 봤을때 장강이북지역은 전부 동이계열이다.
동이족과 화하족 경계는 장강.png
이들의 공통점중하나가 바로 동검이다. 지역별로 나누어보면
images.jpg

동검 전파라인과 동이족 이동루트는 거의 일치하게된다 
이를 고조선 신화이야기와 겹치면 
북방식동검 = 웅족 (지배계층과 결합) = 유목 (몽골초원러시아세력)
비파형동검 = 호족 (종속세력 결합) =  해양 농업 (고인돌세력)
중국식동검 = 중국계동이족 =  농업 산간 (황하강세력) 
몽골 ~러시아 지역은 곰이 많이산다 당연히 웅족이라 불렸을것이다.
만주 한반도 지역은 호랑이가 살았다 당연히 호족으로 불렸을것이다.

고조선은 연방국가로 볼수있다 멸망시기와 동시에 계승국가가 수십수백개가 넘게 발생한다.
수많은 제후국들이 서로 종주국을 자처하였다 고조선 춘추전국시대라고 볼수있다.

이를토대로보면 진나라 한나라 당시 장성으로 볼때 그지역 또는 그외지역은 전부 고조선연방국가에 소속할수있다고 볼수있다. 또는 이미 고조선에 종속된 제후국가로 해석도 가능하다.
이유는 진나라 통일과정에서 볼수있는 주나라가 존재한다.

춘추시대 황하강 유역에 많은 제후국가들이 존재를 하였다 하지만 그들이 건들지않은 국가는 주나라뿐이다 분명히 세력이 약해졌는데도 주변국가들은 주나라를 제외한 세력다툼을하며 진나라가 마지막으로 통합을 하며 통일을한것이다. 
주나라는 왕실이 약해졌음에도 명분또는 보호국가가 존재한다고 충분히 가정할수있는 부분이다.
이는 유목민족이 주변군장세력을 흡수하는 과정에서 볼수있는부분과 일치한다.
상위 부족을 제외한 세력확대후 군장계승방식으로 흡수한다는 점이다.
한나라.jpg

진나라에서 한나라로 바뀔시 확보한 영토가 빨간색 줄쳐진 부분이다.
그지역이 고조선의 수도권이 존재했다고 추정할수있다. = 한사군지역이 바로 수도권이다.

중국계 동이족은 진나라 이후부터는 분리된 세력으로 보는게맞다.

이 4가지 교집합으로 추정가능한 지역은
고조선이 북방식동검 웅족세력과 비파형동검 호족세력만 통치를했다면 하북지역 베이징북쪽지역이 중심지가 될것이고. 
중국식 동검및 장강이북 동이 계열까지 통치를 했다면 태행산맥 북쪽(산서성북쪽) 지역이 중심지로 볼수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아아 17-11-13 18:01
 
호족이 비파형동검 웅족이 북방식동검으로 봅니다
비파형동검,고인돌 = 고조선 이론은 틀리다고 생각되네요
아스카라스 17-11-13 18:20
 
지도보고 터무니없어서 읽지도 않았습니다.
     
하늘아아 17-11-13 18:29
 
고조선 즉 비파형동검및 각종유물이 현재의 요서 요령지역에 가장많이 분포된이유는 뭐로생각하세요?
원래 국가든 세력이든 그중심지가 가장많이 분포되겠죠?
그렇다면 고조선은 비상식적으로 구석진곳에 수도가있고 나머지 만주지역과 한반도지역을 통치한기형적인 모습의 국가였네요?
조선의 수도는 신의주나 부산 해남 등등 이렇게 끝에 존재한다는 말인데요?
아스카라스님이 좀더 터무니 없는것 같습니다만..
고조선 관련 자료가없으니 다양한 해석도 가능하다고 보는데 제가 보는관점이 틀리면 어느부분이 틀렸다고 말하시던가요
          
아스카라스 17-11-13 18:52
 
화하는 커녕 장강 유역까지 동이영역이네요...
이게 4천년이아니라 6 7천년전이몀 몰라요. 홍산문화가 옥세공기술이 좋으니 거기서 동북아 청동기가 가장먼저 나와서 중원으로 전파되었다는 설에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저건 진짜 아니에요. 고조선? 배달도 아니고 고조선이 저렇게 컸다고요?
제발.. 아무리 망망대해라도 수평선은 있고, 미지의 영역이라도 지켜야 할 상식선이 있습니다..
               
하늘아아 17-11-14 18:40
 
장강 이북은 동이계열이 맞습니다.

홍산문화는 최근에 언급되었을뿐이죠 그전에는 거론도안했었죠? 그렇다면 고조선 중심지는 최소한  요령부근이나 그서쪽지역에 존재한다는것입니다
그렇다면 비파형동검의 중심지가 왜 서북쪽에 치우친상태로 한반도와 만주쪽을 점령했는가 의문을 가진것입니다. 기형적인 국가모습입니다.
그래서 동검전파와 신화를 연관을 지었습니다.

고조선이 작아야할 이유는 무슨근거가 있습니까?
국가로 취급을 안하는 흉노족이 배는 더큰 영역을 차지했습니다.

제발..  미지의 영역이라고 무시하지마시고 지리,강,산맥,민족,유물등 비교하여 상식적인 한도내로 적었습니다.
                    
하늘아아 17-11-14 18:46
 
섬서를 제외한 산서 하북 산동 황하이북 전지역은 최소한 한국사와 관련있습니다.
진나라때는 황하강 동쪽을 넘어서지도 못했습니다 장성건축 연대를 봐도 알수있죠
꼬마러브 17-11-13 18:47
 
진나라 이전의 동이와 이후의 동이는 서로 다릅니다. 물론 완전히 무관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 둘을 이퀄 관계로 놓는 것은 지나친 국뽕입니다.
     
하늘아아 17-11-14 18:26
 
진나라 이전은 동이계열로 보고 고조선에 속하였을 가능성을 적은겁니다
본문 아래부분에 진나라 이전과 이후가 다르다고 적어놨습니다
황금 17-11-13 18:56
 
..ㅎㅎ
루리호 17-11-14 21:54
 
뭐냐...
 그 비파형동검이 그동검이 아니여 무식아...

위키보고 망상 풀 동원했네...
 
 
Total 14,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650
14599 [한국사] 서울의 어원과 그 제반에 대한 소고 감방친구 14:23 97
14598 [한국사] 금관가야 추정 왕궁지서 대형 건물지군·의례용 유물… (3) 레스토랑스 13:54 126
14597 [한국사] 이게 조롱과 모욕이 아니면 무엇입니까? (9) 감방친구 12:03 285
14596 [세계사] [과거 유럽 사람들의 위생관념] (6) 레스토랑스 11:06 254
14595 [한국사] 한자음과 우리말 (21) 감방친구 06:33 453
14594 [한국사] 조선시대 찜질방 주인 "한증승" (1) 엄빠주의 05:16 392
14593 [한국사] 이 자료 팩트 체크 좀 부탁드립니다. (5) Nightride 00:20 315
14592 [기타] 백제가 산지 비율이 높고 지형이 좀 더 험했으면 (8) 황금 11-20 476
14591 [한국사] 밑에 갑옷 얘기나와서 때마침 찾아보다가... 백제 갑… (10) 뚜리뚜바 11-20 506
14590 [일본] 일제시대 사진 컬렉션 (12) 햄돌 11-20 964
14589 [한국사] 조선왕조 중 가장 손꼽히는 혈통 (3) 레스토랑스 11-20 1142
14588 [한국사] 백제(百濟)의 어원에 대한 소고 (12) 감방친구 11-20 927
14587 [기타] 하멜표류기의 진실 (3) 레스토랑스 11-20 1153
14586 [한국사] 8000명 vs 93000명 "2차 진주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20 946
14585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갑옷 (5) 고이왕 11-19 2203
14584 [한국사] 한반도의 진정한 지옥도였던 경신대기근의 상황 (3) 레스토랑스 11-19 2305
14583 [한국사] 초정밀 마이크로의 세계 고려불화 인류제국 11-19 1595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8) 엄빠주의 11-19 2119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5) 감방친구 11-19 841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892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5) 감방친구 11-18 1131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868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4) 레스토랑스 11-18 1789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7) 레스토랑스 11-17 1426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2231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2210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7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