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4 17:47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047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e42700e6cb53ffb3a6b3b693975496df.JPG


1592년 음력 8월28일

연안성 전투

 

음력 5월18일에

임진강 방어선이 무너질때,

당시 개성 유수였던 이정형과

그의 형인 이조참의 이정암은

선조의 몽진을 따라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어떠한 사유로 인해

낙오되어 개성을 수비하려 하였지만

이내 가망이 없다 생각하여

두 형제는 각각 몸을 숨겼다

 

이후 개성 유수 이정형은 백척에서 의병대를 만들었고,

이조참의 이정암은 당시 분조를 이끌던 광해군에 의해

황해도 초토사로 임명되어

황해도의 방위를 맡게 되었다

그는 예전 자신이 부사로 지냈던 연안성에 주둔하기로 하였다

 

이정암이 연안성으로 들어가자 예전 그의 선정을 기억하던 백성들은

그를 환영해주었고,

이정암은

"내가 드디어 죽을 곳을 찾았다."

라고 말하며 연안성을 수비하기로 결심하였다

 

한편,

호남과 남해에서 조선군의 활약으로

왜1군의 진군이 평양성에서 멈추게 되자,

전쟁의 조기 종결을 기대하고 황해도의 완전 점령을 등한시하였던

왜군이 점령지의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해

황해도의 점령을 본격적으로 계획하였다

황해도의 점령은 구로다 나가마사가 이끄는 왜3군이 맡게 되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afdf8692585e3d831a3e376a27781308.JPG


연안성에 이정암이 주둔하자 인근의 의병대들이

이정암의 조선군에 속속 합류하였다

그 군세는 약 1400여명

 

거기다 연안성은

전쟁초기 오해로 인하여 안타깝게 참수되었던

부원수 신각이 1591년에 부사로 제직하였던 곳이었으며,

주전론자였던 신각이 각종 전쟁준비를 꼼꼼히 해둔

튼튼한 성이었다

 

음력 8월28일

왜3군의 선봉대 1000명이 연안성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왜군의 모습에 지레 겁을 먹은 부하들이 이정암에게 철수를 건의하였으나

"백성들과 생사를 같이하기로 했으니 죽음이 두려우면 떠나라"

라고 말하자 휘하 장수들이 감격하여 이를 백성들에게 널리 알려

사기를 드높였다

 

왜군은 연안성에 주둔한 조선군이 그 수가 적음을 파악하고 사신을 보내어

항복할 것을 종용하였다

허나 이정암은

"너희는 병(兵)으로 싸우지만 우리는 의(義)로써 싸운다"

라고 답하며 거절하였다

 

그러자 한 왜군 장수가 백마를 타고 동문 앞에서 도발을 하였으나

수문장 장응기의 활에 전사하며

조선군의 사기를 높여 주었다

 

왜군은 이날 공성탑을 이용해

불화살을 쏘아 화공을 시도하였으나

역풍으로 인해 실패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db901f8f837e1dac29ca052bd7de5ba1.JPG

음력 8월 29일

왜군은 판자를 이용하여 성벽을 기어오르는 등

종일 공세를 가했다

이정암은 성벽을 오르는 왜병만 공격할 것을 명령하여

화살을 아꼈다

 

음력 8월30일

이 날의 공세 역시 매서웠으나

서문 수문장 이대춘이 철전을 쏘아

판자를 넘어뜨려 왜군들을 압사시키고,

다른 조선군들도 끓는 물을 뿌리거나 불붙인 짚단을 던지는 등

수비에 박차를 가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PNG

음력 9월 1일

구로다 나가마사가 이끄는 왜3군 주력이 연안성에 도달하였다

왜군의 수는 5천이 넘었으며

이에 조선군은 동요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이정암은 자신의 지휘석에 마른 장작을 쌓게하여

자신의 아들 이준에게

"이 성이 함락되면 여기에 불을 질러라. 내가 적에게 모욕을 당하느니 차라리 여기서 죽을 것이다"

라고 말하며 사기를 높였다

 

또한 이 날 공세 중에

왜군에 포로로 잡혀 있던 역관이 탈출하여 연안성 조선군에게 도주해왔다

이 역관은 하루만 버티면 왜군이 철수할 것이란 정보를 알려주었다

이 날 밤 왜군이 총공세를 가해왔으나

조선군이 화공을 가하자 큰 피해를 입고 물러났다

 

음력 9월2일

아침이 밝자 역관의 말대로

왜3군이 철수를 하기 시작했다

이에 이정암은 서문 수문장 이대춘에게 왜군을 추격할 것을 명했으며

왜군은 마소 90필과 군량미 130석을 빼앗겼다

 

이 전투로 왜3군의 황해도 점령은 큰 타격을 받았으며,

이후로도 연안성은 왜군이 평양성을 버리고 패주를 하는 전쟁 후반까지

삼남지방과 의주의 조정 사이의 중계지로써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44a722fd8a514b0cfe4d3a979f53b3dc.JPG

한편 이정암은 이 전투 직후 그 유명한 한줄짜리 장계

 

以二十八日圍城 以二日解去(이이십팔일위성, 이이일해거)

28일에 성을 포위했다가 2일에 포위를 풀고 물러갔습니다.

 

를 올려 조정을 당황시킨다

 

물론 이후 전투의 상세를 알게된 선조는

'공을 세우기는 쉽지만 이를 자랑하지 않는 것은 어려운 일'

라고 칭찬하며 이정암에게 정2품의 벼슬을 내리고

황해도 관찰사 겸 순찰사로 임명하였다

 

이정암의 수하들도 각각 포상을 받았으며

특히 동문 수문장 장응기는 훗날 곽재우의 휘하로 들어가며

이후의 전투에도 활약을 보였다

 

허나 서문 수문장 이대춘은 큰 주목을 받지 못하였다

하지만 이대춘은 훗날 병자호란이 발발하였을때

90살의 노구로 의병대를 이끌다 전사하였고,

이때 조정에서 그의 충을 높이 사 그에게 관직을 제수하였다

 

 

연안성 전투는 임진왜란 발발 이래로

조선군의 첫 수성전투의 승리로 기록되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금 17-11-14 18:00
 
오오 처음 보는 전투네요. 잘 봤습니다. 그리고 현기증 생기니까 더 빨리 올려주세요 ㅠㅠ
포미 17-11-14 19:31
 
연안성
광해군이 군사 500을 모아 이정암에게 주며 연안성에 들였다는 얘기도 어디선 가 본 거 같은데 아무튼 이순신의 승리로 인한 전라도 점령실패와 이 연안성 점령 실패로 평양까지 갔던 고니시가 "빠꾸"했다고 하더군요.....
루리호 17-11-14 22:06
 
평양이북으로 더이상올라가지 못한 일본군에 이런 전투가 있었군요

대부분 이순신장군의 해군덕에 보급을받지못한 일본군이 스스로 물러난거라고만 생각했는대

임진왜란 알고보면 의병만이 아니고 조선군의 활약도 엄청났던것같더군요

실제 대부분의 의병도 나중에 관군에 흡수되어 싸웠고요
자기자신 17-11-15 02:56
 
1,400영이 아니라 500명같으데요 아니면 500명 조금 많던가 하여튼 이전투도 일본군에게 상당히 굴욕적인 전투죠 500여명 남짓한 민초들한테 최정예 일본군이 참패를 당한 전투였으니까요 4일동안 싸워지만  결국 연안성을 함락시키지못했죠
 
 
Total 16,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2) 아스카라스 09-19 683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1) 사르트카 09-19 249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2) 사르트카 09-19 466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6) 열공화이팅 09-19 748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806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745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뉴딩턴 09-18 498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170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544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174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527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7) 위구르 09-17 545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423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581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289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5) 슈프림 09-17 918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425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459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481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291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734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431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889
16432 [한국사] 한민족은 ㅐ와 ㅔ를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을까? (10) 징기슼 09-14 1381
16431 [한국사] 풍납토성 연대논란 (3) 뉴딩턴 09-13 1214
16430 [한국사] 백제와 일본간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 좀 알려주셨… (10) 뚜리뚜바 09-13 1100
16429 [기타] 가야 백제 귀족 왕족 의류 (9) 뉴딩턴 09-12 16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