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4 17:47
[한국사] 1400명 vs 5000명 연안성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872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e42700e6cb53ffb3a6b3b693975496df.JPG


1592년 음력 8월28일

연안성 전투

 

음력 5월18일에

임진강 방어선이 무너질때,

당시 개성 유수였던 이정형과

그의 형인 이조참의 이정암은

선조의 몽진을 따라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어떠한 사유로 인해

낙오되어 개성을 수비하려 하였지만

이내 가망이 없다 생각하여

두 형제는 각각 몸을 숨겼다

 

이후 개성 유수 이정형은 백척에서 의병대를 만들었고,

이조참의 이정암은 당시 분조를 이끌던 광해군에 의해

황해도 초토사로 임명되어

황해도의 방위를 맡게 되었다

그는 예전 자신이 부사로 지냈던 연안성에 주둔하기로 하였다

 

이정암이 연안성으로 들어가자 예전 그의 선정을 기억하던 백성들은

그를 환영해주었고,

이정암은

"내가 드디어 죽을 곳을 찾았다."

라고 말하며 연안성을 수비하기로 결심하였다

 

한편,

호남과 남해에서 조선군의 활약으로

왜1군의 진군이 평양성에서 멈추게 되자,

전쟁의 조기 종결을 기대하고 황해도의 완전 점령을 등한시하였던

왜군이 점령지의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해

황해도의 점령을 본격적으로 계획하였다

황해도의 점령은 구로다 나가마사가 이끄는 왜3군이 맡게 되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afdf8692585e3d831a3e376a27781308.JPG


연안성에 이정암이 주둔하자 인근의 의병대들이

이정암의 조선군에 속속 합류하였다

그 군세는 약 1400여명

 

거기다 연안성은

전쟁초기 오해로 인하여 안타깝게 참수되었던

부원수 신각이 1591년에 부사로 제직하였던 곳이었으며,

주전론자였던 신각이 각종 전쟁준비를 꼼꼼히 해둔

튼튼한 성이었다

 

음력 8월28일

왜3군의 선봉대 1000명이 연안성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왜군의 모습에 지레 겁을 먹은 부하들이 이정암에게 철수를 건의하였으나

"백성들과 생사를 같이하기로 했으니 죽음이 두려우면 떠나라"

라고 말하자 휘하 장수들이 감격하여 이를 백성들에게 널리 알려

사기를 드높였다

 

왜군은 연안성에 주둔한 조선군이 그 수가 적음을 파악하고 사신을 보내어

항복할 것을 종용하였다

허나 이정암은

"너희는 병(兵)으로 싸우지만 우리는 의(義)로써 싸운다"

라고 답하며 거절하였다

 

그러자 한 왜군 장수가 백마를 타고 동문 앞에서 도발을 하였으나

수문장 장응기의 활에 전사하며

조선군의 사기를 높여 주었다

 

왜군은 이날 공성탑을 이용해

불화살을 쏘아 화공을 시도하였으나

역풍으로 인해 실패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db901f8f837e1dac29ca052bd7de5ba1.JPG

음력 8월 29일

왜군은 판자를 이용하여 성벽을 기어오르는 등

종일 공세를 가했다

이정암은 성벽을 오르는 왜병만 공격할 것을 명령하여

화살을 아꼈다

 

음력 8월30일

이 날의 공세 역시 매서웠으나

서문 수문장 이대춘이 철전을 쏘아

판자를 넘어뜨려 왜군들을 압사시키고,

다른 조선군들도 끓는 물을 뿌리거나 불붙인 짚단을 던지는 등

수비에 박차를 가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PNG

음력 9월 1일

구로다 나가마사가 이끄는 왜3군 주력이 연안성에 도달하였다

왜군의 수는 5천이 넘었으며

이에 조선군은 동요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이정암은 자신의 지휘석에 마른 장작을 쌓게하여

자신의 아들 이준에게

"이 성이 함락되면 여기에 불을 질러라. 내가 적에게 모욕을 당하느니 차라리 여기서 죽을 것이다"

라고 말하며 사기를 높였다

 

또한 이 날 공세 중에

왜군에 포로로 잡혀 있던 역관이 탈출하여 연안성 조선군에게 도주해왔다

이 역관은 하루만 버티면 왜군이 철수할 것이란 정보를 알려주었다

이 날 밤 왜군이 총공세를 가해왔으나

조선군이 화공을 가하자 큰 피해를 입고 물러났다

 

음력 9월2일

아침이 밝자 역관의 말대로

왜3군이 철수를 하기 시작했다

이에 이정암은 서문 수문장 이대춘에게 왜군을 추격할 것을 명했으며

왜군은 마소 90필과 군량미 130석을 빼앗겼다

 

이 전투로 왜3군의 황해도 점령은 큰 타격을 받았으며,

이후로도 연안성은 왜군이 평양성을 버리고 패주를 하는 전쟁 후반까지

삼남지방과 의주의 조정 사이의 중계지로써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531303/44a722fd8a514b0cfe4d3a979f53b3dc.JPG

한편 이정암은 이 전투 직후 그 유명한 한줄짜리 장계

 

以二十八日圍城 以二日解去(이이십팔일위성, 이이일해거)

28일에 성을 포위했다가 2일에 포위를 풀고 물러갔습니다.

 

를 올려 조정을 당황시킨다

 

물론 이후 전투의 상세를 알게된 선조는

'공을 세우기는 쉽지만 이를 자랑하지 않는 것은 어려운 일'

라고 칭찬하며 이정암에게 정2품의 벼슬을 내리고

황해도 관찰사 겸 순찰사로 임명하였다

 

이정암의 수하들도 각각 포상을 받았으며

특히 동문 수문장 장응기는 훗날 곽재우의 휘하로 들어가며

이후의 전투에도 활약을 보였다

 

허나 서문 수문장 이대춘은 큰 주목을 받지 못하였다

하지만 이대춘은 훗날 병자호란이 발발하였을때

90살의 노구로 의병대를 이끌다 전사하였고,

이때 조정에서 그의 충을 높이 사 그에게 관직을 제수하였다

 

 

연안성 전투는 임진왜란 발발 이래로

조선군의 첫 수성전투의 승리로 기록되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금 17-11-14 18:00
 
오오 처음 보는 전투네요. 잘 봤습니다. 그리고 현기증 생기니까 더 빨리 올려주세요 ㅠㅠ
포미 17-11-14 19:31
 
연안성
광해군이 군사 500을 모아 이정암에게 주며 연안성에 들였다는 얘기도 어디선 가 본 거 같은데 아무튼 이순신의 승리로 인한 전라도 점령실패와 이 연안성 점령 실패로 평양까지 갔던 고니시가 "빠꾸"했다고 하더군요.....
루리호 17-11-14 22:06
 
평양이북으로 더이상올라가지 못한 일본군에 이런 전투가 있었군요

대부분 이순신장군의 해군덕에 보급을받지못한 일본군이 스스로 물러난거라고만 생각했는대

임진왜란 알고보면 의병만이 아니고 조선군의 활약도 엄청났던것같더군요

실제 대부분의 의병도 나중에 관군에 흡수되어 싸웠고요
자기자신 17-11-15 02:56
 
1,400영이 아니라 500명같으데요 아니면 500명 조금 많던가 하여튼 이전투도 일본군에게 상당히 굴욕적인 전투죠 500여명 남짓한 민초들한테 최정예 일본군이 참패를 당한 전투였으니까요 4일동안 싸워지만  결국 연안성을 함락시키지못했죠
 
 
Total 15,1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937
15192 [한국사] 녹주 압록군의 위치 문제 (8) 감방친구 02-24 138
15191 [한국사] 마오쩌둥"요동은 조선땅" 동북공정 끝ㅋㅋㅋ (1) 후안무치 02-24 445
15190 [한국사] 다 명도전의 일종입니다....+ 세형동검형 화살촉(몽골… (5) history2 02-24 187
15189 [한국사] 수집유물 2 (5) history2 02-24 209
15188 [한국사] 제가 수집한 유물입니다 (15) history2 02-24 329
15187 [한국사] 이 정도면 거의 히틀러 하고 동격 아닌가?? (16) 징기스 02-24 448
15186 [기타] 책 추천)반중국역사 (오랑캐 주변국 지식인이쓴,상상… (2) 고이왕 02-24 193
15185 [한국사] 5)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3) 스리랑 02-24 291
15184 [한국사] 한중일의 역사왜곡을 할인가격에 득템 ㅋㅋ (4) 징기스 02-24 299
15183 [한국사] 신친일파가 몰려온다!! 징기스 02-24 337
15182 [한국사] 정안국의 위치 (7) history2 02-24 338
15181 [한국사] 정안국 수도, 서경 압록부의 위치(주류 사학계의 입… (3) history2 02-23 198
15180 [한국사] 정안국 수도, 서경 압록부(발해5경)에 대한 정약용 선… (19) history2 02-23 165
15179 [한국사] 대동강 평양과 백제 도성의 거리는 ? (6) 도배시러 02-23 259
15178 [일본] 일본인의 조상은 누구? 하프로 Y 와 모계 DNA Korisent 02-23 331
15177 [기타] 오우야 꿈에도 나올것 같은 명언이네요. 남북통일 02-23 187
15176 [일본] 동아게시판에서의 마지막 답변 (12) 연개소문킹 02-23 260
15175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7) 남북통일 02-23 265
15174 [기타] 어떠한 분의 논리 (1) 남북통일 02-23 126
15173 [세계사] 펙트로 연개소문킹 조지기 (3) 그만혀 02-23 268
15172 [한국사] 제가 쓴 정안국에 대한 질문의 답 입니다.....오류시 … (17) history2 02-23 101
15171 [기타] 경계선지능이란 무엇인가 Marauder 02-23 86
15170 [한국사] 요동주민의 반 이상이 고려인(발해고성 ---정몽주) (5) history2 02-23 311
15169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144
15168 [한국사] 역사 팔아먹으라고 국가가 해 마다 1천억 원을 지원… (2) 스리랑 02-23 262
15167 [일본] 정리글 (12) 연개소문킹 02-23 161
15166 [한국사] 신라의 열도 침략. (9) 남북통일 02-23 4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