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6 04:05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175  

인간이든 사회집단이든 나아가 국가든 국가연합이든 연맹이든 그 다투고 싸우는 모든 원인은 이익과 손실에서 비롯한다.

가진 자는 더 얻기 위해, 잃지 않기 위해
없는 자는 가지기 위해, 더 빼앗기 위해 싸우고 다툰다.

앞서서 요나라가 100 여 년을 넘게 그렇게 집요하게 강동 6주를 탐을 낸 이유가
ㅡ 산재한 금광, 철광
ㅡ 물산이 풍부하게 모여드는 교통
ㅡ 여진과 고려를 제어하고 방어하기에 필요한 입지
때문이었다는 것을 고찰한 바 있다.

공손씨, 여러 선비족과 그들이 세운 나라들, 진, 북위, 고구려가 다툰 것은, 그리하여 싸운 곳은 지금의 요동이 아니라 지금의 요서이다

북방과 동방과 중원의 문물이 모이고 만나는 길목이자 또한 세 방향으로 뻗어가는 교통과 군사의 요충지이기에 이들은 싸운 것이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침공한 이유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하고 설치한 요동군(은 진나라가 처음 설치했으나 실제 운영한 것은 한나라가 처음이다), 현도군, 낙랑군의 세 군의 인구가 자그만치 100 만에 육박하였다

기원전 2~1 셰기에 그 지역에 100 만이 몰려있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인구 5,000 만인 오늘 대한민국에서도 인구 100 만이라 하면 많은 인구이고 인구가 많다는 것은 그 인구를 먹여살릴 근거가 있기에 그러한 것이다

이 100 만에 달하던 인구가 후한 시대에 가면 절반으로 뚝 떨어지고 진나라와 북위에 이르러서는 1/10 밑으로 감소한다

이 인구 감소는 영토의 축소와 교치에 따른 것으로 4세기 진나라에 이르러서는 진이 설치한 요서군 동북방의 주와 군과 현이 모두 요서군 서쪽으로 교치가 되고 이 상태는 수나라 때까지 계속 되었다

사료가 증언하는 이 사실은 그 지역이 2~4 세기를 거치며 급격히 중원계 국가가 아닌 외타 세력의 지배 하에 들어갔다는 것을 웅변해준다.

그 외타 세력이 누구겠는가? 바로 선비족, 특히 모용선비와 고구려(, 그리고 검토가 필요하겠으나 백제까지)이다.

그리고 이 다툼에서 고구려는 광개토왕 말년에서 장수왕 시대에 최종 승리자가 되어 그 이후 근 200 년을 번영한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 고구려 수도 평양은 있는 것이다.

고래로 한 나라의 도읍지는 교통이 사통팔달 하고  물산과 인구가 풍부하게 모여 번성한 지역의 중심에 있어서
 그 이득을 세금으로 거두어 들이기 수월하고 외적의 방어에 유리한, 넓은 땅으로 삼았다.

고구려는 개국 이래 계속하여 서쪽으로 뻗어가려 했으며 서쪽 세력과 국가의 존망을 건 투쟁을 하였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고구려 수도 평양은 탐색돼야 할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6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70 [기타] 압록강 서북쪽 ‘철령’은 요동… 일제때 함경남도 … (3) 관심병자 12-18 410
16669 [한국사] 아라가야 고분 '별자리' 그림 125개 처음 발견 (1) 러키가이 12-18 423
16668 [한국사] 일본 애니에서 다룬 임진왜란 (19) 북창 12-17 2176
16667 [기타] “고조선, 중국 하북성 동남쪽 요서까지 지배했다” (6) 관심병자 12-16 1615
16666 [기타] 한국사 미스테리 60가지 (8) 관심병자 12-16 2036
16665 [기타] 16세기 서양인들이 인식하고 있던 코리아(조선)? (4) 관심병자 12-16 1805
16664 [일본] 일본을 지배한 한국인 (6) 마마무 12-16 2236
16663 [한국사] 고(구)려의 결혼예물....jpg (11) Attender 12-15 2195
16662 [한국사] 신라.. 새롭게 만든 네트워크연합, 가라.. 칸들의 네… (4) 피닉 12-15 1184
16661 [한국사] 임나일본부설이 개소리인 이유 (3) BTSv 12-15 1020
16660 [기타] 후한 요동속국 위치 관심병자 12-14 638
16659 [한국사] 태조왕 차대왕 신대왕 관계가 배 다른 형제 일까요 … 뉴딩턴 12-14 568
16658 [한국사] 고구려은 원래 농경민족였지만 생업에서 목축과 수… (9) 뉴딩턴 12-13 1304
16657 [한국사] 가야 토기 무더기 발굴, 함안 우거리 대규모 가마터..… Attender 12-13 936
16656 [기타] 북경의 '고려영'=번한의 용도성,연개소문이 … (3) 관심병자 12-13 1035
16655 [기타] 서언왕 관심병자 12-12 532
16654 [기타] 조선은 언제 서양개혁을 했어야 해야하나요? (24) 뉴딩턴 12-12 1274
16653 [기타] 동이(東夷) (3) 관심병자 12-11 1045
16652 [기타] 성군의 위민치세 (15) 야인정벌 - ① 여진족 개관 (3) 관심병자 12-11 578
16651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6) 감방친구 12-11 700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5) 호랭이해 12-11 1008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696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6) 토막 12-10 1231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769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611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762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5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