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6 04:05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782  

인간이든 사회집단이든 나아가 국가든 국가연합이든 연맹이든 그 다투고 싸우는 모든 원인은 이익과 손실에서 비롯한다.

가진 자는 더 얻기 위해, 잃지 않기 위해
없는 자는 가지기 위해, 더 빼앗기 위해 싸우고 다툰다.

앞서서 요나라가 100 여 년을 넘게 그렇게 집요하게 강동 6주를 탐을 낸 이유가
ㅡ 산재한 금광, 철광
ㅡ 물산이 풍부하게 모여드는 교통
ㅡ 여진과 고려를 제어하고 방어하기에 필요한 입지
때문이었다는 것을 고찰한 바 있다.

공손씨, 여러 선비족과 그들이 세운 나라들, 진, 북위, 고구려가 다툰 것은, 그리하여 싸운 곳은 지금의 요동이 아니라 지금의 요서이다

북방과 동방과 중원의 문물이 모이고 만나는 길목이자 또한 세 방향으로 뻗어가는 교통과 군사의 요충지이기에 이들은 싸운 것이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침공한 이유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하고 설치한 요동군(은 진나라가 처음 설치했으나 실제 운영한 것은 한나라가 처음이다), 현도군, 낙랑군의 세 군의 인구가 자그만치 100 만에 육박하였다

기원전 2~1 셰기에 그 지역에 100 만이 몰려있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인구 5,000 만인 오늘 대한민국에서도 인구 100 만이라 하면 많은 인구이고 인구가 많다는 것은 그 인구를 먹여살릴 근거가 있기에 그러한 것이다

이 100 만에 달하던 인구가 후한 시대에 가면 절반으로 뚝 떨어지고 진나라와 북위에 이르러서는 1/10 밑으로 감소한다

이 인구 감소는 영토의 축소와 교치에 따른 것으로 4세기 진나라에 이르러서는 진이 설치한 요서군 동북방의 주와 군과 현이 모두 요서군 서쪽으로 교치가 되고 이 상태는 수나라 때까지 계속 되었다

사료가 증언하는 이 사실은 그 지역이 2~4 세기를 거치며 급격히 중원계 국가가 아닌 외타 세력의 지배 하에 들어갔다는 것을 웅변해준다.

그 외타 세력이 누구겠는가? 바로 선비족, 특히 모용선비와 고구려(, 그리고 검토가 필요하겠으나 백제까지)이다.

그리고 이 다툼에서 고구려는 광개토왕 말년에서 장수왕 시대에 최종 승리자가 되어 그 이후 근 200 년을 번영한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 고구려 수도 평양은 있는 것이다.

고래로 한 나라의 도읍지는 교통이 사통팔달 하고  물산과 인구가 풍부하게 모여 번성한 지역의 중심에 있어서
 그 이득을 세금으로 거두어 들이기 수월하고 외적의 방어에 유리한, 넓은 땅으로 삼았다.

고구려는 개국 이래 계속하여 서쪽으로 뻗어가려 했으며 서쪽 세력과 국가의 존망을 건 투쟁을 하였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고구려 수도 평양은 탐색돼야 할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4,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9964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감방친구 09:55 65
14736 [한국사] 한국어의 계통 타이치맨 07:57 293
14735 [한국사] 사마천의 조선열전과 사군 도배시러 00:54 400
14734 [일본] 사무라이정신과 선비정신 비교 (19) 내일을위해 12-10 1224
14733 [기타] 흥할 시기에 있는 국가들은 어떤 징조들이 있을까요? (19) 이해한다 12-09 1465
14732 [중국] 만주족의 잔혹한 중국 정복사 (12) 고이왕 12-09 2295
14731 [한국사] 일본과 한국의 차이에 대한 개인적 고민. (5) 필라델피아 12-09 1810
14730 [한국사] 칙령 41호로 본 우리땅 독도. (44) 닥터그리어 12-09 992
14729 [한국사] [가설1] 우리 민족의 기층 종족 (13) 윈도우폰 12-09 779
14728 [한국사] [가설2]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3) 윈도우폰 12-09 514
14727 [한국사] [가설3] 단군조선 (5) 윈도우폰 12-09 317
14726 [한국사] [가설4] 고죽국과 기자조선 (3) 윈도우폰 12-09 240
14725 [한국사] [가설5] 위만조선과 민족대이동 (3) 윈도우폰 12-09 230
14724 [한국사] [가설6] 열국시대 (3) 윈도우폰 12-09 215
14723 [한국사] [가설7] 한사군과 졸본부여, 백제 (11) 윈도우폰 12-09 243
14722 [한국사] [가설8] 부여계 중심의 고대국가의 형성 (7) 윈도우폰 12-09 273
14721 [기타] 독도 공유론자 이신철의 역사관련 정부 요직 등용을 … (1) 풍림화산투 12-08 895
14720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507
14719 [기타] 인격 모욕은 범죄입니다 (25) 감방친구 12-07 773
14718 [세계사] 기마민족이 흥하던 시기가 기후와 관련있나요? (7) 아스카라스 12-07 1024
14717 [기타] 병자호란 중 청나라 황제가 인조와 조선 백성들에게 … (19) 인류제국 12-07 2424
1471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3) 감방친구 12-07 747
14715 [한국사] 3세기 이후 고구려의 팽창과 그 서쪽 영역 (20) 감방친구 12-06 1104
14714 [한국사] 이병도에 대한 개인적 견해 (6) 감방친구 12-06 702
14713 [기타] 식민사학이 끼치고 있는 해악 (26) 관심병자 12-06 748
14712 [한국사] 질문 : 한국사를 좀 깊이 공부해 보고 싶습니당 (11) ChocoFactory 12-06 539
14711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감방친구 12-06 7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