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6 04:05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985  

인간이든 사회집단이든 나아가 국가든 국가연합이든 연맹이든 그 다투고 싸우는 모든 원인은 이익과 손실에서 비롯한다.

가진 자는 더 얻기 위해, 잃지 않기 위해
없는 자는 가지기 위해, 더 빼앗기 위해 싸우고 다툰다.

앞서서 요나라가 100 여 년을 넘게 그렇게 집요하게 강동 6주를 탐을 낸 이유가
ㅡ 산재한 금광, 철광
ㅡ 물산이 풍부하게 모여드는 교통
ㅡ 여진과 고려를 제어하고 방어하기에 필요한 입지
때문이었다는 것을 고찰한 바 있다.

공손씨, 여러 선비족과 그들이 세운 나라들, 진, 북위, 고구려가 다툰 것은, 그리하여 싸운 곳은 지금의 요동이 아니라 지금의 요서이다

북방과 동방과 중원의 문물이 모이고 만나는 길목이자 또한 세 방향으로 뻗어가는 교통과 군사의 요충지이기에 이들은 싸운 것이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침공한 이유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하고 설치한 요동군(은 진나라가 처음 설치했으나 실제 운영한 것은 한나라가 처음이다), 현도군, 낙랑군의 세 군의 인구가 자그만치 100 만에 육박하였다

기원전 2~1 셰기에 그 지역에 100 만이 몰려있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인구 5,000 만인 오늘 대한민국에서도 인구 100 만이라 하면 많은 인구이고 인구가 많다는 것은 그 인구를 먹여살릴 근거가 있기에 그러한 것이다

이 100 만에 달하던 인구가 후한 시대에 가면 절반으로 뚝 떨어지고 진나라와 북위에 이르러서는 1/10 밑으로 감소한다

이 인구 감소는 영토의 축소와 교치에 따른 것으로 4세기 진나라에 이르러서는 진이 설치한 요서군 동북방의 주와 군과 현이 모두 요서군 서쪽으로 교치가 되고 이 상태는 수나라 때까지 계속 되었다

사료가 증언하는 이 사실은 그 지역이 2~4 세기를 거치며 급격히 중원계 국가가 아닌 외타 세력의 지배 하에 들어갔다는 것을 웅변해준다.

그 외타 세력이 누구겠는가? 바로 선비족, 특히 모용선비와 고구려(, 그리고 검토가 필요하겠으나 백제까지)이다.

그리고 이 다툼에서 고구려는 광개토왕 말년에서 장수왕 시대에 최종 승리자가 되어 그 이후 근 200 년을 번영한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 고구려 수도 평양은 있는 것이다.

고래로 한 나라의 도읍지는 교통이 사통팔달 하고  물산과 인구가 풍부하게 모여 번성한 지역의 중심에 있어서
 그 이득을 세금으로 거두어 들이기 수월하고 외적의 방어에 유리한, 넓은 땅으로 삼았다.

고구려는 개국 이래 계속하여 서쪽으로 뻗어가려 했으며 서쪽 세력과 국가의 존망을 건 투쟁을 하였다.

이러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고구려 수도 평양은 탐색돼야 할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5,2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4027
15200 [기타] 오랫만에 다시 잡설 나열 관심병자 11:13 50
15199 [한국사] 통석痛惜의 염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의 표현 코스모르 02-25 314
15198 [한국사] '포상팔국의 전쟁'에대하여(삼국사기 초기기… (5) history2 02-25 363
15197 [기타] 당나라시절 제작된 고지도라고 합니다. (4) 남북통일 02-25 1338
15196 [기타] 화석발굴....수집 history2 02-25 487
15195 [한국사] 한강 이북에 공손씨 요동속국이? 이건 먼 개솔이야! (5) 징기스 02-25 658
15194 [기타] 공룡이 보이네요. (7) 아스카라스 02-25 727
15193 [한국사] [기사펌] 日 고대국가 '이즈모' 신라 일족이 일군 … (2) 케이비 02-25 1182
15192 [한국사] 녹주 압록군의 위치 문제 (15) 감방친구 02-24 352
15191 [한국사] 마오쩌둥"요동은 조선땅" 동북공정 끝ㅋㅋㅋ (3) 후안무치 02-24 1171
15190 [한국사] 다 명도전의 일종입니다....+ 세형동검형 화살촉(몽골… (5) history2 02-24 431
15189 [한국사] 수집유물 2 (5) history2 02-24 372
15188 [한국사] 제가 수집한 유물입니다 (15) history2 02-24 797
15187 [한국사] 이 정도면 거의 히틀러 하고 동격 아닌가?? (17) 징기스 02-24 717
15186 [기타] 책 추천)반중국역사 (오랑캐 주변국 지식인이쓴,상상… (2) 고이왕 02-24 307
15185 [한국사] 5)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3) 스리랑 02-24 414
15184 [한국사] 한중일의 역사왜곡을 할인가격에 득템 ㅋㅋ (5) 징기스 02-24 399
15183 [한국사] 신친일파가 몰려온다!! 징기스 02-24 419
15182 [한국사] 정안국의 위치 (7) history2 02-24 416
15181 [한국사] 정안국 수도, 서경 압록부의 위치(주류 사학계의 입… (3) history2 02-23 234
15180 [한국사] 정안국 수도, 서경 압록부(발해5경)에 대한 정약용 선… (19) history2 02-23 202
15179 [한국사] 대동강 평양과 백제 도성의 거리는 ? (6) 도배시러 02-23 304
15178 [일본] 일본인의 조상은 누구? 하프로 Y 와 모계 DNA Korisent 02-23 418
15177 [기타] 오우야 꿈에도 나올것 같은 명언이네요. 남북통일 02-23 216
15176 [일본] 동아게시판에서의 마지막 답변 (12) 연개소문킹 02-23 316
15175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9) 남북통일 02-23 333
15174 [기타] 어떠한 분의 논리 (1) 남북통일 02-23 1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