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6 17:45
[한국사] 이병도에 대한 개인적 견해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076  

견해라기보다는 소감인데요 한국사DB를 통해 역사기록을 찾아 이리저리 탐색하다 보니 이병도의 학설을 빈번하게 마주하게 됩니다

이 사람의 큰 죄라면 일제식민사학의 하수가 되어 저들의 논리에 봉사하고 또 그것을 해방 후에 '학'으로 퍼뜨려 이른 바 식민 사학으로 하여금 학계 기득권을 형성하게 한 것이지요

이병도 학설의 중심에 한사군 서북한설이 있고 이를 근거로 만리장성이 평안도까지 뻗어내려오는 참담한 지경을 초래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한사군 뿐만 아니라 고중세사 전반을 아주 광범위하게 건드리고 있어서, 또 그 가운데에는 비교적 합리적으로 생각되는 견해가 종종 보이기에

역사를 공부하거나 연구할 때에는 사안에 따라 이 사람의 견해를 참고하거나 인용할 수밖에 없겠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우리 역사를 공부하고 또 연구함에 있어서 일제 식민사학과 오늘날 학계 통설에 대해서는 무조건 배척하며 감정적으로 대하기보다는 힘이 들더라도 논리, 정교한 연구로 하나하나 따져가는 게 순리에 맞겠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중도의마음 17-12-07 05:14
 
국뽕
무라드 17-12-07 09:23
 
90%의 진실에 10%의 거짓을 섞는거죠.

쪽빠리한테 제대로 배운거
winston 17-12-08 06:27
 
좃선일보를 봐도 가려서 볼 혜안이 있는자는 알아서
해석하면서 보겠지요.
마찬가지가 아닐까 하는..
Tenchu 17-12-08 12:06
 
낙랑군은 평양부근에 위치해있었는데.. 식민사관과 무관함.
식민사관은 낙랑군및 한사군 = 한나라 식민지란 개념이 바로 식민사관임.
붉은늑대 17-12-10 09:45
 
때로는 새로 정립하는게 나을 수 있죠.이병도 그자의 말이 100의 95%가 참이라도 일제를 위해 한국역사를 연구했다면 다 버리고 처음부터 다시 연구해야죠.
타이치맨 17-12-10 16:10
 
이병도의 어느 학설이 식민사관과 관련되어 있습니까? 근거 자료 좀 부탁합니다.
 
 
Total 16,6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6 [기타] 북경의 '고려영'=번한의 용도성,연개소문이 … (3) 관심병자 10:32 182
16655 [기타] 서언왕 관심병자 12-12 221
16654 [기타] 조선은 언제 서양개혁을 했어야 해야하나요? (20) 뉴딩턴 12-12 739
16653 [기타] 동이(東夷) (2) 관심병자 12-11 708
16652 [기타] 성군의 위민치세 (15) 야인정벌 - ① 여진족 개관 (3) 관심병자 12-11 417
16651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6) 감방친구 12-11 494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4) 호랭이해 12-11 731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550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6) 토막 12-10 865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547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97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566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439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96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91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810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343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4) 도수류 12-09 258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494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359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83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446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233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505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514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909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