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7 01:3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962  

이 글은 아래 글에 붙이는 글입니다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60478


(1) 극성(棘城)
ㅡ 모용외(慕容廆, 269~333)가 자사(刺史)가 되었다가, 드디어 속하였다. 영가(永嘉)의 난에 모용외는 무리에 의하여 추앙되었다.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부신에 비정

(2) 룡성(龍城)
ㅡ 모용황, 337∼348, 전연 1대 왕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조양에 비정

(3) 계(薊)
ㅡ 모용준(儁, 재위 348~360)
ㅡ 현 북경(北京)

(4) 업(鄴)
ㅡ 357년 천도
ㅡ 모용준(儁, 재위 348~360)
ㅡ 현 하북성 최남부 한단시 임장현 남서쪽 20km

(5) 중산
ㅡ 모용수(慕容垂, 384 년 후연 건국, 384~396)
ㅡ 현 하북성 최남부 정주

(6) 룡성(龍城)
ㅡ 모용보(寳, 재위 396년~398)
ㅡ 모용희(慕容熙, 401~407, 후연 마지막 왕)까지 도읍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조양에 비정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2-07 01:45
 
업이 있던 하북성 한단시는 북경에서 남쪽으로 440km 떨어져 있다
업은 이 한단시에서 다시 남서쪽으로 20km 떨어진 곳에 있었다

정확한 거리 자료를 얻기 어려우나
이 거리를 기준으로 하면 룡성으로 비정된 조양과 극성으로 비정된 부신은 북경으로부터 각각 이 거리(북경~한단)의 대략 두 배, 세 배 가량 떨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감방친구 17-12-07 01:47
 
현재 기준으로 400km가 천 리인데
학계 통설에 따르면
모용선비(~전연-후연-북연)는
근 100 년 동안
도읍을 무려 천 리, 이천 리를 넘나들며
그것도 다섯 번을 옮긴 것이다
도배시러 17-12-09 00:55
 
수경주의 유수편을 읽어보면 화룡성의 위치가 더욱 애매해지죠 ㅋ
 
 
Total 15,0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631
15089 [한국사] 사서에 나오는 바다 海 해석의 잦은 문제점 (1) 도배시러 05:25 33
15088 [한국사] 하플로 타령이 무식하고 멍청한 이유. 상식4 04:10 42
15087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24 46
15086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1) 윈도우폰 02:18 77
15085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2) 가난한서민 01:33 107
15084 [세계사] 역사단톡방입니다. 와서 진솔한 사학논쟁해봅시다. (4) 연개소문킹 01:01 89
15083 [기타] 가방끈 타령하는 사람 출몰 (6) 상식4 02-17 123
15082 [한국사] 역사쪽에도 댓글 부대, 댓글 알바 있는듯 (2) 상식4 02-17 136
15081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1) 하응하치 02-17 171
1508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 길러놓은 반역자들이 그것도 자식키… (4) 스리랑 02-17 138
15079 [한국사] 한단고기를. 역사서라고 해서보면 (9) 바토 02-17 188
15078 [한국사] 도쿠가와가 신라계라는 사이비유사역사학을 저격한… (11) 연개소문킹 02-17 470
15077 [한국사] 조선은 근대화가 불가능했습니다 (65) 연개소문킹 02-17 423
15076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169
15075 [한국사] 낙랑군과 임라에 대한 교차비교(왜 임라는 부정되고 … (1) history2 02-17 177
15074 [한국사] 초원 4년 낙랑군호구부 목간 (15) 고이왕 02-17 214
15073 [세계사] 2차 대전 이란으로 피난온 폴란드인 이야기 (1) 고이왕 02-17 399
15072 [한국사] 자칭 민족주의 재야사학자는 사이비 학자들(펌) (22) 고이왕 02-17 264
15071 [한국사] 환단고기... (13) 고이왕 02-17 198
15070 [한국사] 한단고기에 대해서 (1) 감방친구 02-17 150
15069 [한국사] 아래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의 제목… (2) 스리랑 02-16 315
15068 [한국사] 숙신과 단군조선과 신라 (2) history2 02-16 467
15067 [한국사]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 그리고 새해 … (11) history2 02-16 751
15066 [한국사] '환단고기'의 저자 (24) 가난한서민 02-16 1112
15065 [한국사] 삼국사기의 본래 명칭 (8) 가난한서민 02-16 565
15064 [중국] 삼국지장수들 실제 장군들은 어떻게싸웠나요? (14) 소울스타 02-15 1498
15063 [한국사] 한국의 국가수장 칭호에 대하여 (5) history2 02-15 5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