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7 01:3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762  

이 글은 아래 글에 붙이는 글입니다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60478


(1) 극성(棘城)
ㅡ 모용외(慕容廆, 269~333)가 자사(刺史)가 되었다가, 드디어 속하였다. 영가(永嘉)의 난에 모용외는 무리에 의하여 추앙되었다.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부신에 비정

(2) 룡성(龍城)
ㅡ 모용황, 337∼348, 전연 1대 왕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조양에 비정

(3) 계(薊)
ㅡ 모용준(儁, 재위 348~360)
ㅡ 현 북경(北京)

(4) 업(鄴)
ㅡ 357년 천도
ㅡ 모용준(儁, 재위 348~360)
ㅡ 현 하북성 최남부 한단시 임장현 남서쪽 20km

(5) 중산
ㅡ 모용수(慕容垂, 384 년 후연 건국, 384~396)
ㅡ 현 하북성 최남부 정주

(6) 룡성(龍城)
ㅡ 모용보(寳, 재위 396년~398)
ㅡ 모용희(慕容熙, 401~407, 후연 마지막 왕)까지 도읍
ㅡ 학계 통설에서 현 요녕성 조양에 비정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2-07 01:45
 
업이 있던 하북성 한단시는 북경에서 남쪽으로 440km 떨어져 있다
업은 이 한단시에서 다시 남서쪽으로 20km 떨어진 곳에 있었다

정확한 거리 자료를 얻기 어려우나
이 거리를 기준으로 하면 룡성으로 비정된 조양과 극성으로 비정된 부신은 북경으로부터 각각 이 거리(북경~한단)의 대략 두 배, 세 배 가량 떨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감방친구 17-12-07 01:47
 
현재 기준으로 400km가 천 리인데
학계 통설에 따르면
모용선비(~전연-후연-북연)는
근 100 년 동안
도읍을 무려 천 리, 이천 리를 넘나들며
그것도 다섯 번을 옮긴 것이다
도배시러 17-12-09 00:55
 
수경주의 유수편을 읽어보면 화룡성의 위치가 더욱 애매해지죠 ㅋ
 
 
Total 14,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9994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44) 감방친구 12-11 514
14736 [한국사] 한국어의 계통 (27) 타이치맨 12-11 1255
14735 [한국사] 사마천의 조선열전과 사군 (4) 도배시러 12-11 840
14734 [일본] 사무라이정신과 선비정신 비교 (22) 내일을위해 12-10 1484
14733 [기타] 흥할 시기에 있는 국가들은 어떤 징조들이 있을까요? (19) 이해한다 12-09 1563
14732 [중국] 만주족의 잔혹한 중국 정복사 (12) 고이왕 12-09 2482
14731 [한국사] 일본과 한국의 차이에 대한 개인적 고민. (5) 필라델피아 12-09 1891
14730 [한국사] 칙령 41호로 본 우리땅 독도. (45) 닥터그리어 12-09 1050
14729 [한국사] [가설1] 우리 민족의 기층 종족 (14) 윈도우폰 12-09 859
14728 [한국사] [가설2]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3) 윈도우폰 12-09 569
14727 [한국사] [가설3] 단군조선 (5) 윈도우폰 12-09 350
14726 [한국사] [가설4] 고죽국과 기자조선 (3) 윈도우폰 12-09 264
14725 [한국사] [가설5] 위만조선과 민족대이동 (3) 윈도우폰 12-09 260
14724 [한국사] [가설6] 열국시대 (3) 윈도우폰 12-09 236
14723 [한국사] [가설7] 한사군과 졸본부여, 백제 (11) 윈도우폰 12-09 272
14722 [한국사] [가설8] 부여계 중심의 고대국가의 형성 (7) 윈도우폰 12-09 299
14721 [기타] 독도 공유론자 이신철의 역사관련 정부 요직 등용을 … (1) 풍림화산투 12-08 914
14720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527
14719 [기타] 인격 모욕은 범죄입니다 (25) 감방친구 12-07 794
14718 [세계사] 기마민족이 흥하던 시기가 기후와 관련있나요? (7) 아스카라스 12-07 1045
14717 [기타] 병자호란 중 청나라 황제가 인조와 조선 백성들에게 … (19) 인류제국 12-07 2490
1471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3) 감방친구 12-07 763
14715 [한국사] 3세기 이후 고구려의 팽창과 그 서쪽 영역 (20) 감방친구 12-06 1141
14714 [한국사] 이병도에 대한 개인적 견해 (6) 감방친구 12-06 724
14713 [기타] 식민사학이 끼치고 있는 해악 (26) 관심병자 12-06 766
14712 [한국사] 질문 : 한국사를 좀 깊이 공부해 보고 싶습니당 (11) ChocoFactory 12-06 551
14711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감방친구 12-06 8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