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13 05:24
[중국] 1987, 6월 항쟁- 89년 중국 천안문 항쟁에 영향을 주다!
 글쓴이 : mymiky
조회 : 1,127  

1987를 보고 와서, 관련 정보를 찾다가
이런 기사를 읽게 되었네요~
 
<서울항쟁의 나비효과>
 
 
뭐,, 89년 천안문 사태에만 영향을 줬겠습니까?
과거로 더 올라가보면 우리 3.1운동에 영향을 받은 중국의 5.4운동이나..
 
미얀마의 88항쟁에도 영향을 줬지요.
 
(이때 시민들을 강경 진압하는 군부를 보며,
수치 여사가 조국의 민주화에 투신하게 되었다는 계기가 된걸로 유명하고요)
 
아무튼,, 87년 6월 항쟁 당시..
중국 언론에서 서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방송했다는게 놀랍네요.
 
하긴, 북한도 맨날 남조선은 데모한다면서 혼란한 모습만 보여주며 깠다더니 ㅋㅋㅋㅋ
공산국가 아니랄까봐..
 
정작, 북한인들은 남조선의 발달된 모습을 보면서,
 
높은 빌딩과 시민들의 손목에 찬 시계라던가.. 청바지 같은 옷차림에
저런 데모도 가능하냐?며 놀라워 했다는 후문..
 
p.s- 알다시피,, 택시운전사의 중국개봉은 금지 되었으니..
천안문 사태를 떠올리게 만드는 1987도 금지될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대만은 어제 개봉했고, 곧 홍콩, 마카오 쪽에선 개봉한다는데..
 
송강호의 <변호인>이 홍콩의 우산항쟁때도 나름 선전해 줬으니.
이번 1987도 역시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셀틱 18-01-13 06:23
 
항쟁과 더불어 수꼴들이 싫어하는 "님을 위한 행진곡" 도 그 나라 말들로 번안되어 불려지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을 "동아일보" 에서도 기사화 한적이 있습니다.

http://news.donga.com/BestClick/3/all/20160517/78153019/1
촐라롱콘 18-01-13 12:31
 
[[정작, 북한인들은 남조선의 발달된 모습을 보면서, 높은 빌딩과 시민들의 손목에 찬 시계라던가..
청바지 같은 옷차림에 저런 데모도 가능하냐?며 놀라워 했다는 후문..]].........???
.
.
.
21세기에 접어들어서도 아니고, 1987년도에 북한인들이 남한의 발전상을 보고 놀라워할 정도의
수준까지는 아니지 않나요....???

물론 1970년대부터 남한이 북한을 추월하기 시작하기는 했지만, 북한 또한 나름대로 1980년대까지는
국가경제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던 시기였기 때문에..... 남북한간에 눈에 확 띄는 변화는 찾아보기
어려웠을 것 같습니다만...

도리어 1980년대 당시라면 이산가족상봉 등 남북간의 현안들 협의차 당시 남한을 방문했던
북한대표단과 기자단들이... 예를 들어 당시 남한에서 굴러다니던 볼품없는 국산차(?)들을 보고서는
남한에서 굴러다니는 차들이 어쩌면 하나같이 다들 구리냐며 비웃었다고 합니다.

물론 당시는 남한에서 외산 고급차의 비중이 거의 없었고, 당시만 해도 기술력과 디자인이
외산차에 비해서는 한참 구리던 국산차들 비중이 대부분이었고....
반면에 북한은 일단 굴러다니던 승용차는 벤츠가 상당비중을 차지했으니.....^^
닥생 18-01-14 23:07
 
글쓴분은 30 대 연령층이실 텐데요(게시물들은 잘 읽고 있습니다~).
육십항쟁은 아주 가깝게는 1986년의 필리핀의 피플파워혁명의 영향도 매우 많이 받았습니다.
국내언론에도 필리핀 혁명 내용 자체가 검열 받지는 않았기 때문이지요.
물론, 기본적으로 한국인에겐 4.19혁명이 성공했던 기억도 중요한 바탕이 되었겠지요.
필리핀혁명이 전세계적으로 워낙 유명해서 People Power Revolution 이란 말은 거의 고유명사화했다고 하지요.

또 하나,  '70년대 중반까지는 북한의 경제규모가 남한의 경제규모를 압도했다' 는 칼럼을 제가 본 적이 있는데요. 남북한 체제 내에서는 상대편을 헐벗고 굶주리는 걸로 묘사해서사람들이 막상 짧은 자료화면을 보고도  "어? 생각보다 잘 해 놓고 사네?" 라는 반응을 보일 때가 아마도 양쪽 다 많았을 걸로 보입니다.
위구르 18-01-18 13:19
 
남조선이라...  ㅋㅋㅋㅋㅋ 북한에서 오셨어요?
 
 
Total 16,7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12:18 60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5:47 162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2:24 137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49 98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073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14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40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6) 우당탕뻥 01-14 1670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BTSv 01-14 527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872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787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589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12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23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1) 감방친구 01-09 1736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53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26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59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44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02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51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04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880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17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57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688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