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13 10:29
[한국사]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523  



<한국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이덕일소장님의 글 요약



서양 민족주의와 일본 민족주의



서양은 기독교를 중심으로 하는 중세 코스모폴리탄 사회에서 자본주의 시대로 진입하면서 민족국가가 탄생했다. 서구의 민족국가는 곧 제국주의화가 되므로 서구 민족주의는 비판 받아 마땅하다. 동양에서는 일본이 유일하게 이른바 메이지(明治)유신 이래 서구 민족국가가 걸었던 ‘못된 길’을 걸었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고 민족을 ‘1등·2등·3등민족’ 등으로 분류해 차별했다.


한국 민족주의는 이런 일본의 제국주의에 맞서 싸운 저항의 민족주의다. 그래서 단재 신채호는 의열단선언문인 「조선혁명선언」 첫머리에서 “강도 일본이 우리의 국호를 없이하고 우리의 정권을 빼앗고……”라고 비판하고, “민중은 우리 혁명의 대본영이다”라고 선언했다. 단재에게는 ‘한국 민족=민중’이 일치했다. 모두 억압받는 주체이기 때문이다.




백범 김구는 「나의 소원」에서 “내가 원하는 우리 민족의 사업은 결코 세계를 무력으로 정복하거나 경제력으로 지배하려는 것이 아니다. 오직 사랑의 문화, 평화의 문화로……”라고 갈파했다.


신채호의 「조선혁명선언」과 김구의 「나의 소원」이 한국 민족주의의 기본 이념을 담고 있는 글이다. 민족 단위의 자유와 평등과 평화를 되찾기 위해서 싸웠고, 민족 내에서는 절대적인 개인의 자유와 평등을 추구한 것이 한국 민족주의이다.




 박노자는 「한겨레 21」에 연재한 내용을 묶은 『거꾸로 보는 고대사』에서, 조선총독부의 이마니시 류(今西龍)에 대해 “1929년에 「단군고(檀君考)」라는 논문을 발표한 경성제국대학 겸임교수 이마니시 류와 같은 ‘과학적 근대 사학자’(한겨레출판, 2010)”라고 극찬했다.


이마니시 류의 「단군고」는 단군이 12세기부터 13세기에 창작되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다. 그러니 조선총독부의 시각으로 한국사를 바라보는 박노자의 눈에 ‘과학적 근대사학자’로 보이는 것이다. 박노자의 『거꾸로 보는 고대사』는 『조선총독부의 눈으로 본 고대사』라고 하면 역시 명실이 상부한다고 내가 이미 썼다.




박노자가 『한겨레 21』 인터뷰에서 훌륭한 학자로 칭송한 이성시 와세다대 교수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제국주의를 비판하는 척하면서 “피해자와 그 자손이 화해의 길로 나아가길 꺼려하는 것은 도덕적, 정치적 영향력을 잃지 않으려 하기 때문(『중앙일보』 2017.5.24.)”이라고 위안부 할머니들도 비난했다.


오늘 세상을 떠날지 내일 세상을 떠날지 알 수 없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 가족들이 ‘도덕적·정치적 영향력을 잃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누구 편에서 이 문제를 보는지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다. 위안부들과 일본군이 ‘동지’였다는 박유하는 노골적으로 독도를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영유하자고 주장한다.



임종국 선생은 『실록 친일파』 서문에서 “‘민족’과 ‘국가’와 ‘철학’을 몽땅 거세할 때 문학에서 무엇이 남는가?”라고 일갈했다. 그 임종국 선생의 뜻을 이어받는다는 학자들 여러 명이 박유하 지지 선언을 했다. 이 나라 돌아가는 꼴이 구한말과 비슷해진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01-13 10:48
 
민족이라는 것은, 과학적으로나 유전적으로 실재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만들어낸 허상의 개념입니다.

그렇다면 다음 문제로 넘어갈 수 있죠.

민족이라는 허상의 개념에 매달려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손익이나 결과가 무엇이 있는가?

전쟁? 분열? 이기심? 억압?
     
스리랑 18-01-13 11:34
 
네, 전에 이화여대 강철구 교수님의 글을 소개드린적이 있는데 다시 올립니다.

한국의 사대주의 지식인들과 민족주의

                                        前, 이화여대 강철구교수님

 
한국 지식인들이 서양학문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요사이 일만이 아니다.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지식인들의 목소리가 높다. 민족주의는 세계화 시대에는 이미 낡은 이데올로기라는 것이다. 배타적이며 폐쇄적이라고도 하고 나치의 파시즘과 같이 독재적이며 약자를 억압하는 이념으로 공격하기도 한다.



이제 민족주의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민족과 민족주의를 제대로 알기나 하고 이런 소리를 하는 것일까? 유감스럽지만 대부분 그렇지 않다. 서양학자들의 글을 몇 자 적당히 읽고 떠들어대는 소리다.

 

우리 입장에서 정말로 민족주의가 무엇인지 왜 필요한지를 고민하지 않는다. 이런 태도는 모두 1980년대에 서양에서 등장한 새로운 민족주의 이론에서 비롯한다. '근대주의 해석’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어네스트 겔너나 에릭 홉스봄 같은 영국 학자들이 대표다.


서양의 민족주의 연구자들 다수가 이 방향을 따르고 있다. 이 이론에 따르면 민족은 길어야 200년의 역사 밖에 갖고 있지 않다. 18세기 말부터 자본주의 발전이나 산업화라는 근대의 요구에 따라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우리가 보통 민족이 수천 년 전에 만들어졌다고 생각하는 것과는 아주 다른 주장이다. 이 사람들은 민족주의가 역사 속에서 유혈과 전쟁을 불러온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런 주장이 옳은 주장일까?

부분적으로 일리가 있는 것 같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엉터리 주장이고 서양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만들어진 이론이다. 우선 민족의 역사는 이들의 주장보다 훨씬 길다. 유대민족 같이 수천 년 되는 경우도 있고 수백 년 되는 경우도 많다.



 
민족주의는 다른 민족과의 경쟁 속에서 태어났다. 이것은 민족주의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영국과 프랑스에서 17-18세기에 분명히 나타난다. 두 나라 사이의 경쟁이 민족주의를 발전시켰다.

유럽에서 19세기가 민족주의의 시대가 된 것은 산업화가 나라들 사이의 경쟁을 더 격화시켰기 때문이다. 산업화한 나라와 그렇지 못한 나라 사이에 힘의 차이가 커졌기 때문이다.

 

 

20세기에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민족주의가 지배적인 이데올로기가 된 것도 식민지 지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다. 이렇게 민족주의는 내부적 요인이 아니라 외부적 요인에서 비롯되었다.

민족정체성은 매우 강인한 힘을 갖고 있다. 민족의 종족성이나 언어, 문화, 종교, 관습, 공동의 역사적 경험이 그것을 만들기 때문이다. 다른 나라로 이민을 간다고 해도 몇 세대씩 민족정체성이 이어지는 것은 그 때문이다. 또 민족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치려고 하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에서이다.

 

 

다종족으로 구성된 많은 유럽국가에서 19세기에 민족주의 운동이 거세게 일어나고 그것이 많은 정치적 분규를 만들어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산업화로 국가 사이의 경쟁이 치열해지며 국가 안의 주된 종족이 다른 소수 종족들을 더 강하게 지배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언어나 문화, 역사 해석마저 강요하니 반발이 나타나는 것은 당연하다. 그 원인을 살피지 않고 민족주의가 분란만을 만들어낸다고 주장하는 것은 잘못된 태도이다. 민족이 얼마 안가 사라질 것이라는 것은 비현실적인 주장이다. 세계화 시대라고 하지만 스스로를 지구인이라고 느끼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외계인이 지구인을 공격하기 전까지는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민족이 쉽게 사라질 수 있겠는가?

 

또 지금의 세계화 시대는 그야말로 모든 세계 사람들이 평등하게 대접받는 코스모폴리타니즘의 시대가 아니다. 약소국가에 대한 선진국의 억압과 착취가 더 강화되고 있는 시대이다. 그러니 이런 차별과 억압의 시대에 민족주의가 더 강화되면 되었지 약화될 수가 없다.



현재 영국과 미국학자들이 주도하고 있는 이 '근대주의 해석’은 기본적으로 이들 나라의 이익에 맞게 만들어진 것이다. 강력한 정치력, 경제력, 군사력으로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이들에게는 특별히 민족주의를 주장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후진국의 민족주의는 자기들의 세계 지배 야욕에 방해가 된다. 전 세계적으로 그것을 해체하는 것이 자신들에게 유리하기 때문이다.

 

또 이들이 민족주의를 억압적이고 비도덕적인 이데올로기로 모는 것은 겔너나 홉스봄 같은 사람들의 개인적 경험 때문이다. 이들은 동유럽 출신자들로 나치독일 민족주의의 피해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강대국들의 파괴적 민족주의와 식민지에서 벗어나 독립과 자주를 지키려는 제3세계 국가들의 민족주의는 질적으로 다른 것이다.




그러니 이런 이론을 우리가 무작정 받아들이는 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황당무궤한 일인가. 그것은 진리도 아니고 보편타당한 원리도 아니다. 그것은 후진국들과 약소국의 이익을 침해하는 학문적인 무기이다.

 

 

한국의 지식인들이 이런 잘못된 이론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우리의 학문이 자주적 성격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입장에서 비판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사대주의적인 태도로서 빨리 극복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한국은 경제력으로는 이제 세계 10위권에 근접했지만 정치적 군사적으로는 매우 취약한 수준에 있다. 유감스럽게도 세계 4대강국에 둘러싸여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 따라서 민족을 통합하고 외세에 대항하기 위해 민족주의는 우리에게 아직도 매우 중요한 이념이다.


섣부른 해체는 금물이다. 그렇다고 우리 민족주의가 배타적이거나 폐쇄적일 필요는 없다. 국제사회와의 협력이나 개방경제와 배치되는 것도 아니다. 외국의 쓸 데 없는 간섭을  막고 우리의 이익을 지키는 것으로 충분하다.

 

일부 비판론자들은 한국사회에서의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과 억압을 민족주의 탓으로 돌린다. 물론 한국인들이 다른 아시아 노동자들을 부당하게 멸시하고 억압하는 것은 잘못된 일로서 고쳐 나가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민족주의와 직접 관련되는 것은 아니다. 또 여기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우리 민족이 단일민족이 아니라든가 한국이 다민족사회라고 주장하는 것은 지나친 것이다.





민족은 핏줄로만 연결되는 존재가 아니다. 여러 정치적 역사적 문화적 요소가 긴 역사 속에서 그것을 만들어낸다. 그러므로 고대에 여러 종족의 핏줄이 섞였다 해도 그것 때문에 한국이 단일민족이 아니라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외국인 노동자나 외국인 신부들이 많이 들어왔다고 해서 다민족사회가 되는 것도 아니다. 다민족사회라는 것은 여러 민족이 함께 국가를 만들고 그 안에서 각각의 민족이 고유의 민족적 성격을 계속 유지할 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다. 한국은 현재 다민족사회로 갈 수 있는 싹을 갖고 있을 뿐이다. 그 이상은 아니다. 우리의 민족적 정체성을 유지하도록 계속 노력해야 한다.


강대국들이 우리보다 더 민족주의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는 사실을 결코 놓쳐서는 안 된다. 미국인들이 즐겨 말하는 애국주의는 민족주의의 미국식 이름일 뿐이다. 두 개가 전혀 다른 것이 아니다. 모든 인류가 평등하게 사는 코스모폴리타니즘은 이상일 뿐이지 현실이 아니다. 우리가 그런 이상에 현혹되어 현실을 잊는다면 결코 외세의 시달림에서 벗어날 수 없다. 민족주의는 낡은 것도 시대에 뒤떨어진 것도 아니다.
          
꼬마러브 18-01-13 11:53
 
정부란 결국 민중을 수탈하는 기구에 불과하며 변화와 발전의 영원한 적일 뿐입니다.

모든 권위는 필연적으로 억압을 만들어 냅니다.
               
송구리 18-01-13 17:38
 
"정부란 결국 민중을 수탈하는 기구에 불과하며 변화와 발전의 영원한 적일 뿐입니다."

님의 말은요, 19~20세기의 몽상적 공산주의자들이 한 소리와 똑같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수탈 기구에 불과하면, 정부를 없애야 하나요?
만약 그렇다면 대체 사람들은 어떻게 살라는 건가요?
무슨 조직을 만들어도 그 조직도 결국 또 다른 정부 밖에 안 되는데요?
아니면 죄다 산속이나 무인도로 들어가서 원시인처럼 살까요?
     
송구리 18-01-13 17:36
 
민족이 허상의 개념이라면,
지금 전 세계에 있는 수많은 소수민족들, 독립하겠다고 외치는 쿠르드족이나 로힝야족 등은 뭡니까?
그들도 허상인가요?

"민족이라는 허상의 개념에 매달려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손익이나 결과가 무엇이 있는가?"
그러면 쿠르드족이나 로힝야족 같이 독립하겠다는 민족들한테 괜히 민족이라는 허상에 매달리지 말고 그냥 강대국한테 동화하라고 말할 건가요?
도배시러 18-01-13 12:29
 
그놈의 단일 민족론 지키려고 주류사학이 뻘짓 하는거죠. 일부 재야 사학도 마찬가지고...
역사의 진실 보다 민족의 이익을 생각하자는 어쭙쟎은 대인배 의식...
장진동 18-01-13 13:14
 
짱깨식,쪽빨식 민족이념이 판치니 미치겠네 .........한국의 민족주의는 평등,자유,자주 사상에서 나온겁니다.그런 의미로 민족의 정통성을 찾자는게 한국의 단일민족설이고 한민족 설입니다 그런데 온갖 매국적 파리들이 끼어들어서 왜곡하고 거기에 동조하는 기회주의자들이 설치니 참 답답하다.
     
감방친구 18-01-13 14:45
 
공감합니다
무라드 18-01-13 15:06
 
민족주의에 경기 일으키는 애들보면 일뽕이 많더라고
정작 일본은 국수주의구만
송구리 18-01-13 17:40
 
민족이 허상이라는 사람들, 정작 국제 뉴스도 안 보나 봐요.
그 민족주의를 부정하던 소련 공산주의 정권이 무너지자 무슨 일이 생겼나요?
소련 체제에서 억압받던 14개의 소수민족들이 민족주의에 입각해서 독립했죠.
그리고 21세기인 지금에 와서도 스코틀랜드, 카탈루냐, 쿠르드, 로힝야족들이 민족주의를 내세우고 독립하겠다고 나서고 있죠.
민족이 허상이고 민족주의가 나쁘다면, 지금 독립을 외치는 전 세계 소수민족들이 죄다 나쁘거나 바보인 건가요?
소련 초기 공산주의자들이 당신들과 똑같이 민족은 허구라느니 이제 곧 없어진다느니 하는 소리들을 했지만, 정작 없어진 건 민족이 아니라 소련 공산주의 정권이었죠.
송구리 18-01-13 17:41
 
민족이 허상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한 번 분리독립 추진하는 쿠르드족이나 로힝야족들을 만나보고서 그런 소리들을 계속 말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Total 14,9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2002
14914 [한국사] 조선족, 고구려와 관련 없어”… 中 박물관, 버젓이 … 고이왕 08:31 148
14913 [한국사] 신채호와 민족주의 (잡설) (24) 꼬마러브 01:23 221
14912 [북한] 북한 경제에 대해 (김병연 서울대 교수 인터뷰) (1) 끄와악ㄱ 01-16 470
14911 [한국사] 고구려 역사상 최악의 군주는 누구일까요? (4) 여름비 01-15 2221
14910 [다문화] 현장근로자가 전하는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상황 (8) 구르미그린 01-15 1446
14909 [기타] 고구려의 전성기때 군주 (9) 인류제국 01-15 1321
14908 [다문화] 현장 형편을 너무 모르는 글들이 있어서 몇자 적습니… (9) 견룡행수 01-15 1365
14907 [기타] 나무위키에서 (13) 인류제국 01-14 833
14906 [다문화] 외국인노동자, 일자리 정책의 가장 핵심을 짚은 칼럼 (20) 구르미그린 01-14 1799
14905 [다문화]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문화에 대한 반발이 생겨날지… (2) 송구리 01-14 706
14904 [한국사] 다문화 문제의 기원 (28) 감방친구 01-14 854
14903 [다문화] 모두가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 우리는 하나 「다문… (31) 행성제라툴 01-13 726
14902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252
14901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254
14900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0) 송구리 01-13 431
14899 [한국사] 광개토 태왕 비문 영상을 보고 (5) 스파게티 01-13 374
14898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357
14897 [한국사]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11) 스리랑 01-13 524
14896 [한국사] 한국어를 다른 언어와 독립된 언어로 보아야 하나요? (4) BTSv 01-13 817
14895 [중국] 1987, 6월 항쟁- 89년 중국 천안문 항쟁에 영향을 주다! (3) mymiky 01-13 525
14894 [한국사] 광개토 태왕비 이야기인대 (9) 스파게티 01-13 625
14893 [기타] 中 학계, 동북공정식 역사인식 심화… 고구려사 연구… (1) 인류제국 01-12 1567
14892 [한국사] 그동안 우리의 뇌리속에 잘못입력된 고구려,백제,신… (8) 스리랑 01-11 1673
14891 [한국사] 요수,요하 고지도 (1) 도배시러 01-11 942
14890 [기타] 조선과 명ㆍ후금(後金)과의 관계 관심병자 01-11 810
14889 [기타] 살수대첩의 영웅 을지문덕 (3) 관심병자 01-11 868
14888 [중국] 고대 중국의 세계관 (2) 월하정인 01-11 8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