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1 20:17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826  

새벽에 포항의 4.6 지진으로 지진에 대해 다시 보았네요.
역사속의 여진은 어떤 형태로 진행했을까요 ?


■ 삼국사기 지진과 여진 [ S 신라, G 고구려, B백제 ]


○ 같은 해의 여진 발생

111 三十五年 春三月 地震 冬十月 又震 B기루 : 3월 지진 10월 여진 발생

388 三十三年 夏四月 京都 地震 六月 又震 冬 無氷 S내물 : 4월 지진 6월 여진 발생

637 三十八年 春二月 王都 地震 三月 又震 B무왕 : 2월 지진 3월 여진 발생

664 四年 三月 百濟殘衆 據泗沘山城叛{反} 熊州{熊津}都督發兵 攻破之 地震 S문무
664 四年 八月十四日 地震 壞民屋 南方尤甚 禁人擅以財貨田地施佛寺 S문무 : 4월 지진 8월 강한 여진 발생


● 해를 이어가는 연속된 여진 발생 : 문무왕 이후 ~

717 十六年 春二月 置醫博士筭博士各一員 三月 創新宮 夏四月 地震 성덕
718 十七年 二月 王巡撫國西州郡 親問高年及鰥寡孤獨 賜物有差 三月 地震 성덕
720 十九年 春正月 地震 上大等仁品卒 大阿湌裴賦爲上大等 성덕
722 二十一年 春正月 中侍文林卒 伊湌宣宗爲中侍 二月 京都 地震 성덕
725 二十四年 三月 雪 夏四月 雹 中侍宣宗退 伊湌允忠爲中侍 冬十月 地動{地震} 성덕
=> 8년간 낮은 강도의 지진이 발생

742 六年 春二月 東北 地震 有聲如雷 효성
743 二年 秋八月 地震 경덕
=> 지진 강도가 약해지는 경우

777 十三年 春三月 京都 地震 夏四月 又震 上大等良相上疏 極論時政 혜공
779 十五年 春三月 京都 地震 壞民屋 死者百餘人 太白入月 設百座法會 혜공
=> 지진 강도가 강해지는 경우 : 3월 지진 4월 여진... 2년후 3월 백여명의 사망자 발생

802 三年 春正月 王親祀神宮 夏四月 以阿湌金宙碧{金富碧}女 入後宮 秋七月 地震 애장
803 四年 夏四月 王幸南郊觀麥 秋七月 與日本國交聘結好 冬十月 地震 애장
805 六年 秋八月 頒示公式二十餘條 冬十一月 地震 애장
=> 3년간 여진 발생

어제 지진 기사의 댓글을 보니
동쪽 포항의 4.6 지진을 한반도 서쪽에서 느끼신 분들이 많네요.

오산, 평택, 용인... 심하게는 인천 ? 도 느꼈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보입니다.

사학 통설과 지구과학 통설, 일반인 지진체험을 볼때...
사학 통설로 삼국을 한반도 안에 모두 밀어넣는것은 불가능해 보이네요. 이제는 포기 하시기를...

포항 지진으로 추가적인 피해가 없기를 기원합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감방친구 05:47 32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1) 감방친구 02:24 61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감방친구 01:49 53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028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094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16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6) 우당탕뻥 01-14 1655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BTSv 01-14 523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853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771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568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00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17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1) 감방친구 01-09 1727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49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13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57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35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00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46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499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871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09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50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685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60
16711 [한국사] 중국 역대 주요사서 편찬년도 정리 (11) 감방친구 01-06 13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