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1 20:17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631  

새벽에 포항의 4.6 지진으로 지진에 대해 다시 보았네요.
역사속의 여진은 어떤 형태로 진행했을까요 ?


■ 삼국사기 지진과 여진 [ S 신라, G 고구려, B백제 ]


○ 같은 해의 여진 발생

111 三十五年 春三月 地震 冬十月 又震 B기루 : 3월 지진 10월 여진 발생

388 三十三年 夏四月 京都 地震 六月 又震 冬 無氷 S내물 : 4월 지진 6월 여진 발생

637 三十八年 春二月 王都 地震 三月 又震 B무왕 : 2월 지진 3월 여진 발생

664 四年 三月 百濟殘衆 據泗沘山城叛{反} 熊州{熊津}都督發兵 攻破之 地震 S문무
664 四年 八月十四日 地震 壞民屋 南方尤甚 禁人擅以財貨田地施佛寺 S문무 : 4월 지진 8월 강한 여진 발생


● 해를 이어가는 연속된 여진 발생 : 문무왕 이후 ~

717 十六年 春二月 置醫博士筭博士各一員 三月 創新宮 夏四月 地震 성덕
718 十七年 二月 王巡撫國西州郡 親問高年及鰥寡孤獨 賜物有差 三月 地震 성덕
720 十九年 春正月 地震 上大等仁品卒 大阿湌裴賦爲上大等 성덕
722 二十一年 春正月 中侍文林卒 伊湌宣宗爲中侍 二月 京都 地震 성덕
725 二十四年 三月 雪 夏四月 雹 中侍宣宗退 伊湌允忠爲中侍 冬十月 地動{地震} 성덕
=> 8년간 낮은 강도의 지진이 발생

742 六年 春二月 東北 地震 有聲如雷 효성
743 二年 秋八月 地震 경덕
=> 지진 강도가 약해지는 경우

777 十三年 春三月 京都 地震 夏四月 又震 上大等良相上疏 極論時政 혜공
779 十五年 春三月 京都 地震 壞民屋 死者百餘人 太白入月 設百座法會 혜공
=> 지진 강도가 강해지는 경우 : 3월 지진 4월 여진... 2년후 3월 백여명의 사망자 발생

802 三年 春正月 王親祀神宮 夏四月 以阿湌金宙碧{金富碧}女 入後宮 秋七月 地震 애장
803 四年 夏四月 王幸南郊觀麥 秋七月 與日本國交聘結好 冬十月 地震 애장
805 六年 秋八月 頒示公式二十餘條 冬十一月 地震 애장
=> 3년간 여진 발생

어제 지진 기사의 댓글을 보니
동쪽 포항의 4.6 지진을 한반도 서쪽에서 느끼신 분들이 많네요.

오산, 평택, 용인... 심하게는 인천 ? 도 느꼈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보입니다.

사학 통설과 지구과학 통설, 일반인 지진체험을 볼때...
사학 통설로 삼국을 한반도 안에 모두 밀어넣는것은 불가능해 보이네요. 이제는 포기 하시기를...

포항 지진으로 추가적인 피해가 없기를 기원합니다.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5,0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653
15097 [일본] 세계유전학논단에서는 텐노모달은 O2b, 쇼군모달은 D2… (3) 연개소문킹 16:42 74
15096 [일본] 한일 Y-하플로그룹의 차이에서 오는 용모와 인골비교… (13) 연개소문킹 14:56 204
15095 [한국사] 변진 독로국의 위치는 어디일까 ? (3) 도배시러 14:33 79
15094 [한국사] 고구려의 北燕 망명인의 포섭과 安置 (2) 고이왕 14:04 133
15093 [중국] 김올출이니 김함보? 그럼 황함보도 된다. (7) 하응하치 13:30 129
15092 [한국사] 부여가 백제의공격을 받고 멸망직전에 갔다는 기사… (5) history2 13:07 184
15091 [한국사] 후기 부여 중심지인 장춘 일대의 부여현 지역 (8) 고이왕 07:50 301
15090 [한국사] 부여인 모습 추청 (1) 고이왕 07:46 494
15089 [한국사] 사서에 나오는 바다 海 해석의 잦은 문제점 (3) 도배시러 05:25 210
15088 [한국사] 하플로 타령이 무식하고 멍청한 이유. (3) 상식4 04:10 219
15087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24 105
15086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3) 윈도우폰 02:18 183
15085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4) 가난한서민 01:33 244
15084 [세계사] 역사단톡방입니다. 와서 진솔한 사학논쟁해봅시다. (5) 연개소문킹 01:01 168
15083 [기타] 가방끈 타령하는 사람 출몰 (6) 상식4 02-17 195
15082 [한국사] 역사쪽에도 댓글 부대, 댓글 알바 있는듯 (2) 상식4 02-17 171
15081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249
1508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 길러놓은 반역자들이 그것도 자식키… (4) 스리랑 02-17 166
15079 [한국사] 한단고기를. 역사서라고 해서보면 (9) 바토 02-17 224
15078 [한국사] 도쿠가와가 신라계라는 사이비유사역사학을 저격한… (12) 연개소문킹 02-17 554
15077 [한국사] 조선은 근대화가 불가능했습니다 (66) 연개소문킹 02-17 510
15076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200
15075 [한국사] 낙랑군과 임라에 대한 교차비교(왜 임라는 부정되고 … (1) history2 02-17 194
15074 [한국사] 초원 4년 낙랑군호구부 목간 (16) 고이왕 02-17 251
15073 [세계사] 2차 대전 이란으로 피난온 폴란드인 이야기 (1) 고이왕 02-17 442
15072 [한국사] 자칭 민족주의 재야사학자는 사이비 학자들(펌) (22) 고이왕 02-17 303
15071 [한국사] 환단고기... (14) 고이왕 02-17 2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