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2 10:05
[한국사] 울루스부카의 아들 이성계, 조선을 개국하다(펌) 2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1,225  

http://shindonga.donga.com/3/all/13/1207958/4


원나라가 경제중심지 강남을 잃고 겨우 버텨가는 가운데 우창(武昌)의 진우량과 쑤저우의 장사성에게 에워싸인 난징의 주원장은 불리한 처지에 놓였다. 

다행히 쑤저우와 항저우를 점령한 장사성은 당초의 기개를 잃어버리고, 향락만을 추구하는 인간으로 바뀌어 있었다. 장사성은 정치를 동생 장사신에게 맡겼으며, 장사신마저 부하들에게 정치를 맡기고 향락을 추구했다.  
장사성에 비해 진우량은 상관 예문준(倪文俊)과 서수휘를 차례로 살해하고 서파(西派) 홍건군을 손아귀에 넣을 만큼 과감하고 의욕이 넘치는 인물이었다. 서수휘가 살해되자 부하 명옥진(明玉珍)은 쓰촨을 배경으로 독립해나갔다.  

이 무렵 원나라의 명장 차칸테무르가 홍건군에 항복했다가 다시 원나라에 투항한 자들에게 속아 산둥 익도(益都)에서 암살됐다. 이로써 화북의 원나라 영토는 강남 지역과 마찬가지로 군웅할거 각축장으로 변했다. 강남·북 공히 동족이 동족을 죽이는 동근상전(同根相煎) 상황이 된 것이다. 이제 주원장은 서쪽의 진우량과 동쪽의 장사성에게만 신경 쓰면 됐다. 주원장에게 거듭 행운이 찾아온 것이다.  

주원장은 창장 중상류로 서진하고 진우량은 창장 중하류로 동진해 같은 홍건군 출신인 2개 세력권이 겹쳤다. 중원의 사슴(패권)을 목표로 한 건곤일척(乾坤一擲)의 대결이 눈앞에 다가온 것이다.  

1363년 진우량은 동진해 주원장의 세력권이던 포양후(鄱陽湖) 남안(南岸)에 위치한 홍도(난창)를 포위했으나 함락하지 못했다. 주문정과 등유 같은 주원장의 장군들이 결사적으로 항전했다. 주원장은 20만 대군을 이끌고 홍도 구원에 나섰다. 주원장이 직접 나섰다는 소식을 접한 진우량은 60만 대군을 동원해 포양후 입구에 위치한 후커우(湖口)로 진격했다. 주원장의 20만 대군과 진우량의 60만 대군이 포양후에서 총 36일간에 걸친 수전(水戰)을 벌였다. 주원장과 진우량이 건곤일척의 대결전을 벌이고 있는데도 향락에 빠진 장사성은 움직일 줄 몰랐다. 주원장은 유기, 유통해 등 부하들의 활약과 화공 전술에 힘입어 장거리 원정으로 인해 보급 문제에 시달리던 진우량군을 대파했다. 전투 중 함선을 바꾸어 타던 진우량이 화살에 맞아 죽는 바람에 전투는 끝났다.


포양후 대전 후 주원장의 패권은 확고해졌다. 포양후 전투 2년 뒤인 1365년 주원장은 20만 대군을 동원해 창장 남북에 걸친 장사성의 영토를 빼앗아 나갔다. 주원장 군단은 항저우와 후저우(湖州), 우시(無錫)를 점령해 장사성의 도읍으로 동양의 베네치아로 불리는 물과 비단의 도시 쑤저우를 고립시켰다. 쑤저우를 포위한 1366년 12월 주원장은 부하 장수 요영충을 시켜 송나라 황제 한림아를 물에 빠뜨려 죽였다. 주원장의 앞길을 막는 방해물이 모두 치워졌다. 주원장은 1367년 쑤저우마저 점령하고 장사성을 포로로 잡았다. 쑤저우 함락 직후 일사천리로 서달과 상우춘이 지휘하는 25만 명의 명나라 대군이 원나라 수도 대도를 향해 진격했다. 

주원장은 북벌군이 대도를 향해 진격하던 1368년 1월 황제에 즉위하고 나라 이름을 명(明)이라 했다. 이는 주원장 자신이 명교(마니교) 출신인데서 연유한 것이 아닌가 한다. 이라크 북서부에서 시작된 마니교(摩尼敎)는 조로아스터교(배화교)의 분파로 중국에서는 끽채사마(喫菜事魔)로 불리기도 했으며, ‘광명의 신’을 숭배한다는 점에서 이라크의 앗시리아인들이 믿는 예지디교와 유사한 점이 있다. 대한민국에도 마니교 전래의 흔적으로 보이는 강화도의 마니산(摩尼山)이 있다.  

명나라군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원나라는 우유부단한 황제 토곤테무르(순제)와 그의 아들 아이유시라다라가 권력투쟁을 벌이고 있었다. 순제는 황자 시절 고려의 대청도에 유배된 적이 있으며, 고려 출신 기씨(奇氏)를 황후로 맞이하는 등 고려와 깊은 인연을 맺었다. 원나라 조정은 몽골 지상주의자(국수파) 바얀과 한화파 톡토 간 대립에다가 황제파 볼로드테무르와 황태자파 코케테무르(차칸테무르의 아들) 간 대립도 격화돼 온갖 난맥상을 다 연출하고 있었다. 쿠빌라이 이래 일본, 베트남, 참파, 버마, 자바 등으로 해외 원정이 계속돼 국가재정도 붕괴된 지 오래였다. 강남으로부터 쌀과 소금이 오지 않을 경우 더 이상 나라를 지탱할 수 없는 상태였다. 서달과 상우춘이 지휘하는 25만 명나라 대군이 북진해 오는데도 군벌 간 대립이 계속됐다.  

이제 명나라군을 막을 세력은 어디에도 없었다. 서달은 1368년 8월 대도를 점령했다. 일체의 저항 없이 대도성을 내준 순제 토곤테무르는 북쪽으로 도망하다가 내몽골에서 병사했으나, 기황후의 아들 아이유시라다라는 외몽골로 도피하는 데 성공해 원나라를 이어갔다. 원나라는 멸망한 것이 아니라 크게 팽창했다가 다시 수축된 것이다.


명나라 건국 후 고려 공민왕은 난징으로 축하 사신을 보내기는 했으되 중국 정세 변화를 날카롭게 관찰했다. 1370년 이성계와 이인임, 지용수 등이 1만5000여 명의 병력을 이끌고 동북면(함경도 지역)에서 출발해 강계를 지나 압록강을 도하해 혼란에 처한 랴오둥에 진입했다. 고려군은 랴오둥의 중심도시 랴오양을 점령했으나 보급 문제로 인해 후퇴할 수밖에 없었다. 

이성계의 선조들은 테무게 왕가 영역 내에서 실력을 길렀다. 원나라 시대 만주 일대를 지배한 테무게 왕가는 나얀 시기 원나라 대칸이 되기 위해 쿠데타를 감행했을 뿐만 아니라 쿠데타에 실패한 후에도 제후왕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을 만큼 실력과 권위를 갖고 있었다. 

고려 ‘무신란’ 주역 중 하나인 이의방의 동생 이린의 손자인 이안사는 1255년 테무게 왕가로부터 천호장(千戶長) 겸 다루가치 직위를 하사받아 두만강 하류 일대를 지배했다. 이안사를 고조부로 하는 이성계 일가는 테무게 왕가의 가신(家臣)으로 천호장 겸 다루가치 지위를 세습해 함경도 일대의 고려인과 여진인을 지배했다. 따라서 1392년 조선 건국은 명나라와 만주의 몽골 세력 간 새로운 관계 정립의 한 과정으로도 볼 수 있다.

원말(元末)-명초(明初) 만주의 몽골 세력을 대표하던 나하추(무칼리의 후손)는 1375년 랴오둥반도 남부 일대를 공격하다가 대패했다. 나하추는 1387년 풍승(馮勝)과 남옥(藍玉)이 이끄는 20만 명나라 대군이 다링허-랴오허 유역 근거지 금산(金山)을 압박하자 명나라에 항복했다. 나하추 일가는 명나라에 항복함으로써 명나라가 주도하는 질서하에서 제한된 권력이나마 유지할 수 있었다.  

주원장은 1388년 3월 남옥에게 10만 대군을 줘 북원(北元) 세력을 공격하게 했다. 남옥은 만주라는 옆구리를 상실한 북원군을 내몽골 부이르호(捕魚兒海) 전투에서 대파하고, 북원을 외몽골로 축출했다. 이로써 북원(北元)과 고려 간 연계는 끊어졌으며 왕실을 포함한 고려 기득권 세력은 비빌 언덕을 잃어버렸다. 이에 앞선 3월 명나라는 고려에 사신을 보내 평안도 북부 지역을 할양해줄 것을 요구했다. 명나라의 영토 할양 요구에 대해 고려는 우왕(禑王)과 최영(崔瑩)으로 대표되는 대명(對明) 강경파와 이성계, 조민수, 정몽주 등으로 대표되는 온건파로 분열됐다. 이성계 일파는 그해 5월 우왕의 명에 따라 명나라를 치러 출격했다가 압록강 하류 위화도에서 회군해 대명(對明) 강경파를 숙청하고, 조선 개국의 정치·경제적 기초를 구축했다.


천호장 겸 다루가치 울루스부카(이자춘)를 승계한 이성계는 1356년 쌍성총관부 수복 전투를 시작으로 1388년 위화도 회군에 이르기까지 30여 년을 전쟁터에서 보냈지만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은 명장이었다. 이성계는 빛나는 군사 실적을 기반으로 고려의 최고 실력자로 우뚝 섰다. 이성계는 몽골식 평지전과 산악전에 모두 능숙했는데, 이 때문에 이성계 군단은 다른 고려 군단에 비해 강력한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이성계는 최영, 최무선 등과 함께 일본 가마쿠라 막부 말기 남·북조(南北朝) 내전에 패배한 규슈의 사무라이 위주로 구성된 왜구의 침략을 진포와 운봉(남원) 등지에서 격퇴하고, 신흥 사대부의 대표 격인 정도전과 조준, 남은 등의 지지를 받아 조선을 건국했다. 즉 조선은 원나라 지방군벌과 고려 성리학자의 합작품이었다. 이성계 일파의 승리와 조선 건국은 고려의 부패한 친원(親元) 기득권 세력을 밀어냈다는 의미와 함께 성리학이라는 한족 문명을 절대시하는 나약하고 폐쇄된 나라로 가는 출발점이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큰형 18-02-12 11:44
 
내용중에
=====
고려 ‘무신란’ 주역 중 하나인 이의방의 동생 이린의 손자인 이안사는 1255년 테무게 왕가로부터 천호장(千戶長) 겸 다루가치 직위를 하사받아 두만강 하류 일대를 지배했다. 이안사를 고조부로 하는 이성계 일가는 테무게 왕가의 가신(家臣)으로 천호장 겸 다루가치 지위를 세습해 함경도 일대의 고려인과 여진인을 지배했다
=====

요런게 있는데
그럼 이성계가 고려 무인집안(이의방)의 후손이라는거야?

그럼 이성계의 이민족(화교)설은 또 뭐지?
history2 18-02-12 12:19
 
태조 왕건이 당선종의 후예를 주장하다ㆍ망신당한일이 있는 것 처럼 ㆍ이성계 집안도 나름 족보윤색을 위해 노력했겠지요ㆍ아무튼 웃치킨 가문이 칭기스칸에 의해 만주 지배자가 되었다 ㆍ반쿠빌라이칸 진영에 서면서 해체되면서 ㆍ 그 빈 공간을 충선왕이 역임한 심양왕 ㅡ홍다구 일파ㅡ그리고 기타세력이 한몫 잡으려 했고ㆍ그 중 일부 공간을 이안사 후손이 차지했다고 보는게 가장 맞을것 같은데ㆍ이성계가 순수 고려인은 아닌건 확실하지만ㆍ여진ㅡ몽골계의 피는 있지만ㆍ글쎄요 지나인의 피는 아닐 겁니다 ㅡㅡ참고로 이성계 사촌이 여진족 추장으로 반란일으킨 것을 이성계가 박살내고 참모인 퉁두란은 이지란으로 개명하지요^^~~
history2 18-02-12 12:20
 
고이왕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비좀와라 18-02-12 13:49
 
장황하게 썼지만 가장 중요한 사실이 빠졌네요.

유복통이 이끄는 홍건군 주력 10만이 차칸테무르(?)이 이끄는 몽골군에 패했다고 하는데 이는 틀린 내용 임.

정확히는 몽골수상 (이름이 지금 생각안남)과 공민왕이 몽골의 요청으로 파견한 고려 친위군 기병 2000에게 패한 싸움으로 안휘성 육반산에서 전투가 벌어진 것임.

당시 고려군은 최영을 비롯해서 우리가 교과서에 배우는 고려 후기의 명장들이 다 참전 했음. 고려군이 선봉으로 홍건 주력을 탈탈털고 마지막 숨통을 끊어 놓을려고 했는데 몽골 수상인 탈탈이 공을 노려서 고려군의 공격을 중지하고 자신이 공격했지만 패했음.

후일 이일로 몽골재상 탈탈일파는 숙청됨. 이 싸움이 중요한 이유는 주원장이 아직 세력을 키우지 못하고 있던 상황에서 기존의 홍건군의 주력이 고려군에 탈탈 털리면서 주원장이 성장할 시간을 마련하게 되었기 때문임.

그리고 착하태무르가 산동에서 암살 당했다고 하는데 공민왕의 몽골이름이 테무르 또는 티무르임. 그리고 당시 고려의 영토는 산동성을 확실하게 장악하고 있었음. 여기서 개성의 위치역시 다시 한번 생각 해야 함. 지금의 개성은 고려의 개성이 아니라는 것은 100% 확실함.

그리고 이건 여담으로 이성계와 지금의 우즈백을 창설한 티무르는 동일 인물이라는 말이 있음. 사실 그 후에 벌어진 역사적 사건이라든가 장옷이나 음악 그리고 무용등은 사마르칸트 지역과 같음.
     
촐라롱콘 18-02-12 14:51
 
이 분은 잘 나가다가 꼭 끝에는 죄다 환타지로 둔갑시켜버리니..... -.-

테무르, 티무르는 몽골어로 '철'을 의미하며

이는 몽골-투르크 판도에서는 '용맹'을 상징하기 때문에 당시 몽골 또는 몽골의 영향력하의

지역에서는 개나소나 이름에 많이 쓰였습니다.

심지어 몽골-원나라가 쇠퇴하여 만주지역에서 물러난 이후인 14세기후반~15세기 초반까지도

몽골-원의 잔재가 남아있던 만주 지역의 수많은 여진족 추장들도 여전히 테무르-티무르란

이름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성계에게 신속했던 누르하치의 6대조에 해당하는 퉁밍거티무르가 하나의 예입니다.
.
.
.
그리고......
[[그리고 이건 여담으로 이성계와 지금의 우즈백을 창설한 티무르는 동일 인물이라는

말이 있음.]]..............???????

도대체 누가 그런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이성계가 티무르제국을 세웠다니..... -.-
          
Vanguard 18-02-12 14:58
 
진짜 골때리네요.. 이성계가 티무르 제국을 세웠다라.. 헐..
               
Tenchu 18-02-12 15:19
 
ㅋㅋㅋㅋㅋㅋㅋ웃긴건 저  내용 전에 저두 읽은기억이 있네요.
이성계 = 주원장설도 있슴.
          
Attender 18-02-12 15:51
 
아나 촐라롱콘님 살살좀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나름 노력하는 사학도님인데 너무 심하시잖아요.......어어어어어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Marauder 18-02-12 19:07
 
서경 요동설은들어봤어도 개경이 다른도시라는건 또 처음듣는데... 뭐죠?
 
 
Total 16,1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9378
16124 [한국사] 병자호란에서 요토가 전사했다니....??? 촐라롱콘 22:32 14
16123 [기타] 성(城) 관련 용어해설 히스토리2 12:04 420
16122 [기타] 네르친스크 조약: 청과 러시아 히스토리2 11:30 255
16121 [기타] 러시아의 동방진출과 조선의 나선정벌 히스토리2 11:22 292
16120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10:47 274
16119 [한국사] 사적(史蹟) 제483호 나주목 관아와 향교 (羅州牧 官衙… (1) 히스토리2 10:29 106
16118 [한국사] 백제 위례성이 충남 천안일까 (4) 히스토리2 00:49 460
16117 [기타] 고이왕님 복귀를 기원합니다. (무슨 일이 생긴건가요 (5) 히스토리2 00:43 236
16116 [한국사] 곡교천에 늘어 선 산성의 비밀 - 아산에만 20개 山城 … (2) 히스토리2 00:32 192
16115 [한국사] 조공과 공녀(수치의 역사) (8) 히스토리2 00:16 302
16114 [한국사] '청나라판 300' 한국사 최악의 패전 쌍령전투 (10) 히스토리2 00:03 372
16113 [한국사] 수치스런 패배의 기억 히스토리2 05-26 168
16112 [한국사] 백제와 고구려 관계의 미스테리 (28) 감방친구 05-26 923
16111 [한국사] 중국보다 후기 조선에서 화기 관련 운용법이 발달했… (1) 고이왕 05-25 741
16110 [기타] 맥족/예족/예맥족의 구분과 의미 (6) 관심병자 05-25 718
16109 [한국사] 신라구(新羅寇) 또는 신라 해적(新羅海賊 (2) 히스토리2 05-25 756
16108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209
16107 [중국] 광동체제의 성립과 13행 (1) 히스토리2 05-25 162
16106 [기타] 일본 열도가 통일신라 때 (4) 집정관 05-24 1216
16105 [한국사] 일본 김태렴 사건 만화 (6) 호랭이해 05-24 1166
16104 [한국사] 고조선 배경인 드라마 내년에 나온다고 합니다. (18) lanova 05-24 997
16103 [한국사] 신라어와 발해어가 유사했다는 증거 중 하나가... (12) 고이왕 05-24 1279
16102 [기타] 중국판 환빠지도 (5) 고이왕 05-24 1210
16101 [한국사] 중국의 역사 교과서의 한반도 표시 수준(펌) (5) 고이왕 05-24 880
16100 [한국사] 고구려 갑옷 복원 그림 (4) 고이왕 05-24 853
16099 [한국사] 식민지근대화론비판] “이밥에 고깃국은 조선시대 … (2) 고이왕 05-24 439
16098 [기타] 치매에 걸렸던 '얄타회담' 3개국 정상 (한반도… (1) 히스토리2 05-24 4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