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0:50
[한국사] 황허의 거센 물결 한족에 맞선 고조선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756  

http://shindonga.donga.com/Series/3/990254/13/728209/3


이 연재는 주(周)·진(秦)·한(漢) 당·(唐)에서 중화인민공화국에 이르기까지 우리(동이족)와 중국(한족)의 접촉면에서 이뤄진 역사를 다룬다. 첫 회는 한족의 탄생. 한족의 나라 한(漢)과 만주-몽골-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흉노(匈奴) 사이에 길고도 거대한 전쟁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고조선과 부여에도 도전과 변화의 세찬 물결이 밀려드는데


1949년 건국한 중화인민공화국(People´s Republic of China)은 1982년 이래 영토 및 국민 통합을 위해 현재의 중국 영토 안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실을 모두 중국사로 간주하는 ‘통일적 다민족 국가론’을 채택했다. ‘중국’은 100여 년 전만 해도 ‘만주족을 멸망시키고 한족을 부흥시키자’는 멸만흥한(滅滿興漢)을 부르짖던 한족 유일주의 국가였다. 그런 나라가 국가적 필요에 따라 역사관을 하루아침에 뒤집어버린 것이다. 한국, 몽골 등을 겨냥해 동북공정(東北工程), 티베트를 겨냥해 서남공정(西南工程), 중국 안의 위구르를 겨냥해 서북공정(西北工程)이라는 역사전쟁을 벌인다. 

‘통일적 다민족 국가론’과 역사공정은 공격적 현실주의가 발현한 것이다.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발해 역사는 물론 몽골, 베트남의 역사 일부가 중국사에 포함됐다. 한때 강력한 국가를 건설했으나 중국사의 일부로 편입된 티베트와 위구르의 역사도 같은 처지다.

중국의 억지 논리대로라면 당나라 시기 위구르족의 뤄양(洛陽) 대학살이나 여진족 금(金), 몽골족 원(元)의 중원 침공전은 내전으로 성격이 바뀐다. 북송(北宋)의 악비(岳飛)나 남송(南宋)의 맹공(孟珙)은 각기 여진과 몽골의 침공에 저항한 한족의 민족 영웅이 아니라 통일을 방해한 장수로 설명돼야 한다. 몽골 고원에서 시작해 중앙아시아를 거쳐 소아시아와 발칸 반도로 이주해 중동-북아프리카 대제국을 건설한 터키의 역사도 산산조각이 난다.

한국이 중국의 억지 논리를 차용하면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 대부분을 영토로 삼은 거란족의 요사(遼史), 여진족의 금사(金史)는 물론, 몽골족의 원사(元史)까지 한국사의 일부라고 주장할 수 있다. 더구나 거란, 여진, 몽골은 한족 계열이 아니라 우리와 같은 알타이 계열의 민족 아니던가. 특히 금나라는 황족 완안씨(完顔氏)의 핵심 세력이 한반도 출신 김씨이며, 발해 대씨(大氏)가 황비족이었다. 그렇지만 금사, 요사, 원사를 우리 역사에 포함시킬 수는 없는 노릇이다. 금, 요, 원은 우리 민족의 원줄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한족(漢族)은 인종적 개념이 아니다. 동일한 언어와 문자, 즉 한어(漢語)와 한자(漢字)를 사용하는 이들을 가리키는 문화적 개념이다. 보하이만(渤海灣) 유역의 랴오닝(遼寧)성, 허베이(河北)성, 산둥(山東)성 한족과 창장(長江) 이남 저장(浙江)성, 푸젠(福建)성, 광둥(廣東)성 한족은 혈연적으로는 거의 관계가 없다. 한족 숫자가 12억 명 넘게 늘어난 것은 4000년 중국 역사가 한족과 이민족 간 이질혼합을 통한 팽창의 연속이었기 때문이다.

춘추전국시대 적족(원시 터키족)이 지금의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石家莊)을 중심으로 중산(中山)이라는 나라를 세웠다가 전국시대이던 기원전 3세기 조(趙)나라의 공격을 받아 멸망했다. 기원전 12, 13세기에 시작된 주(周)나라 시기 황허(黃河) 이북 상당 부분은 적(狄), 융(戎), 맥(貊), 원시 선비족(鮮卑族) 등 북방민족이 거주하던 땅이었다. 즉, 적족이 조와 제(齊), 연(燕) 등 한족 국가 사이에 나라를 세운 게 아니라, 화하족(한족)이 북방민족이 살던 땅을 야금야금 침탈해 국가를 건설한 것이다. 중국, 즉 중화문명은 세 갈래 방법으로 팽창했다.

첫째, 주(周) 이후 역대 왕조가 유력한 제후들을 변경에 분봉해 이민족을 정복하게 했다. 이민족 거주 지역에 성읍(城邑)이라는 거점을 마련하고 세력을 확장해간 것. 지배민족인 한족의 수가 상대적으로 적었으나 시간이 가면서 수적으로는 다수이나 경제·문화적으로 열등한 주변 민족이 한족에 동화했다. 산둥성의 제와 허베이성의 연이 황해 연안 래이(萊夷)와 원시 선비족 일부를 흡수하고, 산시성의 진(晉)이 적족을 흡수한 것이 이 같은 경우다. 스페인과 루마니아 등을 로마화(라틴화)한 로마인, 중동과 북아프리카 대부분을 아랍화한 메카-메디나의 아랍족도 한족의 경우와 행태가 유사하다.  

둘째, 진(秦)이나 초(楚), 오(吳)와 같은 창장 유역의 토착세력이 스스로 한족화했다.

셋째, 진(晉)이나 연과 같이 문화적으로 우월한 한족이 원시 선비족이나 원시 터키족 등 이민족과 섞여 살면서 이들을 동화했다.  


기원전 1052년 산시(陝西)성을 근거로 한 무왕(武王) 희발(姬發)과 군사(軍師) 강상(姜尙)이 지휘하는 주나라와 소방(召方), 강(羌), 촉(蜀), 용(庸), 팽(彭), 미(微) 등의 동맹군 40만 명이 황허의 흐름을 타고 내려가 황허 중류 나루터인 허난(河南)성  맹진(孟津)까지 진출했으나 상(商)나라 군에 패해 회군했다.  

소방은 상나라의 침략을 받아 영토의 일부를 빼앗긴 적이 있으며, 오늘날 쓰촨(四川)성과 칭하이(靑海)성 등에 잔존한 강족은 상나라에 노예로 잡혀 제물이 되곤 하던 부족으로 주나라의 외가였다. 희발의 증조모는 태강(太姜)이라 하는데 강족 출신이다. 시안(西安) 근교 풍(豊)을 수도로 한 주나라는 상나라가 산둥과 화이허(淮河) 유역 등 동방에만 관심을 쏟고 있는 점을 노렸다. 그러나 주나라 군은 고도로 발전한 청동 무기로 무장한 상나라군의 상대가 될 수 없었다.  

주나라 군은 일단 후퇴했다가 2년 후인 기원전 1050년 오늘날의 후베이(湖北)성과 쓰촨성 지역에서 번성한 삼성퇴·금사(三星堆·金沙) 문화라는 고도의 청동기 문화를 배경으로 한 촉, 용, 팽 등 부족들과의 동맹을 강화해 다시 상나라 정복에 나섰다. 주나라 동맹군 50만은 이번엔 황허 도하에 성공했으며, 허난성 서북부에 자리한 상나라의 수도 은(殷)의 교외 목야(牧野)까지 진격했다.  

주나라 동맹군은 목야에서 상나라군 70만과 대회전을 벌여 상나라 군을 대파하고 은을 점령했다. 노예가 대부분이던 상나라 군이 창을 거꾸로 잡았기 때문이었다. 상나라 왕 주(紂)는 자결했으나, 그의 아들들인 녹보(祿父)와 개(開)는 살아남았으며, 상나라의 군사력이나 경제력도 큰 손실 없이 유지됐다.  

주나라는 유력한 동맹 부족들과 함께 상나라라는 대규모 영토를 갑작스럽게 획득했기 때문에 전후 처리를 일방적으로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친족이나 상(商)의 후예를 포함한 유력 부족들로 하여금 지방을 다스리게 하는 방식을 취했다. 이른바 봉건제도를 시행한 것이다. 최고통치자인 주나라 왕이 △왕가와의 친밀도 △군공(軍功) △봉지(封地)의 군사전략적 중요성 등을 고려해 공(公), 후(侯), 백(伯), 자(子), 남(男) 등 작위와 봉토를 나눠줬다. 그중 후작이 가장 많았던 까닭에 나중에 제후(諸侯)라는 말이 통용된다

제후는 훗날 정(鄭), 진(晉), 연(燕), 노(魯), 제(齊), 위(衛), 송(宋) 등으로 알려지게 된 ‘국(國)’을 받았다. 진(晉)과 같은 제후도 조(趙), 위(魏), 한(韓) 등의 공신을 책봉했는데, 그들은 경(卿) 또는 대부(大夫)로 불렸으며 ‘가(家)’를 받았다. ‘국가(國家)’라는 말은 이렇게 생겨났다.

주(周) 부족은 원래 산시성 서부 빈(豳) 지방에 거주하다가 원시 티베트계 혹은 원시 터키계로 추정되는 융족(戎族)의 압박을 받아 동남쪽에 위치한 기산(岐山) 기슭의 주원(周原)으로 이동해 성곽을 건축하고 국가 형태를 갖춰나갔다. 돼지를 의미하는 ‘시(豕)’가 2개나 들어간 글자로 미뤄볼 때 주나라 사람들은 목축을 하고 산돼지 같은 짐승을 사냥하면서 살아가는 반목반렵(半牧半獵) 부족으로 추측된다. 주나라는 희발의 아버지 희창(姬昌), 즉 문왕(文王) 시대에 이르러 황허 유역의 패자(覇者) 상나라도 무시하지 못할 정도의 세력으로 성장해 황허의 상류 지류인 웨이수(渭水) 유역의 최강자가 됐다.  

희창은 풍을 점령하고 그곳으로 도읍(豊京)을 옮겼다. 풍은 주원보다 더 동쪽에 위치했는데, 이를 통해 주나라는 선진 상나라 문화를 더욱 쉽게 수용할 수 있었다. 기원전 1384년 상나라 중흥의 영주(英主) 제19대 왕 반경(盤庚)은 수도를 산둥성 취푸(曲阜)의 엄(奄)에서 황허 북안(北岸)에 자리한 은으로 옮겼다. 상나라는 주나라에 멸망당할 때까지 13대 270년간 은(殷)을 수도로 삼았다. 상나라를 은나라라고도 하는 것은 상나라의 마지막 수도가 은에 있었기 때문이다.  

상나라가 멸망한 주요 원인은 황허 상류 지역, 즉 서방에 대한 관심 부족이었다. 주와 소방을 포함한 이 지역 부족들은 빛깔이 아름다운 조개 등 재보(財寶)로 사용되는 산물을 산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재(財)’와 ‘보(寶)’처럼 조개 ‘패(貝)’가 들어간 글자에서 알 수 있듯 색깔과 무늬가 아름다운 조개는 당시의 보물이었다. 상나라군은 무늬가 아름다운 조개와 노예를 획득하고자 동방으로 자주 출정했다. 

상나라의 마지막 왕 주(紂)는 동방 정복에 전념하다가 주나라 동맹군의 급습에 나라를 잃고 말았다. 상나라군이 동방으로 출정한 사이 주나라군에게 배후를 찔린 데다 노예제를 채택한 터라 국민 통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동방으로의 지나치게 급속한 팽창이 멸망의 주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급속하고도 과도한 팽창(over-expansion)이 국가(또는 조직)의 조기 해체를 야기한 것은 진(秦)나라, 수(隋)나라, 나폴레옹 제국, 히틀러 제국, 소련을 비롯한 국가뿐만 아니라, 대우와 STX 등 우리 기업의 예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산시성 구석의 주(周)라는 조그만 핵(核)이 허난성의 상나라를 병합해 더 큰 핵이 되고, 춘추·전국-진·한(秦·漢)-삼국시대를 거치면서 구심력까지 갖춘 더욱 크고 강력한 핵이 됐다. 크고 단단해진 핵은 외부 이민족의 공격에 의해 깨지기는커녕 오히려 공격한 이민족을 흡수하면서 더욱 더 커져갔다.  

4세기 이후 흉노·갈(匈奴·羯), 선비, 저(氐), 돌궐(터키), 거란, 여진, 몽골, 만주 등 이민족이 계속 중국을 침공했지만, 이들은 한족이라는 눈덩이를 더 키워주는 구실을 했다. 한족이라는 눈덩이는 왕조와 시대를 거치면서 더 커지고 커져 마침내 지금처럼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

주나라의 상나라 정복은 화하(華夏) 문명(한문명)과 화하족(한족)의 강화, 확대를 가져왔다. 이는 동이족(東夷族)의 위축은 물론, 한문명의 범위와 한족 규모의 확대로 이어져 아주 멀리는 다링허(大凌河)와 랴오허(遼河) 유역을 근거로 하던 고조선에, 가까이는 현재의 우리에게까지 가공할 정치, 문화, 인종적 압박으로 작용하는 씨앗이 됐다.

상나라, 주나라 시대와 그 이전 중국의 기후는 오늘날과 많이 달랐다. 당시 황허 유역은 아열대 내지 열대 기후로 비가 많이 왔다. 코끼리, 코뿔소, 물소가 살았다. 황허 유역 사람들은 농사를 짓고, 가축을 키우며, 채집과 사냥을 했다. 기원전 5000년경 탄생한 신석기 양샤오(仰韶)문화가 허난성, 산시(陝西)성, 산시(山西)성 등지로 퍼져나갔다.

양샤오문화 시기 황허 유역 부족 간 격렬한 전투가 자주 벌어졌다. 땅과 하천, 목초지, 숲을 빼앗고자 죽고 죽이는 전투가 도처에서 일어났다. 전쟁과 함께 종족, 부족 간 연합도 활발히 이뤄졌다. 대체로 황허 상류를 따라 거주하던 사람들이 교류와 전쟁을 통해 화하족을 형성해갔다.  

황허 중하류는 동이족이 지배했다. ‘맹자(孟子)’ 이루편에 따르면 순(舜)은 동이 사람이다. 우(禹)는 ‘순’으로부터 선양(禪讓)받아 하(夏)왕조를 열었다. 실체나 왕조 교체 과정 등 하나라와 관련해 분명하게 밝혀진 것은 없으나 우의 이름에는 ‘벌레 충(虫)’이 포함돼 있으므로 우는 뱀(蛇)이나 용(龍) 토템 집단의 수장으로 보인다.  

일부 중국학자들은 뤄양 부근에서 발견된 청동기 얼리터우(二里頭) 유적지를 기원전 2070년경 건국됐다는 하나라의 수도로 본다. 그들은 하나라가 우(禹)부터 걸(傑)까지 17제(帝) 472년간 지속됐다고 주장한다. 이 지역에서 초기 형태의 국가가 존재한 것을 보여주는 유적은 발견됐지만, 대규모 성벽이나 문자가 확인되지 않아 그것이 하나라의 유적인지는 불확실하다. 또한 인접한 지역에서 하나라와 다른 성격의 유적도 발견되는 것으로 봐서 하나라가 이곳에 존재했더라도 지배 범위와 규모는 매우 협소했을 것으로 보인다.

양샤오문화보다 1000여 년이나 빠른 기원전 6000년경 내몽골 츠펑(赤峰) 일대에서 적석총(積石塚), 빗살무늬토기, 여신상 등 신석기 훙산(紅山)문화를 중심으로 한 랴오허 문명이 탄생, 확대됐다. 한반도에서 자주 발견되는 적석총이나 빗살무늬토기 같은 것은 황허 문명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랴오허 문명 고유의 유물이다. 기원전 2333년 건국됐다는 고조선도 랴오허 문명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측된다.  

하나라가 뤄양 지역을 통치할 때 상(商) 부족은 뤄양 동북지방에서 세력을 강화했다. 상 부족은 이주를 거듭하다가 허난성 상추(商邱), 즉 박(亳)에 정착한 이후 하나라에 대한 공납을 중지할 정도로 강대해졌다. 기원전 1751년 탕(湯)이 이윤(伊尹)의 도움을 받아 하나라의 마지막 왕 걸(傑)을 멸하고 상나라를 세웠다. 상나라가 하나라를 멸망시켰다는 사실은 화하족(한족)과는 다른 계통인 동이족이 점차 세력을 확장해 황허 중류까지 장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상나라는 탕왕에서 주(紂)왕까지 32대나 이어졌다. 상나라가 하나라를 멸망시켰지만 체제 변혁은 일어나지 않았다. 따라서 하나라와 상나라는 유사한 계통의 문화를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탕(湯)’은 음가(音價)로 볼 때 ‘양(陽)’과 동일하며, 태양신으로 해석된다. 탕은 수신(水神)으로 보이는 이윤의 지원을 받아 상나라를 건국했다.  

상나라 건국설화는 태양신의 아들 해모수(解慕漱)가 수신(水神) 하백(河伯)의 딸 유화(柳花)와 야합(野合)해 알(卵)의 형태로 추모(鄒牟)를 낳고, 추모가 고구려를 건국했다는 고구려 건국 설화와 유사한 점이 있다. 탕의 선조인 설(契)의 어머니 간적(簡狄)은 제비알을 삼키고 쇠를 나았다. 따라서 상나라는 새(鳥)를 토템으로 하는 부족이었음을 알 수 있다.

새 토템은 태양 숭배사상과 통한다는 점에서 상나라 건국설화는 추모설화는 물론 혁거세 및 알지설화와 통하는 점이 있다. 또한 상나라는 태양빛과 통하는 흰색을 숭상했다. △태양 △흰색 △난생(卵生)설화가 모두 나타나는 점들로 비춰볼 때, 상나라는 동이족이 주체가 돼 건국한 나라가 확실해 보인다. 상나라가 한자의 기원이 된 갑골문자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동이족이 한자를 만들었다”라는 주장은 근거가 있다. 

시안 인근 호경(鎬京)을 수도로 하던 주나라(西周) 마지막 왕 유왕(幽王)은 총애하는 후궁 포사(褒姒)가 낳은 왕자 백복(伯服)으로 하여금 세자 의구(宜臼)를 대신하게 하려다 의구의 외가 신(申)나라의 저항에 직면했다. 기원전 771년 유왕이 의구를 세자 자리에서 폐하자 신후(申候)는 견융(犬戎), 서이(西夷), 증(繒)나라 등과 함께 거병해 유왕을 축출했다. 원시 티베트계(또는 원시 터키계)로 추정되는 견융의 군대가 수도 호경을 약탈했다. 견융군은 수도를 탈출한 유왕을 추격한 끝에 호경 근처의 여산(驪山)에서 붙잡아 그와 백복을 죽였다. 주나라는 이때 사실상 멸망했다.  

신후를 비롯한 여러 제후에 의해 옹립된 의구, 곧 평왕이 기원전 770년 낙읍(뤄양)으로 도피해 나라를 이어갔다. 낙읍(洛邑) 천도(遷都) 이후의 주나라(東周)는 제후들을 통제할 힘을 상실한 명목상의 종주국에 불과했다. 정(鄭), 위(衛), 노(魯), 채(蔡), 괵(虢) 등 중원의 제후국보다는 오히려 외곽인 동부 산둥의 제, 산시(山西)의 진(晉) 산시(陝西)의 진(秦) 등이 강화해갔다. 후베이의 초(楚), 충칭-쓰촨의 파(巴), 촉(蜀), 창장 하류의 오, 월(越) 등은 화하 문명 바깥에서 별도로 발전해가고 있었다.  

기원전 600년을 전후한 춘추시대 중기 이후 진(晉)과 제 등 제후국들은 군대를 동원해 인근 약소국을 멸망시킨 뒤 그곳에 군·현(郡縣)을 설치해 영역을 확대하기에 이르렀다. 진(晉), 진(秦), 제, 초 등의 대국들은 군현제를 도입하면서 영토국가로 발전했다. 성읍(城邑) 몇 개 정도가 아니라 수만~수십만㎢에 달하는 영토를 확보한 이들 대국은 지방을 군과 현으로 나눠 장악력을 높여나갔다. 새로 설치된 군·현은 유력한 가신들에게 분배됐다. 가신들은 새로 설치된 군·현을 거점으로 삼아 무력 기반을 갖췄기에 약소국의 멸망이 진행될수록 그들의 세력도 커져갔다. 특히, 진(晉)과 제, 노 등에서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졌다.

가신들은 잦은 전쟁을 계기로 군권을 장악하면서 권력의 전면에 등장했다. 권력과 경제력을 이용해 봉토를 확대하고, 봉토 내에서 토지제도, 조세제도, 군사제도를 개혁해 세력을 강화했다. 기원전 376년 산시성의 초강대국 진(晉)이 유력한 가신들인 조(趙), 위(魏), 한(韓) 3가(家)에 의해 분할돼 멸망하고 말았다.  

진(晉)이 멸망함으로써 중원 통일은 변경에 위치한 비화하적(非華夏的) 강대국 진(秦)과 초(楚)의 쟁패로 판가름 나게 됐다. 춘추전국시대 이후 한문명과 한족의 외연은 더욱 확장된다. 한문명과 한족은 황허 유역을 넘어 롼허(灤河), 다링허, 랴오허 유역으로 밀려들기 시작했다.

허베이성 동북부 베이징 부근을 도읍으로 하는 연나라의 등장은 고조선에 큰 시련을 안겨줬다. 중국식 도씨검(桃氏劍)과는 다른 비파형 동검과 다뉴세문경(多紐細紋鏡) 등을 사용하던 고조선은 일단 롼허를 경계로 연나라에 맞섰다.     


춘추시대인 기원전 7세기, 동으로는 만주와 한반도 북부, 서로는 아랄해, 남으로는 산시성 중북부-오르도스-간쑤성을 경계로 하는 흉노(Xiongnu)가 유목 민족 스키타이로부터 철기를 받아들이면서 강력해졌다. 흉노는 하나의 종족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몽골을 중심으로 건국된 알타이계 중심의 고대 유목국가를 말한다. 흉(匈)은 슝(Xiong)에서 따온 음차(音借)로 슝은 원시 터키어로 사람이란 뜻이며, 노(Nu)는 나(那), 내(內)와 같이 물가에 있는 땅을 의미한다. 흉노란 ‘물가에 사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한족이 ‘슝누’를 음차하면서 나쁜 뜻을 가진 흉(匈)과 노(奴)를 갖다 붙인 것이다.  

한족은 이민족과 관련된 것에 의도적으로 나쁜 뜻의 문자를 음차했다. 개라는 뜻의 견융(犬戎), 벌레라는 뜻의 남만(南蠻)이 대표적이다. 흉노의 지도자인 선우(單于)의 정식 명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犁孤塗單于)로 음차되는데, ‘하느님(tengri)의 아들(고도)인 지도자(선우)’ 즉, 천자(天子)라는 뜻이다. 텡그리(檀) 임금(君)이라는 뜻의 단군(檀君)도 선우와 같은 뜻이다.

흉노는 물과 풀을 찾아 자주 옮겨 다녀야만 하는 유목생활의 특성상 가까운 혈연끼리 적당한 규모의 집단을 형성했다. 한족은 이것을 ‘부(部)’라고 불렀다. 1부는 5000~1만5000명 규모로 이뤄졌다. 부의 아래에는 조금 더 작은 규모인 ‘락(落)’이 있었다. 부와 락을 합해 오늘날에도 사용되는 ‘부락’이라는 말이 만들어졌다.  

황허를 중심으로 한 한족의 나라 한나라와 만주-몽골-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흉노 간 길고도 거대한 전쟁의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면서 고조선과 부여 등 우리 민족 국가에도 도전과 변화의 세찬 물결이 밀려들었다. 황허의 거센 물결을 맞은 고조선은 한족의 침공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18-02-13 13:40
 
고이왕님이 이런 급진적인 글을 올리실줄은 생각도 못했군요... 그게아니라면 서로(주류사학자) 오해를 하고있었던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출처가 궁금해지는 글이네요.
Vanguard 18-02-13 13:56
 
잘 봤습니다.
밥밥c 18-02-13 14:46
 
위의 글은 고대사에 대한 최소한의 기본지식에 가깝죠.

단지 기존의 주류사학은 역사연구는 커녕 , 아예 고대에 대한 상식조차 없기에 문제가 생긴 것일 뿐입니다.

윗 글에서 조차 황하 이북은 본래 대부분이 북방계열이 있던 곳이지, 조나라, 연나라,제나라의

땅도 아니였죠.
밥밥c 18-02-13 15:02
 
이왕이면 윗 글이 가생이닷컴 동아시아 계시판의 '고대사에 대한 상식'칼럼으로 두었으면

좋을듯 싶어요. ^^;;
신수무량 18-02-13 18:45
 
내용 중 아랫부분에 부락이 나오는데..
광개토태왕비문에도 나오죠.. 부락과 영
한국데이터베이스:
永樂 5年 乙未에 王이 친히 군사를 이끌고 가서 토벌하였다. 富山,  負山을 지나 鹽水에 이르러 그 3개 部洛 600~700營을註 019 격파하니, 노획한 소·말·양의 수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다.

註 019 : 거란인들의 가옥인 천막(帳)들로 구성된 소규모 集落을 지칭한 것이다
            집락은 또 무엇인가...

지금의 마을을 의미하는 부락(일제강점기 쩍바리들에 의해 마을 낮춰불렀다고 하는 그 부락)으로 축소 해석하는 부류들도 있더군요..과연 그 부락이 지금의 마을을 의미하는 부락인가...
 
 
Total 15,0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653
15097 [일본] 세계유전학논단에서는 텐노모달은 O2b, 쇼군모달은 D2… (3) 연개소문킹 16:42 74
15096 [일본] 한일 Y-하플로그룹의 차이에서 오는 용모와 인골비교… (13) 연개소문킹 14:56 204
15095 [한국사] 변진 독로국의 위치는 어디일까 ? (3) 도배시러 14:33 78
15094 [한국사] 고구려의 北燕 망명인의 포섭과 安置 (2) 고이왕 14:04 132
15093 [중국] 김올출이니 김함보? 그럼 황함보도 된다. (7) 하응하치 13:30 128
15092 [한국사] 부여가 백제의공격을 받고 멸망직전에 갔다는 기사… (5) history2 13:07 184
15091 [한국사] 후기 부여 중심지인 장춘 일대의 부여현 지역 (8) 고이왕 07:50 301
15090 [한국사] 부여인 모습 추청 (1) 고이왕 07:46 494
15089 [한국사] 사서에 나오는 바다 海 해석의 잦은 문제점 (3) 도배시러 05:25 210
15088 [한국사] 하플로 타령이 무식하고 멍청한 이유. (3) 상식4 04:10 219
15087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24 105
15086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3) 윈도우폰 02:18 183
15085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4) 가난한서민 01:33 244
15084 [세계사] 역사단톡방입니다. 와서 진솔한 사학논쟁해봅시다. (5) 연개소문킹 01:01 168
15083 [기타] 가방끈 타령하는 사람 출몰 (6) 상식4 02-17 195
15082 [한국사] 역사쪽에도 댓글 부대, 댓글 알바 있는듯 (2) 상식4 02-17 171
15081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249
1508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 길러놓은 반역자들이 그것도 자식키… (4) 스리랑 02-17 166
15079 [한국사] 한단고기를. 역사서라고 해서보면 (9) 바토 02-17 224
15078 [한국사] 도쿠가와가 신라계라는 사이비유사역사학을 저격한… (12) 연개소문킹 02-17 554
15077 [한국사] 조선은 근대화가 불가능했습니다 (66) 연개소문킹 02-17 510
15076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199
15075 [한국사] 낙랑군과 임라에 대한 교차비교(왜 임라는 부정되고 … (1) history2 02-17 194
15074 [한국사] 초원 4년 낙랑군호구부 목간 (16) 고이왕 02-17 251
15073 [세계사] 2차 대전 이란으로 피난온 폴란드인 이야기 (1) 고이왕 02-17 442
15072 [한국사] 자칭 민족주의 재야사학자는 사이비 학자들(펌) (22) 고이왕 02-17 303
15071 [한국사] 환단고기... (14) 고이왕 02-17 2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