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21:50
[중국] 만주
 글쓴이 : history2
조회 : 831  

'만주'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Vanguard 18-02-13 21:55
 
만주라는 말은 쓰인 지 얼마 안 되었고 보통 요동이라고 싸잡어서 불렸던 거로 알아요. 아주 가끔 한반도까지 포함해서 요동이라고 지칭한 기록도 있더군요.
비좀와라 18-02-13 23:25
 
만주가 조선의 영토 이었는지를 알려면 일단 조선왕조 실록 영조 편에서 청나라와 조선과의 외교적인 마찰이 일어났던 사건을 봐야 함.

영조시기에 일단의 여진인이 산삼을 채취하고자 월경하고 이를 조선관아에서 잡아서 의주관아로 압송하고 노비로 삼았음을 청 조정에 통보함.

여기에서 의주는 지금의 신의주라 착각하면 진짜 곤란함.

여기에서 의주는 함경도 의주를 말하는 것인데 이 의주가 산해관 부근이란 말임. 다시 말해서 영조시기 까지도 요동 즉 만주지역은 근세조선의 영토 였고 이 곳이 함경도임.

이런 이야기가 조선왕조 실록 영조편에 영조와 대신들과의 관련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잘 표현되어 있음.

그리고 함경도를 아직도 지금의 함경도라 하고 심지어 동만주(연해주)라고 생각하는데...

조선왕조 실록 세종실록지리에 근세조선왕조는 함흥부에 말 1000천기를 수용하는 목장을 두고 관리 하였다함. 세종시기에 명에 판 말은 이 곳에서 나온 말임. 다시 말해서 저 곳이 제주란 말이고 산동성임.

지금 함경도에 저 정도 목장을 수용 할 곳이 있음? 그리고 함경도에서 말을 키웠다는 말은 들어본 적은?

더군다나 함흥은 이성계의 고향인데 이씨 일가의 업은 목장과 목동임. 한 마디로 이씨 일가는 지금의 함경도와는 절대로 아무런 관련이 없을 뿐 더러 여진족 역시 저 지역과 관련이 없음.

일부에서는 저런 사실을 들어서 장안쪽으로 하는데 지금도 그 지역 사람들은 근세조선의 풍습이 남아있고 역시 조선왕조실록에 위그루족을 대규모를 받아들였음은 물론이고 심지어 조선초기에는 회교(이슬람교)예배를 들였음이 기록되어 있음.

하지만 이런 상황을 말하면 소설이라고 하니 축소해서 확실한 사실만을 말하자면 근세조선은 영조 시기 까지는 지금의 요동지방을 확실히 지배하고 있었고 이 후 불법월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책으로 시행한 공도정책으로 요동지방을 실지하게 되는 것임.

웃긴 것은 만주지방 특히 요동지방이 무인지경이 된 것이 만주족이 중원을 점령하고 공터로 남긴 것이라 하는데 그것이 아니라 여진족이 자꾸만 산삼을 캐려고 불법월경 하고 이들이 현지민과 공조해서 현지민을 조선이 소개하는 공도정책으로 빈곳이 된것임.

다시 말해서 요동지방을 잃어 버리게 되는 것은 영조의 무책임한 정책 때문임.
꼬마러브 18-02-13 23:33
 
송화강 이남의 남만주 지역은 고구려/발해 이후 조선시대 까지도, 우리나라와 깊은 연관은 맺었던 지역임을 상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선을 세웠던 이성계도 남만주의 여진족과 깊은 관계를 맺은 인간이고요.
또한 당시 중국이 봉황성 이남의 땅을 조선의 영토로 인식하기도 했고... 세종 때에는 공험진 지역을 획득하여 남만주를 직간접적으로 경영하기도 했습니다.
그 이후에도 조선에 복속한 여진족 무리들이라든지, 간도라든지, 혹은 한국전쟁 이전에 북한이 일시적으로 무단장 이남의 땅을 얻는 등...

우리 역사에 항상 빼놓을 수 없는 지역이었습니다.

또한 만주가 마치 "문명의 변두리"라는 뉘앙스의 말씀을 하시는데, 동아시아 문명의 요람이라고 할 수 있는 홍산문화 지역이 만주에 위치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아야 합니다. 그 뒤에도 우리민족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고조선과 고구려, 해동성국 발해, 한 때 동아시아 세계를 재패했던 금나라와 청나라 모두 만주가 발원지이고, 또 중심지역으로 삼았습니다.

만주는 동아시아 세계에서 볼 때, 변두리 지역이 아니라 도리어 문명의 "핵심 지역"이었다고 할 만합니다.

그리고 이 만주지역과 한반도는 역사적으로 서로 영향력을 주고받고, 그 영향력을 재생산하며 끊임없이 상호작용을 해왔습니다.

지금처럼 압록강과 두만강을 경계로 문화와 문명이 확연하게 나누어지지 않았단 말입니다.

이러한 사실을 망각한 채, 우리 역사의 범위를 압록강-두만강 이남의 한반도로 고정시키고 그 이북의
 땅을 모조리 배제한다면

그 의도가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만주 전체 민족과 그 민족의 역사를 한국사에 억지로 끌어들일 필요는 없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부정할 이유도 없는 겁니다.
감방친구 18-02-14 04:18
 
님의 이런 견해를 잘못된 역사인식에 기인한 요설이라 하는 것입니다

발해 멸망 후 원나라 이전까지 남만주는 고려의 땅이었고, 심왕의 봉지였으며 공민왕이 수복하였고

명과 고려의 경계는 혼하였으며
이후
명은 조선과의 경계를 봉황성으로 인식하였으며
조선 초 조선은 명에게 끊임 없이 선춘령 이남의 소유권을 공인해줄 것을 요구하였고 명의 묵인 하에 세종 때에 이 지역에 해당하는 현 목단강시 지역을 개척하였습니다

또 만주는 간도문제와 결부돼 있습니다
감방친구 18-02-14 04:20
 
님의 이 견해는 이천 년대 이후 중국의 동북공정의 대항론이자 실제로는 비겁한 타협론에 불과한 소위 요동사론에 근거하고 있거나 그와 아주 유사합니다
신수무량 18-02-14 12:44
 
무엇을 주장하기 위한 글인지 의아합니다.
"만주는 보기에는 탐나는 땅이다. 그리고 우리의 숨결이 머문 땅임은 분명하다." 그래놓고 유사역사학을 운운하다니요.
'만주'라는 단어 자체의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 지역이 만주로 불렸던 요동으로 불렸던 요하지역(그 지역의 일부지만)으로 불렸던,...지금은 만주로 불리고 있으니 만주라고 하지요.
그 지역의 명칭에 앞서서 어떤 의미의 지역인지 생각해봐야죠.
그 지역의 어떤 지역인지 댓글 중에도 있지만 요하문명의 발상지입니다. 그지역은 뺏기지 전까지 대대로 우리조상의 삶의 터전이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지금 우리가 한반도에 쪼그라들어 나눠져서 서로 싸우고 있는 지경에 와 있더다로 바라보는 관점이 쉽지 않군요.
일제 식민사학과 그 추종자들이 좋아할 글이라 느껴졌습니다.
교묘하게 핵심을 벗어나 만주지역은 우리에게 의미가 없는 지역이다 이런 의미로 다가오는...

뺏기고 뺏겼어도 조선중후기까지도 만주일부지역인 간도는 우리 땅이었습니다. 물리적힘(군사력)을 키우지 못한 조선의 후손들에 대한 죄입니다.

요하문명에 대해 조금만 검색해 보세요. 그리고 우리조상들이 남겨준 현재 보존하고 있는 유물들과 그 지역에서 발굴된 유적 유물들과 한번 비교해보세요. 유사성이 어떠한지...
지나애들이 가지고 있지 못한 것들이 많을 겁니다. 그래서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이 동북공정입니다.
모든 문명의 시원 요하문명에서 시작되었고 그 주인공은 그들이다. 그 이후 그곳을 뿌리로 둔 후대의 모든 것들은 다 그들의 가지일뿐이다.
그래서 그들은 고구려와 수나라 당나라 전쟁을 전쟁이라 하지 않습니다. 내전이라 하지요. 고구려는 그들의 지방정부 일뿐이다 이런 논리로..
(이런 지경인데 우리 주류강단이라는 역사학계 (특히 고고학자들)는 우리와 관련이 없다고 관심도 없어합니다. 연구하나 제대로 안하죠..학자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지나애들이 접근을 막아도 어떻게든 직접 찾아가서 연구거리를 찾아야 하는 것이 아닌지...)


그런데 그 터전의 주인공 중의 하나가 고구려입니다. 고구려의 가지 백제...다 그들의 역사의 일부분이라고 주장합니다.
그 핵심지역이 지금 만주라 불리는 지역인데 어떻게 발제자님같은 주장을 하는지...그런 사람들 많죠..역사를 좀 한다는 사람들 열에 아홉이 식민사관의 때를 벗지 못했으니...

--
내용 중에..
결론적으로 만주는 하나의 민족 (그것이 한국인, 중국인, 일본인, 만주족, 몽골인누가 되었 건)이 역사적 우월권을 주장할 현실적인 근거가 부족하고 /....
중국인=지나인(지금의 대륙애들 말고 과거의)과 일본인은 주장할 근거가 없지요...
하지만 우리와 몽골은 저들과 같은 선에 두면 안되리라 생각합니다. 역사와 유적과 유물이 증명합니다.
관심병자 18-02-15 00:03
 
현재의 한민족이 만주를 완전히 상실한건 100년도 안된 일입니다.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발해의 발원지가 만주였고,
백제, 신라를 세운 이민자들의 출발지 역시 만주였습니다.
고려 건국시 신라 유민 일부가 다시 만주로 이동했고,
금나라 태조는 경주 김씨 사람이고,
후금 나중에 청이되는 왕조의 지도층 역시 김씨를 사용했고 신라 출신이라고 그들의 사서에 적었습니다.
고려 충선왕 시절에 다시 남만주를 고려가 직접통치 합니다.
조선초에는 만주의 여진족 대부분이 조선을 따랐고 이 지역의 주도권을 놓고 조선과 명이 경쟁하다가,
임진왜란을 계기로 조선이 손을 놓게 되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간도는 소유하고 있어서 조선후기에 청이랑 국경에 대해 대립을 했었죠.
일제에 나라를 뺏기고, 만주로 많은 조선인이 옮겨갔고, 또 독립군의 주활동지가 되었습니다.
일제 패망후 이지역을 차지했던 소련군은 남만주를 북한에 넘겨줬습니다.
6.25 전쟁 전후해서 이지역을 중국이 차지하고 들어앉은 상태입니다.
즉, 1950년대 까지만 해도 중국땅이 아니었다는게 되는거죠.
 
 
Total 16,1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9362
16123 [기타] 성(城) 관련 용어해설 히스토리2 12:04 285
16122 [기타] 네르친스크 조약: 청과 러시아 히스토리2 11:30 189
16121 [기타] 러시아아 동방진출과 조선의 나선정벌 히스토리2 11:22 211
16120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10:47 210
16119 [한국사] 사적(史蹟) 제483호 나주목 관아와 향교 (羅州牧 官衙… 히스토리2 10:29 84
16118 [한국사] 백제 위례성이 충남 천안일까 (4) 히스토리2 00:49 430
16117 [기타] 고이왕님 복귀를 기원합니다. (무슨 일이 생긴건가요 (5) 히스토리2 00:43 215
16116 [한국사] 곡교천에 늘어 선 산성의 비밀 - 아산에만 20개 山城 … (2) 히스토리2 00:32 169
16115 [한국사] 조공과 공녀(수치의 역사) (8) 히스토리2 00:16 266
16114 [한국사] '청나라판 300' 한국사 최악의 패전 쌍령전투 (8) 히스토리2 00:03 311
16113 [한국사] 수치스런 패배의 기억 히스토리2 05-26 155
16112 [한국사] 백제와 고구려 관계의 미스테리 (28) 감방친구 05-26 879
16111 [한국사] 중국보다 후기 조선에서 화기 관련 운용법이 발달했… (1) 고이왕 05-25 733
16110 [기타] 맥족/예족/예맥족의 구분과 의미 (6) 관심병자 05-25 708
16109 [한국사] 신라구(新羅寇) 또는 신라 해적(新羅海賊 (2) 히스토리2 05-25 747
16108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204
16107 [중국] 광동체제의 성립과 13행 (1) 히스토리2 05-25 159
16106 [기타] 일본 열도가 통일신라 때 (4) 집정관 05-24 1203
16105 [한국사] 일본 김태렴 사건 만화 (6) 호랭이해 05-24 1154
16104 [한국사] 고조선 배경인 드라마 내년에 나온다고 합니다. (18) lanova 05-24 992
16103 [한국사] 신라어와 발해어가 유사했다는 증거 중 하나가... (12) 고이왕 05-24 1267
16102 [기타] 중국판 환빠지도 (5) 고이왕 05-24 1199
16101 [한국사] 중국의 역사 교과서의 한반도 표시 수준(펌) (5) 고이왕 05-24 873
16100 [한국사] 고구려 갑옷 복원 그림 (4) 고이왕 05-24 842
16099 [한국사] 식민지근대화론비판] “이밥에 고깃국은 조선시대 … (2) 고이왕 05-24 430
16098 [기타] 치매에 걸렸던 '얄타회담' 3개국 정상 (한반도… (1) 히스토리2 05-24 486
16097 [한국사] 김옥균을 암살한 홍종우........홍종우와 조선의 길 2 히스토리2 05-24 3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