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22:14
[세계사] 단군
 글쓴이 : history2
조회 : 859  

 역사를 읽을수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02-14 00:03
 
동북쪽의 동이족은 조금 양상이 달랐다. 동이족은 내몽골 적봉에서 부터, 요서의 하점층문화까지 나름의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키지만, 그들의 환경은 더 척박했고, 그들은 생존을 위한 식량자원의 확보가 중요해 졌다.

- 당시 중국 사서에서 나오는 동이족이란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 사는 종족들을 뜻하지, 그 동쪽의 종족들을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진/한 시대 이후 동이족에 漢한족으로 편입하면서 확장된 동이족의 개념입니다.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는 동이족이, 그리고 난하 이동의 지역에는 동이와는 별개의 숙신족이 있었고... 이 숙신이 바로 조선입니다.

成王旣伐東夷肅愼來賀
성왕이 동이를 정벌하자, 숙신이 와서 축하했다.

https://zh.wikisource.org/wiki/%E5%B0%9A%E6%9B%B8%E8%AA%AA_(%E5%9B%9B%E5%BA%AB%E5%85%A8%E6%9B%B8%E6%9C%AC)/%E5%8D%B76

그리고 우리 고대역사를 동이족으로 치부하고, 우리 민족의 발원지가 막연히 북방에서 왔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유사역사학입니다.

우리 민족은 대대로 만주와 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했습니다. 바이칼 같은 북방이나 중국 등의 남방과는 두개골만 봐도 차이가 있습니다. ( 사실 북방과 남방을 나누는 기준이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

-상고시대의 두개골에 대한 근래의 연구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것과 주변 것의 평균관계편차는 중국 황하 유역 사람은 0.81, 일본 쯔구모 사람은 2.51, 연바이칼 사람은 1.65, 자바이칼 사람은 0.79로 나타났다. 평균관계편차가 0.4보다 클 때는 통계학적으로 본질적 차이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위의 수치는 우리 민족이 처음부터 한반도와 만주에서 독자적 특성을 지니고 형성된 민족임을 알게 해준다.

http://lawsun.com/kosay/minjok2.htm

우리 민족이 북방에서 온 것보다는
도리어 우리 민족이 북방으로 진출한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당장 빗살무늬토기만  보더라도
동유럽에서 시베리아, 만주-한반도 지역으로 이어지는 분포도에서
가장 오래된 빗살무늬토기는 바로 한반도-만주 지역에서 출토됩니다.

환웅집단이 코카서스인이다?
그들은 만주-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한 토착 종족입니다.

카자흐나 바이칼, 코카서스 등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과의 연관성은, 우리 민족이 그 지역으로 진출했음을 증명합니다.

언어학계에서도도 한국어를 알타이어족이 아니라 고립어로 보지 않습니까?

우리는 고대부터 중국이나 북방과는 구별되는 독자적인 민족 문화 체계를 구축한 것입니다.
     
Vanguard 18-02-14 01:47
 
민족이라는 건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라고 한동안 주장하시더니 여기선 민족이라는 단어를 많이 언급하시네요?
          
Vanguard 18-02-14 01:49
 
"민족은 허상입니다.

실제로 존재하는 것은 인간입니다.

나머지는 인간의 관념이죠."

이거 꼬마러브 님이 하신 말씀.
               
꼬마러브 18-02-14 10:42
 
예,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만약 민족이라는 것이 혈연적인 의미가 아니라 관념적인 뜻이고

그것이 자유롭게 가입-탈퇴할 수있는 형태라면

저는 굳이 민족을 부정할 생각이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민족을 부정하든 말든

역사는 사실 그 자체로 그냥 존재하기 때문에

별 상관이 없습니다.

고대의 한반도-만주 지역은 비록 나라가 다르더라도 단군을 중심으로 하나의 사상과 관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Vanguard 18-02-14 11:34
 
아하 그렇군요. 저번에 완강히 민족의 개념을 부정하시길래 이번 댓글을 보고 심히 혼란스러웠거든요. 꼬마러브 님 글은 항상 잘 보고 있어요.
밥밥c 18-02-14 02:05
 
사실 생각해보면 지구온난화는 아무런 문제가 될 수 없지요.

 몇천년전만 하더라도 훨씬 기온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때가 더욱 살기 좋았죠.
감방친구 18-02-14 04:27
 
재야사학계의 상상적 역사주의 가운데 한 문제가 단군과 환웅을, 나아가 고조선의 주체세력을 외부, 그것도 코카서스 등지에서 찾는 외부유입론입니다

이거는 일제식민사학의 조선역사 비주체성론과 하등 다르지 않습니다

지금의 하북성 동북지역으로부터 대흥안령 서부의 내몽골지역의 동쪽에 해당하는 만주, 연해주, 한반도는

후기 구석기ㅡ신석기ㅡ청동기에 이르는 누만 년 동안 독자적인, 고유한 문화를 창달하고 누린 지역입니다
6시내고환 18-02-16 20:43
 
고조선이 아시아의 프랑크왕국 같네요
 
 
Total 16,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12 [한국사] 신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역사적 인물들의 평가 (3) 레스토랑스 10-15 350
16511 [중국] 북중국은 유목민족에게 천년가까이 지배 받았네요 (2) 미먀미며 10-15 365
16510 [한국사] 신돈과 신숙주 누가 더 해악을 끼쳤는가? (4) 이콩이 10-15 370
16509 [한국사] 호흡의 비밀... (6) 히든카드3 10-15 873
16508 [한국사] 역대 조선왕들의 사망원인 레스토랑스 10-15 1004
16507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드레스코드 (3) 레스토랑스 10-14 1607
16506 [한국사] 퇴계 이황의 비정한 가족사, 인생 최악의 시련 BTSv 10-13 1427
16505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조공외교 (4) 레스토랑스 10-13 1278
16504 [한국사] 고구려 백제 신라 한반도 토척세력인가요? (10) 뉴딩턴 10-13 1555
16503 [한국사] 조선의 흔한 무기.jpg (9) 레스토랑스 10-13 3303
16502 [세계사] 나폴레옹 시대의 프랑스군 리인액트먼트.JPG (2) 레스토랑스 10-11 2155
16501 [한국사] 10월03일자 차이나는 클라스에 신라와 유목민족 내용… (1) 패닉호랭이 10-11 1945
16500 [세계사] 스페인 역사 만화 레스토랑스 10-11 1384
1649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437
16498 [세계사] 동로마 제국의 영토 변화 (7) 레스토랑스 10-10 2019
16497 [세계사] 미국학자/세종 이미 600년전 여성까지 글읽게한 업적 (3) 러키가이 10-10 1980
16496 [세계사] 세종대왕 한글뿐 아니라 포병도 만드셨다고요? (2) 러키가이 10-10 1396
16495 [세계사] 동로마 해군 vs 아랍 해군 (1) 레스토랑스 10-09 1502
16494 [세계사] 몽골에 중국인을 몰살시키고 유목지대로 만들자는 … (5) 미먀미며 10-09 2096
16493 [한국사] 동이와 장옥정 둘 중 뭐가 진실에 가깝죠? (4) BTSv 10-09 915
16492 [세계사] 중세 독일인들의 부부싸움 클라스 (6) 레스토랑스 10-09 3337
16491 [한국사] 양만춘이 여자라는 가설도 있었군요 (17) 꼬꼬동아리 10-08 2473
16490 [세계사] 호수에서 고대의 검을 발견한 스웨덴 소녀 (4) 레스토랑스 10-08 2243
16489 [한국사] 도배시러님께 (34) 감방친구 10-08 611
16488 [기타] 라트비아의 아리랑(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 (1) BTSv 10-08 1154
16487 [세계사] 중동지방이 인류 역사에 끼친 영향중 제일 큰거 레스토랑스 10-07 1292
16486 [세계사] 런던 탑의 역사 (5) 레스토랑스 10-06 12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