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22:14
[세계사] 단군
 글쓴이 : history2
조회 : 783  

 역사를 읽을수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02-14 00:03
 
동북쪽의 동이족은 조금 양상이 달랐다. 동이족은 내몽골 적봉에서 부터, 요서의 하점층문화까지 나름의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키지만, 그들의 환경은 더 척박했고, 그들은 생존을 위한 식량자원의 확보가 중요해 졌다.

- 당시 중국 사서에서 나오는 동이족이란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 사는 종족들을 뜻하지, 그 동쪽의 종족들을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진/한 시대 이후 동이족에 漢한족으로 편입하면서 확장된 동이족의 개념입니다.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는 동이족이, 그리고 난하 이동의 지역에는 동이와는 별개의 숙신족이 있었고... 이 숙신이 바로 조선입니다.

成王旣伐東夷肅愼來賀
성왕이 동이를 정벌하자, 숙신이 와서 축하했다.

https://zh.wikisource.org/wiki/%E5%B0%9A%E6%9B%B8%E8%AA%AA_(%E5%9B%9B%E5%BA%AB%E5%85%A8%E6%9B%B8%E6%9C%AC)/%E5%8D%B76

그리고 우리 고대역사를 동이족으로 치부하고, 우리 민족의 발원지가 막연히 북방에서 왔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유사역사학입니다.

우리 민족은 대대로 만주와 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했습니다. 바이칼 같은 북방이나 중국 등의 남방과는 두개골만 봐도 차이가 있습니다. ( 사실 북방과 남방을 나누는 기준이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

-상고시대의 두개골에 대한 근래의 연구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것과 주변 것의 평균관계편차는 중국 황하 유역 사람은 0.81, 일본 쯔구모 사람은 2.51, 연바이칼 사람은 1.65, 자바이칼 사람은 0.79로 나타났다. 평균관계편차가 0.4보다 클 때는 통계학적으로 본질적 차이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위의 수치는 우리 민족이 처음부터 한반도와 만주에서 독자적 특성을 지니고 형성된 민족임을 알게 해준다.

http://lawsun.com/kosay/minjok2.htm

우리 민족이 북방에서 온 것보다는
도리어 우리 민족이 북방으로 진출한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당장 빗살무늬토기만  보더라도
동유럽에서 시베리아, 만주-한반도 지역으로 이어지는 분포도에서
가장 오래된 빗살무늬토기는 바로 한반도-만주 지역에서 출토됩니다.

환웅집단이 코카서스인이다?
그들은 만주-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한 토착 종족입니다.

카자흐나 바이칼, 코카서스 등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과의 연관성은, 우리 민족이 그 지역으로 진출했음을 증명합니다.

언어학계에서도도 한국어를 알타이어족이 아니라 고립어로 보지 않습니까?

우리는 고대부터 중국이나 북방과는 구별되는 독자적인 민족 문화 체계를 구축한 것입니다.
     
Vanguard 18-02-14 01:47
 
민족이라는 건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라고 한동안 주장하시더니 여기선 민족이라는 단어를 많이 언급하시네요?
          
Vanguard 18-02-14 01:49
 
"민족은 허상입니다.

실제로 존재하는 것은 인간입니다.

나머지는 인간의 관념이죠."

이거 꼬마러브 님이 하신 말씀.
               
꼬마러브 18-02-14 10:42
 
예,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만약 민족이라는 것이 혈연적인 의미가 아니라 관념적인 뜻이고

그것이 자유롭게 가입-탈퇴할 수있는 형태라면

저는 굳이 민족을 부정할 생각이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민족을 부정하든 말든

역사는 사실 그 자체로 그냥 존재하기 때문에

별 상관이 없습니다.

고대의 한반도-만주 지역은 비록 나라가 다르더라도 단군을 중심으로 하나의 사상과 관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Vanguard 18-02-14 11:34
 
아하 그렇군요. 저번에 완강히 민족의 개념을 부정하시길래 이번 댓글을 보고 심히 혼란스러웠거든요. 꼬마러브 님 글은 항상 잘 보고 있어요.
밥밥c 18-02-14 02:05
 
사실 생각해보면 지구온난화는 아무런 문제가 될 수 없지요.

 몇천년전만 하더라도 훨씬 기온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때가 더욱 살기 좋았죠.
감방친구 18-02-14 04:27
 
재야사학계의 상상적 역사주의 가운데 한 문제가 단군과 환웅을, 나아가 고조선의 주체세력을 외부, 그것도 코카서스 등지에서 찾는 외부유입론입니다

이거는 일제식민사학의 조선역사 비주체성론과 하등 다르지 않습니다

지금의 하북성 동북지역으로부터 대흥안령 서부의 내몽골지역의 동쪽에 해당하는 만주, 연해주, 한반도는

후기 구석기ㅡ신석기ㅡ청동기에 이르는 누만 년 동안 독자적인, 고유한 문화를 창달하고 누린 지역입니다
6시내고환 18-02-16 20:43
 
고조선이 아시아의 프랑크왕국 같네요
 
 
Total 16,1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9362
16123 [기타] 성(城) 관련 용어해설 히스토리2 12:04 285
16122 [기타] 네르친스크 조약: 청과 러시아 히스토리2 11:30 189
16121 [기타] 러시아아 동방진출과 조선의 나선정벌 히스토리2 11:22 211
16120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10:47 210
16119 [한국사] 사적(史蹟) 제483호 나주목 관아와 향교 (羅州牧 官衙… 히스토리2 10:29 84
16118 [한국사] 백제 위례성이 충남 천안일까 (4) 히스토리2 00:49 430
16117 [기타] 고이왕님 복귀를 기원합니다. (무슨 일이 생긴건가요 (5) 히스토리2 00:43 215
16116 [한국사] 곡교천에 늘어 선 산성의 비밀 - 아산에만 20개 山城 … (2) 히스토리2 00:32 169
16115 [한국사] 조공과 공녀(수치의 역사) (8) 히스토리2 00:16 266
16114 [한국사] '청나라판 300' 한국사 최악의 패전 쌍령전투 (8) 히스토리2 00:03 311
16113 [한국사] 수치스런 패배의 기억 히스토리2 05-26 155
16112 [한국사] 백제와 고구려 관계의 미스테리 (28) 감방친구 05-26 879
16111 [한국사] 중국보다 후기 조선에서 화기 관련 운용법이 발달했… (1) 고이왕 05-25 733
16110 [기타] 맥족/예족/예맥족의 구분과 의미 (6) 관심병자 05-25 708
16109 [한국사] 신라구(新羅寇) 또는 신라 해적(新羅海賊 (2) 히스토리2 05-25 747
16108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204
16107 [중국] 광동체제의 성립과 13행 (1) 히스토리2 05-25 159
16106 [기타] 일본 열도가 통일신라 때 (4) 집정관 05-24 1203
16105 [한국사] 일본 김태렴 사건 만화 (6) 호랭이해 05-24 1154
16104 [한국사] 고조선 배경인 드라마 내년에 나온다고 합니다. (18) lanova 05-24 992
16103 [한국사] 신라어와 발해어가 유사했다는 증거 중 하나가... (12) 고이왕 05-24 1267
16102 [기타] 중국판 환빠지도 (5) 고이왕 05-24 1199
16101 [한국사] 중국의 역사 교과서의 한반도 표시 수준(펌) (5) 고이왕 05-24 873
16100 [한국사] 고구려 갑옷 복원 그림 (4) 고이왕 05-24 842
16099 [한국사] 식민지근대화론비판] “이밥에 고깃국은 조선시대 … (2) 고이왕 05-24 430
16098 [기타] 치매에 걸렸던 '얄타회담' 3개국 정상 (한반도… (1) 히스토리2 05-24 486
16097 [한국사] 김옥균을 암살한 홍종우........홍종우와 조선의 길 2 히스토리2 05-24 3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