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4 16:17
[중국] 묘족
 글쓴이 : history2
조회 : 1,001  

초나라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비좀와라 18-02-14 16:48
 
초나라는 묘족의 나라가 아니라 웅족의 나라임.

은과 주의 싸움 이후 전공논상에서 초 지방의 관리를 웅족이 받음.

이후 웅족(신라)이 초 지방에 가서 토착민인 묘족을 점령하고 지배하는 것이 초나라의 시작임.

특히나 초나라 개국조는 전신이라 불리웠던 인물로 후일 노자 또는 진무대제라 불림. 이 사람을 특정인물로 설정 할 수가 없는 것이 초나라에서 도교가 발생 하는데 도교에서 이 사람의 신분을 72가지나 만들어 버렸고 진무대제나 노자 또는 삼청진인 모두 이의 분신이라함 (흠 T T) . 하여간 대댄한 존재로 주 무왕과 필적하는 존재라 하는데 상나라 왕족이라 함.

그리고 초나라 수도인 팽성은 지금의 무한지방으로 광동성이나 절강성 지역과는 관련이 없음. 삼국시대에는 형주 지방 이었던 지방임. 이 무한 지역이 아주 더운 지역으로 대륙의 용광로 불리우는 지역으로 일양日陽 지역임.
다시 말해서 원原 일본 지역이란 말이고 일본이란 말은 백제가 아니라 신라를 말하는 것임.

저 지역에 살고 있던 피 지배종족인 묘족이 바로 후일 열도 왜로도 발전하는 것인데 이는 신라의 이동경로와 같음.
history2 18-02-14 17:12
 
초나라 장왕 ---성이 웅씨이고, 춘추오패의 일원인건 아는데,,,,,,웅족이라는건????  설마 이 웅족이 단군 때 웅족은 아니지요?????  그리고 사천의 삼성퇴 유적부터 시작해서, 묘족이 회하와 양자강을 따라 성장했음은 초나라 수도의 이동으로 알 수 있고요,,,현재 묘족의 영역이 광서(광서-묘족 자치구)지방이지만,,,그건 소위 한족에게 밀려 내려 간거고
당시 춘추전국시대에는 사천(형주포함)에서 안휘성 벨트에 거주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history2 18-02-14 17:13
 
암튼 묘족이 자신들이 초나라 건국했다고 발표도 했구요......그래도 님이 도교의 시조 까지 말씀하시는데, 저보다 더 이해가 깊으신 듯 하니 더 공부를 해 보겠습니다
 
 
Total 16,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732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436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221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794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058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600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26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585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530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525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340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40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109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397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3) 히스토리2 05-19 388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312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492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81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399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640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719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793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782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590
16059 [한국사] 코페르니쿠스보다 100년 빨리 지동설을 주장한 이순… (4) 히스토리2 05-18 785
16058 [한국사] 이지함의 중상주의 히스토리2 05-18 227
16057 [한국사] 소동파의 혐한에 대한 생각 (2) 히스토리2 05-18 506
16056 [한국사] 이성계의 불온한 대권출정식 히스토리2 05-17 6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