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13 12:48
[한국사] 고구려 평양이 (현) 평양이 아닌이유
 글쓴이 : history2
조회 : 792  

우리가 평양의 위치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눕니다. 
왜냐하면, 평양이 너무 많이 위치가 바뀌었고, 또 평양을 호칭하는 칭호도 상이한 경우가 있지만(장안성 등)지금 평안도의 현 평양을, 고구려의 평양으로 정의할 수 는 절대 없습니다.
역사를 온전히 바라 보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는 마음에서 글을 적습니다.
현 평양성이 고구려의 평양일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은 삼국사기 그것도 신라조에 잠시 등장하며(김유신편) 그나마도 그것이, 전쟁 중 임시수도라는 점임과, 또안 수안에서의 거리를 뜻하기에,,,반드시 현 평양이 고구려의 평양이라고 지정된 다고 볼 수 는 없습니다. 
그러나 요동의 평양에 대한 이야기는 아래 말고도, 더 많은 문헌이 존재합니다.  

*** 현재 평양이 고구려의 평양이 된 것은 조선왕조실록 세종편의 역할이 가장 지대하다. 
    그저 안학궁 같은 궁이 있을만하다 해서 그리 된 것 이다. 
    그렇기에 평양의 위치에 대해 훗날 실학자들도 많은 고민을 했다.  
  
  <세종실록>에는 고구려 백제 신라의 시조 묘를 각 나라의 도읍지에 설치하고자 하는데 고구려
  만 평양이 어디인지 알 수 없다고 한다. 결국 고구려의 시조묘는 세종이 고구려땅에 설치하면 
  된다고 한다. 그래서 오늘날 북한 평양이 고구려 마지막 도읍지로 둔갑하게 되었다.

2017_2_19_47_95.jpg

다음은 평양의 위치에 대한 고문서의 기록입니다(참조 하세요) 

1.[삼국유사三國遺事]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고구려가 도읍한 안시는 요수 북쪽이며, 다른말로 압록이라고도 불렀다.

麗時都 安市城 在 遼水之北 遼水一名 鴨淥 

요나라 요수가 고구려 압록강이고 본래 구려하다.... 

고려승 일연이 고구려 압록강이 요나라 요하遼河라고 알고 있었는데 아마 김부식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김부식이 고구려 발생지를 지금의 요하 서쪽 의무려산 부근이라 한 것이다.


2.[원사元史-지리지地理志] 동녕로東寧路의 설명은 아래와 같다.

"고구려 평양성이자, 장안성은 한나라가 조선을 멸망시키고 세운 낙랑 땅이다. 장수왕이 처음으로 평양에 도읍하여 살았다.

당나라가 고구려를 쳐서 평양을 뽑아버리니 고구려가 동쪽으로 이주하여

압록수 동남 천여리로 옮겨가니, 대동강의 평양은 옛 평양이 아니다."

唐征高麗拔平壤 其國東徒 在鴨淥水之東南千餘里 非平壤之舊

따라서 장수왕의 평양성과 압록강은 현재 대동강 평양의 서북 천리에 있다.

668년 고구려가 망하고, 700년에 당나라가 다시 보낸 

고구려 보장왕의 아들 고덕무高德武가 후구려(소고구려)를 다시 세워서 동남쪽으로 옮겨가서 120년간 도읍한 곳이 지금 대동강 평양이다. 


* 추가)《원사(元史)》 동녕로(東寧路)는 원래 고구려 평양성으로서, 고려의 왕건(王建)이 서경으로 삼았다. 원(元)의 지원(至元) 6년(1269)에 이연령(李延齡) 등이 부주(府州)·현진(縣鎭) 60성을 들어 내귀하였다. 8년(1271)에 서경을 고쳐 동녕로(東寧路) 하였고, 정주(靜州)·의주(義州)·인주(麟州)·위원진(威遠鎭)을 떼어내어 박색부(博索府)에 예속시켰다. <이에 따르면 고려의 평안도 의주는 압록강이 바다로 들어가는 곳에 있고 이곳은 평양으로부터 서북으로 420리 되는 지점이다.> "라고 하였다.

(구산 선생님 블로그 참조) 


3.[전요지全遼志]에 따르면 요양시遼陽市 수산手山 남쪽 7리에 경관京觀(전승비)이 있었다.

[전요지]의 4권 고적편에 경관京觀에 대하여 진나라 황제인 사마의司馬懿가 만들고 당나라가 훼손했다고 적었다. 사마의가 도망치던, 공손연을 목 베고 나서 요동성 안에 들어가서 성민 7천명을 학살하고 만든 시체탑인 경관京觀을, 당나라 사람이 훼손할 이유가 없다. 

또 사마의가 만든 그 시체탑을 당나라가 훼손했다는 기록도 없다. 

대신, 수나라 내호아來護兒의 평양의 나곽羅廓 즉 외성外城 안까지 들어와, 약탈하다가 고구려 복병을 만나서 떼로 죽었다. 그들의 시체를 한데 모아, 고구려 전승비를 세웠던 것이 바로 요양시 수산首山의 경관京觀인 것이다. 

당나라 초에 고구려와 서로 화해하면서, 당나라 사자 장손사長孫師가 평양에 들어와 직접 경관을 허물고 수나라 전사자들을 제사 지내주고 돌아갔다.

역사 기록에 238년 위나라 장수 사마의가 요동성에 경관을 세웠고, 612년 이후에 고구려가 평양성에 경관을 세웠고, 그리고 당나라 장손사가 경관을 허문 기록이 남아있는데, 이 요양시 수산 경관의 기록을 3세기 위나라 경관으로 보는 것은 절대로 틀린 것이고, 7세기 고구려가 수나라를 공격하고 만든 경관을 당나라가 훼손했음으로 보아야 옳다. 

즉 고구려의 평양은 요동에 있었던 것이다. 


4.[대원일통지大元一統志]에 의하면 요양시遼陽市 동쪽 30리에 명왕산明王山(동명왕릉이 있었기에)이 있고 거기에는 동명왕릉東明王陵이 있었다고 한다. 즉 30리 동쪽은 현재 기반산棋盤山(270m) 위치이다. 요양시 동쪽 30리에도 동명왕릉이 있었다. 거기 요양시가 고구려 수도였던 평양이 있었던 것이다. 

대원일통지.jpg



5.“평양성벽각서” 고구려 압록강이 요하였고, 고구려 평양성이 요양에 있었다면 대동강의 평양은 고구려 때 과연 무엇이었는가? 대동강 평양에서는 6세기경에 고구려인에 의해서 현재의 평양성이 세워질 당시에 만들어진 “평양성벽 각서刻書”가 발견되었는데, 그 성벽에 평양이라는 말은 전혀 없고 대신에 오로지 “한성漢城”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고구려가 당나라에 항복했던 대동강 평양성은 본래 고구려 한성漢城이었다. 
py030503-1.gif
“漢城下 後部小兄...” 


6. “천남산 묘지” 

천남산泉男産은 연개소문 차자로서, 형 천남생泉男生을 배반하여 대막리지가 되었다가 당나라에 항복했는데 낙양에서 발견된 “천남산 묘지문”에서는 


"한성漢城을 지키지 못해 왕의 신물을 가지고 항복해 왔다." 라고 적었다.

 漢城不守 貊弓入獻 楛矢來王 


천남산 묘지석.jpg

현 평양이 한성임을 밝히고 있는, 천남산 묘지석 


7.“천남생 묘지泉男生墓誌”에서 
천남생의 출생지를 요동군-평양성遼東郡平壤城이라 기록하였다. 
이는 대동강에 위치한 한성(현 평양)이 임시수도가 되었다는 의미로, 원 요동에 위치한 평양과는 확실하게 구별한 것이다. 본래 하평양성下平壤(/廣開土王碑文)이라고도 부르던 고구려 한성漢城과 요동에 있던 평양성과 다른 것이다.


천남생 묘지.jpg

8.<요사> ‘지리지 동경도’ 조에는 분명히 평양성이 동경요양부로 나오는데 지금의 중국 요령성 요양이라는 것이다. 이곳이 당나라 고종이 침략한 고구려의 평양성이었다고 나온다. 고구려가 망할 당시의 평양이 이곳 요양이라는 얘기다.


요사지리지.jpg

9.조선, 성종 때에 최부가 제주도로 가다가 풍랑을 만나 명나라해안에 난파하여 명나라에서 돌아오면서 기록한 <표해록>에도 중국 요령성에 평양성이 있었음을 밝히고 있다. 


1표해록동활자본고려대도서관-소장.jpg



* 다만 현 평양성을 평양이라고 생각할 만한 기록도 있기는 한다. 즉  [삼국사기-신라본기]에서 김유신金庾信은 황해도 수안을 거쳐 평양으로 공격해 가는데, 그 평양은 수안遂安으로부터 거리 36000보步라 기록되어 있다, 이 기록에 의하면 평양은 지금의 대동강 평양이다. 


그러나 그 평양성은 본래 고구려 한성이었고, 고-당 전쟁과정에서 임시수도로서의 역할을 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여전히 일반적인 고구려의 수도로서의 평양은 요동에 있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만약에 한성이 평양의 임시수도 역할을 했다면, 
당나라 태종의 645년 침입 이후, 소정방의 고구려 침략이 있던 660년 사이로 추정되지만, 굳이 방어하기 힘든 현 평양에 천도했다고 보기는 힘들 듯 하다(대동강으로 수군을 보내기가 쉽고, 신라로 부터 보급도 가능한) 

고안승의 부흥운동이 현 평양(한성)에서 일어난것을 봐도 실재, 평양은 마지막까지 요동에 있었다고 보는게 맞을 듯 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03-13 14:31
 
1. 삼국유사를 분석하신것에 문제가 많습니다. 사료를 분석하실때 글자 몇개만 달랑 가져다 해석하시면 님같은 오류를 범하시게 됩니다.

 일단 님이 언급하신 내용은 보건대 권3으로 불교에 관한 내용입니다. 애당초 삼국유사는 역사서라고 하기에는 미비한 책이죠.

 "按麗時都安市城 一名安丁忽 在遼水之北 遼水一名鴨淥 今云安民江 豈有松京之興國寺名 "

 "살펴보건대 고구려의 수도는 그 당시 안시성(安市城)으로 다른 이름으로는 안정홀(安丁忽)이었으며 요수(遼水) 북쪽에 있었다. 요수의 다른 이름은 압록(鴨淥)으로 지금의 안민강(安民江)이라고 한다. 그러니 어찌 송경(松京, 개성) 흥국사의 이름이 여기에 있을 수 있겠는가?"

 자 여기서 일연은 고구려의 평양성이 현 평양이 아니라는걸 말하려는게 아니라, 승전이라는 책에서 나온 고구려 최초의 절인 초문사와 이불란사가 현 개성의 절들이 아니란 걸 반박하기 위해서 쓴 겁니다.

 그리고 일연이 언급한 遼水는 현재의 요하가 아니라 현 압록강을 말하는 겁니다.

 요수, 압록 으로 불리는 강이 현재는 안민강으로 불린다고 씌여져 있고, 현 압록강의 다른 이름이 안민강입니다. 일연 시대에는 안민강으로 압록을 불렀다는 소리죠. 그리고 현 압록강 북쪽에 고구려의 초기 수도 집안일대 국내성을 의미하는 말이기도 하고요. 이는 소수림왕대에 불교가 들어와서 초문사와 이불란사가 지어졌고, 각각 그 둘에 순도와 아도가 머물렀다는 점에서 "승전"이라는 책에서 말한 흥국사와 흥복사가 결코 초문사와 이불란사가 될 수 없다는 걸 반박하는 글입니다.

 사료를 분석하실때 다 읽어보시고 문맥을 고려해서 해석하시길 바랍니다. 그냥 어디서 긁어오셔서 짜깁기만 하시면 오류가 나는 겁니다.
history2 18-03-13 17:12
 
삼국유사에 대한 님의 견해는 타당합니다...다만, 한국에 사서 중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중 삼국유사가 좀 기이하긴 하지만 그래도 사기보다는 폭넓은 내용이 수록이 되어 있지요.... 암튼 한국역사 책에서 발췌할 기사는 이 기사 밖에는 없기에...인용을 했습니다(다분히 억지스럽긴 하지만요...ㅠㅠ)
중국의 기사가 오히려 평양 요동설에 대한 기사가 많음에 저도 상실감을 느낍니다.
다만, 세종실록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그게 평양에 대한 인식이라고 생각합니다
history2 18-03-13 17:17
 
현 압록강은 안민강, 오골강 등 많은 이름으로 불리었습니다....처움부터 압록은 아니었다는 의미지요...그리고 그만큼 요수 또한 요수,요하  대신 압록강 이나 기타 여러 이름으로 불리웠을 가능성도 많다는 가능성도 되겠지요...또한, 압록강은 요수의 이름만큼이나 또한 지칭하는 강과 위치가 많이 변하고 있슴을 확인하였습니다.
또한 그 록자 또한 한자의 음만 같은 경우조차 있다군요...

압록강을 무조건 지금의 현 압록강이라 보는 것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듭니다.
Korisent 18-03-13 17:38
 
제아버님집안이 평안도사람들임니다. 할아버지 말씀에 의하면 지금 압록강을 오골강라고 했답니다 그리고 지금 요수가 압록강아라 불렸답니다. 자꾸만 삼국유사 부정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렇다고 마냥 부정해서도 안되죠 일본서기 등 개독교 성경은 그냥 받아드리면서 삼국유사을 부정하는 사람들보면 꼴보기 싫어요.
코스모르 18-03-13 23:57
 
평양 에 있는 수많은 고구려 고분을 그면 어떻게 설명히 되죠?
규모 면에서 왕족무덤인데
집안성에 있는 무덤군이랑 평양에있는 무덤군만 보더라도 그주변이 수도이겠죠
6시내고환 18-03-15 20:56
 
고려와 거란이 전쟁했을떄 거란의 주장도 일리가 있군요 ㅋㅋㅋ
가난한서민 18-03-16 00:27
 
즐겨찾기 했습니다. 한반도에 있는 평양은 다른 평양이고, 평양이 두곳내지 새곳이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발해 5경처럼 평양도 두곳에 있다는 거죠. 그게 아니면 평양에서 평양으로 천도했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모두 좋은 의견입니다. 언젠간. 밝혀지겠죠
 
 
Total 16,6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9 [한국사] 태조왕 차대왕 신대왕 관계가 배 다른 형제 일까요 … 뉴딩턴 14:27 231
16658 [한국사] 고구려은 원래 농경민족였지만 생업에서 목축과 수… (9) 뉴딩턴 12-13 880
16657 [한국사] 가야 토기 무더기 발굴, 함안 우거리 대규모 가마터..… Attender 12-13 706
16656 [기타] 북경의 '고려영'=번한의 용도성,연개소문이 … (3) 관심병자 12-13 758
16655 [기타] 서언왕 관심병자 12-12 396
16654 [기타] 조선은 언제 서양개혁을 했어야 해야하나요? (24) 뉴딩턴 12-12 991
16653 [기타] 동이(東夷) (2) 관심병자 12-11 835
16652 [기타] 성군의 위민치세 (15) 야인정벌 - ① 여진족 개관 (3) 관심병자 12-11 486
16651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6) 감방친구 12-11 566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4) 호랭이해 12-11 819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596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6) 토막 12-10 967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610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525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620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473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551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308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903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396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4) 도수류 12-09 290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579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20) 도수류 12-09 418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316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499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253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5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