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5 19:30
[한국사] 부여와 은나라의 관계 (오행을 비판하는 부도지)
 글쓴이 : 비가오랴나
조회 : 720  

먼저…. 부도지에 나오는 은나라에 대한 이야기다.

(부도지는 단군의 적통을 신라가 계승하고 있으며 오행은 부도의 법이 아니라고 한다)

   

은 의 망명자 기자가 패한 군사와 난민을 이끌고 부도의 서쪽에 도망하여 왔다, 당우의 법을 행하고 오행삼정을 써서 천지대법의 무도를 시행하였다  천웅의 도와는 절대로 서로 용납할수 없었다

 

은의 군사와 백성이 무력으로 부도의 남은 백성을 억압하므로 그들은 마침내 명지의 단을 봉해버리고 동해의 물가로 피하여 살았다

 

즉, 옛날 사례벌 의 빈 터였다 곧 육촌을 설치하고 인접한 종족들과 나누어 함께 지키되 각각 한 이라 하고 보위 하였다 북의 마한, 남의 변한과 동의 진한의 삼한 부족이 자치를 행하고

선세의 도를 굳게 지켜 이후 천 년 사이에 기자의 법을 받아 들이지 아니하고 보위 방비하는 일에 전념하여 거의 여력이 없었다

   

이떄 하나라 땅에 쟁탈의 바람이 점차 격심하여 동요화 혼란이 삼한에 파급되므로 육촌사람들이 서쪽의 화가 점차 임박하여 지켜내기가 어려우니 마침내 경계를 정하고 요새를 세워 혁거세를 추대하여 다스리는 일을 위임하였다

다른 종족들도 역시 수령을 추대하여 방비 하였다 (남은 백제요. 북은 고구려였다) 고구려가 곧 북쪽 성의 땅을 회복하고 서침하는 사람들을 쫓아버리고 그 지역을 완전하게 지켜 내었다

   

 

기자 조선 청주한씨 계보

 

기자조선2.JPEG


   

한 민족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루어야져야할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소홀이 대접받는 나라가 있다 . 그 나라는 바로 부여다

부여가 우리역사에서 중요한 이유는 바로 고구려 백제의 뿌리가 되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고구려와 백제가 피터지게 싸운것…… 그 이유는 바로 부여의 정통을 누가 이어 받았냐는 것으로 당시 고구려와 백제에 있어 부여는 자신들의 뿌리였다.

백제는 부여의 시조 동명을 제사지내는 동명묘를 건립했으며, 고구려는 부여의 동명신화를 차용할 정도로 이 두 나라는 자국이 부여를 계승했다는 뿌리 의식이 강했다

   

부여… 부여의 역사는 베일에 가려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여는 [사기] [산해경] 등에 그 모습을 보일 정도로 이른 시기에 활동했다. 학자들은 부여가 BC 4세기에

건국 되었다고 본다, 부여가 멸망한 해는 서기 494년 이므로 거의 800년을 이어온 장구한 역사를 지닌 나라였다. (기자조선의 900년과 얼추 비슷..)

   

부여는 서기 3세기경에 모용선비의 공격으로 부여의 의려왕이 자 살하고, 그 주민이 모용선비의 포로로 끌려갔을 뿐 아니라 모용선비가 세운 전연의 침공으로 부여의 현왕이 포로로 잡히고 부여주민 5만이 다시 전연의 포로가 되었을 정도로 쇠약해 졌지만, 한 떄 북방의 강국 고구려에 맞서 끊임없이 고구려를 괴롭히고, 중국 한나라 로부터 옥갑을 조공 받았을 뿐 아니라 동쪽의 읍루를 속국으로 거느리는 등 대국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하기도 했다.

   

부여의 강역은 대체로 남쪽으로는 송화강 유역에서 고구려와 접하고, 동쪽으로는 읍루와 북만주의 장광재령에 접하고 서쪽으로는 선비와 서요하 유역에 경계하고, 북으로는 흑룡강에서 끝난다 이로 미루어 보아 부여의 중심지역은 오늘날의 장춘 농안, 길림들, 광할한 평원이 펼쳐진 삼각지대였다.

   

고등학교 국사시간 떄 부여는 우제점을 쳤다고 달달 외웠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부여의 제사문화가 은나라의 것과 거의 똑같다는 점은 놀라울 따름이다….

   

고대 중국의 상나라(은나라)는 부여처럼 우제점으로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쳤다, 선문대 이형구 교수는 부여와 은이 상당히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는 신석기시대 발해 연안에서 발생한 갑골문화가 상인(商 人)들의 선조들이 황하 하류지역으로 이동함으로써 상나라에 갑골 문화가 성했했다고 보고 있다.

   

갑골은 발해연안에 분포하여 생활하던 동이족들이 사용하던 생활습관인데 이 종이족들이 황하 하류로 남하하여 상왕조를 건설하고 갑골문화를 발전 시켰다고 추정할수 있다

   

부여와 은이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보는 또 하나의 근거는 [삼국지] [위지] 동이전 부여조에 부여에서 은나라 정월이 되면 하늘에 제사 지낸다고 한 문구를 들 수 있다. 은 나라 정월…이는 은나라 역법에 따른 정월을 뜻하는 것으로 부여에서는 은대 역법을 따른 정월인 축월(음력2월)에 제사 지낸다는 뜻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4-15 19:43
 
이성계와 이순신이 옛날 사람이니... 둘이 같은 시기에 살았을지도 모른다는 주장으로 보입니다.
부여의 존재 시점 과 은나라의 존재시점을 표기해 주세요.
비가오랴나 18-04-15 20:00
 
은(상)나라 : <한단고기>에 의하면  서기 전 1766에 건국하여 서기전 1122년에 멸망했다
기자        : 은이 망하자  태행산 서북지역 태원 부근에 숨어 살다가 서기전 1114년에 서화로 옮겨 살았다고함
부여        : 학계에서는 부여가 서기전 3세기(300년)이후에서 2세기 말 사이의 어느 시점으로 추정할 수 있다.
history2 18-04-15 22:39
 
저는 부여나 상나라의 복점풍습에 주목을 합니다.....지나는 보통 풀을 태워서 점을 쳤지요...제갈공명이 하던 것 처럼 ....하지만 부여나 상나라는 우족이나 거북의 등껍질을 태웠습니다. 이러한 복점의 경우, 사실 잘 안바뀌지요 전 부여와 상나라가 어느정도 관련성이 있다고 봅니다...특히 옥을 숭상하는 그런 부분도요....
history2 18-04-15 22:47
 
요하문명에 영향을 받아 남으로 간 세력이 상나라이고, 동진한 세력 중 일부가 부여라고 생각을 합니다....물론 이동의 시기가 다르기에 시기상 동시에 존재했다고 생각은 않습니다...특히 부여는 철기중심이고, 상나라는 청동기 중심이니 시기는 당연히 다를 것입니다.
비좀와라 18-04-15 23:33
 
부여의 기원과 도읍지 비정에 관한 연구 (1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76&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부여 관련사서 및 언어적 관련성 검토 (2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77&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사서 분석을 통한 고죽과 부여의 위치 비정 (3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78&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갈석의 위치로 본 부여는 산서성 북부 (4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79&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부여의 출자에 대한 <삼국지 한전>분석 (5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80&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부례구야국의 동진·설화·관모와 부여의 기원 (6부) (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17381&sca=&sfl=wr_name%2C1&stx=%EB%B9%84%EC%A2%80%EC%99%80%EB%9D%BC&sop=and


"부여와 관련 언어들은 고구려, 백제, 신라 등의 관직과 지명 등에서도 고찰할 수 있는데, 앞서 예를 든 『조선상고사』에서 나열된 부여 관련 단어들 즉, 부여(夫餘)ㆍ부리(夫里)ㆍ불내(不耐)ㆍ불이(不而)ㆍ국내(國內)ㆍ불(弗)ㆍ벌(伐)ㆍ발(發) 뿐만 아니라 부여에 대한 고대 명칭인 삼국지 부여전의 비리국(卑離國) 외에도 관자등에 보이는 리지(離支)ㆍ령지(令支)ㆍ부리(夫里)ㆍ불이(不而)ㆍ벌(伐)ㆍ비리(比里)ㆍ발(發)ㆍ불리지(弗離支)ㆍ비여(肥如)ㆍ비이(卑耳)ㆍ비류(沸流)ㆍ예(濊)ㆍ가야(伽倻)등이 같은 의미이며, 특히 가야는 삼국사기에 기록된 국가지만 부여계로 보았다. 부여의 출자 기원과 아울러 언어적 고찰도 본 연구의 주제를 포함하는 중요한 연구요소로 판단하고 있다. "

"  넷째, 신채호의 『조선상고사』에 기록된 부여에 대한 기록으로 다음과 같다.
  “기원전 5-6세기경에 불리지(弗離支)라는 사람이 조선의 군사를 거느리고 직예, 산서, 산동 등을 정복하고, 대현(代縣) 부근에 나라를 세워 자신의 이름으로 나라 이름을 불리지국(弗離支國)이라 하니 주서(周書)의 불령지(弗令支)와 사기(史記)의 이지(離支)가 다 불리지국을 가리킨 것이다..(중략)..요서의 비여(肥如)나 산동의 부역(鳧繹)이나, 산서의 비이(卑耳)가 다 불의 번역이다..(중략)..발해의 발(渤)도 음이 불이고 불리지가 준 이름이다.” 참고로 직예는 현 하북성을 말한다. "

박혁게세는 불구내로 결국 박혁거세는 부례지라는 말로 부여왕 / 부여진 이라는 말이 됨.
 
 
Total 15,8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7052
15813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히스토리2 07:02 22
15812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3 (4) 히스토리2 04-25 170
15811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2 히스토리2 04-25 61
15810 [중국] 푸이의 부친 재풍(짜이펑)의 삶 1 히스토리2 04-25 147
15809 [한국사] 고구려 본기 정리 (3) 스파게티 04-25 282
15808 [한국사] 연개소문이 없었다면 당과의 전쟁은 피할 수 있었을 … (1) 히스토리2 04-25 357
15807 [한국사] 임진왜란때 건립한 왜성에 대하여(서생포, 울산왜성) (4) 히스토리2 04-25 371
15806 [한국사] 거란 동경과 고구려 각 성의 위치 시각화(수정안 게… (19) 감방친구 04-25 424
15805 [기타] 누란의 위기에 빠진 조선을 구한 명나라 여인 (1) 응룡 04-25 435
15804 [기타] 명나라 복식 JPG 응룡 04-25 392
15803 [한국사] 고구려 평양성(장안성) 입지의 절대적 조건 (11) 지수신 04-25 380
15802 [한국사] 경희궁 ... 고려 만월대와 가장 닮은 궁궐 (2) 히스토리2 04-25 238
15801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271
15800 [기타] 청제국 군대 (2) 응룡 04-25 361
15799 [일본] 헤이안 시대 후지와라 가문의 비밀 히스토리2 04-25 332
15798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367
15797 [한국사] 거란 요수와 동경 추적 (9) 감방친구 04-25 198
15796 [다문화] 불교(33천) 부처(부츠=구두=9x2) 구리족, 바둑판 비가오랴나 04-24 258
15795 [기타] 송나라가 만약에 (4) 응룡 04-24 770
15794 [한국사] 용산의 일본인들의 자취 (4) 히스토리2 04-24 1053
15793 [기타] 초한쟁패 (1) 응룡 04-24 292
15792 [기타] 이건 무슨 영상인가요? (3) 응룡 04-24 291
15791 [한국사] 거란 동경은 현 요양이 아니었다 (24) 감방친구 04-24 364
15790 [한국사] 을미사변을 목격한 관문각과 시비찐이 건축한 서양… (3) 히스토리2 04-24 308
15789 [한국사] 구한말 공사관 산책과 & 사비찐 (4) 히스토리2 04-24 217
15788 [한국사] 시대별 동일지명 기술의 차가 발생하는 이유 (7) 감방친구 04-24 483
15787 [한국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 '무역' (고구려와 당나라… (1) 히스토리2 04-24 3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