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01:11
[세계사] 고대엔 국경선 개념이 희박했습니다.
 글쓴이 : 딸기파이
조회 : 544  


_-1_1.jpg


이게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삼국지의 지도입니다 

이미지상으로만 보면 철저한 국경선이 나눠져 있고 
그 국경지역에는 "여권 관리국"이라도 있을법한데요 

이는 실제 지도와는 거리가 멀다고 볼수있습니다.
이런류의 국경선이 나올수 있던 시기가 아니니까요.


20180414_160636.jpg


그래서 나온게 
"이 정도가 대안이다." 라고 부를정도의 
당시 삼국시대의 현실적인 지도로 알려졌지만

언밀하게 말하면 사실 이것도 틀렸습니다....

왜냐면 색깔 안에 있다고 해도 
실제 [성]과 [성]사이에는
수많은 이민족, 난민들, 야만족, 도적 
온갖 부류의 인간들이 있었으니까요.

<지역단위의 전체 통합>이 
되야 국가라고 부를수있는건데 

그런식의 국가 대 통합과정이 이뤄진건 
세계적으로도 15~19세기 이후입니다... 

img_0030.jpg

그래서 이런형태가 
가장 정확한 고대의 지도라고 할수있습니다.
도시지역을 점처럼 표시해야하는거죠. 


그러나 역사서에서 지도를 만들때 
이런 부분들 전체를 전부 고려할수없기에 
"간이 국경"을 만들어 간소화 시키는 것뿐입니다.

예를들어 "고구려의 지도"를 만들때 
최서단의 기준은 [수],[당]이 침략했을때 
처음 공략하는곳이 요동성이라고 기록되어 있기에 
요동성의 최서단으로 정하는거고  

북쪽 천리장성의 끝자락이 부여성이기에 
그곳을 최북단으로 설정하는것뿐입니다.

그러니 게임하듯 국경선을 긋고 
<여기까지는 우리땅!!!>이라는 행위는 
단지 장난치는것에 불과하며,
 
소설이나 게임처럼 장난으로 하는것까지는 좋지만 
장난이 아니라 진지하다고 한다면 

그것은 역사 왜곡일뿐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4-16 01:28
 
그거야 님 생각이지요
세력과 세력이 만나 접경이 정해진 다음에는
강하와 산/산맥 등을 국경으로 삼거나
11세기 거란의 경우처럼 고려/여진과 접한 국경선을 따라 위소를 쭈욱 설치하고 초병을 배치하였습니다


ㅡ A현은 B로부터 몇 리에 위치하는데 C국과 접경하였다
ㅡ D군의 동쪽 변경에는 아무개 강이 흐르는데 그 강 건너는 G국 땅이다

하는 식의 구체적 서술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감방친구 18-04-16 01:33
 
국경선 개념이 희박하니 선/면 형태로 영토를 그리는 것은 역사왜곡이다ㅡ는 님의 주장은 아주 획기적인 주장이므로 이런 작은 커뮤니티보다는 동북아역사재단이나 한국고대사학회 같은 큰 단체에 진정을 넣어보시지요

제가 고려 북방 강역 지도 한 장을 그리기 위해 지난 해부터 몇 달 동안 사서 교차 분석과 연구에 매달려 이곳에 십수 편의 논고를 게시했음에도 논고는 거들떠 보지도 않던 사람들이 제가 무슨 망상으로 아무렇게나 지도를 그린 것인냥 떠드는 것이죠
감방친구 18-04-16 01:35
 
Player 18-04-16 02:25
 
경계의 개념이 희박한게 아니라 인구가 희박하고 농경을 위한 토지이용 방법이 달라서 그런걸 경계의 개념이 약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오류, 문화인류학적으로 처음 인류가 정주하면서 시작한것이 경계 구분입니다.

 동양권에선 대표적으로 장성축조같은 행위만 보더라도 영역에 대한 인식이 지금보다 덜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죠

특히 화전농경과 목축등은 더 많은 영역을 갖어야 생산성이 유지되고, 채집 행위 역시 같습니다. 역사시간에 배운 책화만 상기했어도 희박하다는 개념을 들고 나올 수 없죠.

정확하다고 주장한 도시 점 표시법은 단순 도시와 인구 분포를 표현할 뿐이지 영역을 나타내는 것은 아닙니다.
도시점에 모든 인간이 거주하는 것이 아니고 성책 밖에 거주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아울러 그런 점과 인근 지역의 생산정도로 고대 국가는 성립하기 힘들죠,

공부는 가르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알려고 하는 것입니다. 지식이 스스로 생겼거나 새로운 지식을 접했을때 완전 무결해지는 노력을 기울인 이후에 전파하는 것이 바른 길입니다.

왜 비판을 하냐면, 어설픈 논거를 바탕으로 국수주의적인 사람들을 공격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제 눈엔 둘다 같은 것으로 보이죠.
     
감방친구 18-04-16 03:07
 
다른 말씀에는 공감이 가고 수긍이 되는데
사실을 밝히고자 하는 노력을 맨 국수주의라 비판하는 건 아니신지 하는 의심도 드는군요

물론 그런 뜻으로 하신 말씀은 아닌 줄로 알겠읍니다

학계 정설에서 정한 강역에서 조금이라도 밖으로 나아가면 국수주의다, 환빠다ㅡ하는 맹목적 매도는 사라져야 한다고 봅니다

개인의 망상이 아니라 사서를 교차 분석한, 사서에 적힌 기록을 토대한 것이 논증이요 논고이므로 우선은 그 글을 읽어야 허점이 보이는 것이죠
도배시러 18-04-16 04:44
 
북경 부근의 점을 보니 수당시대 네요.
아니라면 북경 부근의 점은 인어족의 분포로 봐야죠. 바다속인데....
이해한다 18-04-16 07:23
 
농경사회인데다가 국가가 있는 상태에서 국경선이 희박하다는 의견은 현재까지 알고있는 모든 일들을 바꿔야하는 혁명적인 생각이네요. 과거에 수많은 근거로 전쟁이 일어나는 핵심적인 이유가 영토있는데. 국경선이 희박했다면 영토에 대한 과거 사람들의 인식이 거의 유목사회와 비슷하겠네요.
이해한다 18-04-16 07:32
 
유목사회의 국가들이여도 가축을 키울 초원이 필요하여 싸웠을텐데 그래도 농경사회의 국가보다는 국경선의 개념이 희박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것을 떠나 농경사회였다는 근거가 더욱 타당하기에 이 의견은 저는 부정적입니다.
 
 
Total 15,7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7006
15796 [다문화] 불교(33천) 부처(부츠=구두=9x2) 구리족, 바둑판 비가오랴나 04-24 144
15795 [기타] 송나라가 만약에 (2) 응룡 04-24 598
15794 [한국사] 용산의 일본인들의 자취 (3) 히스토리2 04-24 782
15793 [기타] 초한쟁패 (1) 응룡 04-24 220
15792 [기타] 이건 무슨 영상인가요? (2) 응룡 04-24 239
15791 [한국사] 거란 동경은 현 요양이 아니었다 (24) 감방친구 04-24 299
15790 [한국사] 을미사변을 목격한 관문각과 시비찐이 건축한 서양… (3) 히스토리2 04-24 263
15789 [한국사] 구한말 공사관 산책과 & 사비찐 (4) 히스토리2 04-24 178
15788 [한국사] 시대별 동일지명 기술의 차가 발생하는 이유 (6) 감방친구 04-24 397
15787 [한국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 '무역' (고구려와 당나라… 히스토리2 04-24 263
15786 [한국사] 경기 하남서 발견된 ‘백제 최고위층 석실 무덤’…… (8) 꼬마러브 04-23 823
15785 [기타] 비내리는 궁궐의 풍경 히스토리2 04-23 1015
15784 [한국사] 비오는 날 가보고 싶은 근대 건축물들 히스토리2 04-23 406
15783 [한국사] 몹시 혼란스럽고 복잡하네요 감방친구 04-23 362
15782 [기타] [부도지역법 응용] 요(7일, 담장).14만4천 (1440분= 하루 비가오랴나 04-22 224
15781 [한국사] 역사는 현재를 위해 존재해야 한다. (14) 히스토리2 04-22 387
15780 [한국사] 한국의 개화기 궁궐 내부 히스토리2 04-22 833
15779 [한국사] 한국의 궁궐 (야경) (1) 히스토리2 04-22 636
15778 [한국사] 아름다운 한국의 정원 (1) 히스토리2 04-22 491
15777 [한국사] 아름다운 청기와 건물 산책 (1) 히스토리2 04-22 435
15776 [한국사] 광해군의 재위기의 상징 인경궁 히스토리2 04-22 390
15775 [한국사] 무경총요로 본 안시성과 거란 동경의 위치 (17) 감방친구 04-22 457
15774 [한국사]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국으로서 지정한 5악 5진 4해 4… 히스토리2 04-22 472
15773 [한국사] 안시성과 주필산 (3) 감방친구 04-22 427
15772 [한국사] 대명일통지로 본 고구려 각 성의 위치 (3) 감방친구 04-22 525
15771 [한국사] 독사방여기요로 본 고구려 주요 성의 위치 (2) 감방친구 04-22 268
15770 [한국사] 성경강역고로 본 고구려 주요 지명 위치 (3) 감방친구 04-22 2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