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09:04
[기타] 토목의 변
 글쓴이 : 응룡
조회 : 507  





명나라가 약해서가 아니라

윗분들이 ㅄ들이라 당한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04-16 09:14
 
왕조국가에서 왕(황제)가 무능하면서 나대기 좋아하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저거죠 ㅋ.

그나마 우겸이라는 충신이 있어서 다행이었지만, 우겸도 악비처럼 같은편에 의해 처단되죠.
촐라롱콘 18-04-16 10:30
 
영종과 함께 당시 실권자인 환관 왕진이 이끌고 출정한 명나라군이 무려 50만 대군에 달했는데...
4만 규모의 오이라트군에게 영종은 포로로 잡히고, 왕진과 병부상서 이하 주요수뇌부들이 전사-피살되고
50만 대군 또한 전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었으니...

비록 예전 몽골제국의 위엄에까지는 이르지 못했지만...그래도 썩어도 준치라고 역시 몽골기병의 위력은
가공할 만 합니다. 

이 당시 오이라트는 기세를 몰아 북경을 포위했음은 물론(결국 우겸의 철통같은 방어전략에 의해 철수하지만..)
서쪽으로는 신강과 중앙아시아 일부지역까지, 동쪽으로는 요동을 포함한 만주 중서부를 공략하여
해서여진-건주여진에게까지 큰 타격을 가하고... 이는 당시 조선에도 큰 위협이 되었습니다.

세종말년~문종시기에 이르기까지의 조선왕조실록을 살펴보면 당시 조선이 에센-오이라트의 위협에
얼마나 노심초사했는지가 잘 나타나 있고... 당연히 평안도-함경도의 북방방어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에센의 오이라트가 명나라와 여진을 공략하던 당시... 조선에도 서신을 보내 예전 몽골-고려관계를 언급하며
함께 명나라를 도모하자는 동맹제의까지 한 것으로 아는데...당시 세종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상상이기는 하지만... 당시 조선이 꼭 오이라트와 동맹까지는 아니더라도
에센이 명나라와 여진족을 공략하여 힘이 약화된 틈을 타 요동을 공략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 봅니다...!!!

영종이 포로로 잡히고 북경이 공격받는 위급한 상황에서 한때 명나라가 조선에게 요동으로 출정해 달라고
구원요청한 경우도 있었으니.....(몰론 조선이 이것을 구실로 요동을 차지하지 않을까 우려하여 곧바로
구원요청을 철회하기는 했지만)
6시내고환 18-04-16 12:50
 
오이라트도 엄청 당황했을듯...
위구르 18-04-16 13:25
 
한나라 유방은 일주일간 강제 다이어트 당했다가 풀려나고, 송 태종은 거란군의 화살에 맞아 4년후 숨지고, 명나라 정통제는 사로잡히고, 한족 통일왕조들 다함께 거하게 한건씩 했네요
 
 
Total 16,7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4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4) 북창 01-22 417
16743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0) 아롱홀로 01-21 2033
16742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1144
16741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494
16740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304
16739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868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980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463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417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237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316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272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122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8) 우당탕뻥 01-14 1963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657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2132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3022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83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95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914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867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516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260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757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293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603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6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