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09:04
[기타] 토목의 변
 글쓴이 : 응룡
조회 : 375  





명나라가 약해서가 아니라

윗분들이 ㅄ들이라 당한거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04-16 09:14
 
왕조국가에서 왕(황제)가 무능하면서 나대기 좋아하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저거죠 ㅋ.

그나마 우겸이라는 충신이 있어서 다행이었지만, 우겸도 악비처럼 같은편에 의해 처단되죠.
촐라롱콘 18-04-16 10:30
 
영종과 함께 당시 실권자인 환관 왕진이 이끌고 출정한 명나라군이 무려 50만 대군에 달했는데...
4만 규모의 오이라트군에게 영종은 포로로 잡히고, 왕진과 병부상서 이하 주요수뇌부들이 전사-피살되고
50만 대군 또한 전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었으니...

비록 예전 몽골제국의 위엄에까지는 이르지 못했지만...그래도 썩어도 준치라고 역시 몽골기병의 위력은
가공할 만 합니다. 

이 당시 오이라트는 기세를 몰아 북경을 포위했음은 물론(결국 우겸의 철통같은 방어전략에 의해 철수하지만..)
서쪽으로는 신강과 중앙아시아 일부지역까지, 동쪽으로는 요동을 포함한 만주 중서부를 공략하여
해서여진-건주여진에게까지 큰 타격을 가하고... 이는 당시 조선에도 큰 위협이 되었습니다.

세종말년~문종시기에 이르기까지의 조선왕조실록을 살펴보면 당시 조선이 에센-오이라트의 위협에
얼마나 노심초사했는지가 잘 나타나 있고... 당연히 평안도-함경도의 북방방어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에센의 오이라트가 명나라와 여진을 공략하던 당시... 조선에도 서신을 보내 예전 몽골-고려관계를 언급하며
함께 명나라를 도모하자는 동맹제의까지 한 것으로 아는데...당시 세종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상상이기는 하지만... 당시 조선이 꼭 오이라트와 동맹까지는 아니더라도
에센이 명나라와 여진족을 공략하여 힘이 약화된 틈을 타 요동을 공략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 봅니다...!!!

영종이 포로로 잡히고 북경이 공격받는 위급한 상황에서 한때 명나라가 조선에게 요동으로 출정해 달라고
구원요청한 경우도 있었으니.....(몰론 조선이 이것을 구실로 요동을 차지하지 않을까 우려하여 곧바로
구원요청을 철회하기는 했지만)
6시내고환 18-04-16 12:50
 
오이라트도 엄청 당황했을듯...
위구르 18-04-16 13:25
 
한나라 유방은 일주일간 강제 다이어트 당했다가 풀려나고, 송 태종은 거란군의 화살에 맞아 4년후 숨지고, 명나라 정통제는 사로잡히고, 한족 통일왕조들 다함께 거하게 한건씩 했네요
 
 
Total 15,7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7006
15796 [다문화] 불교(33천) 부처(부츠=구두=9x2) 구리족, 바둑판 비가오랴나 04-24 144
15795 [기타] 송나라가 만약에 (2) 응룡 04-24 598
15794 [한국사] 용산의 일본인들의 자취 (3) 히스토리2 04-24 782
15793 [기타] 초한쟁패 (1) 응룡 04-24 220
15792 [기타] 이건 무슨 영상인가요? (2) 응룡 04-24 239
15791 [한국사] 거란 동경은 현 요양이 아니었다 (24) 감방친구 04-24 299
15790 [한국사] 을미사변을 목격한 관문각과 시비찐이 건축한 서양… (3) 히스토리2 04-24 263
15789 [한국사] 구한말 공사관 산책과 & 사비찐 (4) 히스토리2 04-24 178
15788 [한국사] 시대별 동일지명 기술의 차가 발생하는 이유 (6) 감방친구 04-24 397
15787 [한국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 '무역' (고구려와 당나라… 히스토리2 04-24 263
15786 [한국사] 경기 하남서 발견된 ‘백제 최고위층 석실 무덤’…… (8) 꼬마러브 04-23 823
15785 [기타] 비내리는 궁궐의 풍경 히스토리2 04-23 1015
15784 [한국사] 비오는 날 가보고 싶은 근대 건축물들 히스토리2 04-23 406
15783 [한국사] 몹시 혼란스럽고 복잡하네요 감방친구 04-23 362
15782 [기타] [부도지역법 응용] 요(7일, 담장).14만4천 (1440분= 하루 비가오랴나 04-22 224
15781 [한국사] 역사는 현재를 위해 존재해야 한다. (14) 히스토리2 04-22 387
15780 [한국사] 한국의 개화기 궁궐 내부 히스토리2 04-22 833
15779 [한국사] 한국의 궁궐 (야경) (1) 히스토리2 04-22 636
15778 [한국사] 아름다운 한국의 정원 (1) 히스토리2 04-22 491
15777 [한국사] 아름다운 청기와 건물 산책 (1) 히스토리2 04-22 435
15776 [한국사] 광해군의 재위기의 상징 인경궁 히스토리2 04-22 390
15775 [한국사] 무경총요로 본 안시성과 거란 동경의 위치 (17) 감방친구 04-22 457
15774 [한국사]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국으로서 지정한 5악 5진 4해 4… 히스토리2 04-22 472
15773 [한국사] 안시성과 주필산 (3) 감방친구 04-22 427
15772 [한국사] 대명일통지로 본 고구려 각 성의 위치 (3) 감방친구 04-22 525
15771 [한국사] 독사방여기요로 본 고구려 주요 성의 위치 (2) 감방친구 04-22 268
15770 [한국사] 성경강역고로 본 고구려 주요 지명 위치 (3) 감방친구 04-22 2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