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09:04
[기타] 토목의 변
 글쓴이 : 응룡
조회 : 475  





명나라가 약해서가 아니라

윗분들이 ㅄ들이라 당한거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04-16 09:14
 
왕조국가에서 왕(황제)가 무능하면서 나대기 좋아하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저거죠 ㅋ.

그나마 우겸이라는 충신이 있어서 다행이었지만, 우겸도 악비처럼 같은편에 의해 처단되죠.
촐라롱콘 18-04-16 10:30
 
영종과 함께 당시 실권자인 환관 왕진이 이끌고 출정한 명나라군이 무려 50만 대군에 달했는데...
4만 규모의 오이라트군에게 영종은 포로로 잡히고, 왕진과 병부상서 이하 주요수뇌부들이 전사-피살되고
50만 대군 또한 전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었으니...

비록 예전 몽골제국의 위엄에까지는 이르지 못했지만...그래도 썩어도 준치라고 역시 몽골기병의 위력은
가공할 만 합니다. 

이 당시 오이라트는 기세를 몰아 북경을 포위했음은 물론(결국 우겸의 철통같은 방어전략에 의해 철수하지만..)
서쪽으로는 신강과 중앙아시아 일부지역까지, 동쪽으로는 요동을 포함한 만주 중서부를 공략하여
해서여진-건주여진에게까지 큰 타격을 가하고... 이는 당시 조선에도 큰 위협이 되었습니다.

세종말년~문종시기에 이르기까지의 조선왕조실록을 살펴보면 당시 조선이 에센-오이라트의 위협에
얼마나 노심초사했는지가 잘 나타나 있고... 당연히 평안도-함경도의 북방방어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에센의 오이라트가 명나라와 여진을 공략하던 당시... 조선에도 서신을 보내 예전 몽골-고려관계를 언급하며
함께 명나라를 도모하자는 동맹제의까지 한 것으로 아는데...당시 세종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상상이기는 하지만... 당시 조선이 꼭 오이라트와 동맹까지는 아니더라도
에센이 명나라와 여진족을 공략하여 힘이 약화된 틈을 타 요동을 공략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 봅니다...!!!

영종이 포로로 잡히고 북경이 공격받는 위급한 상황에서 한때 명나라가 조선에게 요동으로 출정해 달라고
구원요청한 경우도 있었으니.....(몰론 조선이 이것을 구실로 요동을 차지하지 않을까 우려하여 곧바로
구원요청을 철회하기는 했지만)
6시내고환 18-04-16 12:50
 
오이라트도 엄청 당황했을듯...
위구르 18-04-16 13:25
 
한나라 유방은 일주일간 강제 다이어트 당했다가 풀려나고, 송 태종은 거란군의 화살에 맞아 4년후 숨지고, 명나라 정통제는 사로잡히고, 한족 통일왕조들 다함께 거하게 한건씩 했네요
 
 
Total 16,5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44 [한국사] 조선시대 한복 변천사 (1) 레스토랑스 10-21 303
16543 [한국사] 조선 성노예 집단학살 영상증거 (1) 꼬꼬동아리 10-21 1070
16542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고려의 흔한 맹장 (3) 레스토랑스 10-21 844
16541 [한국사] 홍산문명와 한국을 연관이 있다는 생각하면 국수주… (6) 뉴딩턴 10-21 755
16540 [한국사] 우리나라 신석기 청동기 무덤 계승 뉴딩턴 10-21 449
16539 [일본] 조선통신사가 깜짝 놀란 일본의 풍습 (5) 레스토랑스 10-20 2559
16538 [일본] 한글이 일본에서 유래했다고 날조하려던 일본 (10) 고기자리 10-20 2479
16537 [세계사] 이집트 역사의 위엄.jpg (11) 레스토랑스 10-20 2478
16536 [기타] 류큐의군대 (12) 대한국 10-19 2016
16535 [세계사] 약 2천년전 유럽의 건축기술 수준.jpg (22) 레스토랑스 10-19 2551
16534 [중국] 왕맹의 유언 (1) 뉴딩턴 10-19 1458
16533 [세계사] 동북아시아 역사 시뮬레이션 [통합본] BC 2070 ~ AD 1897 (4) 레스토랑스 10-19 975
16532 [기타]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Feat. 유사역사… (4) 레스토랑스 10-18 2220
16531 [한국사] 대박... 책 나오네요. (4) 꼬마러브 10-18 1569
16530 [세계사] 아틸라의 로마 침공 레스토랑스 10-18 841
16529 [한국사] '왜(倭)은 무슨뜻인가요? (4) 뉴딩턴 10-18 1081
16528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3 (4) 감방친구 10-18 322
16527 [중국] 중국기록에 영가의 난 대한 궁금증이 있습니다 (5) 뉴딩턴 10-18 509
16526 [한국사] 역잘알님들 이순신관련 사실여부 판단해주세요. (34) Azd2onbk 10-17 750
16525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레스토랑스 10-17 455
16524 [한국사] 태양 새 숭배하는 고대동이족 산라 고구려싸지 영향 … (2) 뉴딩턴 10-17 673
16523 [한국사] 5호 16국 시대에 고구려나 부여가 강성했다면 중국에 … (1) 미먀미며 10-17 514
16522 [기타] 한국 식민사학의 역사왜곡 (10) 관심병자 10-17 799
16521 [세계사] 시간을 측정하기 위해 설계된 고대 도시 (1) 레스토랑스 10-17 811
16520 [한국사] 일본 해군 제독 도고가 이순신 장군을 존경했다? (3) 송구리 10-17 932
16519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2 (6) 감방친구 10-17 333
16518 [중국] 동북아에서 우리나라, 일본 빼고 다른 나라를 무조건… (1) wstch 10-17 8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