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18:40
[중국] 요나라 동경의 위치와 지형 특성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515  

東京遼陽府,本朝鮮之地。周武王釋箕子囚,去之朝鮮,因以封之。作八條之教,尚禮義,富農桑,外戶不閉,人不爲盜。
傳四十餘世。燕屬真番、朝鮮,始置吏、築障。秦屬遼東外徼。漢初,燕人滿王故空地。
武帝元封三年,定朝鮮爲真番、臨屯、樂浪、玄菟四郡。後漢出入青、幽二州,遼東、玄菟二郡,沿革不常。
漢末爲公孫度所據,傳子康;孫淵,自稱燕王,建元紹漢,魏滅之。晉陷高麗,後歸慕容垂;子寶,以勾麗王安爲平州牧居之。
元魏太武遣使至其所居平壤城,遼東京本此。唐高宗平高麗,於此置安東都護府;後爲渤海大氏所有。大氏始保挹婁之東牟山。
武后萬歲通天中,爲契丹盡忠所逼,有乞乞仲象者,度遼水自固,武后封爲震國公。
傳子祚榮,建都邑,自稱震王,併吞海北,地方五千里,兵數十萬。中宗賜所都曰忽汗州,封渤海郡王。
十有二世至彝震,僭號改元,擬建宮闕,有五京、十五府、六十二州,爲遼東盛國。忽汗州即故平壤城也,號中京顯德府。
<一>太祖建國,攻渤海,撥忽汗城,俘其王大諲譔,以爲東丹王國,立太子圖欲爲人皇王以主之。
神冊四年,葺遼陽故城,以渤海、漢戶建東平郡,爲防禦州。<二>天顯三年,遷東丹國民居之,升爲南京。

  城名天福,<三>高三丈,有樓櫓,幅員三十里。
八門:東曰迎陽,東南曰韶陽,南曰龍原,西南曰顯德,西曰大順,西北曰大遼,北曰懷遠,東北曰安遠。
宮城在東北隅,高三丈,具敵樓,南爲三門,壯以樓觀,四隅有角樓,相去各二里。宮牆北有讓國皇帝御容殿。
大內建二殿,不置宮嬪,唯以內省使副、判官守之。大東丹國新建南京碑銘,在宮門之南。
外城謂之漢城,分南北市,中爲看樓;晨集南市,夕集北市。
街西有金德寺;大悲寺;駙馬寺,鐵幡竿在焉;趙頭陀寺;留守衙;戶部司;軍巡院,歸化營軍千餘人,河、朔亡命,皆籍於此。
東至北烏魯虎克四百里,南至海邊鐵山八百六十里,西至望平縣海口三百六十里,北至挹婁縣、範河二百七十里。
東、西、南三面抱海。
遼河出東北山口爲範河,西南流爲大口,入於海;東梁河自東山西流,與渾河合爲小口,會遼河入於海,又名太子河,
亦曰大梁水;渾河在東梁、範河之間;沙河出東南山西北流,徑蓋州入於海。有蒲河;清河;水,
亦曰泥河,又曰芋濼,水多芋之草;駐蹕山,唐太宗征高麗,駐蹕其巔數日,勒石紀功焉,俗稱手山,山巔平石之上有掌指之狀,
泉出其中,取之不竭。又有明王山、白石山亦曰橫山。天顯十三年,改南京爲東京,府曰遼陽。
戶四萬六百四。轄州、府、軍、城八十七。<四>統縣九:
  遼陽縣。本渤海國金德縣地。漢水縣,高麗改爲勾麗縣,渤海爲常樂縣。戶一千五百。
.
ALC8141.png
파랑점 - 해수면(추정), 노랑점 - 하천


東、西、南三面抱海。

요나라 요양의 동서남 3면은 海(바다 혹은 하천)에 감싸여 있다.

위성 사진에서 요하 하류의 굴곡을 기준으로 고대-해수면의 위치를 상상해 보았습니다.

3면이 바다가 될만한 위치를 찾아보니 [요중] 부근이 반도가 될듯 하네요.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히스토리2 18-04-16 18:58
 
저는 요동반도의 대능하쪽에 의현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고대 해안선을 생각하고 또 수로의 위치나 삼면이 바다라는 측면에서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감방친구 18-04-16 22:34
 
동경요양부에 대한 기술은
동경과 '부'에 대한 기술이 혼재돼 있습니다
하여 저는 동서남 삼면이 바다로 둘러쌓여 있다 하는 기술을 동경이 아니라 '부'에 대한 설명으로 이해했습니다
즉 수도가 있는 동경만이 아니라 동경 직속의 '부'에 대한 기술로 말이죠

기술 내용을 보시면 혼하, 태자하 등의 하천까지 설명하고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기술은 영토가 줄어들기 전과 11세기 상황이 혼재돼 있습니다
감방친구 18-04-16 22:53
 
그런데 현 요양이 본래 동경이 아니었을 가능성도 고려할 필요는 있습니다
요사 지리지는 정말 요사스러울 정도로 탐문자를 골탕 먹입니다
     
도배시러 18-04-16 23:13
 
오늘날의 요양과 다를것이라는 가능성 정도는 열어둬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감방친구 18-04-16 23:21
 
네, 옳은 말씀입니다
 
 
Total 16,8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92 [한국사] 발해 지배층 민족정체 논쟁을 한방에 불식시킬 자료. (1) 생산적으로 15:34 45
16891 [한국사] 금사(金史)에서 기술한 말갈 (1) 감방친구 15:06 59
16890 [한국사] 무경총요(武經總要)의 요하(遼河)와 요수(遼水) 기록 … (4) 감방친구 03-25 319
16889 [한국사] "발해 정말 말갈 다수 나라였나?"-질의 응답편...... (8) Attender 03-25 462
16888 [한국사] 강원도인님 궁금한거 있는데요.. (12) 막걸리한잔 03-24 466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20) 감방친구 03-22 776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361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335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409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206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210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384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8) 강원도인 03-22 555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584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501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518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132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853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894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744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756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283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416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760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520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9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