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7 15:49
[기타] 진나라 갑옷및 무기
 글쓴이 : 응룡
조회 : 1,152  

4zw3asw.jpg

75f49ffa49dd307176649&690.jpg

u=864436402,225022047&fm=27&gp=0.jpg

u=2396842075,3092182713&fm=27&gp=0.jpg

u=727747868,3458802726&fm=27&gp=0.jpg

3_600_413.jpg

u=150998895,2975015052&fm=27&gp=0.jpg

u=2483427156,570894868&fm=214&gp=0.jpg

d50735fae6cd7b899f0ed7ba042442a7d9330eac.jpg

263385-201707051047094638.jpg





중국 최초의 통일왕조 진나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딸기파이 18-04-17 18:03
 
진나라가 없었다면 중국도 유럽처럼 쪼개져 있는 형국이었을텐데... 안타까움... ㅠ
Korisent 18-04-17 21:34
 
또 가짜갑주네요.ㅋ 그냥 허접하게 모방한 갑옷. 자꾸 이런 쪽팔리는 사진들 올리지 마세요.
관심병자 18-04-18 02:05
 
진시황의 병마총에 만들어놓은 병사들의 헤어스타일을 보면 저런 투구를 썼을리가 없습니다.
상투식으로 위로 모아서 머리를 묶어놓았으니 만약 투구를 사용했다면 위가 뾰족한 삼각형 모양을 썼을겁니다.
신수무량 18-04-18 10:33
 
사진의 갑옷은 멋지군요..방어력도 좋아보입니다.
그런데 진의 병마용갱 내 병사들의 갑옷형태는 좀 조잡해 보이던데...(만들 당시 대~충 만들었을 수도 있지만 그래도 현실적으로 만들었을거라 생각해 본다면...)
6시내고환 18-04-18 23:20
 
갑옷은 가죽조각으로 이루어져 있는거죠?
 
 
Total 16,7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3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2) 아롱홀로 01:26 197
16742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2) 남북통일 01-20 506
16741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270
16740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177
16739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7) 감방친구 01-19 744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883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416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356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210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226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211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060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7) 우당탕뻥 01-14 1847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601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2033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939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736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55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77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806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82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208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712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223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50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608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