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16 06:55
[중국] 중국 역사교사의 양심선언 "중국 역사교과서는 완전한 허구"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270  

b0030881_842854.jpg

images.jpg



 "마오쩌둥(毛澤東)은 독재자이자 학살자였다. '중국판 야스쿠니 신사'나 다름없는 마오 기념관은 '대학살 기념관'으로 이름을 바꿔야 한다."
 

중국의 유명 역사 교사가 중국 공산당이 '신중국 건국의 아버지'로 떠받드는 마오쩌둥 전 주석과 중국 역사교과서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동영상 강의를 해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다.
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징화(京華)학교의 역사담당 교사인 위안텅페이(袁騰飛·사진)씨는 최근 중국의 문화혁명에 대한 110분짜리 동영상 강의를했다. 위안씨는 중국 관영 중앙(CC)TV의 역사 강의 시리즈 '북송과 남송의 흥망성쇠' 등을 진행하면서 최고의 프로그램 시청률을 기록했고, 중국 고교 역사 교과서의 공동 집필자이자 대학입시 역사 과목의 출제위원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그의 110분짜리 문화혁명 강의 동영상을 본 사람이 수백만명을 넘었고, 이들은 대부분 고교생으로 추정된다고 환구시보는 전했다.

그런데 이 동영상 강의에서 그는 금기를 깨고 마오 전 주석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위안씨는 "마오쩌둥 주석을 보고 싶으면 톈안먼(天安門) 광장의 마오 주석 기념관에 가면 된다. 그러나 그곳은 자신의 손에 수많은 사람의 피를 묻힌 학살자를 숭배하는 '중국판 야스쿠니 신사'임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야스쿠니는 태평양전쟁의 전범들도 합사돼 있는 일본 도쿄 외곽에 있는 신사다.

위안씨는 이어 "1949년 (신중국 건국) 이후 마오 전 주석이 유일하게 옳은 일을 한 것은 죽은 일"이라고 악평했다. 또 "대만의 장제스(蔣介石) 전 총통은 일당통치를 한 독재자였다. 마오도 마찬가지였다"고 강의했다.

 

동북공정(東北工程) 등 중국의 역사왜곡 문제도 정면으로 지적했다. 그는 "일본도 역사교과서를 왜곡하지만 중국만큼은 아니다"면서 "중국 역사 교과서에 기술된 내용 중 진실은 5%도 되지 않고 나머지는 완전한 허구"라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내용이 알려진 뒤 동영상 유포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으나 인터넷을 통해 계속 번지고 있다. 이에대해 상당수 네티즌들은 위안씨를 '반역자' '반혁명 분자'라고 규탄했다. 
(출처 : 홍콩=이항수 특파원 hangsu@chosun.com)



 

중국의 역사교사인 위안텅페이는 고대 중국역사의 실상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안텅페이가 지적했듯이 고대의 중국 영토는 지금의 5%에 불구한 황하 주변 하남성과 때론 섬서성 일대 뿐이었다. 나머지는 모두 지명조작을 통한 역사왜곡을 해왔던 것이다. 

하남성이나 섬서성에 조그맣게 있던 고대 중국은 명나라가 건국되면서부터 원나라가 지배하던 중원 땅을 차지하게 되었고, 또한 청나라 때 만주, 내몽고, 티베트, 위구르 등이 추가되면서 명나라 때보다 2배나 더 큰 지금의 영토를 확정지었던 것이다. 즉 이런 광할한 영토는 동이족인 몽고족이나 만주족이 아니었으면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던 것이다. 

그런 초라한 고대 중국의 역사를 조작하여 "고대부터 중국의 영토가 지금의 중국땅"이라는 가짜 역사를 만들어내기에 이른 것이다. 이러한 지명조작을 통한 역사왜곡은 명나라 영락제 때부터 시작하여 20세기 중화민국이 형성되면서 그 극치에 달한다. 이 때는 조선이 일제의 식민지로 들어가 역사를 말살당하던 때였다. 

이제는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런데 가장 큰 걸림돌은 자신들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일제의 식민사학을 고수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 강단사학계이다. 이들은 민족의 역사를 화려하게 부활시킬 책임이 있거늘 고개를 돌려 외면하고 있으며 아직도 일제의 식민지배가 다시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는 집단인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위안텅페이와 같은 양심적인 역사교사가 없는 것일까!
아니면 알면서도 자신의 교사직을 지키기 위해 침묵하는 것일까! 
아예 우리 역사교과서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일까!
계속 위안덩페이와 같은 양심적인 역사교사가 안 나온다면 우리나라의 미래는 어둡다고 보아야 한다. 

(글: http://newswave.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갱 18-05-16 07:00
 
고대 중국사가 초라하진 않은데

물론 황하강 유역의 역사임 양자강 일대 및 산둥 북경 지역 등등 전부 한족이 아니였음 ㅋ
6시내고환 18-05-16 16:00
 
중국 역사가들의 양심선언이 계속되길 바랍니다
북창 18-05-16 16:30
 
이에대해 상당수 네티즌들은 위안씨를 '반역자' '반혁명 분자'라고 규탄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세뇌 완료 ㅋㅋ
 
 
Total 16,1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972
16103 [한국사] 신라어와 발해어가 유사했다는 증거 중 하나가... (2) 고이왕 12:10 110
16102 [기타] 중국판 환빠지도 (1) 고이왕 12:06 105
16101 [한국사] 중국의 역사 교과서의 한반도 표시 수준(펌) 고이왕 12:04 84
16100 [한국사] 고구려 갑옷 복원 그림 고이왕 11:58 92
16099 [한국사] 식민지근대화론비판] “이밥에 고깃국은 조선시대 … (1) 고이왕 11:43 61
16098 [기타] 치매에 걸렸던 '얄타회담' 3개국 정상 (한반도… 히스토리2 08:21 245
16097 [한국사] 김옥균을 암살한 홍종우........홍종우와 조선의 길 2 히스토리2 07:07 186
16096 [한국사] 김옥균을 암살한 홍종우........홍종우와 조선의 길 1 히스토리2 06:51 149
16095 [한국사] 역사 연구가 종교에 결탁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감방친구 01:12 130
16094 [중국] 패왕별희(覇王別姬): 역사상 가장 유명한 허위보도 (1) 히스토리2 05-23 326
16093 [한국사] 히스토리님 평양성관련 (8) 스파게티 05-23 203
16092 [한국사] 토기에 대해서...진품과 가품은 어떻게 구분을 하는… (8) 히스토리2 05-23 151
16091 [한국사] 고구려 영토와 토욕혼 (12) 남북통일 05-23 394
16090 [기타] 집정수까(cyka))의 논리 요약본 (20) 위구르 05-23 192
16089 [기타] 이게 봐로 증산도군요 (25) 집정관 05-23 496
16088 [한국사] 신라의 요동정벌(오골성) ......고구려 평양 요동설 (13) 히스토리2 05-23 846
16087 [기타] 모용선비의 나라 토욕혼 (3) 히스토리2 05-23 387
16086 [한국사] 고구려 실제 강역에 대한 논의 (23) 감방친구 05-23 674
16085 [기타] 한민족 무대 반도 아닌 대륙史… (5) 관심병자 05-22 597
16084 [기타] 낚시 후기 (14) 위구르 05-22 431
16083 [한국사] 환단고기 역주본에 나오는 고구려 영토 이해 (40) 위구르 05-22 871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616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502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971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278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761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