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16 06:55
[중국] 중국 역사교사의 양심선언 "중국 역사교과서는 완전한 허구"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555  

b0030881_842854.jpg

images.jpg



 "마오쩌둥(毛澤東)은 독재자이자 학살자였다. '중국판 야스쿠니 신사'나 다름없는 마오 기념관은 '대학살 기념관'으로 이름을 바꿔야 한다."
 

중국의 유명 역사 교사가 중국 공산당이 '신중국 건국의 아버지'로 떠받드는 마오쩌둥 전 주석과 중국 역사교과서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동영상 강의를 해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다.
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징화(京華)학교의 역사담당 교사인 위안텅페이(袁騰飛·사진)씨는 최근 중국의 문화혁명에 대한 110분짜리 동영상 강의를했다. 위안씨는 중국 관영 중앙(CC)TV의 역사 강의 시리즈 '북송과 남송의 흥망성쇠' 등을 진행하면서 최고의 프로그램 시청률을 기록했고, 중국 고교 역사 교과서의 공동 집필자이자 대학입시 역사 과목의 출제위원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그의 110분짜리 문화혁명 강의 동영상을 본 사람이 수백만명을 넘었고, 이들은 대부분 고교생으로 추정된다고 환구시보는 전했다.

그런데 이 동영상 강의에서 그는 금기를 깨고 마오 전 주석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위안씨는 "마오쩌둥 주석을 보고 싶으면 톈안먼(天安門) 광장의 마오 주석 기념관에 가면 된다. 그러나 그곳은 자신의 손에 수많은 사람의 피를 묻힌 학살자를 숭배하는 '중국판 야스쿠니 신사'임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야스쿠니는 태평양전쟁의 전범들도 합사돼 있는 일본 도쿄 외곽에 있는 신사다.

위안씨는 이어 "1949년 (신중국 건국) 이후 마오 전 주석이 유일하게 옳은 일을 한 것은 죽은 일"이라고 악평했다. 또 "대만의 장제스(蔣介石) 전 총통은 일당통치를 한 독재자였다. 마오도 마찬가지였다"고 강의했다.

 

동북공정(東北工程) 등 중국의 역사왜곡 문제도 정면으로 지적했다. 그는 "일본도 역사교과서를 왜곡하지만 중국만큼은 아니다"면서 "중국 역사 교과서에 기술된 내용 중 진실은 5%도 되지 않고 나머지는 완전한 허구"라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내용이 알려진 뒤 동영상 유포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으나 인터넷을 통해 계속 번지고 있다. 이에대해 상당수 네티즌들은 위안씨를 '반역자' '반혁명 분자'라고 규탄했다. 
(출처 : 홍콩=이항수 특파원 hangsu@chosun.com)



 

중국의 역사교사인 위안텅페이는 고대 중국역사의 실상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안텅페이가 지적했듯이 고대의 중국 영토는 지금의 5%에 불구한 황하 주변 하남성과 때론 섬서성 일대 뿐이었다. 나머지는 모두 지명조작을 통한 역사왜곡을 해왔던 것이다. 

하남성이나 섬서성에 조그맣게 있던 고대 중국은 명나라가 건국되면서부터 원나라가 지배하던 중원 땅을 차지하게 되었고, 또한 청나라 때 만주, 내몽고, 티베트, 위구르 등이 추가되면서 명나라 때보다 2배나 더 큰 지금의 영토를 확정지었던 것이다. 즉 이런 광할한 영토는 동이족인 몽고족이나 만주족이 아니었으면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던 것이다. 

그런 초라한 고대 중국의 역사를 조작하여 "고대부터 중국의 영토가 지금의 중국땅"이라는 가짜 역사를 만들어내기에 이른 것이다. 이러한 지명조작을 통한 역사왜곡은 명나라 영락제 때부터 시작하여 20세기 중화민국이 형성되면서 그 극치에 달한다. 이 때는 조선이 일제의 식민지로 들어가 역사를 말살당하던 때였다. 

이제는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런데 가장 큰 걸림돌은 자신들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일제의 식민사학을 고수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 강단사학계이다. 이들은 민족의 역사를 화려하게 부활시킬 책임이 있거늘 고개를 돌려 외면하고 있으며 아직도 일제의 식민지배가 다시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는 집단인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위안텅페이와 같은 양심적인 역사교사가 없는 것일까!
아니면 알면서도 자신의 교사직을 지키기 위해 침묵하는 것일까! 
아예 우리 역사교과서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일까!
계속 위안덩페이와 같은 양심적인 역사교사가 안 나온다면 우리나라의 미래는 어둡다고 보아야 한다. 

(글: http://newswave.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갱 18-05-16 07:00
 
고대 중국사가 초라하진 않은데

물론 황하강 유역의 역사임 양자강 일대 및 산둥 북경 지역 등등 전부 한족이 아니였음 ㅋ
6시내고환 18-05-16 16:00
 
중국 역사가들의 양심선언이 계속되길 바랍니다
북창 18-05-16 16:30
 
이에대해 상당수 네티즌들은 위안씨를 '반역자' '반혁명 분자'라고 규탄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세뇌 완료 ㅋㅋ
 
 
Total 16,5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48 [중국] 현재 중국의 한족 (6) 우당탕뻥 10-23 733
16547 [세계사] 12000년 전에 만들어진 유적지 (12) 레스토랑스 10-23 621
16546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4 (2) 감방친구 10-23 390
16545 [일본] 일본 전국시대 투구 (15) 레스토랑스 10-22 1938
16544 [한국사] 조선시대 한복 변천사 (14) 레스토랑스 10-21 1946
16543 [한국사] 조선 성노예 집단학살 영상증거 (1) 꼬꼬동아리 10-21 2494
16542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고려의 흔한 맹장 (4) 레스토랑스 10-21 1673
16541 [한국사] 홍산문명와 한국을 연관이 있다는 생각하면 국수주… (9) 뉴딩턴 10-21 1254
16540 [한국사] 우리나라 신석기 청동기 무덤 계승 뉴딩턴 10-21 687
16539 [일본] 조선통신사가 깜짝 놀란 일본의 풍습 (10) 레스토랑스 10-20 3341
16538 [일본] 한글이 일본에서 유래했다고 날조하려던 일본 (10) 고기자리 10-20 3021
16537 [세계사] 이집트 역사의 위엄.jpg (13) 레스토랑스 10-20 3050
16536 [기타] 류큐의군대 (12) 대한국 10-19 2480
16535 [세계사] 약 2천년전 유럽의 건축기술 수준.jpg (24) 레스토랑스 10-19 3042
16534 [중국] 왕맹의 유언 (1) 뉴딩턴 10-19 1657
16533 [세계사] 동북아시아 역사 시뮬레이션 [통합본] BC 2070 ~ AD 1897 (4) 레스토랑스 10-19 1101
16532 [기타]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Feat. 유사역사… (4) 레스토랑스 10-18 2390
16531 [한국사] 대박... 책 나오네요. (4) 꼬마러브 10-18 1754
16530 [세계사] 아틸라의 로마 침공 레스토랑스 10-18 938
16529 [한국사] '왜(倭)은 무슨뜻인가요? (4) 뉴딩턴 10-18 1232
16528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3 (4) 감방친구 10-18 381
16527 [중국] 중국기록에 영가의 난 대한 궁금증이 있습니다 (5) 뉴딩턴 10-18 559
16526 [한국사] 역잘알님들 이순신관련 사실여부 판단해주세요. (34) Azd2onbk 10-17 861
16525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레스토랑스 10-17 496
16524 [한국사] 태양 새 숭배하는 고대동이족 산라 고구려싸지 영향 … (2) 뉴딩턴 10-17 746
16523 [한국사] 5호 16국 시대에 고구려나 부여가 강성했다면 중국에 … (2) 미먀미며 10-17 607
16522 [기타] 한국 식민사학의 역사왜곡 (10) 관심병자 10-17 874
 1  2  3  4  5  6  7  8  9  10  >